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 지성인들의 고뇌와 주장 삶의 진면목을 살펴볼 수 있는 타임캡슐,
근대 불교잡지

근대시기 새로운 서구의 사상과 문물이 밀려들고 1910년 일제 식민 지배가 시작되면서 불교 지성인들은 민족의 앞날과 불교의 현실을 자각하고 다양한 고민과 실천을 위해 노력하였다. 새로운 서양 학문을 접하면서 불교 개혁, 불교 대중화와 민족독립을 위해 노력하였다. 그러한 노력은 다양한 잡지와 신문의 발간으로 이어졌고, 새시대의 다양한 논의와 주장은 새로운 매체에 담겨 대중들에게 확산되어 시대를 이끌어 갔다.

근대 불교잡지는 근대적인 대중 매체로 개화기 이후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국민 의식의 고양뿐만 아니라 역사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근대 불교잡지는 철학·문학·역사·사회·문화 등의 삶의 진면목을 살펴볼 수 있는 타임캡슐이다.『조선불교(朝鮮佛敎)』·『불교(佛敎)』·『불교시보(佛敎時報)』·『유심(惟心)』·『조음(潮音)』·『금강저(金剛杵)』 등 다양한 근대 불교잡지는 근대의 불교 지성들의 고뇌와 삶이 담겨있다. 여기에는 근대 문화의 다양한 영역을 포괄하고 있는 불교 사상, 서양 철학, 기행문·시·소설·희곡·광고 등 다양한 내용이 담겨있다.

근대 불교잡지는 지성인들의 양심과 고뇌 그들의 주장과 삶의 흔적이 남아있다. 근대 불교잡지 가치를 바르게 인식하고 근대 불교잡지를 발굴하고 수집하여 누구나 쉽게 열람하고 이용이 가능하도록 아카이브를 구축하여 연구와 복합적 활용의 토대를 마련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