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시기 한국불교를 이끌어온 선구자들의 저술과 번역서

근대 불교문헌 아카이브

개항이후 서구의 사상과 함께 새로운 사조가 유입되고, 1910년 일제 식민 지배가 시작되면서 전통불교는 엄청난 도전에 직면한다. 불교계 지성인들은 새로운 불교의 자각과 민족의 앞날을 걱정하면서 다양한 번역과 저술을 출간하여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였다. 근대시기 불교의 지성인들은 불교의 전통을 확립하기 위해서 한국불교 관련 저술을 정리하였고, 누구나 알기 쉽게 한글로 경전을 번역하여 출간하였으며, 불교 개혁과 주장을 담은 저술을 출간하여 근대불교의 새로운 시작을 열었다.

특히 백용성은 삼장역회를 조직하여 조직적으로 불교경전을 번역하여 출간하고, 대각교 운동을 통해 불교개혁과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였다. 그의 사상과 실천은 그의 저술에 담겨있는데 여기에는 백용성의 수행과 포교, 민족운동과 독립운동, 역경과 연구, 불교개혁과 선농불교 등 다양한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 2016년 (재)대한불교대각회와 불교학술원이 협력하여 32종의 저술을 엮어 󰡔백용성대종사총서󰡕를 출간하였고, 이를 아카이브로 구축하여 근대 불교연구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이를 근대 불교문헌 아카이브의 출발점으로 삼는다.

앞으로 근대 한국불교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지성인들이 발간한 저술을 발굴하고 수집하여 아카이브 구축을 통해 서비스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다양한 연구와 활용의 디딤돌을 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