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불교전서

경허집(鏡虛集) / 鏡虛集序

ABC_BJ_H0283_T_001

011_0587_b_01L
경허집鏡虛集
경허집 서鏡虛集序
내가 7년 전 불교사佛敎社에 있을 때 외우畏友 만공滿空이 초고 하나를 가지고 와서 내게 보여 주며 말하기를, “이것은 나의 스승 경허鏡虛 스님의 유고인데 장차 간행하려 하오. 그런데 이 유고는 본래 각처에 흩어져 있던 것을 수집했고 보면 오탈이 없을 수 없을 터이니, 교열해 주기 바라오.” 하고 서문을 부탁하였다. 나는 감히 사양할 수 없어 그 초고를 재삼 읽어 보았더니, 그 저술이 시문에 공교할 뿐 아니라 대체로 선문이요 법어이며, 현담이요 묘구였다. 술집이나 저잣거리에서 높이 시를 읊되 세간에 빠져들지 않으며, 한적한 산속 눈비 내리는 중에 붓을 휘둘러도 세간을 벗어나지 않아 종횡으로 펼쳐진 글에 생경하고 익숙함이 자유롭다. 무슨 글인들 선禪 아님이 없으니, 어느 글귀인들 법이 아니리오! 문장을 짓는 궤칙에 맞는지 여부는 막론하고 실로 일대 기이한 시문이다. 그러나 후진들이 이 시문을 세상에 공간公刊하고자 하는 것은, 그 뜻이 실로 그 문장을 전하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법어를 전하는 데 있다.
나도 이 책이 속히 세상에 간행되기를 간절히 바랐다. 그런데 그 후 그 문도와 뜻이 있는 이들이 “경허가 지은 글이 이 정도에 그치지 않고, 아직도 만년에 자취를 감추고 살던 지역에 남아 있는 것이 적지 않을 것이다.” 하여 기어코 완벽하게 유문을 수습하고자 하였다. 그래서 이 책을 간행하자던 논의가 일시 중지되었다. 올봄부터 후학 김영운金靈雲, 윤등암尹燈岩 등이 이 일을 위해 발분하고 나서서 갑산甲山, 강계江界 및 만주 등지로 직접 가서 샅샅이 조사하여 거의 빠짐없이 수습하였다. 내가 다시 원고를 수정하였으나 연대의 선후는 알 길이 없었기 때문에 수집한 대로 편찬하였다.
스님이 원래 문장을 전공한 분이 아님을 나는 잘 안다.

011_0587_b_01L
[鏡虛集]

011_0587_b_02L
1)鏡虛集序

011_0587_b_03L
011_0587_b_04L
余於七年前在佛敎社畏友滿空以
011_0587_b_05L一稿示余曰此吾師鏡虛和尙之遺著
011_0587_b_06L將欲付梓而此稿本蒐集散在於各
011_0587_b_07L處者則未免誤落之失幸須校閱
011_0587_b_08L屬序文焉余不敢辭再三讀之其所
011_0587_b_09L著非徒工於詩文而大率禪文法語玄
011_0587_b_10L談妙句或高唫於酒肆屠市之間而不
011_0587_b_11L入世間或縱筆於空山雨雪之中而不
011_0587_b_12L出世間縱橫淋漓生熟自在無文不
011_0587_b_13L何句非法莫論其軌則之如何
011_0587_b_14L一大奇文奇詩也而後輩之欲公於世
011_0587_b_15L其志實不在乎傳其文字而亦在乎
011_0587_b_16L傳其法語也余亦切望此書之速行于
011_0587_b_17L其後其門徒與有志者以爲鏡虛
011_0587_b_18L之所述不止於此而尙遺於其晩年潜
011_0587_b_19L跡之地者不尠期欲盡其完璧故其
011_0587_b_20L付梓之議一時寢之自今春以來後學
011_0587_b_21L金靈雲尹燈岩等發奮力圖專徃于甲
011_0587_b_22L江界及滿洲等地窮査極搜庶幾無
011_0587_b_23L余更加修正而其年代次序莫之可
011_0587_b_24L故隨蒐編纂耳余固知和尙元非文

011_0587_c_01L따라서 스님의 시문은 문장을 짓는 법도와 정련精練된 수사에는 크게 맞지 않은 경우도 있다. 그렇지만 전역全域의 한 흠이나 맑은 허공의 조각구름이 될 정도는 못 된다. 그러나 그중에서 선지禪旨가 담긴 오묘한 시편들은 심상한 작품들 중에서 특히 뛰어나 후학들의 공부에 큰 도움이 될 것이 어찌 의심할 나위 있겠는가.
경허 스님이 세상에 계실 때 늘 한번 만나서 한번 술을 맘껏 마시고 삼세제불을 통쾌히 매도罵倒하고 싶었건만, 일이 내 마음대로 되지 않아 끝내 뜻을 이루지 못했음을 어이하리오! 어느덧 스님이 입적하신 지 수십 년 뒤에 그 유고를 받아 보니, 덧없는 세상에 대한 강개한 심정이 진실로 이와 같도다.
세존 탄강誕降 후 2969년 임오년 9월 2일에 한용운韓龍雲은 삼가 쓰노라.

011_0587_c_01L字之專攻家則其詩與文在於章句之
011_0587_c_02L規範與精工或有一舍之逕庭者
011_0587_c_03L未足以爲全城之一瑕朗空之片雲
011_0587_c_04L其禪旨妙韻錚然有聲於尋常筆墨之
011_0587_c_05L間而大有功於後學者又安可疑也
011_0587_c_06L鏡虛和尙在世時常擬一見痛飮一大
011_0587_c_07L罵倒三世諸佛爲快奈事與心違
011_0587_c_08L卒卒未能於焉和尙入寂數十年之後
011_0587_c_09L接其手澤浮世之慷慨固若是也

011_0587_c_10L
世尊降誕後二千九百六十九年壬午
011_0587_c_11L九月二日韓龍雲識

011_0587_c_12L
011_0587_c_13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