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의 변(變)은 구전된 이야기를 문자나 그림을 이용하여 표현하는 것을 말하는데, 변상(變相)은 변(變) 가운데 그림을 이용하여 불교 이야기를 전달하는 가장 대표적인 방식이다. 변상은 넓은 의미에서 보면 벽화나 탱화 등의 회화와 조각 등 부조까지도 의미한다.

좁은 의미에서 보면 경전의 내용을 도상으로 설명하는 경전 그림으로 사경화(寫經畵)와 판경화(版經畵)를 가리킨다. 이러한 변상의 기원은 고대 인도의 불탑에 새겨진 부처님의 생애나 전생 이야기를 묘사한 부조에서 찾을 수 있다. 이후 다양한 경전이 성립하고 그 내용을 대중들이 알기 쉽도록 하거나 심오한 교리를 그림을 통해 설명하는 변상도가 유행하였다.

또한 변상도의 형식이 어느 정도 형성된 이후에는 경전의 내용을 설명하기보다는 경전 그 자체를 수호한다는 목적으로 변상도가 그려지기도 하였다. 그리고 특정 목적으로 위해 부처님의 말씀을 담는 경전과는 다른 위경(僞經)이 제작되었는데, 그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서도 변상도가 제작되어 경전에 포함되기도 하였다.

한국불교의 전통에서 제작된 경전과 문헌에도 그 내용을 보다 쉽게 전달한다는 등의 목적으로 포함되어 있는 변상도를 많이 접할 수 있다. 변상도는 그 자체로 신앙과 예경의 대상이며, 경전 내용을 함축적으로 표현하는 기능을 지녔다. 뿐만 아니라 뛰어난 예술적 가치까지 지니고 있는 불교 특유의 의미전달 방식이다. 각 문헌에 포함된 변상도만 따로 모아 이에 대한 연구 및 활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집대성 하여 새로운 불교문화 콘텐츠 창조에 보탬이 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