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제

닫기

신생(新生)

   
《신생新生》은 해방 직후의 불교계 교단이 운영하였던 신생사新生社에서 펴 낸 잡지이다. 그러므로 이 잡지의 편집 겸 발행인은 교단의 사회부 장을 역임하였던 박윤진朴允進이 담당하였다. 이 잡지는 1946년 3월에 창간된 이래, 동년 4, 7, 10월에 2, 3, 4호가 나왔다.
8・15 해방 직후 불교계에서는 일제하의 교단 집행부가 퇴진하고 새로운 교단 집행부가 등장하였다. 즉, 해방 직후 불교계를 혁신하려는 인사와 총본사 태고사 간부들의 상의하에 기존 교단 집행부가 퇴진함과 동시에 불교 혁신준비를 시작하였다. 그 준비는 조선불교혁신준비위원회朝鮮佛敎革新準備委員會에서 주도하였거니와, 그 단체에서는 전국 승려대회를 준비하면서 혁신의 실무를 담당하였다. 이러한 배경하에 1945년 9월 22~23일 태고사에서 전국 승려대표 6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불교계를 혁신하고 새로운 교단을 출범시킨 전국승려대회全國僧侶大會가 개최되었다. 그 대회에서는 한국불교의 종명宗名을 결정하고, 새로운 교단기구敎團機構를 수립하고, 일제 잔재인 사찰령寺刹令 등을 부정하는 등 불교계 혁신의 틀을 정하였던 것이다.
그 대회가 종료된 직후 9월 24일에는 교단, 즉 중앙총무원의 간부가 취임하였는바 그 날에는 교단 기관지의 책임자도 결정하였다. 그 책임자는 중앙총무원의 사회부장으로 취임한 박윤진이다. 이러 한 배경에서 등장한 교단 기관지가 바로 《신생》인 것이다. 기관지 명을 ‘신생’이라 정한 것은 8・15 해방을 기념하고 ‘광복조선光復朝鮮’을 키우자는 의식이 개재된 것이라 하겠다. 일제시대 불교계의 잡지였던 《불교佛敎》지가 1941년 조선불교조계종총본사 태고사가 등장함에 따라 자연 그 태고사의 기관지機關誌로 전환되었는데, 《신생》은 바로 그 《불교》지를 계승한 것이다. 이에 《신생》 창간호에서 이전의 불교사佛敎社명을 신생사로 개명하였다고 사고社告를 낸 것도 능히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신생》의 편집은 논단論壇, 사화史話, 시사時事, 시평時評, 평란評欄, 시단詩壇, 휘보彙報, 교계소식敎界消息 등의 항목이 중심이었다. 그러나 《신생》의 중요성은 해방 직후 교단 집행부의 제반 움직임을 알 수 있는 자료적 가치에서 찾아볼 수 있다. 즉, 당시 교단의 여러 활동의 개요와 그 성격을 전하고 있는 것이다. 당시 중앙총무원에서는 총무국 산하에 情報部를 두어 교계의 연락과 정보를 신속하게 하기 위한 《교계통신敎界通信》을 발행하였다고 하나, 현재 그 통신은 찾아볼 수가 없기에 자연 이 잡지 의 자료적 가치를 높여주고 있다. 그러나 이 잡지는 1946년 11월 제2회 중앙교무회의에서 그 이름을 《불교》로 ‘개명복구改名復舊’ 한다는 결의에 의하여 종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