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제

닫기

대보적경(大寶積經)

   
             
1. 개요
     
이 경은 보리유지(菩提流支, Bodhiruci)가 많은 개별 경들을 집성한 것으로 일종의 혼합경전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점에서 범어 ratnakuta의 번역어인 ‘보적(寶積)’은 보배를 쌓는다는 의미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법보를 쌓는다는 의미와도 통한다.<개행>오늘날 티벳대장경에도 이 경전이 들어 있는데, 그 체계나 내용이 한역과 완전히 일치하는 점으로 보아 많은 학자들은 이 티벳어 번역은 한역으로부터의 중역(重譯)이라고 보고 있다.
     
2. 성립과 한역
     
이 경은 당나라 때에 서역에서 초청되어 온 보리유지(菩提流支)가 황제의 명을 받들어 706년에서 713년 사이에 번역하였다.
     
3. 주석서와 이역본
     
이역본으로는 북량(北涼) 때 담무참(曇無讖)이 번역한 『대방광삼매경(大方廣三昧經)』이 있다.
     
4. 구성과 내용
     
이역본으로는 북량(北涼) 때 담무참(曇無讖)이 번역한 『대방광삼매경(大方廣三昧經)』이 있다.이 경은 전체 49회 77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매회 마다 독립된 경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별도의 이역본들이 다양하게 성립되어 있다. 보리유지는 『대보적경』을 편찬할 때에 일부는 구역(舊譯)을 그대로 사용하였고 일부는 개역(改譯)하였으며 일부는 그 자신이 새로 번역하였다. 축법호(竺法護) 등이 이미 번역해 놓은 23종(種)의 경전을 그대로 포함시키는 한편, 다시 번역한 경이 15종이고 처음으로 번역한 것이 11종이었다고 한다. 독립된 여러 경들을 모아 놓은 이 경전은 대승보살이 닦아야 할 여러 가지 구체적인 실천, 즉 수행법을 통해 결국에는 부처가 될 것을 강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