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대장경

迦葉赴佛般涅槃經

ABC_IT_K0994_T_001
030_0161_b_01L가섭부불반열반경(迦葉赴拂般涅槃經)


동진(東晉) 축담무란(竺曇無蘭) 한역
김진철 번역


옛날 부처님께서 세상에 계실 때 마하가섭은 모든 비구 가운데 나이가 제일 많았고 재주가 뛰어났으며 지혜가 밝았다. 그 몸도 또한 금빛 상호(相好)를 지녔으며 부처님께서 설법하실 때 항상 그와 마주 대하고 앉으므로 사람들이 그를 보고 혹 부처님의 스승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이에 가섭은 부처님을 작별하고 이사리(伊篩梨) 산중의 보능(普能)이라는 산에 들어갔는데, 바깥 둘레가 수천 리이며, 사위국(舍衛國)과의 거리가 2만 6천 리였다.
7보가 많이 나고 단 과일은 셀 수 없었으며, 이름난 향ㆍ좋은 약ㆍ전단 세 가지 중에 그 한 가지는 향기가 좋고, 한 가지는 사람들의 온갖 병을 치료하고, 한 가지는 오색을 물들이는 데 쓸 수 있고, 여러 가지 향과 온갖 약은 그 수를 이루 다 헤아릴 수 없었다. 달리고 나는 새ㆍ짐승ㆍ사자ㆍ호랑이ㆍ흰 코끼리ㆍ기린ㆍ붉은 봉황들이 있었고, 혹은 청정한 이단을 배우는 도사도 있었다. 그때 네모나고 평평하고 반듯한 돌이 있었는데, 그 빛이 유리와 같고 가로세로가 1백20리였고, 기이한 나무들이 서늘한 그늘을 드리우고 꽃과 잎은 오색으로 빛났으며, 겨울과 여름에도 무성하게 돌 주위에 죽 늘어서서 자랐다. 가섭은 앞뒤로 둘러싼 2천 제자를 가르쳤으니 모두 청정하고 높은 수행으로 아라한 도를 얻은 이들이었으며, 항상 이 돌 위에 앉아 경을 외우고 도를 닦았다. 또 청정하고 달고 향기로운 샘물이 있었으니, 그 둘레가 40리였다.
그 샘물 속에는 감색ㆍ붉은색ㆍ자색의 우담화(優曇華)가 있었다. 가섭의 제자 일곱 사람은 같은 날 저녁에 꿈을 꾸었는데, 한 비구의 꿈에는 그가 앉은 네모난 돌의 중앙이 쪼개지고 나무가 모두 뿌리째 뽑히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40리나 되는 샘물이 다 마르고 꽃이 다 시들어 떨어지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구라변좌(拘羅邊坐)가 다 기울어지고 허물어지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염부제땅이 다 기울어져 무너지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수미산이 무너지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금륜왕(金輪王)이 돌아가시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해와 달이 땅에 떨어져 천하가 빛을 잃어버리는 것이 보였다. 그들이 모두 새벽같이 일어나서 각각 꿈꾼 것을 가섭에게 말하자, 가섭이 말하였다.
“나도 조금 전에 광명이 비치면서 땅이 크게 움직이는 것을 보았는데 그대들이 또 이런 꿈을 꾸었으니, 부처님께서 장차 열반에 드실 것이다.”
그리고는 곧 모든 제자들에게 명을 내려 구이나갈국(俱夷那竭國)으로 갔다. 도중에 한 바라문이 문다라화(文陀羅華)를 지니고 있는 것을 보았다.
가섭이 곧 물었다.
“그대는 어디에서 오는 길이며 어느 곳으로 가려고 하며 어떻게 이 하늘꽃을 얻었습니까?”
“나는 구이나갈국에서 오는 길이며 부처님께서 열반하신 지 이미 7일이 지난지라, 모든 하늘이 다 와서 하늘꽃과 하늘향을 부처님 몸에 공양하였으니 이 꽃이 바로 그것입니다.”
가섭이 이 말을 듣고 문득 땅에 엎드려 슬피 울며 말하였다.
“부처님께서 이제 열반에 드셨으니 온 세상이 빛을 잃었으므로 장차 누구를 믿고 의지할 것인가?”
곧바로 모든 제자들을 거느리고 길을 떠났다. 그러나 미처 수백 리를 못가서 문득 사천왕과 범천과 제석천 모든 하늘이 다 7보 일산ㆍ이름난 향ㆍ좋은 꽃을 가지고 다 부처님께 가서 공양하고 모든 하늘은 12부의 음악을 연주하며 또한 아수라왕과 모든 큰 귀신들이 공중을 가득 메운 것을 보았으며 구이나갈 국왕과 모든 이웃 나라 왕들이 각각 수백만 명의 신하들을 거느리고 있는 것을 보았다. 이때 가섭이 모든 제자들을 이끌고 이르는 것을 보고는 귀말라불(貴末羅弗) 왕이 곧 나라의 백성들에게 칙명을 내려 모두 길을 피하게 하여 가섭과 제자들이 나아갈 수 있게 하였다. 아나율이 마중나와 서로 보고 말하였다.
“부처님께서 열반하신 지 이미 7일이 지났으나 다비의 불이 붙지 아니하여 현자(賢者)가 오시기만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아난이 가섭을 보고 문득 땅에 엎드려 통곡하며 슬픔을 이기지 못하였다.
그대 파혹(波惑)이라는 한 늙은 비구가 곧 아난을 제지하며 말하였다.
“그쳐라, 그쳐라. 부처님께서 세상에 계실 때는 항상 금하고 제재하여 우리들이 자유롭지 못했는데 이제 부처님께서 열반에 들어 우리들은 자유를 얻었으니 울지 말라.”
그때 하늘이 파혹의 말을 듣고 곧 손을 들어 그를 내려치려 하자 가섭이 문득 앞에서 하늘을 상대하여 중지하게 하고 파혹에게 말하였다.
“부처님께서 이제 열반하셔서 모든 이가 의지할 곳을 잃었는데 너만 홀로 어리석게 도리어 기뻐하고 유쾌하게 여긴단 말인가?”
파혹은 이 말을 듣고 뜻을 알아 곧 아라한 도를 얻었다. 가섭이 곧 모든 제자들과 함께 얼굴을 땅에 대고 예배 올리고 관을 세 번 돌고는 슬퍼하며 말하였다.
“우리들은 지금 부처님의 머리와 발이 있는 곳을 알지 못하오니 부처님의 위신력으로 발을 내어보이소서. 모든 하늘과 사람들이 슬퍼하지 않는 이가 없습니다.”
이에 마하가섭이 게송으로 부처님을 찬탄하였다.

부처님께서는 삼계에서 수레 되시어
생사의 못을 건네주시고
담박하게 열반에 오르시니
미묘함은 세간을 뛰어넘으셨네.

부처님께서는 한량없는 빛 되시어
어리석은 어둠 비춰 주시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위엄 있고 신령스러운 빛 나타내소서.

부처님 크게 자애(慈愛)하시어
제도한 자 헤아릴 수 없어라.
존귀한 몸 금빛 관에 계시어
청정하고 고요하며 편안하시네.

넉넉하고 온화한 덕으로
몸에 광명을 나타내시어
널리 하늘과 사람들이
무량복을 일으키게 하소서.

부처님께서 열어 나타내신 법
중생들 받아 윤택하고
생사를 맴돌다 멈추었으며
어떤 이는 바른 진리에 들어

이미 여래의 은혜 입고
머리 조아려 부처님 발에 예배합니다.
지금 다만 금빛 관을 보니
슬프고 애달픈 마음

부처님 비록 무위(無爲)에 나아가셨으나
거룩하신 깨달음 실답지 않음 없네.
뵈온 후 의심 있으니
금관에서 발을 내어 보이소서.

다시 생과 사로 나뉘지만
부처님께서는 근심 없으시네.
법신(法身)의 지혜 항상 계시니
길이 열반이라 부르지 말라.
030_0161_b_01L迦葉赴佛般涅槃經東晉西域沙門竺曇無蘭譯佛在世時摩訶迦葉於諸比丘中最長年高才明智慧其身亦有金色相好佛每說法常與其對坐人民見或呼爲佛師於是迦葉乃辭佛到伊篩梨山中一山名普能周旋數千去舍衛國二萬六千里多出七寶甘果不訾名香好藥栴檀三種其一種芳香一種治人百病一種可用染五色衆香雜藥不可稱數亦有走翔鳥獸師子白象騏驎朱雀鳳凰或有淸淨異學道士有方石平正其色如琉璃縱廣百二十里奇樹蔭華葉五色冬夏茂盛列生石上葉前後教授二千弟子皆淸淨高行得羅漢者常坐此石上誦經行道又有淸淨甘香泉水周旋四十里其水中則有優曇華紺色華紅色華紫色華迦葉弟子七人同夕得夢其一比丘夢見其所坐方石中央分破樹皆根拔復一比丘夢見四十里泉水皆乾竭華悉零落一比丘夢見拘羅邊坐皆傾毀一比丘夢見閻浮利地皆傾陷比丘夢見須彌山崩一比丘夢見金輪王薨一比丘夢見日月墮地天下失明晨起各以所夢啓迦葉迦葉告我曹前見光明地時大動卿等復得是夢佛將般泥洹卽勅諸弟子赴俱夷那竭國道見一婆羅門持文陁羅華迦葉卽問言卿從何來欲何所那得是天華答言我從俱夷那竭國時佛般泥洹已經七日諸天往赴持天華天香供養佛身此華卽是迦葉聞是語便自投於地啼泣而言佛今般泥洹三界失明將復何依恃便帥將諸弟子進道未到數百里便見四天王及梵釋諸天皆持七寶蓋名香好悉往供養佛諸天作十二部音樂有阿須輪王諸大鬼神側塞空中又見俱夷那竭國王及諸鄰國王各從其群僚數百萬人見迦葉將諸弟子到是時國貴末羅弗王則勅國人民皆令避道使迦葉及諸弟子得進阿那律出迎見言佛般泥洹已七日耶維火不然待賢者到耳阿難見迦葉便自投地啼哭不自勝有一老比丘名波或止阿難言佛在時常禁制我等不得自由佛今般泥洹吾等得自在復啼哭有天聞波或語卽擧手搏迦葉便前接持天止之謂波或言佛今般泥洹一切失所恃汝獨愚癡而反喜快波或聞是語意解卽得阿羅漢道迦葉便與諸弟子頭面著地作禮繞棺三帀悲哀而言我等今日不知佛頭足所在佛威神則爲出足諸天人民莫不感傷於是摩訶迦葉乃說偈讚佛言佛爲三界乘 度於生死淵 澹怕昇泥洹微妙越世閒 佛爲無量明 照於愚癡冥願爲一切人 顯耀現威靈 佛爲大慈哀所度無央數 尊體處金棺 淸淨寂然安願用優和德 見身色相光 普令天及人興起無量福 佛爲開現法 衆生受潤澤得止生死輪 或者入正諦 已蒙如來恩頭面禮佛足 今但睹金棺 心爲悲感傷佛雖就無爲 聖達靡不實 見後有疑諦出足於金棺 起分是生死 佛以不復愁法身慧常存 莫呼永泥洹迦葉赴佛般涅槃經乙巳歲高麗國大藏都監奉勅雕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