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대장경

大方便佛報恩經卷第一

ABC_IT_K0402_T_001
013_0166_a_01L대방편불보은경(大方便佛報恩經) 제1권
013_0166_a_01L大方便佛報恩經卷第一

실역인명(失譯人名)
김달진 번역
013_0166_a_02L失譯人名在後漢錄

1. 머리말[序品]
013_0166_a_03L序品第一

이와 같이 내가 들었다.
013_0166_a_04L如是我聞
언젠가 부처님께서 왕사성(王舍城) 기사굴산(耆闍崛山)에서 큰 비구 대중 2만 8천 명과 함께 계셨다.
모두가 할 일을 다 마치고 범행(梵行)1)을 다 이루었으며, 후생(後生)의 몸을 받지 않아서 마하나가(摩訶那伽)2)같이 마음이 자재로왔으니, 그 이름은 마하가섭(摩訶迦葉)ㆍ수보리(須菩提)ㆍ교진여(憍陳如)ㆍ리월다하다(離越多訶多)ㆍ부루나미다라니자(富樓那彌多羅尼子]ㆍ필릉가바차(畢凌伽婆蹉)ㆍ사리불(舍利弗)ㆍ마하가전연(摩訶迦旃延)ㆍ아난(阿難)ㆍ라후라(羅睺羅) 등 여러 선지식(善知識)이었다.
013_0166_a_05L一時佛住王舍城耆闍崛山中與大比丘衆二萬八千人俱——皆所作已辦梵行已立不受後有如摩訶那伽心得自在其名曰摩訶迦葉須菩提憍陳如離越多訶多富樓那彌多羅尼子畢陵伽婆蹉舍利弗訶迦旃延阿難羅睺羅等衆所知識
013_0166_b_01L보살 마하살 3만 8천 명이 함께 있었는데, 이 여러 보살들은 옛날에 덕의 근본을 심어 한량없는 백천 만억 부처님 처소에서 늘 맑은 행을 닦아서 큰 소원을 원만히 이룩했으며, 백천의 선정다라니문[禪定陀羅尼門]을 모두 통달하여 크게 가엾이 여김을 버리지 않았으며, 모든 중생들을 따라 이롭게 하고 삼보(三寶)를 이어받아 융성하게 하여 끊어지지 않게 하였으며, 법의 당기를 세우고 중생들을 위하여 청하지 않아도 벗이 되어 주었으며, 큰 지혜의 언덕에 이르러 이름이 널리 들리었나니, 그 이름은 관세음(觀世音) 보살과 득대세(得大勢) 보살ㆍ상정진(賞精進) 보살ㆍ묘덕(妙德) 보살ㆍ묘음(妙音) 보살ㆍ전광(電光) 보살ㆍ보평(普平) 보살ㆍ덕수(德首) 보살ㆍ수미왕(須彌王) 보살ㆍ향상(香象) 보살ㆍ대향상(大香象) 보살ㆍ지세(持勢) 보살ㆍ월삼계(越三界) 보살ㆍ상비(常悲) 보살ㆍ보장(寶掌) 보살ㆍ지광영(至光英) 보살ㆍ염치묘(炎熾妙) 보살ㆍ보월(寶月) 보살ㆍ대력(大力) 보살ㆍ무량혜(無量慧) 보살ㆍ발타화(跋陀和) 보살ㆍ사자후(師子吼) 보살ㆍ사자작(師子作) 보살ㆍ사자분신(師子奮迅) 보살ㆍ만원(滿願) 보살ㆍ보적(寶積) 보살ㆍ미륵(彌勒) 보살과 문수사리법왕자(文殊師利法王子) 등이 백천의 권속들과 함께 있었다.
013_0166_a_11L菩薩摩訶薩三萬八千人俱——此諸菩薩夂殖德本於無量百千萬億諸佛常修梵行成滿大願悉能通達百千禪定陁羅尼滿不捨大悲隨諸衆而能饒益紹隆三寶使不斷絕建法幢爲諸衆生作不請友到大智名稱普聞其名曰觀世音菩薩大勢菩薩常精進菩薩妙德菩薩音菩薩電光菩薩普平菩薩德首菩須彌王菩薩香象菩薩大香象菩持勢菩薩越三界菩薩常悲菩薩寶掌菩薩至光英菩薩炎熾妙菩薩寶月菩薩大力菩薩無量慧菩薩陁和菩薩師子吼菩薩師子作菩薩師子奮迅菩薩滿願菩薩寶積菩薩彌勒菩薩文殊師利法王子等百千眷屬俱
또 한량없는 백천의 욕계(欲界) 천자들이 각기 권속들과 함께 있으면서 천상의 미묘한 향과 꽃들을 가지고 하늘의 풍악을 잡히며 공중에 서있었으며, 여러 하늘ㆍ용ㆍ야차ㆍ건달바ㆍ아수라ㆍ가루라ㆍ긴나라ㆍ마후라가와 사람인 듯 아닌 듯한 따위가 각기 약간의 백천 권속들과 함께 있으면서 저마다 부처님 발에 예를 올리고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그때 여래께서는 대중들에게 에워싸여 공양하고 공경하며 존중과 찬탄을 받았다.
013_0166_b_06L復有無量百千欲界諸天子各與眷屬俱齎諸天上微妙香花作天伎樂住虛空中諸天龍夜叉闥婆阿修羅迦樓羅緊那羅摩睺羅非人等各與若干百千眷屬俱各禮佛足退坐一面爾時如來大衆圍遶供養恭敬尊重讚歎
그때에 아난이 부처님의 위신력(威神力)을 이어받아 아침에 왕사성에 들어가서 차례대로 걸식하였다.
그때 성(城) 안에 어느 한 바라문의 아들이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하다가 그 집이 망하고 살림살이가 없어졌으므로 늙은 어머니를 업고 또한 차례대로 걸식하면서 만약 좋은 음식과 향기롭고 맛있는 과일을 얻으면 어머니에게 받들어 올렸고 만약 나쁜 음식이나 시든 채소와 마른 과일을 얻으면 자신이 먹었다.
013_0166_b_13L爾時阿難承佛威神於晨朝時入王舍城次第乞食爾時城中有一婆羅門子孝養父母其家衰喪家計蕩盡擔負老母亦次第行乞若得好香美菓蓏仰奉於母若得惡食菜乾果而自食之
아난이 이를 보고 마음으로 기뻐하며 이 사람을 게송으로 찬탄하였다.
013_0166_b_18L阿難見之心生歡偈讚此人

장하고 장하도다
선남자야!
부모를 봉양함이
기특하여 미치기 어렵구나.
013_0166_b_19L善哉善哉
善男子
供養父母
奇特難及
013_0166_c_01L
어느 한 범지(梵志)3)는 바로 6사(師)4)의 무리로서, 그 사람이 총명하고 말을 잘하며, 네 가지 베다[圍陀典]와 역수(歷數)ㆍ계산과 점상(占相)의 길흉이며 음양의 변화를 모두 통달하였고, 사람의 마음을 미리 알며, 또한 대중에게 교의를 제창하여 인도하는 스승이었는지라 많은 사람이 우러러 받들었으나, 삿된 이론에 집착하였고 이끗[利養]을 위하여 바른 법을 해쳐 없앴으며, 마음에 시새움을 지녀 부처님ㆍ가르침ㆍ승가를 헐뜯었다.
013_0166_b_20L有一梵志是六師徒黨——其人聰辯悉能通達四圍陁典數算計占相吉凶陰陽改變預知人亦是大衆唱導之師多人瞻奉著邪論爲利養故殘滅正法心懷嫉毀佛法衆
그가 아난에게 말하였다.
“그대의 스승 구담(瞿曇)은 모든 석가종족의 아들로 스스로가 착하고 좋으며 큰 공덕이 있다고 말하지만, 오직 공연한 이름뿐이요 진실한 행이 없소.
그대의 스승 구담이야말로 실로 악인입니다. 낳자마자 7일 만에 그 어머니가 목숨을 마쳤으니, 어찌 악인이 아니겠소.
궁성을 넘어 나갔으므로, 부왕은 괴로워하며 정신 이상이 되어서 기절하여 땅에 넘어진 것을 얼굴에 물을 뿌려 7일 만에야 깨어날 수 있었는데, ‘어찌 하여 오늘 나의 아들을 잃어버렸느냐’라고 소리 높여 크게 울고 슬피 눈물을 흘리면서 말하기를, ‘나라는 바로 너의 소유다. 나는 아들이 너 하나뿐이었는데 어찌하여 나를 버리고 깊은 산에 들어간단 말이냐’라고 하였다.
그대의 스승 구담은 은혜를 모르는 지라 돌이켜 살피려 하지 않고 마침내 떠나갔으니, 그러므로 마땅히 이는 불효한 사람인 줄 알아야 하오.
부왕은 그를 위하여 궁전을 세웠고 구이(瞿夷)에게 장가들었는데도 부부의 예를 행하지 아니하여 그를 몹시 걱정하게 하였으니, 그러므로 은혜가 없는 사람인 줄 알아야 하리다.”
013_0166_c_02L語阿難言汝師瞿曇釋種子自言善好有大功德唯有空而無實行汝師瞿曇實是惡人生一七其母命終豈非惡人也逾出宮城父王苦惱生狂癡心迷悶躄地以水灑面七日方能醒悟云何今日失我所生擧聲大哭悲淚而言是汝有吾唯有汝一子云何捨我於深山汝師瞿曇不知恩分而不顧遂前而去是故當知是不孝人王爲立宮殿納娶瞿夷而不行婦人之禮令其愁毒是故當知無恩分人
아난은 이 말을 듣고서 마음에 부끄러워하며 걸식을 마치고 돌아와서 부처님 계신 곳에 나아가 땅에 엎드려 발에 예를 올리고 물러나 한 편에 서서 합장하고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의 법 중에는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함이 있습니까?”
013_0166_c_13L阿難聞是語已心生慚愧乞食已詣佛所頭面禮足卻住一面合掌白佛言世尊佛法之中頗有孝養父母不耶
부처님께서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누가 너에게 이런 질문을 하게 하더냐.
천신들이냐, 사람이냐, 사람 아닌 것이냐, 아니면 네 자신의 지혜의 힘으로 여래에게 묻는 것이냐?”
013_0166_c_17L佛語阿難誰教汝令發是問天神耶人耶非人耶汝爲自以智力問於如來耶
아난이 말하였다.
“여러 하늘ㆍ용ㆍ귀신과 사람이며 사람 아닌 것이 와서 시킨 것은 없습다. 아까 걸식하다가 길에서 6사의 무리인 살차니건(薩遮尼乾)을 만나 헐뜯음과 욕설을 당하였습니다.”
아난이 앞에서 있었던 일을 여래에게 말하였다.
013_0166_c_19L阿難言亦無諸天龍人及非人來見教也向者乞食逢六師徒黨薩遮尼乾見毀罵辱難卽以上事向如來說
013_0167_a_01L그때 세존께서 기쁜 듯이 빙그레 웃으시며 그 입[面門]5)으로부터 다섯 빛깔의 광명을 놓으시니, 동방으로 한량없는 백천 만억 부처님 국토를 지나갔다.
거기에 한 세계가 있었으니 이름이 상승(上勝)이요, 그 부처님의 명호는 희왕(喜王) 여래(如來)ㆍ응공(應供:공양 받을 만한 이)ㆍ정변지(正遍知:다 옳게 깨달은 이)ㆍ명행족(明行足:지혜와 행을 갖춘 이)ㆍ선서(善逝:잘 간 이)ㆍ세간해(世間解:세상을 아는 이)ㆍ무상사(無上士:위없는 선비)ㆍ조어장부(調御丈夫:다루기 장부)ㆍ천인사(天人師:하늘과 사람의 스승)ㆍ불 세존이시며, 나라의 이름은 엄성(嚴盛)이었다.
그 국토는 편편해서 유리(琉璃)가 땅이었고, 황금의 줄로써 길 옆 경계를 쳤으며, 칠보로 된 나무가 줄 지어 섰는데 그 나무는 모두 높이가 한 화살길[箭道]이며 꽃과 열매와 가지와 잎이 차례로 장엄되어 살살 부는 바람에도 움직여서 미묘한 음성을 내었으므로 중생들이 듣기를 좋아하며 싫증낼 줄 몰랐다.
013_0166_c_22L爾時世尊熙怡微笑從其面門放五色光過於東方無量百千萬億佛土彼有世界曰上勝其佛號曰喜王如來應供遍知明行足善逝世閒解無上士調御丈夫天人師世尊國名嚴盛土平正琉璃爲地黃金爲繩以界道七寶行樹其樹皆高盡一箭道果枝葉次第莊嚴微風吹動出微妙衆生樂聞無有厭足
곳곳에 모두 흐르는 샘과 목욕하는 못이 있었는데 그 못은 깨끗하여 금모래가 깔려있고 여덟 가지 공덕의 물[八功德水]6)이 그 속에 가득 찼으며, 그 못의 사방 변두리에는 아름답고 향기로운 꽃인 파두마화(波頭摩花)와 분다리화(分陀利花)와 발사가화(跋師迦花)가 있어서 푸르고ㆍ누르고ㆍ붉고ㆍ희며 크기는 마치 수레만큼 한 것이 그 위를 덮었고, 그 못 물의 가운데서는 기이한 종류의 새들이 서로 지저귀면서 미묘한 음성을 내는지라 매우 좋아하고 즐길 만하였으며, 칠보로 꾸민 배 또한 그 가운데 있었으므로 모든 중생들이 자재롭게 즐기며 놀았다.
그 나무 숲 사이에 사자자리[師子座]를 폈는데, 높이가 1유순(由旬) 이요, 또한 칠보로 꾸몄으며, 다시 하늘의 옷으로 거듭 그 위에 펴고, 하늘의 보배 향을 사르며, 여러 하늘의 보배 꽃들이 그 땅에 두루 깔렸다.
희왕여래께서 그 위에 가부하고 앉으셨다.
013_0167_a_08L處處皆有流泉浴池其池淸淨金沙布底八功德水盈滿其中其池四邊有妙香花頭摩花分陁利花跋師迦花靑黃赤大如車輪而覆其上其池水中類諸鳥相和而鳴出微妙音甚可愛有七寶舩亦在其中而諸衆生自在遊戲其樹林閒敷師子座高一由亦以七寶而校飾之復以天衣重敷其上燒天寶香諸天寶花遍布其喜王如來而坐其上結加趺坐
그 나라의 한량없는 억천의 보살들이 앞뒤에서 에워싸고 물러나 한쪽에 서서 합장하고 여래를 향하여 한 소리로 함께 말하였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이시여, 사랑하시고 가엾이 여기소서.
무슨 인연으로 이 광명이 있나이까? 푸르고ㆍ누르고ㆍ붉고ㆍ희며, 그 빛깔은 눈부시게 빛나서 견주기조차 어려운데, 서방으로부터 와서 이 대중들에게 비추니, 이 광명을 만난 이는 마음과 뜻이 편안해집니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께서는 저희들의 의심을 끊어주십시오.”
013_0167_a_18L國菩薩無量億千前後圍遶卻住一合掌向於如來異口同音俱發聲惟願世尊哀慈憐愍以何因緣有此光明靑黃赤白其色輝艶難可得從西方來照此大衆其有遇斯光心意泰然惟願世尊斷我疑網
013_0167_b_01L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여러 선남자들이여, 자세히 듣고 자세히 들어서 잘 생각할지어다.
내가 그대들을 위하여 분별(分別)하고 해설하리라.
서쪽으로 여기서부터 한량없는 부처님 세계를 지나가면 사바(娑婆)라는 세계가 있고 그 안에 부처님이 계시는데, 이름은 석가모니 여래ㆍ응공ㆍ정변지ㆍ명행족ㆍ선서ㆍ세간해ㆍ무상사ㆍ조어장부ㆍ천인사ㆍ불 세존이시며, 대중에게 둘러싸여 이제 그 대중들을 위해 『대방편대보은경(大方便大報恩經)』을 말씀하고자 하시느니라.
일체 중생들을 이롭게 하기 위하여, 일체 중생들의 삿된 의심의 독화살을 뽑아내기 위하여, 처음 뜻을 낸 보살이 견고하게 보리에서 물러나지 않게 하기 위하여, 일체 성문과 벽지불이 일승(一乘)의 도를 마치게 하기 위하여, 여러 큰 보살들이 속히 보리를 이루어서 부처님의 은혜를 갚게하기 위하여, 일체 중생들에게 무거운 은혜를 생각하게 하기 위하여, 중생들이 괴로움의 바다를 뛰어넘게 하기 위해서이며, 중생들이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하게 하기 위해서이니, 이런 인연 때문에 이 광명을 놓으신 것이다.”
013_0167_b_01L諸善男子諦聽諦聽善思念之當爲汝分別解說西方去此無量百千諸佛世界有世界名娑婆其中有號曰釋迦牟尼如來應供正遍知明行足善逝世閒解無上士調御丈天人師世尊大衆圍遶今欲爲諸大衆說『大方便大報恩經』爲欲饒益一切諸衆生故爲欲拔出一切衆生邪疑毒箭故爲欲令初發意菩薩堅固菩提不退轉故爲令一切聲聞辟支佛究竟一乘道故爲諸大菩薩速成菩提報佛恩故欲令一切衆生念重恩故欲令衆生越於苦海故令衆生孝養父母故以是因緣故斯光明
그때 대중 가운데 있던 십천의 보살들은 한 분 한 분의 보살 모두가 바로 대중들에게 교의를 제창하고 인도하는 스승이었는데, 곧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오른 무릎을 땅에 대어 합장하고서 부처님께 아뢰었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이시여, 위신력(威神力)을 더하시어 저희들에게 사바세계로 가서 석가모니여래를 친근히 하고 공양할 수 있게 하옵소서.
아울러 『대방편불보은경』이라는 미묘한 경전을 듣고자 하나이다.”
013_0167_b_16L爾時大衆中有十千菩薩一菩薩皆是大衆唱導之師卽從座偏袒右肩右膝著地叉手合掌白佛言惟願世尊加威神力令我等輩得往娑婆世界親近供養釋迦牟尼如來幷欲聽大方便佛報恩微妙經典
013_0167_c_01L그때 저 부처님께서 보살들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여, 그대들이 사바세계로 가서 만약 그 부처님을 뵙는다면 공양하고 공경하며 만나기 어렵다는 생각을 내어야 하느니라.
왜냐하면, 석가여래는 한량없는 백천 만억 아승기겁 동안 행하기 어려운 고행을 하고 크게 가엾이 여김[大悲]의 서원을 세우되, ‘내가 부처가 될 때에 산과 언덕ㆍ흙더미ㆍ기와와 조약돌과 가시나무가 있는 더럽고 나쁜 국토에서 그 가운데 중생들은 번뇌와 5역죄(逆罪)와 열 가지 악[十惡]을 두루 갖추고 있을 터이므로, 그 안에서 부처가 되어 그들을 이롭게 하여 온갖 괴로움을 다 끊고 온갖 즐거움을 얻도록 하겠으며, 법신(法身)을 성취하고 영원히 다하여 남음이 없게 하리라’라고 하였으니, 그 부처님의 본래의 서원이 이와 같으므로 그대들은 이제 가되 마땅히 부처님처럼 가야하고, 머무르되 부처님같이 머물러야 하느니라.”
013_0167_b_22L爾時彼佛告諸菩薩言善男子汝往娑婆世界若見彼佛應生供養恭敬難遭之想何以故釋迦如來於無量百千萬億阿僧祇劫難行苦行發大悲願若我得成佛時當於穢惡國土山陵堆阜瓦礫荊棘其中衆生具足煩惱五逆十惡於中成佛而利益之使斷一切苦獲一切樂成就法永盡無餘其佛本願如是汝等今當如佛往住如佛住
그 보살들이 모두 함께 소리 내어 말하였다.
“세존의 분부대로 하겠습니다.”
한 분 한 분의 보살들은 저마다 한량없는 백천 만억 보살 대중을 거느리고 권속으로 삼아 앞뒤로 둘러싸여 사바세계로 나아갔는데, 지나가는 국토마다 여섯 가지로 진동하였고 큰 광명이 널리 비쳤으며, 허공에서는 귀신과 하늘들이 만다라화(曼陀羅花)와 마하만다라화(摩訶曼陀羅花)를 비처럼 내리고 큰 광명을 놓아 신족력(神足力)으로 항하사처럼 많은 세계를 감동시켰으며, 다시 한량없는 백천만 가지의 여러 하늘의 풍악들이 공중에서 치지 않아도 저절로 울렸다.
이 여러 보살들은 기사굴산으로 가서 여래께서 계신 곳에 이르자 땅에 엎드려 발에 예를 올리고, 부처님을 세 번 돌고는 물러나 한 쪽에 머물렀다.
013_0167_c_08L諸菩薩衆俱發聲言如世尊勅一一菩薩各將無量百千萬億諸菩薩衆以爲眷屬後圍遶往詣娑婆世界所經國土種震動大光普照虛空神天雨曼陁羅花摩訶曼陁羅花放大光明神足感動恒沙世界復有無量百千萬種諸天伎樂於虛空中不鼓自鳴是諸菩薩等往詣耆闍崛山到如來所頭面禮足遶佛三帀卻住一面
013_0168_a_01L그때 여래께서 다시 하나의 광명을 놓으시어 똑바로 남방을 비추시니, 80만억 부처님 국토를 지나갔다.
어떤 세계가 있었으니 이름이 광덕(光德)이요, 그 안에 계신 부처님의 명호는 사유상(思惟相) 여래ㆍ응공ㆍ정변지ㆍ명행족ㆍ선서ㆍ세간해ㆍ무상사ㆍ조어장부ㆍ천인사ㆍ불 세존이시며, 나라의 이름은 선정국(善淨國)이었다.
그 국토는 평편해서 유리가 땅이었고, 황금의 줄로써 길 옆 경계를 쳤으며, 칠보로 된 나무가 줄지어 서있는데 그 나무는 모두 높이가 한 화살 길이이며 꽃과 열매와 가지와 잎이 차례로 장엄되어 살살 부는 바람에도 움직여서 미묘한 음성을 내었으므로 중생들은 듣기를 좋아하여 싫증낼 줄 몰랐다.
013_0167_c_17L爾時如來復放一光直照南方過八十萬億諸佛國土有世界名曰光德彼中有佛號曰思惟相如來應供遍知明行足善逝世閒解無上士調御丈夫天人師世尊國名善淨土平正琉璃爲地黃金爲繩以界道七寶行樹其樹皆高盡一箭道果枝葉次第莊嚴微風吹動出微妙衆生樂聞無有厭足
곳곳에 모두 흐르는 샘과 목욕하는 못이 있었는데 그 못은 깨끗하여 금모래가 깔려있고 여덟 가지 공덕의 물이 그 안에 가득 찼으며, 그 못의 사방 둘레에는 아름답고 향기로운 꽃인 파두마화ㆍ분다리화ㆍ발사가화가 있어서 푸르고ㆍ누르고ㆍ붉고ㆍ희며 크기는 마치 수레바퀴만한 것들이 그 위를 덮었고, 그 못의 가운데에는 기이한 종류의 새들이 서로 지저귀면서 미묘한 음성을 내는지라 매우 좋아하고 즐길 만하였으며, 칠보로 꾸민 배도 또한 그 가운데 있었으므로 모든 중생들이 자재롭게 즐기며 놀았다.
그 나무 숲 사이에 사자자리를 폈는데, 높이가 1유순이요, 또한 칠보로 꾸몄으며, 다시 하늘의 옷을 거듭 그 위에 펼치고, 하늘의 보배 향을 사르며, 여러 하늘의 보배 꽃들이 그 땅에 두루 깔렸다.
사유상여래께서 그 위에 가부하고 앉으셨다.
013_0168_a_03L處處皆有流泉浴池其池淸淨金沙布底八功德水盈滿其中其池四邊有妙香花頭摩花分陁利花跋師迦花靑黃赤大如車輪而覆其上其池水中異類諸鳥相和悲鳴出微妙音甚可愛有七寶舩亦在其中而諸衆生自在遊戲其樹林閒敷師子座高一由亦以七寶而校飾之復以天衣重敷其上燒天寶香諸天寶花遍布其思惟相如來而坐其上結加趺坐
그 나라의 한량없는 억천의 보살들이 앞뒤에서 에워싸고 물러나 한 쪽에 서서 합장하고 여래를 향하여 한 소리로 다 함께 말하였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께서는 사랑하시고 가엾이 여기소서. 무슨 인연으로 이 광명이 있나이까?
푸르고ㆍ누르고ㆍ붉고ㆍ희며 그 빛깔은 눈부시게 빛나서 견주기조차 어려운데, 북쪽으로부터 와서 이 대중들을 비추니, 이 광명을 만난 이는 마음과 뜻이 태연해졌습니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께서는 저희들의 의심을 끊어 주옵소서.”
013_0168_a_13L彼國菩薩無量億千前後圍遶卻住一面合掌向於如來異口同音俱發聲言惟願世尊哀慈憐愍以何因緣有此光明靑黃赤白其色輝豔難可得喩從北方來照此大衆其有遇斯光者心意泰然惟願世尊斷我疑網
013_0168_b_01L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여러 선남자들이여, 자세히 듣고 자세히 들어서 잘 생각할지어다.
내가 그대들을 위하여 분별하고 해설하리라.
북쪽으로 여기서부터 한량없는 백천의 부처님 세계를 지나면 사바라는 세계가 있고 그 안에 부처님이 계신데 명호는 석가모니 여래ㆍ응공ㆍ정변지ㆍ명행족ㆍ선서ㆍ세간해ㆍ무상사ㆍ조어장부ㆍ천인사ㆍ불 세존이시며, 대중에게 둘러싸여 지금 그 대중들을 위하여 『대방편대보은경』을 말씀하려 하시느니라.
일체 중생들을 이롭게 하기 위하여, 일체 중생들의 삿된 의심의 독화살을 뽑아내기 위하여, 처음 뜻을 낸 보살이 견고하게 보리에서 물러나지 않게 하기 위하여, 일체 성문과 벽지불이 일승의 도를 마치게 하기 위하여, 여러 큰 보살들이 속히 보리를 이루어서 부처님의 은혜를 갚게 하기 위하여, 일체 중생들에게 무거운 은혜를 생각하게 하기 위하여, 중생들이 괴로움의 바다를 뛰어넘게 하기 위하여서이며, 중생들이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하게 하기 위하여서이니, 이런 인연 때문에 이 광명을 놓으셨느니라.”
013_0168_a_19L佛言諸善男子諦聽諦聽善思念之吾當爲汝分別解說北方去此無量百千諸佛世界有世界號名娑婆中有佛號曰釋迦牟尼如來應供遍知明行足善逝世閒解無上士調御丈夫天人師世尊大衆圍遶欲爲諸大衆說『大方便大報恩經』欲饒益一切諸衆生故爲欲拔出一切衆生邪疑毒箭故爲欲令初發意菩薩堅固菩提不退轉故爲令一切聲聞辟支佛究竟一乘道故爲諸大菩薩速成菩提報佛恩故欲令一切衆生念重恩故欲令衆生越於苦海欲令衆生孝養父母故以是因緣放斯光明
그때 대중 가운데 있던 십천의 보살들은 한 분 한 분의 보살 모두가 바로 대중들에게 교의를 제창하여 인도하는 스승이었는데, 곧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오른 무릎을 땅에 대어 합장하고서 부처님께 아뢰었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이시여, 위신력을 더하시어 저희들이 사바세계로 가서 석가모니여래를 친근히 하고 공양할 수 있게 하옵소서.
아울러 『대방편불보은경』의 미묘한 경전을 듣고자 하나이다.
013_0168_b_11L爾時大衆中有十千菩薩一一菩薩皆是大衆唱導之師卽從座起偏袒右肩右膝著地叉手合掌而白佛言惟願世尊加威神力令我等輩得往娑婆世界親近供養釋迦牟尼如來幷欲聽大方便佛報恩微妙經典
013_0168_c_01L그때 저 부처님께서 보살들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여, 그대들은 사바세계로 가서 만약 그 부처님을 뵙는다면 공양하고 공경하여 만나기 어렵다는 생각을 내어야 하느니라.
왜냐하면, 석가여래는 한량없는 백천 만억 아승기겁 동안 행하기 어려운 고행을 하고 크게 가엾이 여김[大悲]의 서원을 세우되, ‘내가 부처가 될 때 산과 언덕ㆍ흙더미ㆍ기와와 조약돌과 가시나무가 있는 더럽고 나쁜 국토에서 그 가운데 중생들은 번뇌와 5역죄와 열 가지 악을 두루 갖추고 있을 터이므로, 그 안에서 부처가 되어서 그들을 이롭게 하여 온갖 괴로움을 끊고 온갖 즐거움을 얻게 하겠으며, 법신을 성취하고 영원히 다하여 남음이 없게 하리라’고 하였기 때문이니, 그 부처님의 본래 서원이 이와 같았느니라.
그대들은 이제 가되 마땅히 부처님같이 가야하고, 머무르되 부처님같이 머물러야 하리라.”
013_0168_b_17L爾時彼佛告諸菩薩言善男子汝往娑婆世界若見彼佛應生供養恭敬難遭之想何以故釋迦如來於無量百千萬億阿僧祇劫難行苦行發大悲願若我得成佛時當於穢惡國土山陵堆阜瓦礫荊棘其中衆生具足煩惱五逆十惡於中成佛而利益之使斷一切苦獲一切樂成就法身盡無餘其佛本願如是汝等今往如佛往住如佛住
그 보살들이 모두 함께 소리 내어 말하였다.
“세존의 분부대로 하겠습니다.”
한 분 한 분의 보살들이 저마다 한량없는 백천 만억 보살 대중을 거느리고 권속으로 삼아 앞뒤로 둘러싸여 사바세계로 나아갔는데, 지나가는 국토마다 여섯 가지로 진동하였고 큰 광명이 널리 비쳤으며, 허공에서는 귀신과 하늘들이 만다라화ㆍ마하만다라화를 비처럼 내리고 큰 광명을 놓았으며 신족력(神足力)으로 강가의 모래만큼 많은 세계를 감동시켰고, 다시 한량없는 백천만 가지의 여러 하늘들의 풍악이 공중에서 치지 않아도 저절로 울렸다.
이 여러 보살들은 기사굴산으로 나아가서 여래께서 계신 곳에 이르자 땅에 엎드려 발에 예를 올리고 부처님을 세 번 돈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섰다.
013_0168_c_04L諸菩薩衆俱發聲如世尊勅一一菩薩各將無量百千萬億諸菩薩衆以爲眷屬前後圍往詣娑婆世界所經國土皆六種震動大光普照虛空神天雨曼陁羅摩訶曼陁羅花放大光明神足感動恒沙世界復有無量百千萬種諸天伎樂於虛空中不鼓自鳴是諸菩薩等往詣耆闍崛山到如來所頭面禮遶佛三帀卻住一面
그때 여래께서 다시 큰 광명을 놓으시어 똑바로 서쪽을 비추시니, 한량없는 백천 만억 부처님 국토를 지나갔다.
어떤 세계가 있었으니 이름이 정주(淨住)요, 그 부처님의 명호는 일월등광(日月燈光) 여래ㆍ응공ㆍ정변지ㆍ명행족ㆍ선서ㆍ세간해ㆍ무상사ㆍ조어장부ㆍ천인사ㆍ불 세존이시며, 나라의 이름은 묘희국(妙喜國)이었다.
그 국토는 평편해서 유리가 땅이었고 황금의 줄로써 길 옆 경계를 쳤으며, 칠보로 된 나무가 줄지어 섰는데 그 나무는 모두 높이가 한 화살 길이 이며 꽃과 열매와 가지와 잎이 차례로 장엄되어 살살 부는 바람에도 움직여서 미묘한 음성을 내었으므로 중생들은 듣기를 좋아하여 싫증낼 줄 몰랐다.
013_0168_c_13L爾時如來復放大光直照西方過無量百千萬億諸佛國土有世界名淨其佛號曰日月燈光如來應供正遍明行足善逝世閒解無上士調御丈夫天人師世尊國名妙喜其土平正琉璃爲地黃金爲繩以界道側七寶行樹其樹皆高盡一箭道花果枝葉次第莊嚴微風吹動出微妙音衆生樂聞無有厭足
013_0169_a_01L곳곳에는 모두 흐르는 샘과 목욕하는 못이 있었는데 그 못은 깨끗하여 금 모래가 깔려 있고 여덟 가지 공덕의 물이 그 안에 가득 찼으며, 그 못의 사방 둘레에는 아름답고 향기로운 꽃인 파두마화ㆍ분다리화ㆍ발사가화가 있어서 푸르고ㆍ누르고ㆍ붉고ㆍ희며 크기가 마치 수레바퀴만한 것들이 그 위를 덮었고, 그 못의 물의 가운데에는 기이한 종류의 새들이 서로 지저귀면서 미묘한 음성을 내는지라 매우 좋아하고 즐길 만하였으며, 칠보로 꾸민 배 또한 그 가운데 있었으므로 모든 중생들이 자재롭게 즐기며 놀았다.
그 나무 숲 사이에 사자자리를 폈는데, 높이가 1유순이요, 또한 칠보로 꾸몄으며 다시 하늘의 옷으로 거듭 그 위에 펴고, 하늘의 보배 향을 사르며, 여러 하늘들의 보배 꽃이 그 땅에 두루 깔렸다.
일월등광여래께서 그 위에 가부하고 앉으셨다.
013_0168_c_22L處處皆有流泉浴池其池淸淨金沙布底八功德水盈滿其中其池四邊有妙香花波頭摩花分陁利花跋師迦花靑黃赤白大如車輪而覆其上其池水中有異類諸鳥相和悲鳴出微妙音甚可愛有七寶舩亦在其中而諸衆生自在遊戲其樹林閒敷師子座高一由亦以七寶而校飾之復以天衣重敷其上燒天寶香諸天寶花遍布其日月燈光如來而坐其上結加趺
그 나라의 한량없는 억천의 보살들이 앞뒤에서 에워싸고 물러나 한 쪽에 머물렀으며, 합장하고 여래를 향하여 한소리로 다 함께 말하였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께서는 사랑하시고 가엾이 여기소서. 무슨 인연으로 이 광명이 있나이까? 푸르고ㆍ누르고ㆍ붉고ㆍ희며 그 빛깔은 눈부시게 빛나서 견주기조차 어려운데, 동쪽으로부터 와서 이 대중에게 비추니, 이 광명을 만난 이는 마음과 뜻이 태연해졌습니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께서는 저희들의 의심을 끊어주옵소서.”
013_0169_a_10L彼國菩薩無量億千前後圍遶住一面合掌向於如來異口同音發聲言惟願世尊哀慈憐愍以何因緣有此光明靑黃赤白其色暉豔可得喩從東方來照此大衆其有遇斯光者心意泰然惟願世尊斷我疑
013_0169_b_01L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여러 선남자들이여, 자세히 듣고 자세히 들어서 잘 생각할지어다.
내가 그대들을 위하여 분별하고 해설하리라.
동쪽으로 여기서부터 한량없는 백천의 부처님 세계를 지나면 사바라는 세계가 있고, 그 안에 부처님이 계신데 명호는 석가모니 여래ㆍ응공ㆍ정변지ㆍ명행족ㆍ선서ㆍ세간해ㆍ무상사ㆍ조어장부ㆍ천인사ㆍ불 세존이시며, 대중에게 둘러싸여 지금 그 대중들을 위해 『대방편대보은경』을 말씀하려 하시느니라.
일체 중생들을 이롭게 하기 위하여, 일체 중생들의 삿된 의심의 독화살을 뽑아내기 위하여, 처음 뜻을 낸 보살이 견고하게 보리에서 물러나지 않게 하기 위하여, 일체 성문과 벽지불이 일승의 도를 마치게 하기 위하여, 여러 큰 보살들이 속히 보리를 이루어서 부처님의 은혜를 갚게 하기 위하여, 일체 중생들이 무거운 은혜를 생각하게 하기 위하여, 중생들이 괴로움의 바다를 뛰어넘게 하기 위하여서이며, 중생들이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하게 하기 위하여서이니, 이런 인연 때문에 이 광명을 놓으신 것이다.”
013_0169_a_16L佛言諸善男子諦聽諦聽善思念吾當爲汝分別解說東方去此無量百千諸佛世界有世界號名娑婆其中有佛號曰釋迦牟尼如來應供正遍知明行足善逝世閒解無上士調御丈夫天人師世尊大衆圍遶今欲爲諸大衆說『大方便大報恩經』爲欲饒益一切諸衆生故爲欲拔出一切衆生邪疑毒箭故爲欲令初發意菩薩堅固菩提不退轉故爲令一切聲聞辟支佛究竟一乘道故爲諸大菩薩速成菩提報佛恩故欲令一切衆生念重恩故欲令衆生越於苦海故欲令衆生孝養父母故以是因緣故放斯光明
그때 대중 가운데 있던 십천의 보살들은 한 분 한 분의 보살 모두가 바로 대중에게 교의를 제창하여 인도하는 스승이었는데, 곧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오른 무릎을 땅에 대어 합장하고서 부처님께 아뢰었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이시여, 위신력을 더하시어 저희들이 사바세계로 가서 석가모니여래를 친근히 하고 공양할 수 있게 하옵소서.
아울러 『대방편불보은경』의 미묘한 경전을 듣고자 합니다.”
013_0169_b_07L爾時大衆中有十千菩薩一一菩薩皆是大衆唱導之師卽從坐起偏袒右肩右膝著地叉手合掌而白佛言惟願世尊加威神力令我等輩得往娑婆世界親近供養釋迦牟尼如來幷欲聽大方便佛報恩微妙經典
그때 저 부처님께서 보살들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들이여, 그대들이 사바세계에 가서 만약 그 부처님을 뵙는다면 공양하고 공경하며 만나기 어렵다는 생각을 내어야 하느니라.
왜냐하면, 석가여래는 한량없는 백천 만억 아승기겁 동안 행하기 어려운 고행을 하고 크게 가엾이 여김[大悲]의 서원을 세우되, ‘내가 부처가 될 때 산과 언덕ㆍ흙더미ㆍ기와와 조약돌과 가시나무가 있는 더럽고 나쁜 국토에서 그 가운데 중생들은 번뇌와 5역죄와 열 가지 악을 두루 갖추고 있을 터이므로, 그 안에서 부처가 되어 그들을 이롭게 하여 온갖 괴로움을 끊고 온갖 즐거움을 얻게 하리라’고 하였기 때문이니, 그 부처님의 본래 서원이 이와 같았느니라.
그대들은 이제 가되 마땅히 부처님같이 가야하고, 머무르되 부처님같이 머물러야 하리라.”
013_0169_b_13L爾時彼佛告諸菩薩言善男子汝往娑婆世界若見彼佛應生供養恭敬難遭之想何以故釋迦如來於無量百千萬億阿僧祇劫難行苦行發大悲願若我得成佛時當於穢惡國土山陵堆阜瓦礫荊棘其中衆生具足煩惱五逆十惡於中成佛而利益之使斷一切苦獲一切樂成就法身盡無餘其佛本願如是汝等今往如佛往住如佛住
013_0169_c_01L그 보살들 모두가 함께 소리 내어 말하였다.
“세존의 분부대로 하겠습니다.”
한 분 한 분의 보살이 저마다 한량없는 백천 만억 보살 대중을 거느리고 권속으로 삼아 앞뒤에서 둘러싸여 사바세계로 나아갔는데, 지나가는 국토마다 여섯 가지로 진동하고 큰 광명이 널리 비쳤으며, 허공에서는 귀신과 하늘들이 만다라화ㆍ마하만다라화를 비처럼 내리고 큰 광명을 놓으며 신족력으로 항하의 모래만큼 많은 세계를 감동시켰고, 또 한량없는 백천만 가지의 여러 하늘들의 풍악이 공중에서 치지 않아도 저절로 울렸다.
이 여러 보살들은 기사굴산으로 나아가서 여래께서 계신 곳에 이르자 땅에 엎드려 발에 예를 올리고 부처님을 세 번 돈 뒤에 물러나 한 쪽에 머물렀다.
013_0169_b_23L諸菩薩衆俱發聲如世尊勅一一菩薩各將無量百千萬億諸菩薩衆以爲眷屬前後圍往詣娑婆世界所經國土皆六種震動大光普照虛空神天雨曼陁羅摩訶曼陁羅花放大光明神足感動恒沙世界復有無量百千萬種諸天伎樂於虛空中不鼓自鳴是諸菩薩等往詣耆闍崛山到如來所頭面禮遶佛三帀卻住一面
그때 석가여래의 다섯 빛깔 광명이 북쪽을 비추시니, 5백 만억 나유타 부처님의 국토를 지나갔다.
어떤 세계가 있었으니 이름이 자재칭왕(自在稱王) 이요, 그 안에 계신 부처님의 명호는 홍연화광(紅連華光) 여래ㆍ응공ㆍ정변지ㆍ명행족ㆍ선서ㆍ세간해ㆍ무상사ㆍ조어장부ㆍ천인사ㆍ불 세존이시며, 나라의 이름은 이구국(離國垢)이었다.
그 국토는 깨끗해서 유리가 땅이었고 황금의 줄로써 길 옆 경계를 쳤으며, 칠보로 된 나무가 줄 지어 서있는데 그 나무는 모두 높이가 한 화살 길이이며 꽃과 열매와 가지와 잎이 차례로 장엄되어 살살 부는 바람에도 움직여서 미묘한 음성을 내었으므로 중생들은 듣기를 좋아하여 싫증낼 줄 몰랐다.
013_0169_c_09L爾時釋迦如來五色光明照於北方過五百萬億那由他諸佛國土有世界名自在稱王其中有佛號曰紅蓮花光如來應供正遍知明行足善逝世閒解無上士調御丈夫天人師世尊國名離垢其土淸淨琉璃爲地黃金爲繩以界道側七寶行樹其樹皆高盡一箭道花果枝葉次第莊嚴微風吹動出微妙音衆生樂聞無有厭足
013_0170_a_01L곳곳에는 모두 흐르는 샘과 목욕하는 못이 있었는데 그 못은 깨끗하여 금 모래가 깔려있고 여덟 가지 공덕의 물이 그 안에 가득 차있으며, 그 못의 사방 둘레에는 아름답고 향기로운 꽃인 파두마화ㆍ분다리화ㆍ발사가화가 있어서 푸르고ㆍ누르고ㆍ붉고ㆍ희며 크기가 마치 수레바퀴만큼 한 것들이 그 위를 덮었고, 그 못의 물 가운데에는 기이한 종류의 새들이 서로 지저귀면서 미묘한 음성을 내는지라 매우 좋아하고 즐길 만하였으며, 칠보로 꾸민 배도 또한 그 가운데 있었으므로 그 중생들은 자재롭게 즐기며 놀았다.
그 나무 숲 사이에 사자자리를 폈는데, 높이가 1유순이요, 또한 칠보로 꾸몄으며, 다시 하늘의 옷으로 거듭 그 위에 펴고, 하늘의 보배 향을 사르며, 여러 하늘의 보배 꽃들이 그 땅에 두루 깔렸다.
홍연화광여래께서 그 위에 가부하고 않으셨다.
013_0169_c_19L處處皆有流泉浴池其池淸淨金沙布底八功德水盈滿其中其池四邊有妙香花波頭摩花分陁利花跋師迦花靑黃赤白大如車輪而覆其上其池中有異類諸鳥相和悲鳴出微妙音甚可愛樂有七寶舩亦在其中而諸衆生自在遊戲其樹林間敷師子座高一由旬亦以七寶而校飾之復以天衣重敷其上燒天寶香諸天寶花遍布其地紅蓮花光如來而坐其上結加趺坐
그 나라의 한량없는 억천의 보살들이 앞뒤에서 에워싸고 물러나 한 쪽에 서서 합장하고 여래를 향하여 한소리로 다 함께 말하였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께서는 사랑하시고 가엾이 여기소서. 무슨 인연으로 이 광명이 있나이까? 푸르고ㆍ누르고ㆍ붉고ㆍ희며 그 빛깔이 눈부시게 빛나서 견주기조차 어려운데, 남쪽으로부터 와서 이 대중을 비추니, 이 광명을 만난 이는 마음과 뜻이 태연해졌습니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께서는 저희들의 의심을 끊어주십시오.”
013_0170_a_06L彼國菩薩無量億千前後圍遶卻住一面合掌向於如來異口同音俱發聲言惟願世尊哀慈憐愍以何因緣有此光明靑黃赤白其色暉豔難可得喩從南方來照此大衆其有遇斯光者心意泰然惟願世尊斷我疑網
013_0170_b_01L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여러 선남자들이여, 자세히 듣고 자세히 들어서 잘 생각할지어다.
내가 그대들을 위하여 분별하고 해설하리라.
남쪽으로 여기서부터 한량없는 백천의 부처님 세계를 지나면 사바라는 세계가 있고 그 안에 부처님이 계신데 명호는 석가모니 여래ㆍ응공ㆍ정변지ㆍ명행족ㆍ선서ㆍ세간해ㆍ무상사ㆍ조어장부ㆍ천인사ㆍ불 세존이시며, 대중에게 둘러싸여 지금 그 대중들을 위해 『대방편대보은경』을 말씀하려 하시느니라.
일체 중생들을 이롭게 하기 위하여, 일체 중생들의 삿된 의심의 독화살을 뽑아내기 위하여, 처음 뜻을 낸 보살이 견고하게 보리에서 물러나지 않게 하기 위하여, 일체 성문과 벽지불이 일승의 도를 마치게 하기 위하여, 여러 큰 보살들이 속히 보리를 이루어서 부처님의 은혜를 갚게 하기 위하여, 일체 중생들이 무거운 은혜를 생각하게 하기 위하여, 중생들이 괴로움의 바다를 뛰어넘게 하기 위하여서이며, 중생들이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하게 하기 위해서이니, 이런 인연 때문에 이 광명을 놓으신 것이다.”
013_0170_a_12L佛言善男子諦聽善思念之吾當爲汝分別解南方去此無量百千諸佛世界世界號曰娑婆其中有佛號曰釋迦牟尼如來應供正遍知明行足善逝世閒解無上士調御丈夫天人師世尊大衆圍遶今欲爲諸大衆說『大方便大報恩經』爲欲饒益一切諸衆生故爲欲拔出一切衆生邪疑毒箭爲欲令初發意菩薩堅固菩提不退轉故爲令一切聲聞辟支佛究竟一乘道故爲諸大菩薩速成菩提報佛恩故欲令一切衆生念重恩故令衆生越於苦海故欲令衆生孝養父母故以是因緣故放斯光明
그때 대중들 가운데 있던 십천의 보살들은 한 분 한 분의 보살 모두가 바로 대중에게 교의를 제창하여 인도하는 스승이었는데, 곧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오른 무릎을 땅에 대어 합장하고서 부처님께 아뢰었다.
“오직 원하오니, 세존이시여, 위신력을 더하시어 저희들에게 사바세계에 가서 석가모니여래를 친근히 하고 공양할 수 있게 하옵소서.
아울러 『대방편불보은경』의 미묘한 경전을 듣고자 합니다.”
013_0170_b_03L爾時大衆中有十千菩薩一一菩薩皆是大衆唱導之師卽從座起偏袒右肩右膝著地叉手合掌而白佛言唯願世尊加威神力令我等輩得往娑婆世界親近供養釋迦牟尼如來幷欲聽大方便佛報恩微妙經典
그때 저 부처님께서 보살들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들이여, 그대들이 사바세계로 가서 만약 그 부처님을 뵙는다면 공양하고 공경하며 만나기 어렵다는 생각을 내어야 하느니라.
왜냐 하면, 석가여래는 한량없는 백천 만억 아승기겁 동안 행하기 어려운 고행을 하고 크게 가엾이 여김[大悲]의 서원을 세우되, ‘내가 부처가 될 때 산과 언덕ㆍ흙더미ㆍ기와와 조약돌과 가시나무가 있는 더럽고 나쁜 국토에서 그 가운데 중생들은 번뇌와 5역죄와 열 가지 악을 두루 갖추고 있을 터이므로, 그 안에서 부처가 되어 그들을 이롭게 하여 온갖 괴로움을 끊고 온갖 즐거움을 얻게 하겠으며, 법신을 성취하고 영원히 다하여 남음이 없게 하리라’고 하였기 때문이니, 그 부처님의 본래 서원이 이와 같았느니라.
그대들은 이제 가되 마땅히 부처님같이 가야하고, 머무르되 부처님같이 머물러야 할 것이다.”
013_0170_b_09L爾時彼佛告諸菩薩言善男子汝往娑婆世界若見彼佛應生供養恭敬難遭之想何以故釋迦如來於無量百千萬億阿僧祇劫難行苦行發大悲願若我得成佛時當於穢惡國土山陵堆阜瓦礫荊棘其中衆生具足煩惱五逆十惡於中成佛而利益之使斷一切苦獲一切樂成就法身盡無餘其佛本願如是汝等今往如佛往住如佛住
013_0170_c_01L그 보살들이 모두 다 함께 소리 내어 말하였다.
“세존이시여, 세존의 분부대로 하겠습니다.”
한 분 한 분의 보살이 저마다 한량없는 백천 만억 보살 대중을 거느리고 권속으로 삼아 앞뒤에서 둘러싸여 사바세계로 나아갔는데, 지나는 국토마다 여섯 가지로 진동하였고 큰 광명이 널리 비쳤으며, 허공에서는 귀신과 하늘들이 만다라화ㆍ마하만다라화를 비처럼 내리고 큰 광명을 놓았으며, 신족력으로 항하의 모래만큼 많은 세계를 감동시켰고, 또 한량없는 백천만 가지의 여러 하늘들의 풍악이 공중에서 치지 않아도 저절로 울렸다.
이 여러 보살들은 기사굴산에 나아가서 여래께서 계신 곳에 이르자 땅에 엎드려 발에 예를 올리고 부처님을 세 번 돈 뒤에 물러나 한 쪽에 머물렀다.
내지는 네 간방[維]과 위와 아래까지 시방에서 온 큰 보살마하살의 대중들이 저마다 약간의 백천 권속들과 함께 여래께서 계신 곳에 이르자 공양하고 공경하며 존중하고 찬탄하되, 소리를 같이하여 저마다 백천의 게송으로 부처님을 찬탄하였고, 부처님을 찬탄한 뒤에는 물러나 한 쪽에 머물렀다.
013_0170_b_19L諸菩薩衆俱發聲如世尊勅一一菩薩各將無量百千萬億諸菩薩衆以爲眷屬前後圍往詣娑婆世界所經國土皆六種震動大光普照虛空神天雨曼陁羅摩訶曼陁羅花放大光明神足感動恒沙世界復有無量百千萬種諸天伎樂於虛空中不鼓自鳴是諸菩薩等往詣耆闍崛山到如來所頭面禮遶佛三帀卻住一面乃至四維上下十方諸來大菩薩摩訶薩衆各與若干百千眷屬俱至如來所供養恭尊重讚歎異口同音各說百千偈頌讚歎於佛讚歎佛已卻住一面
때에 사바세계는 곧 깨끗하게 변하여 모든 수풀과 크고 작은 산ㆍ강ㆍ시내ㆍ못ㆍ호수ㆍ산골 물과 도랑이며 골짜기 등이 없어졌으므로, 그 안의 중생들은 광명을 찾다가 부처님을 뵙고서 기뻐하며 합장하고 엎드려 예를 올리고 공경하면서 마음으로 그리워하여 잠시도 눈을 떼지 않았다.
그때 세존께서 곧 광명을 거두시니 몸을 일곱 번 돌고 도로 정수리로 들어갔다.
존자 아난이 대중들의 마음을 자세히 살펴보니 역시 모두가 의심하고 있는지라, 여래께서 방편으로 은밀한 행을 나타내시게 하고, 아울러 장차 오는 세상의 일체 중생들이 그 지혜의 눈을 뜨게 하고, 일체 중생들이 애욕의 바다를 건너 저 언덕에 이르게 되어서 영원한 안락을 얻게 하고, 중생들이 부모와 스승의 무거운 은혜를 생각하여 알게 하기 위하여, 곧 자리에서 일어나 옷을 가지런히 하고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어 길게 꿇어앉아 합장하고서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아난이 부처님을 섬긴 이래로 아직 부처님께서 웃으시는 걸 보지 못했습니다. 웃으시는 덴 반드시 뜻이 있을 것이니, 부처님께서 보여 주시고, 부처님께서 말씀하여 주셔서, 이와 같은 대중들의 의심을 끊어 없애주십시오.”
013_0170_c_09L娑婆世界卽變淸淨無諸山藪大小諸山江河池湖溪㵎溝壑其中衆生尋光見佛歡喜合掌頭頂禮敬心生戀慕目不蹔捨爾時世尊卽攝光明遶身七帀還從頂入尊者阿難觀察衆心亦咸皆有疑欲顯發如來方便密行故幷欲爲未來一切衆生開其慧眼故欲令一切衆生渡渴愛海至彼岸永得安樂故欲令衆生念識父母師長重恩故卽從座起整衣服偏袒右肩胡跪合掌而白佛言世尊阿難事佛已來未曾見佛笑笑必有願佛示之願佛說之斷除如是大衆疑網
2. 효도로써 봉양한 품[孝養品]
013_0170_c_23L大方便佛報恩經孝養品第一
013_0171_a_01L
그때 대중들 가운데서 칠보로 된 연꽃이 땅으로부터 변화되어 나왔는데, 하얀 은으로 줄기가 되어 있고 황금으로 잎이 되었으며 견숙가(甄叔迦)7) 보배로 그 받침이 되어 있으면서 진주로 짠 그물로 차례차례 장엄되어 있었다.
그때 석가여래께서 곧 자리에서 일어나 꽃받침 위로 올라가 가부하고 앉으시며 즉시 깨끗한 몸을 나타내시니, 그 몸 가운데서 다섯 갈래[五趣]의 몸을 나타내셨는데 낱낱 갈래의 몸에는 만 8천 가지의 형상이 있었고, 그 형상 하나 하나마다 백천 가지의 몸을 나타내었으며, 그 낱낱의 몸 가운데 다시 한량없는 항하의 모래만큼 많은 수의 몸이 있었고, 네 항하의 모래만큼 많은 하나하나의 몸 가운데서 다시 사천하(四天下)의 대지에 있는 미세한 티끌만큼 많은 수의 몸을 나타내었으며, 하나의 미세한 티끌만한 몸 가운데서 다시 삼천대천세계의 미세한 티끌 수만큼 많은 몸을 나타내었고, 하나의 티끌만한 몸 가운데서 다시 시방의 하나하나 방면으로 각각 백천억 모든 부처님 세계의 미세한 티끌만큼 많은 수의 몸을 나타내었으며, 내지 허공법계(虛空法界)의 생각할 수도 없고 헤아릴 수도 없는 중생들만큼 많은 수의 몸을 나타내었다.
013_0171_a_01L爾時大衆之中有七寶蓮花從地化白銀爲莖黃金爲葉甄叔迦寶以爲其臺眞珠羅網次第莊嚴爾時釋迦如來卽從座起昇花臺上結加趺卽現淨身於其身中現五趣身一趣身有萬八千種形類一一形類現百千種身一一身中復有無量恒河沙等身於四恒河沙等一一身中復現四天下大地微塵等身於一微塵身中復現三千大千世界微塵等於一塵身中復現於十方一一方面各百千億諸佛世界微塵等數身乃至虛空法界不思議衆生等身
그때 여래께서는 이와 같은 몸들을 나타내시고 나서, 아난과 시방에서 온 여러 큰 보살마하살들과 일체 대중인 여러 선남자들에게 말씀하셨다.
“여래는 이제 다 옳게 깨달은 지혜로써 진실한 말을 널리 말하리라.
법은 말로 설명할 수 없지만 여래는 미묘한 방편으로써 이름과 모양이 없는 법에 이름과 형상을 만들어 말할 수 있느니라.
여래는 본래 나고 죽는 동안에, 이와 같이 미세한 티끌 수만큼 많은 불가사의한 형상과 종류의 일체 중생 가운데서 그 만큼의 몸을 받았나니, 몸을 받았었기 때문에 일체 중생들이 또한 일찍이 여래의 부모가 되었느니라.
013_0171_a_14L爾時如來現如是等身已告阿難言及十方諸來大菩薩摩訶薩及一切大衆諸善男子等如來今者以正遍宣說眞實之言法無言說如來以妙方便能以無名相法作名相說來本於生死中時於如是等微塵數不思議形類一切衆生中具足受身以受身故一切衆生亦曾爲如來父
013_0171_b_01L여래도 또한 일찍이 일체 중생들의 부모가 되었었기 때문에 언제나 행하기 어려운 고행을 닦았고, 버리기 어려운 것을 능히 버렸으며, 머리ㆍ눈ㆍ골수ㆍ뇌ㆍ나라ㆍ성ㆍ아내ㆍ아들이며 코끼리와 말과 칠보로 꾸민 수레며 의복ㆍ음식ㆍ침구ㆍ의약 등 온갖 것을 주면서 부지런히 정진하고, 계율ㆍ보시ㆍ많이 들음[多聞]ㆍ선정과 지혜를 닦아 온갖 행을 두루 갖추었으며, 쉬거나 그만두지 아니하고 고달파하거나 게으름이 없이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하였나니, 은혜를 알고 은혜를 갚았기 때문에 이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속히 이룩할 수 있었다.
이러한 인연 때문에 일체 중생은 여래에게 본래의 서원을 만족 시킬 수 있었느니라.
그러므로 마땅히 알아라, 일체 중생은 부처님에게 막중한 은혜가 있는 것이다.
013_0171_a_23L如來亦曾爲一切衆生而作父母爲一切父母故常修難行苦行難捨能捨頭目髓腦國城妻子象馬七珍輦輿車乘衣服飮食臥具醫藥一切給與勤修精進多聞禪定智慧乃至具足一切萬行不休不息心無疲倦爲孝養父母知恩報恩故今得速成阿耨多羅三藐三菩提以是緣故一切衆生能令如來滿足本願故以當知一切衆生於佛有重恩
막중한 은혜가 있기 때문에 여래는 중생을 버리지 않고, 크게 가엾이 여기는 마음 때문에 언제나 있음[有]의 방편을 닦아 익혀서, 일체 삼계의 25유(有)8) 중생들을 위하여 자기 공을 생각 하지 않고 평등한 자비를 닦으며, 언제나 평정[捨]을 행하는 방편을 닦고, 또한 일체 중생들이 공(空)하고 법이 공하며 5음(陰)이 공한 줄 밝게 살피며, 이와 같이 물러나지도 않고 가라앉지도 아니하여 공(空)과 유(有)에 빠지지 않느니라.
진실한 모양의 방편을 닦기 때문에 2승(乘)을 버리지 아니하고 두루 배움의 방편을 닦으며, 이와 같은 매우 깊고 미묘한 방편을 닦기 때문에 법의 모양을 밝게 살펴볼 수 있느니라.
부처님의 법은 처음과 끝, 시작과 마지막이 하나가 아니로되, 그러나 후래의 중생들이 혼탁하여 셋이라고 미쳐 날뛰니, 지나친 애욕에 뒤덮여서 괴로움의 바다에 빠져 4도(倒)9)의 뒤바뀐 바가 된 것이니라.
013_0171_b_09L有重恩故如來不捨衆生以大悲心故修習有方便爲一切三界二十五有諸衆生中不思己功修平等慈常修捨行方便亦明鑑一切衆生空法空五陰空如是不退不沒不沈空有實相方便故不捨二乘修遍學方便以修如是甚深微妙方便故得明鑑法相佛法初終始末非一然衆生昏濁猖狂有三渴愛所覆沒於苦海四倒之所顚倒
013_0171_c_01L샘이 있는 법[有漏法] 가운데서 망령된 생각과 소견으로 내가 없거늘 나라고 보고, 항상됨이 없거늘 항상하다고 보며, 즐거움이 없거늘 즐겁다고 보고, 깨끗하지 않거늘 깨끗하다고 보아서, 나고ㆍ늙고ㆍ병들고ㆍ죽음으로 옮아가 없어지게 되느니라.
찰나찰나가 무상하거늘, 5개(蓋)10)와 10전(纏)11)에 덮이고 가려져서 세 가지 세계를 바퀴 돌듯하며 나고ㆍ죽음을 갖추어 받으면서 처음과 끝이 없는 것이 마치 고리를 도는 것과 같으니라.
그러므로 여래의 가르침의 자취는 마땅함을 따라서 3장(藏) 9부(部)와 12부경(部經)에 이르기까지 갈래를 나누어서 교화하며 믿음의 깊고 얕음에 따라 뭇 경전을 말하나니, 인연을 분별하여 말을 막아버린 이들은 스스로 발을 굴러서 이미 열반을 얻었느니라.
013_0171_b_19L於有漏法中妄想所無我見我無常見常無樂見樂淨見淨生老病死之所遷滅念念無五蓋十纏之所覆蔽輪迴三有受生死無有始終譬如循環是以如來教迹隨宜三藏九部乃至十二部分流道化隨信深淺故說衆經典辦緣使封言者自以頓足已得涅槃
여래께서는 자비의 본래 서원으로 큰 방편을 나타내어 시방에 일체 인연 있는 이들을 불러 오고, 인연 있는 이들이 모이면 그 대중들 가운데서 이 미묘한 경전을 펴서 널리 말하여 천세(千歲)에 교훈을 전하며, 상법(像法)12)에 유포하여 일체 중생들이 늘 큰 안락을 얻게 하느니라.
그러므로 여래는 근기를 따라 옮기면서 교화하며 때를 맞춰 나고 때를 맞춰 없어지나니, 혹은 다른 세계에서 노사나(盧舍那) 여래ㆍ응공ㆍ정변지ㆍ명행족ㆍ선서ㆍ세간해ㆍ무상사ㆍ조어장부ㆍ천인사ㆍ불 세존으로 일컬어지기도 하고, 혹은 도솔타천(兜率陀天)에 올라가서 여러 하늘들의 스승이 되기도 하며, 혹은 도솔타천에서 내려와 염부제에 나타나 80년의 수명을 나타내기고 하느니라.
013_0171_c_03L是以如來慈悲本誓顯大方便運召十方一切有緣有緣旣集於此大衆敷演散說此妙經典垂訓千載布像法使一切衆生常獲大安是故如來乘機運化應時而生應時而滅或於異剎稱盧舍那如來應供正遍明行足善逝世閒解無上士調御丈夫天人師世尊或昇兜率陁天爲諸天師或從兜率天下現於閻浮現八十年壽
마땅히 알라, 여래는 불가사의하며 세계도 불가사의하며 업보도 불가사의하며 중생도 불가사의하며 선정도 불가사의하며 용왕도 불가사의한 줄 알아야 하나니, 이것이 바로 부처님의 불가사의이니라.
부처님께서 일체 중생들에게 부처님 마음을 알게 하려면 하류의 무딘 근기를 지닌 중생에 이르기까지 모두 알 수 있게 하고, 일체 중생들에게 볼 수 있게 하려면 곧 볼 수 있게 하되, 볼 수 없게 하려면 설령 눈앞에 마주 대하여도 볼 수가 없게 하며, 바로 성문ㆍ연각으로서 천안통(天眼通)을 지녔다 하더라도 역시 볼 수 없게 하느니라.
013_0171_c_13L當知如來不可思議世界不可思議業報不可思議衆生不可思議禪定不可思議龍王不可思此是佛不可思議佛欲令一切衆生知佛心者乃至下流鈍根衆生皆令得知欲令一切衆生能得見者卽便得見欲令不得見者假令對目而不能見正使聲聞緣覺有天眼通亦不得見
013_0172_a_01L또 부처님은 큰 광명을 놓아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천(有頂天)까지 이르게 하여 제도해야 할 이는 모두 볼 수 있게 하되 제도되지 못할 이는 눈앞에 마주 대하여도 보지 못하느니라.
때로 여래는 어떠한 때는 허가하기도 하고 어떠한 때는 잠잠하기도 하나니, 모든 부처님 세존이야말로 헤아릴 수도 없고 말할 수도 없고 잴 수도 없으며 알기도 어려운 줄 알아야만 하느니라.
너는 이제 어떻게 여래에게 이와 같이 매우 깊고 미묘한 행하기 어려운 고행을 묻느냐?
네가 이런 질문을 하는 것은 참으로 큰 자비로 중생들을 가엾이 여기어 세 가지 나쁜 길을 닫고 인간과 천상의 길을 통하게 함이니라.
아난이여, 자세히 들어라.
나는 너를 위하여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하면서 고행한 인연을 간략하게 말하겠노라.”
013_0171_c_21L又佛放大光明下至阿鼻地上至有頂所應度者皆令得見應度者對目不見有時如來或時許或時默然當知諸佛世尊不可思不可測量難可得知汝今云何能問如來如是甚深微妙難行苦行作是問眞是大悲愍傷衆生閉三惡通人天路阿難善聽吾當爲汝略說孝養父母苦行因緣
그때 세존께서 아난과 여러 큰 보살 마하살과 일체 대중들에게 말씀하셨다.
“오랜 과거의 한량없고 그지없는 아승기겁에, 그때 바라나(波羅奈)라는 나라가 있었고 거기에 한 부처님이 세상에 나오셨는데 명호는 비바시(毘婆尸) 여래ㆍ응공ㆍ정변지ㆍ명행족ㆍ선서ㆍ세간해ㆍ무상사ㆍ조어장부ㆍ천인사ㆍ불 세존이었느니라.
그 부처님의 수명은 12소겁(小劫)이었고, 정법(正法)이 세상에 머무는 것이 20소겁이었으며, 상법 또한 20소겁을 머물렀느니라.
그 상법 동안에 나사왕(羅闍王)이라는 왕이 세상에 나와 바라나국의 왕으로서 2만의 부인이 있었고, 대신이 4천이요, 5백 마리의 건장한 코끼리가 있었으며, 60의 작은 나라와 8백의 마을을 주관하였는데, 왕에게는 세 명의 태자가 있어서 모두가 변두리 작은 나라의 왕이 되었느니라.
013_0172_a_06L爾時世尊告於阿難及諸大菩薩摩訶薩一切大衆而作是言乃往過去無量無邊阿僧祇劫爾時有國號波羅柰彼中有佛出世號毘婆尸如來應供正遍知明行足善逝世閒解上士調御丈夫天人師世尊其佛壽命十二小劫正法住世二十小劫像法亦住二十小劫於像法中有王出世號曰羅闍王波羅柰國王有二萬夫人大臣有四千人有五百健象主六十小國八百聚落王有三太皆作邊小國王
013_0172_b_01L그때 바라나대왕은 총명하고 어질어서 언제나 바른 법으로 나라를 다스려 인민들을 죄에 빠뜨리지 않았으며, 왕의 복과 덕의 힘 때문에 바람과 비가 때에 알맞아 5곡이 잘 익었으므로 인민들은 부유(富裕)하였느니라.
그때 바라나 대왕에게는 소중하게 여기는 대신으로 나후(羅睺)라는 이가 있었는데, 나후 대신이 반역의 마음을 내어 상병(象兵)ㆍ거병(車兵)ㆍ마병(馬兵)ㆍ보병(步兵)의 네 가지 병사들을 일으켜 바라나국을 쳐서 대왕의 목숨을 끊었고, 왕을 죽인 뒤에는 다시 네 가지 병사들을 변두리 나라로 보내어 첫 번째 태자를 죽이고, 다음으로 다시 두 번째 태자를 죽였다.
013_0172_a_18L爾時波羅柰大王聰睿仁賢常以正法治國不枉人民惟王福德力故雨時節五穀豐熟人民優壤爾時羅柰大王有一所重大臣名曰羅睺羅睺大臣心生惡逆起四種兵——所謂象兵車兵馬兵步兵伐波羅柰國大王命已殺王竟復遣四兵往詣邊殺第一太子次復往收第二太子
그 가장 작은 아우만이 변두리 작은 나라에 있었느니라.
그 작은 왕은 형체가 크고 단정하여 아주 잘났으며 성질이 어질고 착하여 말할 적에는 언제나 웃음을 머금어서 이익 되는 말을 하고 사람의 뜻을 상하지 아니하며 항상 바른 법으로써 나라를 다스리어 인민들을 삿되게 하거나 죄를 짓게 하지 않았으며 국토는 풍성하고 안락하여 인민들이 늘어났고 재물과 보배가 넉넉하여 많고 살림살이가 가득하였는지라 국토의 인민들은 그 왕을 찬미하고 잘한다는 칭찬이 한량없었으므로, 허공의 하늘들과 일체의 천신ㆍ지기들도 모두 공경하고 사랑하였느니라.
013_0172_b_03L其最小弟作邊小國王其小王者體姝大端正殊妙仁性調善語常含發言利益不傷人意常以正法治不邪枉人民國土豐樂人民熾盛多饒財寶家計充盈國土人民歎美其王稱善無量虛空諸天一切神祇亦皆敬愛
그때 그 왕은 한 태자를 낳아서 수사제(須闍提)라 이름 지었는데 총명하고 인자하며 보시하기를 좋아하고 기뻐하였느니라.
수사제 태자는 몸이 황금색이요, 일곱 군데가 편편하고 원만해서 상호를 완전히 갖추었으며, 나이는 비록 일곱 살이었지만 그 아버지는 사랑하는 생각을 마음에서 잠시도 버리지 않았느니라.
013_0172_b_10L爾時其王生一太子字須鄕本闡下皆同聰明慈仁好喜布施須闍提太子者身黃金色七處平滿人相具足年始七歲其父愛念心不蹔捨
013_0172_c_01L그때 궁전을 지키는 귀신이 대왕에게 말하기를, ‘대왕은 아십니까. 나후대신이 요사이 반역를 도모하여 국왕의 자리를 빼앗고 부왕을 죽인 뒤에 곧 네 가지 병사를 일으켜 두 형님들까지 엿보아 체포한 뒤에 죽였습니다. 군사와 말들이 오래지 않아서 대왕에게 다가올 터인데, 지금 어째서 목숨을 피하여 떠나가지 않습니까?’라고 하는지라, 그때에 대왕은 이 말을 듣고 놀라서 털이 곤두서며 몸이 떨리어 어쩔 줄 몰라 하면서 걱정하고 성을 내며 괴로워하고 한탄하였는데 심장과 간장이 벌떡거리는지라 뒹굴다가 땅에 떨어지며 기절하였느니라.
한참 있다가 다시 깨어나 작은 소리로 공중을 향하여 말하기를, ‘당신은 어떠한 사람이건대 다만 소리만 들리고 그 형상은 보이지 않습니까? 아까 하신 말씀이 사실이십니까?’라고 하자, 곧 왕에게 대답하기를, ‘나는 바로 궁전을 지키는 귀신입니다. 왕이 총명하고 복과 덕이 있으며 인민들을 죄에 빠뜨리지 않고 바른 법으로 나라를 다스렸으므로 ,그 때문에 먼저 알려드리는 것입니다. 대왕이여, 지금이 마땅한 때이니 빨리 나가십시오. 괴로움과 재앙이 바로 멀지 않습니다. 원수가 다가오고 있습니다’라고 하였느니라.
013_0172_b_13L爾時守宮殿神語大王言大王知不羅睺大臣近生惡逆謀奪國位殺父王竟尋起四兵伺捕二兄已斷命根軍馬不久當至大王今者何不逃命去也爾時大王聞是語已心驚毛豎身體掉動不能自持憂恚懊惱喑嗟煩悶心肝惱熱夗轉躄地悶絕良久乃蘇微聲報虛空中言卿是何人聞其聲不見其形向者所宣審實爾卽報王言我是守宮殿神以王聰明福德不枉人民正法治國以是之故先相告語大王今者宜時速出苦惱衰禍正爾不久怨家來至
그때 대왕이 곧 궁중에 들어가서 생각하기를, ‘나는 이제 다른 나라로 가서 의탁해야겠다’고 하고, 다시 생각하기를, ‘이웃 나라를 향하는 데는 두 개의 길이 있다. 하나의 길로 가면 7일이면 다른 나라에 도착할 것이요, 다른 하나의 길을 따라 가면 14일이나 걸린다’ 하고, 곧 7일 동안의 길양식만을 담고서 변장하고 바로 떠나갔는데, 성 밖까지 이르렀다가 도로 궁중으로 들어와서 수사제태자를 불러 안아다 무릎 위에 놓아두고 잠시도 눈을 떼지 않다가 갑자기 또 놀라며 일어났다가는 다시 도로 앉았느니라.
013_0172_c_03L爾時大王卽入宮中而自思念我今宜應歸投他國復自思惟向於鄰國而有兩道一道行滿足七日乃到他一道經由十四日卽便盛七日道微服尋出去到城外而便還入宮呼須闍提太子抱著膝上目不蹔粗復驚起而復還坐
그때 부인은 그 대왕이 불안해하며 무서워하는 듯한 상태를 보고 곧 나아가 묻기를, ‘대왕이여, 이제 두려워하는 듯한 모습이신데, 무슨 일 때문에 앉아서 불안해하고 몸에는 먼지가 꼈으며 머리칼이 헝클어지고 쳐다보는 것이 고르지 못하며 숨쉬는 것이 편안하지 않으십니까? 마치 나라를 잃고 은애(恩愛)하는 사람과 이별하며 원수가 이르려 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렇게 상서롭지 못한 모습이시니, 말씀하여 주옵소서’라고 하였다.
왕이 말하기를, ‘나에게 있는 일을 당신이 알 바가 아니요’라고 하자, 부인이 곧 왕에게 아뢰었다.
‘저의 몸과 왕은 형상은 둘이로되 한 몸입니다. 마치 새의 두 날개와 같고 몸의 두 발과 같으며 머리에 두 눈과 같습니다. 대왕은 이제 어째서 상관하지 말라고 하십니까?’라고 하였다.
왕이 부인에게 말하기를, ‘당신은 모르시오. 나후대신이 요사이 역모를 하여 부왕을 죽인 뒤에 두 형까지 엿보아 잡아서 역시 죽였습니다. 이제 병사와 말들이 차례대로 와서는 나를 잡아갈 것이므로, 목숨을 구하고자 도망하려 합니다’라고 하고, 곧 수사제태자를 안고서 길을 나섰느니라.
013_0172_c_10L爾時夫人見其大王不安其所似恐怖狀卽前問言大王今者似恐怖狀何因緣故坐不安所身坌塵土頭髮蓬亂視瞻不均氣息不定如似失國恩愛別離怨家欲至如是非祥之相願見告語王言吾所有事非汝所知夫人尋白王言我身與王二形一體如似鳥之兩翅身之兩足頭之二目大王今者云何而言不相關預王告夫人汝不知耶羅睺大臣近生惡逆殺父王竟伺捕二兄亦斷命根今者兵馬次來收我今欲逃命卽便抱須闍提太子卽出進路
013_0173_a_01L그때에 부인도 뒤를 따라 떠나가니, 왕은 당황하여 마음과 뜻이 헷갈리고 어지러웠는지라 14일이 걸리는 길로 잘못 들어섰느니라.
그 길은 험난하고 물과 풀도 없었으며 앞으로 나아간 지 며칠 만에 양식이 다하였는데, 본래의 뜻은 한 사람 몫의 양식을 담아서 7일 동안 걸릴 길을 가려고 하였던 것이었는지라, 이제 세 사람이 같이 먹은 데다가 잘못하여 14일이 걸릴 길로 들어섰으므로 수일 만에 양식이 다하였느니라.
갈 길이 아직도 멀었으므로, 이때에 대왕과 부인이 소리 내어 크게 울면서, ‘괴이하고 괴이하며, 괴롭고 괴롭도다. 태어난 이래로 일찍이 이러한 고통이 있음을 들은 일조차 없거늘 어찌하여 오늘 몸소 절로 받을까. 오늘에 궁액과 재앙이 벌써 이르렀구나’ 하면서, 손을 들어 머리를 치자 먼지가 저절로 일었으며, 온몸을 땅에 던져 스스로 뉘우치면서 꾸짖기를 ‘우리들은 전생에 어떠한 나쁜 행을 지었을까. 부모거나 부처님이거나 아라한을 죽였을까. 바른 법을 비방하며 승가의 화합을 무너뜨렸을까. 사냥을 하고 고기를 잡으며 저울을 속이고 말[斗]을 작게 하여 중생의 것을 겁탈했을까. 승가의 물건을 사용하였을까. 어찌하여 오늘날 이런 재앙의 과보를 받는단 말이냐. 조금이라도 쉬고 싶지마는 원수가 이를까 두렵고, 만약 원수를 만나게 된다면 반드시 죽고 말 것이요, 앞으로 나아가고 싶지마는 배고픔과 목마름이 핍박하여 목숨이 넘어갈 지경이로구나’라고 하였느니라.
013_0172_c_23L爾時夫人亦隨後從去時王荒錯意迷亂誤入十四日道——其道險難有水草前行數日糧餉已盡本意盛一人分糧行七日道今者三人共食誤入十四日道數日糧食已盡前路猶遠是時大王及與夫人擧聲大哭怪哉怪哉苦哉苦哉從生已來常未曾聞有如是苦如何今日身自更之今日窮厄衰禍已至擧手拍頭塵土自坌擧身投地自悔責言我等宿世造何惡行爲殺父母眞人羅漢爲謗正法壞和合僧爲畋獵漁捕輕秤小斗劫奪衆生爲用招提僧物云何今日受此禍對正欲小停懼怨家至爲怨得必死不疑正欲前進飢渴所命在呼噏
그때 대왕과 부인이 이런 괴로움을 생각하고 나서는 소리조차 내지 못하며 크게 울다가, 왕은 슬퍼서 기절하여 몸을 들어 땅에 쓰러졌다.
한참 있다가 깨어나서 다시 생각하기를, ‘방편을 쓰지 않으면 세 사람의 목숨이 다 같이 여기에서 죽음을 면하지 못하겠구나. 내가 이제 어째서 부인을 죽여 나의 몸도 살고 아울러 아들의 목숨도 이어지게 하지 않으리오’ 하며, 이런 생각을 마치자마자 즉시 칼을 뽑아 부인을 죽이려고 하니, 그 태자 수사제가 왕이 태도를 달리하여 오른 손으로 칼을 뽑아 그의 어머니를 죽이려 함을 보고는, 나아가서 왕의 손을 붙잡고 부왕에게 말하기를, ‘무엇을 하려 하십니까’라고 하였느니라.
013_0173_a_16L爾時大王及與夫人思是苦已失聲大哭王悲悶絕擧身躄地良久醒悟復自思惟不設方便三人倂命不離此死我今何不殺於夫人以活我身幷續子命作是念已尋卽拔刀欲殺夫人其子須闍提見王異相右手拔欲殺其母前捉王手語父王言作何等
013_0173_b_01L그때 부왕이 울먹이면서 조그마한 소리로 태자에게 말하기를, ‘너의 어머니를 죽여서 그의 피와 살로써 나의 몸도 살리고 너의 목숨도 잇게 하려고 하느니라. 만약 죽이지 않는다 하더라도 저절로 죽게 될 것이니, 나의 몸이야 이제 죽고 사는 것을 상관하지 않는다마는 이제 태자의 목숨을 위하여 너의 어머니를 죽이려고 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013_0173_b_01L爾時父王悲淚滿目微聲語子欲殺汝母取其血肉以活我身幷續汝命若不殺者亦當自死我身今者死活何在今爲子命欲殺汝母
수사제가 부왕에게 아뢰기를, ‘왕께서 만약 어머니를 죽이시면 저 또한 먹지 않겠습니다. 어디서 어느 아들이 어머니 살을 먹는다 하십니까. 살을 먹지 않고 아들도 같이 죽을 것입니다. 아버님, 이제 어째서 아들을 죽여 부모의 목숨을 건지시지 않습니까?’라고 하였느니라.
왕은 아들의 말을 듣고 곧 기절하여 뒹굴며 땅에 쓰러졌다가 조그마한 소리로 아들에게 말하기를, ‘아들은 마치 나의 눈과 같다. 어디서 어떤 사람이 자신의 눈을 도려 파내서 도로 먹을 수 있다더냐. 나는 차라리 죽을지언정 마침내 아들을 죽여서 그 살을 먹지는 못하겠도다’라고 하였다.
013_0173_b_05L爾時須闍提卽白父言王若殺母亦不食何處有子噉於母肉旣不噉子俱當死父王今者何不殺子父母命王聞子言卽便悶絕夗轉躄微聲語子子如吾目何處有人自挑目而還食也吾寧喪命終不殺噉其肉也
수사제가 부왕에게 간(諫)13)하기를, ‘부왕이시여, 이제 혹시 아들의 목숨을 끊는다 하더라도 피와 살이 썩고 문드러져서 며칠 가지 못하리니, 오직 원컨대 부모님께서는 아들의 몸을 죽이지도 마십시오. 한 가지 소원이 있으니, 만약 어기신다면 인자한 부모가 아니실 것입니다’라고 하였느니라.
013_0173_b_12L爾時須闍提諫父王曰父王今者斷子命血肉臭爛未堪幾日惟願父母莫殺子身欲求一願若見違者慈父母
부왕이 태자에게 말하기를, ‘너의 뜻을 거스르지 않으리라. 소원이란 무엇이냐. 빨리 말을 하라’고 하자, 수사제가 말하기를, ‘부모님께서는 이제 아들을 가엾이 여기시어 날마다 칼을 가지고 저의 몸에서 세 근(斤)의 살을 베어 세 몫으로 나누십시오. 두 몫은 부모에게 받들어 올리겠으며, 한 몫은 도로 제가 먹어서 몸과 목숨을 잇겠습니다’라고 하였느니라.
013_0173_b_16L爾時父王語太子言不逆汝意欲願何等便速說之須闍提言父母今者爲愍子故可日日持刀就子身上三斤肉分作三分二分奉上父母分還自食之以續身命
013_0173_c_01L그때 부모는 곧 아들의 말을 따라서 세 근의 살을 베어 세 몫으로 나누어 두 몫은 부모가, 한 몫은 자신이 먹고서 몸과 목숨을 지탱하며 앞으로 길을 나아갈 수 있었다.
아직 닿기에는 이틀이 더 있어야하는데 몸의 살은 차즘 다하여 몸과 뼈마디와 골수가 서로 맞닿아졌으므로 남아 있는 목숨이 아직 끊어진 것은 아니지만 곧 땅에 쓰려졌느니라.
그러자 부모가 곧 나아가 얼싸안고 소리 높여 크게 통곡하다가 다시 소리를 내어 말하기를, ‘우리들이 무정하였도다. 너의 살을 멋대로 먹어 너를 괴롭게 하는구나. 앞길은 아직도 멀어서 있을 곳에 아직 도달하지 못했는데, 너의 살도 이미 다했으니, 이제는 목숨을 나란히 하여 한군데에 시체나 모아 두자’라고 하였다.
013_0173_b_21L爾時父母卽隨子言割三斤肉分作三分二分父母一分自食以支身命得至前路二日未至身肉轉盡身體肢節骨髓相連餘命未斷尋便倒地爾時父母尋前抱持擧聲大哭復發聲言我等無狀橫噉汝肉使汝苦痛前路猶遠未達所在而汝肉已盡者倂命聚屍一處
수사제가 조그마한 소리로 간하기를, ‘이미 저의 살을 잡수고서 여기까지 이르셨습니다. 앞길의 이수(里數)를 헤아리건대, 하루가 남아 있습니다. 저의 몸은 이제 움직일 수 없으므로 여기에서 목숨을 버리겠지만, 부모님들께서는 이제 범인(凡人)들처럼 목숨을 한군데에 나란히 하지 마십시오. 우러러 한 말씀드릴 것이니, 불쌍히 여기시어 거절하지 말아 주십시오. 몸의 마디들 사이에서 남은 살을 깨끗이 발라내어 부모님이 잡수신다면 계실 곳까지는 도달 할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느니라.
그때 부모들은 그의 말을 따라 몸의 뼈마디에서 다시 적은 살들을 발라내어 세 몫으로 나누어서 한 몫은 아들에게 주고 두 몫은 자신들이 먹었느니라.
먹기를 마치자 부모들은 이별하고 떠나갔는데, 수사제가 일어나서 부모를 자세히 살펴보았더니 부모는 그때에 소리 내어 크게 통곡하면서 길을 따라 떠나갔느니라.
부모가 멀리 떠나가서 보이지 않자, 수사제태자는 부모를 그리워하며 잠깐도 눈을 떼지 않다가 한참 동안 땅에 쓰러져 있었는데, 몸에서는 그때에 새 피와 살의 냄새로 시방에 있던 모기와 등에들이 냄새를 맡고 와서 몸 위에 달라붙어 온몸을 쪼아 먹었으므로, 심한 고통은 다시 말로 할 수 조차 없었느니라.
013_0173_c_06L爾時須闍提微聲諫言已噉子肉路至此計前里程餘有一日子身今者不能移動捨命於此父母今者莫如凡人倂命一處仰白一言爲憐愍莫見拒逆可於身諸節閒淨刮餘用濟父母可達所在爾時父母卽隨其言於身肢節更取少肉分作三一分與兒二分自食食已父母別須闍提起立住視父母父母爾時擧聲大哭隨路而去父母去遠不見須闍提太子戀慕父母目不蹔捨夂躄地身體當時新血肉香於十方面有蚊蝱聞血肉香來封身上遍體唼食楚毒苦痛不可復言
013_0174_a_01L태자는 남아 있는 목숨이 아직은 끊어지지 않았는지라 소리 내어 서원을 세우기를, ‘전생의 재앙과 악은 이로부터 없어져 다하소서. 지금으로부터 다시는 감히 짓지 않겠나이다. 이제 저는 이 몸으로써 부모에게 공양하여 그 소중한 것으로 구제하였사오니, 원컨대 저의 부모는 언제나 열 한 가지의 여복(餘福)을 얻으시어 누워서 편안하고 깨어서 편안하며 나쁜 꿈을 꾸지 않고 하늘이 보호하며 사람이 사랑하여 벼슬아치와 도적의 음모가 스러져 없어지고 일마다 좋고 상서로우소서. 남은 몸의 살과 피는 이 모기와 등에들에게 보시하노니, 모두가 배가 가득 부르게 되어 나에게 오는 세상에서 부처를 이룰 수 있게 하라. 부처를 이루었을 때에는 법의 밥으로써 그대들의 배고프고ㆍ목마르고ㆍ나고ㆍ죽으며 중한 병을 없애 주리라’라고 하였느니라.
이 서원을 세울 때에 하늘과 땅이 여섯 가지로 진동하였고 해는 밝은 빛이 없어졌으므로 여러 날짐승ㆍ길짐승들은 사방으로 흩어져 달아났으며 큰 바다의 파도가 움직이고 수미산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며 도리천의 여러 하늘에 이르기까지 역시 다 크게 움직였느니라.
때에 석제환인(釋提桓因)이 욕계의 여러 하늘들을 거느리고 염부제에 내려가서 수사제태자가 겁을 먹게 하려고 변화로 사자와 범과 이리들의 무리가 되어 눈을 부릅뜨고 노려보며 땅을 허비적거리고 크게 으르릉거리면서 파도가 솟구치듯 뛰어 와서 움키며 깨물려고 하였느니라.
013_0173_c_20L爾時太子餘命未斷發聲立誓願宿世殃惡從是除盡從今已往更不敢今我此身以供養父母濟其所重願我父母常得十一餘福臥安覺安不見惡夢天護人愛縣官盜賊陰謀消滅觸事吉祥餘身肉血施此諸蚊蝱等皆使飽滿令我來世得成作佛得成佛時願以法食除汝飢渴生死重病發是願時天地六種震動日無精光驚諸禽獸四散馳走大海波動須彌山王踊沒低昂乃至忉利諸天亦皆大動時釋提桓因將欲界諸天下閻浮提怯怖須闍提太子化作師子虎狼之屬張目馘眥咆地大吼踊騰躑來欲搏嚙
그때에 수사제는 여러 짐승들이 큰 위세를 떨침을 보고 작은 소리로 말하기를, ‘너희들이 나를 잡아먹고 싶으면 뜻대로 잡아먹어라. 무엇 때문에 두렵게 하느냐’라고 하므로, 하늘 제석이 말하기를, ‘나는 사자와 범과 이리가 아니요, 바로 하늘의 제석인데 일부러 와서 그대를 시험한 것이오’라고 하였다. 태자가 천왕 제석을 보고 한량없이 기뻐하는지라, 천왕 제석이 태자에게 물었느니라.
‘그대는 버리기 어려운 것도 능히 버리어 몸의 살과 피로써 부모에게 공양하였으니, 이와 같은 공덕으로 하늘에 나서 마왕(魔王)이 되고 범왕(梵王)이 되고 천왕(天王)이 되거나 인간의 왕이 되며 전륜성왕 되기를 원하는 것이오.’
수사제가 천왕 제석에게 대답하기를, ‘저는 또한 하늘에 나서 마왕이 되거나, 범왕과 천왕이거나 인간의 왕이며 전륜성왕이 되기를 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위없는 바르고 참된 도를 구하여 일체 중생들을 제도해 해탈시키고자 합니다’라고 하였느니라.
013_0174_a_12L爾時須闍提見諸禽獸作大威勢聲語言汝欲噉我隨意取食何爲見恐怖耶爾時天王釋言我非師子虎狼也是天帝釋故來試卿爾時太子見天王釋歡喜無量爾時天王釋問太子言汝是難捨能捨身體血肉供養父母如是功德爲願生天作魔王梵王天王人王轉輪聖王須闍提報天王釋言我亦不願生天作魔王天王人王轉輪聖王欲求無上正眞之道度脫一切衆生
013_0174_b_01L천왕 제석이 말하기를, ‘그대는 크게 어리석도다. 아뇩다라삼먁삼보리는 오래도록 고통을 받은 뒤에야 이룰 수 있는 것인데, 그대가 어떻게 이 고통을 받을 수 있단 말인가’라고 하니, 수사제가 천왕 제석에게 말하기를, ‘설령 쇠바퀴를 녹여서 내 정수리에 들이 붓는다 하더라도 끝내 이 고통 때문에 위없는 도(道)에서 물러나지는 않겠습니다’라고 하였느니라.
천왕 제석이 말하기를, ‘그대는 거짓말 하지 말라. 누가 마땅히 그대를 믿겠소’라고 하자, 수사제는 곧 서원을 세우기를, ‘만약 제가 천왕 제석을 속였다면 제 몸의 상처가 끝끝내 합하여지지 말 것이오, 만약 그렇지 않다면 저의 몸이 평소대로 회복되어 본래와 같이 되며 피는 도리어 희어져 젖이 되게 하옵소서’라고 하니, 즉시 몸은 평소대로 회복되어 예전과 같이 되었고 피는 곧 하얀 젖이 되었으며 몸의 형용은 단정하기가 평소의 갑절이나 되었다.
013_0174_a_23L天王釋言大愚也阿耨多羅三藐三菩提久受勤苦然後乃成汝云何能受是苦須闍提報天王釋言假使熱鐵輪在我頂上旋終不以此苦退於無上天王釋言汝惟空言誰當信汝闍提卽立誓願若我欺誑天王釋者令我身瘡始終莫合若不爾者令我身體平復如本血當反白爲乳卽時身體平復如故血卽反白爲乳身體形容端正倍常
일어나서 천왕 제석에게 땅에 엎드려 발에 예를 올리니, 그때에 천왕 제석이 곧 찬탄하기를, ‘장하고 장합니다. 저는 그대에게 미치지 못하겠습니다. 그대는 힘써 나아가길 용맹스럽게 하여 반드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머지않아 얻겠습니다. 만약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는다면 먼저 나를 제도하여 주십시오’라고 하고서, 천왕 체석은 공중에서 없어져 나타나지 않았느니라.
013_0174_b_10L起爲天王釋頭面禮足爾時天王釋卽歎言善哉善哉吾不及汝汝精進勇猛會得阿耨多羅三藐三菩提不夂若得阿耨多羅三藐三菩提時願先度我天王釋於虛空中卽沒不現
그때 왕과 부인은 이웃 나라에 도달할 수 있는데, 그 나라의 왕이 멀리까지 나와서 받들어 영접하고 필요한 것을 주되 뜻에 맞게 주었느니라.
대왕이 그 나라 왕에게 앞서 있었던 일의 인연으로 자기 아들이 몸의 살로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함이 이와 같았음을 말하니, 그때에 그 이웃 나라 왕은 이 말을 듣고서, 수사제태자가 버리기 어려운 것을 능히 버려 몸의 살과 피로써 부모를 공양하되 효도로써 봉양함이 그와 같았음에 감격하고, 그의 사랑과 효도에 감동하여, 곧 네 가지 병사를 집합시켜 도리어 그 왕에게 주어서 나후를 정벌하게 하였느니라.
013_0174_b_15L爾時王及夫人得到鄰國彼國王遠出奉迎供給所須稱意與之爾時大王向彼國王說上事因緣如吾子身肉孝養父母其事如是彼鄰國王聞是語已感須闍提太子難捨能捨身體肉血供養父孝養如是感其慈孝故卽合四兵還與彼王伐羅睺羅
013_0174_c_01L대왕은 곧 네 가지 병사를 거느리고 길을 따라 돌아오다가 수사제태자와 이별하였던 곳에 이르러서 스스로 생각하기를 ‘나의 아들은 역시 죽었으리라. 이제 몸의 뼈를 거두어 가지고 본국으로 돌아가야 하겠구나’ 하고는, 소리 내어 슬피 통곡하면서 길을 따라 찾았는데, 멀리서 그의 아들의 몸이 평소대로 회복되고 단정함이 보통보다 갑절이 되었음을 보고, 곧 나아가서 얼싸안고 슬픔과 기쁨이 엇섞이어 태자에게 말하기를 ‘네가 아직 살아있구나’라고 하였다.
수사제가 자세히 위의 일들을 부모에게 말하였더니, 부모는 기뻐하면서 큰 코끼리를 같이 타고 본국을 돌아갔으며, 수사제는 복과 덕의 힘이 있었기 때문에 토벌하여 본국을 되찾고 곧 수사제태자가 왕이 되었느니라.”
013_0174_b_22L爾時大王卽將四兵順路還歸至與須闍提太子別卽自念言吾子亦當死矣今當收取身骨還歸本國擧聲悲哭隨路求遙見其子身體平復端正倍常前抱持悲喜交集語太子言汝猶活爾時須闍提具以上事向父母說父母歡喜共載大象還歸本國以須闍提福德力故伐得本國卽立須闍提太子爲王
부처님께서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그때의 부왕이 바로 지금 현재 나의 부왕이신 수두단(輸頭檀)이요, 그때의 어머니는 바로 지금 현재 나의 어머니이신 마야(摩耶)부인이요, 그때의 수사제태자는 바로 지금 나의 몸인 석가여래이며, 그때의 천왕 제석은 바로 아야교진여(阿若憍陳如) 이니라.”
013_0174_c_08L佛告阿難爾時父王者今現我父輸頭檀是爾時母者今現我母摩耶夫人是爾時須闍提太子今則我身釋迦如來是爾時天王釋者阿若憍陳如是
이와 같이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하던 품을 말씀하실 때에, 대중들 가운데 20억 보살들이 모두가 말하기를 즐기는 말솜씨[樂說辯才]를 얻어서 일체를 이롭게 하였고, 또 12만억 보살들은 모두 생멸함이 없는 법의 지혜[無生法忍]를 얻었으며, 또 시방에서 온 미세한 티끌만큼 많은 수가 모두 다라니문(門)을 얻었고, 또 황하의 모래와 같은 미세한 티끌 수만큼 많은 여러 성문과 연각들이 2승(乘)의 마음을 버리고 1승을 마쳤으며, 다시 미세한 티끌 수만큼 많은 우바새와 우바이들이 혹 첫 번째 과위와 두 번째 과위를 얻기도 하였으며, 다시 백천의 사람들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마음을 내었으며, 다시 여러 하늘ㆍ용ㆍ귀신ㆍ건달바ㆍ아수라ㆍ가루라ㆍ긴나라ㆍ마후라가ㆍ사람인 듯 아닌듯한 따위가 혹은 보리의 마음을 내기도 하였고 성문과 벽지불의 마음을 내기도 하였다.
013_0174_c_12L說此孝養父母品衆中有二十億菩薩皆得樂說辯利益一切復有十二萬億菩薩皆得無生法忍復有十方諸來微塵等數皆得陁羅尼門復有恒河沙等微塵數諸聲聞緣覺捨離二乘心究竟一復有微塵數優婆塞優婆夷或得初果乃至二果復有百千人發阿耨多羅三藐三菩提心復有諸天龍乾闥婆阿修羅迦樓羅緊那羅摩睺羅伽非人等或發菩提心乃至聲聞辟支佛心
013_0175_a_01L부처님께서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보살은 이와 같이 일체 중생들을 위하기 때문에 행하기 어려운 고행으로 부모에게 효도로써 봉양한 것이니, 몸의 피와 살로써 부모에게 공양하였던 그 일이 이와 같으니라.”
013_0174_c_23L佛告阿難菩薩如是爲一切衆生故難行苦行孝養父母身體血肉供養父母其事如是
일체 대중들이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법을 듣고는 저마다 수승한 이익을 얻고서 기뻐하며 예를 올리고 오른편으로 돈 뒤에 떠나갔다.
013_0175_a_02L一切大衆聞佛說法各得勝利歡喜作禮右遶而去
大方便佛報恩經卷第一
壬寅歲高麗國大藏都監奉勅雕造
  1. 1)1) 청정한 행위를 말한다.
  2. 2)2) 아라한ㆍ불세존의 존칭.
  3. 3)3) 바라문의 생활 가운데 4기(期)가 있는데, 이것은 제1기로 스승에게 가서 수학하는 동안을 말한다. 8~16세, 혹은 11~22세 까지로 이 기간에는 스승에게 가서 수행에 기본이 되는 것들을 배운다.
  4. 4)4) 외도(外道)의 무리들을 말한다.
  5. 5)5) 면문에 대해서는 입, 이마, 인중이라는 세 가지 주장이 있다.
  6. 6)6) 맑고(澄淨)ㆍ시원하고(淸冷)ㆍ달고(甘美)ㆍ부드럽고(輕輭)ㆍ윤택하고(潤澤)ㆍ편안하고(安和)ㆍ갈증을 해소하고(除饑渴)ㆍ모든 근을 기르고(長養諸根)하는 등의 여덟 가지이다.
  7. 7)7) 붉은 빛이 나는 보석.
  8. 8)8) 유는 유정(有情)으로서의 존재란 뜻으로, 삼계에 있는 스물다섯 가지의 중생세계를 말한다. 사악취(四惡趣)ㆍ사주(四洲)ㆍ육욕천(六欲天)ㆍ색계(色界)ㆍ무색계(無色界)의 삼계(三界)와 육도(六道)를 합하면 25가 된다.
  9. 9)9) 네 가지 뒤바뀐 견해. 생사계(生死界)에 대하여 상(常)ㆍ락(樂)ㆍ아(我)ㆍ정(淨)이라고 집착하는 것.
  10. 10)10) 마음을 덮어서 선법(善法)을 내지 못하게 하는 5가지 번뇌. 탐욕ㆍ성냄ㆍ수면ㆍ들뜸ㆍ의심을 말한다.
  11. 11)11) 열 가지 망령된 미혹을 말한다. 무참(無慚)ㆍ무괴(無愧)ㆍ질투ㆍ인색함ㆍ후회ㆍ수면ㆍ들뜸ㆍ혼침(昏沈)ㆍ분노ㆍ뒤덮임 등이다.
  12. 12)12) 부처님께서 돌아가신 뒤 1천 년의 정법 시기가 지난 뒤의 1천 년 동안.
  13. 13)13)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충고하는 것을 ‘간’이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