통합대장경은 다양한 계통과 언어 및 판본으로 전승되어 온 대장경을 동시에 열람하고 검색할 수 있도록 통합한 디지털 대장경이다.
즉 현존하는 한역대장경 가운데 가장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는 고려대장경과 이를 우리말로 번역한 한글대장경을 동시에 열람하고 검색할 수 있도록 통합한 대장경이다.

대장경은 경(經)ㆍ율(律)ㆍ논(論) 삼장뿐 아니라 고승들의 저술 등 불교연구에 관한 기록을 모아 만든 총서이다.
고려대장경은 그 경판이 가장 오래되면서 정각(精刻)의 원형을 가장 완벽하게 유지하고 있다. 몽고의 침입으로 현종 때의 초조대장경판이 불타버려 다시 새긴 것이 지금의 재조대장경판 또는 팔만대장경판이다.
유네스코는 2007년 해인사 고려대장경판과 제경판의 가치를 인정하여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하였다. (사)고려대장경연구소에서는 1996년 전산화를 수행해 2006~2008년에 고려대장경 지식베이스를 구축하였다.

동국역경원은 역경사업을 위하여 1964년 설립되어 1965년 장아함경을 시작으로 고려대장경을 한글로 번역하기 시작하여 2001년 318권으로 한글대장경을 완간하였다. 우리시대 우리말과 글로 된 한글대장경을 인터넷이란 매체를 통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2001년부터 ‘한글대장경 개역 전산화 사업’을 수행하였다.
동국역경원은 우리시대 말과 글로 개역하는 작업을 수행하였고, 전자불전문화콘텐츠연구소는 인터넷을 통해 누구든지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전산화하여 서비스하였다.

불교학술원에서는 ‘한글대장경 개역 전산화사업’과 (사)고려대장경연구소의 ‘고려대장경 지식베이스 구축 사업’을 발전적으로 계승하여 통합대장경을 구축하고자 동국대학교와 고려대장경연구소가 상호 협력하여 추진한 것이다.

통합대장경은 대장경이 지니는 불교기록유산의 원전적 가치를 확립하고, 대장경을 해석하는 과정에서 불교 지식 생산의 원동력을 심화하며, 대장경에 담겨진 다양한 가치를 아카이브 서비스라는 소통으로 문화창조의 미래를 열어가는 의미를 지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