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대장경

新得貞元錄大小乘經等序 伊

ABC_IT_K1274_T_001
036_0712_a_01L신득정원록대소승경등서(新得貞元錄大小乘經等序)
036_0712_a_01L新得貞元錄大小乘經等序 伊


조산대부(朝散大夫) 상서(尚書) 가부원외랑(駕部員外郞) 지제고(知制誥) 운기위(雲騎尉)이며 자금어대(紫金魚袋臣)를 하사받은 신하 교광순(喬匡舜)1)이 칙령을 받들어 서문을 지음
036_0712_a_02L朝散大夫尚書駕部員外郞知制誥雲騎尉賜紫金魚袋臣喬匡舜奉 勅撰



황제(皇帝)2)께서 제위를 계승한 지 4년이 되어, 온 세상이 각기 제 자리를 잡고 모든 백성도 모두 편안해져, 가까운 지역 사람들도 교류하며 많은 것을 배우고[交修]3), 먼 지역 사람들도 와서 자신들을 바로잡게 되었다. 또한 나라의 국방력도 잘 갖추어졌고 문화도 이에 융성하게 되어, 흩어져 없어졌거나 불완전하게 남은 전적을 모두 찾게 되었다.
036_0712_a_04L皇帝嗣位之四載也品物攸敍兆人㐅寧洽比交修遠方來格武功旣備文理斯盛遺編墜簡搜訪殆盡
이때에 항안(恒安)4)이란 승려가 있었는데, 불문에서 ‘공(空)’사상을 배웠고 불법을 향한 뜻이 아주 두터웠으며, 진여(眞如)의 가르침을 생각할 때는 반드시 조사의 저술[祖述]을 전거로 삼았다. 그러나 조사의 저술은 거의 자취도 없이 사라지고, 남은 것들도 대부분 닳아서 보기가 어려울 정도였다. 다만 분서갱유를 일으켰던 진나라 정치에서도 상고(上古)시대의 서적은 살아남아, 공자의 집을 허물 때 노나라 공왕[魯恭]이 선사(先師)의 전적을 얻었으니, 어찌 이 불교도 이대로 끊어질 수 있었겠는가.
036_0712_a_07L粤有僧恒安者學空於佛立操彌篤念眞如之旨必憑祖述而湮滅之餘多所刓缺且坑焚秦政猶存上古之書壞魯恭頗得先師之藉豈伊聖教而可絕乎
항안은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어 그 없어진 부분을 찾아 보완할 것을 다짐하여, 이름난 사찰[名藍]과 빼어난 풍경[勝境]들을 샅샅이 찾아 돌아다니며, 북쪽으로는 오대산[五臺]5)에 오르고 서쪽으로는 관농(關隴)6)을 건너서, 입으로 외우고 손으로 베껴 써서, 부족하고 빠진 부분을 모아 온전히 갖추지 않은 것이 없었다. 그 결과 신역정원록잠대소승경율론목록(新譯貞元錄藏大小乘經律論目錄)과 더불어 일체경원품차록(一切經源品次錄) 등 모두 132부(部) 343권(卷)을 수집하였다. 직접 발로 뛰며 어렵고 험난한 길을 뚫고서, 몸소 모든 것을 짊어지고 궁궐[闕下]에 이르니, 모두가 그 소식을 듣게 되었다.
036_0712_a_12L慨然永懷思補其闕名藍勝境其往若歸北登五臺西涉關隴誦手寫靡不該綜果得新譯貞元錄藏大小乘經論目錄兼一切經源品次錄等共一百三十二部計三百四十三卷跋履艱險躬自胠荷臻于闕下悉以聞
036_0712_b_01L 천제(天帝)께서는 이 일을 한 항안을 가상히 여겨 항안을 통해 불교계를 부흥하게 하였다. 그래서 백마(白馬)를 부리지 않고도 불경이 구름처럼 모이게 되었고, 사막을 건너지 않고도 불경이 이곳에 이르게 되었다. 비록 이 일이 불제자의 서원과 노력이 이룬 것일지라도, 실제로는 황제의 지혜로움이 밝게 감응했기 때문이니, 천하의 불경이 하나로 통합된 것[車書之混]7)바로 이때 이루어진 것이다. 그리고 이 정원록잠경(貞元錄藏經)이라는 것은 곧 우리 당나라의 덕종(德宗) 신무효문황제(神武孝文皇帝)께서 정원(貞元) 갑술(甲戌, 794)년에 범승(梵僧) 아질달산(阿質達霰) 등 7인에게 칙령을 내려 함께 번역하게 한 것이다.
036_0712_a_18L帝用嘉之俾實僧府匪因白馬而貝多云集不涉流沙而梵夾斯致雖釋子之勤愿寔聖明之昭感也車書之肇於茲矣其貞元錄藏經者我德宗神武孝文皇帝貞元甲戌歲勅梵僧阿質達霰等七人所同翻譯
무릇 불교[慈氏]의 도(道)는 그 법(法)이 둘이 아니다. 대개 지혜로운 사람은 불도의 큰 진리를 알게 되고, 지혜롭지 못한 사람도 불도의 작은 진리는 알 수 있다. 비유컨대 한 번에 내리는 비가 대지를 적실 때 땅에 내리는 비는 차별 없이 대지를 고루 적시나, 식물들이 그 빗물을 받아들이는 차이로 단맛과 쓴맛의 차별이 생기는 것과 같다. 또 하늘에 뜬 하나의 해가 하늘을 비출 때 그 밝음은 차이가 없으나, 동물들이 낮과 밤을 구별하여 활동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036_0712_b_05L夫慈氏之道其法無二蓋賢者識其大不賢者識其小譬如一雨洒地厥潤無差而卉物有甘苦之異一日照天厥明無殊而群動有晝夜之別
그러므로 심오한 뜻의 경전[甚深之典]도 이런 이유로 융성하는 것이고, 만교와 반교의 뜻[滿半之義]도 밝게 드러나 누구나 볼 수 있는 것이다. 말[言]이라는 것은 마음에서 피어나 만들어지는 것이니, 마음에서 피어나지 않고서도 실재하는 말은 아직 존재하지 않는다. 불경[經]이란 것도 불법을 가르치는 근본이니, 불경에 뿌리를 두지 않고서 불법의 가르침이 생겨나는 일 또한 있을 수 없는 것이다. 먼저 불법의 핵심 진리[宗旨]를 막힌 곳 없이 시원하게 터득하고 불법의 여러 신묘한 가르침[衆妙]을 펼쳐 이해하게 되면, 삼계(三界)의 윤회에서 멀리 벗어나서 세상[乾坤]이 있기 전의 세계에 머물 수 있고, 모든 고난[諸苦]에서 해탈하여서 생멸(生滅)의 윤회에서 벗어날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을 깨닫는 자는 찰나에서도 이것을 깨닫는 것이요, 이것을 깨닫지 못하는 자는 영원히 깨달음을 얻지 못하는 것이다.
036_0712_b_08L甚深之典由斯而盛滿半之義昭然可觀言爲心花不花而實者未之有經爲教本不本而生者亦未之有決洩宗旨敷演衆妙遠離三界末乾坤之前解脫諸苦出有生滅之悟之者得之於㧍那迷之者失之於沙劫
아, 그 끝도 없고 헤아릴 수도 없으며 변하지도 않고 더럽혀지지도 않는 진리여! 이미 존재했고 다시 존재하며 이미 공(空)이고 다시 공(空)인 진리여! 사성제[諦]의 가르침을 믿으면 이 불성[性]을 반드시 이루게 되고, 자신의 선근공덕을 회향(廻向)하면 모든 중생이 복을 받을 것이리라. 이 세상의 모든 곳에서 부처님을 우러러 보지 않는 곳이 없으니, 이 세상의 모든 만물이 모두 제 각기 이익을 얻을 것이다. 그러므로 이 진리는 진실로 중생의 병을 고칠 침[鍼砭]이요, 온 세상을 다스릴 경륜[彌綸]이다. 토끼의 발자국을 따라가지 않고 토끼를 구하면, 어떻게 토끼를 잡을 수 있으며, 뗏목을 버리고 물을 건너면, 어떻게 물을 건널 수 있겠는가. 성인께서 세상을 떠난 지는 너무나 오래 되었지만 은미한 말[微言]은 여기에 있으니, 도(道)를 널리 펴기를 바라는 군자(君子)로서 누가8) 이 말을 공경하지 않겠는가.
036_0712_b_15L無邊無量不動不染旣有復巳空更空諦信則是性畢能迴向則凡物皆福在在處處罔弗瞻仰各種種俱獲利益實衆生之鍼砭世之彌綸也廢蹄求免何免可求筏濟水何水可濟去聖逾遠微言斯弘道君子執無欽哉
보대(保大) 병오(丙午, 946)년 겨울 10월에 서문을 짓다.
036_0712_b_21L時保大丙午歲冬十月序
036_0712_c_01L

금강정일체여래진실섭대승현증대교왕경(金剛頂一切如來眞實攝大乘現證大敎王經) 상권
036_0712_c_01L金剛頂一切如來眞實攝大乘現證大教王經卷上


불공(不空) 한역
김영덕 번역
036_0712_c_02L開府儀同三司特進試鴻臚卿肅國公食邑三千戶賜紫贈司空謚大鑑正號大廣智大興善寺三藏沙門不空奉詔譯


금강계대만다라광대의궤품(金剛界大曼多羅廣大儀軌品)
036_0712_c_04L金剛界大曼荼羅廣大儀軌品之一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036_0712_c_05L如是我聞
한때 바가범(婆伽梵)께서는 모든 여래의 금강(金剛)을 가지(加持)9)하는 뛰어난 삼매야지(三昧耶智)를 성취하고, 모든 여래 보관(寶冠)의 3계법왕(界法王)을 관정하신다.
036_0712_c_06L一時婆伽梵成就一切如來金剛加持殊勝三昧耶智得一切如來寶冠三界法王灌頂
모든 여래의 일체지지(一切智智)는 유가자재(瑜伽自在)함을 증득하고, 능히 모든 여래의 일체인평등(一切印平等)한 갖가지의 사업을 지어서 다함 없고 남김없이 온갖 유정(有情)들의 세계에서 모든 바라는 바와 지어야할 업을 모두 다 성취시키신다.
036_0712_c_08L證一切如來一切智智瑜伽自在能作一切如來一切平等種種事業於無盡無餘一切有情界一切意願作業皆悉成就
대비로자나(大毘盧遮那)께서는 항상 3세(世)에 머무시는 모든 몸과 입과 마음의 금강여래(金剛如來)로서, 모든 여래의 유희(游戱)하시는 곳인 아가니타천10)(阿迦尼咤天)왕궁 가운데 대마니전(大摩尼殿)에서 갖가지로 장식한 영(鈴)과 탁(鐸)과 증번(繒幡)이 가벼운 바람에 흔들리고, 주만(珠鬘)과 영락(瓔珞)과 반만월(半滿月) 등으로써 장엄한 곳에 머물며, 90구지(俱胝)11)의 보살 대중들과 함께 하신다.
036_0712_c_11L大悲毘盧遮那常恒住三世一切身金剛如來一切如來遊戲處住阿迦尼咤天王宮中大摩尼殿種種間錯鈴鐸繒幡微風搖激珠鬘瓔珞滿月等而爲莊嚴與九十俱胝菩薩衆俱
그들은 금강수보살마하살(金剛手菩薩摩訶薩)ㆍ성관자재(聖觀自在)보살마하살ㆍ만수실리동진(曼殊室利童眞)보살마하살ㆍ허공장(虛空藏)보살마하살ㆍ금강권(金剛拳)보살마하살ㆍ재발심전법륜(纔發心轉法輪)보살마하살ㆍ허공고(虛空庫)보살마하살ㆍ최일체마력(摧一切魔力)보살마하살 등이다.
036_0712_c_17L所謂金剛手菩薩摩訶薩聖觀自在菩薩摩訶薩曼殊室利童眞菩薩摩訶薩虛空藏菩薩摩訶薩金剛拳菩薩摩訶薩纔發心轉法輪菩薩摩訶薩虛空庫菩薩摩訶薩摧一切魔力菩薩摩訶薩
036_0713_a_01L 이와 같은 보살들이 상수(上首)가 되어 갠지스강의 모래처럼 많은 수의 여래와 더불어 마치 참깨 꼬투리와도 같이 수많은 모습으로 시현하여 염부제(閻浮提)12)에 가득하며, 아가니타천(阿迦尼咤天)에서도 역시 이와 같았다.
036_0712_c_22L如是等菩薩摩訶薩而爲上首與恒河沙等數如來——猶如胡麻——示現滿於閻浮提於阿迦尼咤天亦復如是
그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수의 여래의 몸들은 그 낱낱의 몸으로부터 무량아승지(無量阿僧祗)13)의 불국토를 나타내고, 그 불국토14)에서 이 법의 이취(理趣)를 설하신다.
036_0713_a_02L彼無量數如來身從一一身現無量阿僧祇佛剎於彼佛剎還說此法理趣
이 때15)에 바가범대비로자나여래께서는 모든 허공에 상주하신다. 모든 여래의 몸과 입과 뜻의 금강으로 모든 여래와 서로 섭입(涉入)한 모든 금강계의 각오지살타(覺悟智薩埵)는 모든 허공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부처님의 금강으로부터 가지되어 생기는 지장(智藏)이다.
036_0713_a_04L時婆伽梵大毘盧遮那如來常住一切虛空一切如來身口心金一切如來互相涉入一切金剛界覺悟智薩埵一切虛空界微塵金剛加持所生智藏
모든 여래께서는 가없는 까닭에, 대금강지(大金剛智)의 관정보(灌頂寶)는 모든 허공에 두루하는 진여지(眞如智)를 현증(現證)하는 3보리(菩提)로 삼고, 모든 여래께서는 자신의 성품이 청정한 까닭에 자성청정한 모든 법을 모든 허공에 두루 가득하게 하다.
036_0713_a_08L一切如來無邊故;大金剛智灌頂寶一切虛空舒遍眞如爲現證三菩提一切如來自身性淸淨故;自性淸淨一切法遍一切虛
능히 일체의 색지(色智)를 나타내어 전부 남김없이 유정들의 세계를 조복(調伏)하시니 그 행은 가장 뛰어나시다. 모든 여래께서는 헛되지 않은 가르침을 주시는데, 모든 것이 평등한 위없는 교묘한 지혜이다.
036_0713_a_12L能現一切色智盡無餘調伏有情界行最勝一切如來不空作教令故;一切平等無上巧智
036_0713_b_01L그것은 모든 여래의 대보리(大菩提)인 견고한 살타와, 모든 여래의 구소삼매야(鉤召三昧耶)와, 모든 여래의 수염지자재(隨染智自在)와, 모든 여래의 선재(善哉)와, 모든 여래의 관정보(灌頂寶)와, 모든 여래의 일륜원광(日輪圓光)과, 모든 여래의 사유왕(思惟王)의 마니보당(摩尼寶幢)16)과, 모든 여래의 대소(大笑)와, 모든 여래의 대청정법(大淸淨法)과, 모든 여래의 반야지(般若智)17)와, 모든 여래의 윤(輪)과, 모든 여래의 비밀어(秘密語)와, 모든 여래의 헛되지 않은 갖가지 사업과, 모든 여래의 큰 정진의 묘하고 견고한 갑주(甲冑)와, 모든 여래를 널리 수호하는 금강야차(金剛藥叉)와, 모든 여래의 몸과 입과 마음의 금강의 인지(印智)이다.
036_0713_a_14L一切如來大菩提堅固薩埵一切如來鉤召三昧一切如來隨染智自在一切如來善哉一切如來灌頂寶一切如來日輪圓光一切如來思惟王摩尼寶幢一切如來大笑一切如來大淸淨法一切如來般若智一切如來輪一切如來秘密語一切如來不空種種事一切如來大精進妙堅固甲冑一切如來遍守護金剛藥叉一切如來身口心金剛印智

보현(普賢)18)과 묘불공(妙不空)과
마라(摩羅)와 극희주(極喜主)와
허공장(虛空藏)과 대묘광(大妙光)과
보당(寶幢)과 대미소(大微笑)와
036_0713_b_02L普賢妙不空
摩羅極喜王
空藏大妙光
寶幢大微笑

능관대자재(能觀大自在)와
만수(曼殊)와 모든 단(壇)과
무언(無言)과 갖가지 업(業)과
정진(精進)과 노(怒)와 견지(堅持)와
036_0713_b_04L能觀大自在
曼殊一切壇
無言種種業
精進怒堅持

금강(金剛)과 구(鉤)와 전(箭)과 희(喜)와
보(寶)와 일(日)과 당번(幢幡)과 소(笑)와
연(蓮)과 검(劍)과 묘륜(妙輪)과 어(語)와
갈마(羯磨)와 갑(甲)과 포(怖)와 지(持)와
036_0713_b_05L金剛鉤箭喜
寶日幢幡笑
蓮劍妙輪語
羯磨甲怖持

무시무종(無始無終)19)과 적(寂)과
폭노(暴怒)와 대안인(大安忍)과
야차(藥叉)와 나찰용(羅刹勇)20)
위맹(威猛)과 대부귀(大富貴)와
오마천(鄔摩天)21)과 세주(世主)와
비뉴(毘紐)22)와 승대적(勝大寂)과
세호(世護)와 허공(虛空)과 지(地)와
3세(世) 및 3계(界)와
036_0713_b_06L無始無終寂
暴怒大安忍
藥叉羅剎勇
威猛大富貴
鄔摩天世主
毘紐勝大寂
世護虛空地
三世及三界

대종(大種)과 선인익(善人益)23)
모든 설박조부(設縛祖父)와
유전(流轉)과 열반(涅槃)24)과 상(常)과
정유전(正流轉)과 대각(大覺)25)
036_0713_b_09L大種善人益
諸設嚩祖父
流轉涅槃常
正流轉大覺

각청정대승(覺淸淨大乘)과
3유(有)와 상항자(常恒者)와
항삼세(降三世)와 식락(食樂)과
주재(主宰)와 모든 능조(能調)와
036_0713_b_10L覺淸淨大乘
三有常恒者
降三世食樂
主宰諸能調

견주(堅主)와 묘지(妙地)와 승(勝)과
지피안(智彼岸)과 이취(理趣)와
해탈(解脫)과 각유정(覺有情)과
행일체여래(行一切如來)와
036_0713_b_12L堅主妙地勝
智彼岸理趣
解脫覺有情
行一切如來

각이익불심(覺利益佛心)과
모든 보리(菩提)26)의 무상(無上)과
두루 비추는 최승왕(最勝王)과
자연(自然)과 총지념(總持念)과
대살타대인(大薩埵大印)과
등지(等持)와 불작업(佛作業)과
모든 부처를 몸으로 삼음27)
살타상익각(薩埵常益覺)28)
036_0713_b_13L覺利益佛心
諸菩提無上
遍照最勝王
自然摠持念
大薩埵大印
等持佛作業
一切佛爲身
薩埵常益覺

대근본(大根本)29)의 대흑(大黑)과
대염욕(大染欲)과 대락(大樂)과
큰 방편(方便)과 대승(大勝)과
모든 승궁자재(勝宮自在)30)로 되느니라.
036_0713_b_16L大根本大黑
大染欲大樂
大方便大勝
諸勝宮自在

바가범31) 대보리심보현대보살(大菩提心普賢大菩薩)께서는 모든 여래의 심장에 머무신다. 그때에 모든 여래께서는 마치 깨알과도 같이 이 부처님 세계에 충만하다.
036_0713_b_17L婆伽梵大菩提心普賢大菩薩住一切如來心時一切如來滿此佛世界猶如胡麻
036_0713_c_01L 이때 모든 여래께서 구름처럼 모여, 일체의성취보살마하살(一切義成就菩薩摩訶薩)32)이 보리도량(菩提道場)에 앉아 있는 곳에 와서 수용신(受用身)을 시현하시고 모두 이와 같이 말씀하신다.
“선남자여, 모든 여래의 진실을 모르고 모든 고행을 인내하면서 어떻게 이 위없고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無上正等覺菩提]을 증득하겠는가?”
036_0713_b_20L爾時一切如來雲集於一切義成就菩薩摩訶薩坐菩提場往詣示現受用身咸作是言善男子云何證無上正等菩提不知一切如來眞實忍諸苦行
여기에서 일체의성취보살마하살은 모든 여래의 깨우침으로 말미암아 곧 아사파나가삼마지(阿娑頗那伽三摩地)33)로부터 일어나 모든 여래께 머리를 숙이고 다음과 같이 말씀드린다.
“세존이신 여래시여, 저에게 가르침을 주십시오. 어떻게 수행하여야 합니까? 어떤 것이 진실입니까?”
036_0713_c_02L時一切義成就菩薩摩訶薩由一切如來警覺卽從阿婆頗娜伽三摩地起禮一切如來白言世尊如來教示我云何修行云何是眞實
이와 같이34) 말씀드리자, 모든 여래께서는 한목소리로 그 보살에게 다음과 같이 말씀하신다.
“선남자여, 마땅히 자신의 마음을 관찰하라. 그리고 본래 성취되어 있는 다음의 진언을 송하여라.”
036_0713_c_05L如是說已一切如來異口同音告彼菩薩善男子當住觀察自心三摩地自性成就眞言自恣而誦

옴 짇다바라 디 미등 가로미35)
唵 質多鉢囉二合丁以反微騰 迦嚕弭
036_0713_c_08L唵質多鉢囉二合丁以反微騰迦嚕弭

이때 보살은 모든 여래께 아뢴다.
“세존이신 여래시여, 제가 두루 알고 나서 저의 마음을 보니 형상이 월륜(月輪)과 같습니다.”
036_0713_c_09L時菩薩白一切如來言世尊如來遍知已我見自心形如月輪
모든 여래께서는 다 함께 말씀하신다.
“선남자여, 마음의 자성의 광명은 마치 두루 공용(功用)을 수행하여 지음에 따라 얻음과 같고 또한 흰옷을 색으로 물들일 때에 물들임에 따라 이루어지는 것과 같으니라.”
036_0713_c_11L一切如來咸告言善男子心自性光明猶如遍修功用隨作隨獲;亦如素衣染色染隨成
이때36) 모든 여래께서는 자성의 광명으로 심지(心智)를 풍성하게 하기 위하여, 다시 그 보살에게 일러 말씀하신다.
036_0713_c_14L時一切如來爲令自性光明心智豐盛故復勅彼菩薩言

옴 보디짇다 무다바나야미37)
唵 菩提質多 畝怛波娜夜弭
036_0713_c_15L唵菩提質多畝怛波娜夜弭

“이 자성을 성취하는 진언으로 보리심(菩提心)을 내어라.”
036_0713_c_16L以此性成就眞言令發菩提心
이때에 그 보살은 다시 모든 여래들로부터 가르침을 받아 보리심을 내고 나서, 이렇게 말씀드린다.
“그 달의 모습과 같이 저도 또한 달의 모습처럼 보입니다.”
036_0713_c_17L時彼菩薩復從一切如來承旨發菩提心作是言如彼月輪形我亦如是月輪形見
모든 여래38)께서 말씀하신다.
“너는 이미 모든 여래의 보현심(普賢心)을 일으켜 금강(金剛)의 견고함과 평등함을 얻었다. 훌륭히 이 모든 여래의 보현발심(普賢發心)에 머무르며, 자기 마음의 월륜(月輪)에 금강저의 모습을 사유하면서 이 진언을 염송하여라.”
036_0713_c_20L一切如來告言汝已發一切如來普賢心獲得齊等金剛堅固善住此一切如來普賢發心於自心月輪思惟金剛形以此眞言

옴 디­타 바아라39)
唵 底瑟咤二合 嚩日囉二合
036_0713_c_23L唵底瑟姹二合嚩日囉二合
036_0714_a_01L
보살40)이 아뢴다.
“세존이신 여래시여, 저의 월륜 가운데의 금강을 봅니다.”
036_0714_a_01L菩薩白言世尊如來我見月輪中金
모든 여래께서 함께 말씀하신다.
“모든 여래보현심의 금강을 견고하게 하기 위하여 이 진언을 염송하여라.”
036_0714_a_03L一切如來咸告言令堅固一切如來普賢心金剛以此眞言

옴 바아라 다마 구함41)
唵 嚩日囉二合怛麽二合句唅
036_0714_a_04L唵嚩日囉二合怛麽二合句唅

모든 허공계에 두루 가득 차있는 모든 여래의 몸과 말과 뜻의 금강계(金剛界)는 모든 여래의 가지(加持)에 의하여 살타금강(薩埵金剛)에 들어간다. 곧 모든 여래께서는 일체의성취보살마하살에게 금강(金剛)의 이름으로써 금강계(金剛界)라 부르고 금강계의 관정(灌頂)을 수여하신다.
036_0714_a_05L所有遍滿一切虛空界一切如來身口心金剛界以一切如來加持悉入於薩埵金剛則一切如來於一切義成就菩薩摩訶薩以金剛名號金剛界金剛界灌頂
이때에 금강계보살마하살(金剛界菩薩摩訶薩)이 그 모든 여래께 아뢴다.
“세존이신 여래시여, 저는 모든 여래께서 자신으로 됨을 봅니다.”
036_0714_a_10L時金剛界菩薩摩訶薩白彼一切如來言世尊如來我見一切如來爲自身
모든 여래42)께서 다시 말씀하신다.
“이러한 까닭에 마하살이여, 모든 살타금강(薩埵金剛)은 온갖 모습을 갖추어 성취한다. 자신을 부처의 모습으로 관(觀)하여 이 자성성취의 진언으로써 마음에 따라 송하여라.”
036_0714_a_12L一切如來復告言是故摩訶薩一切薩埵金剛具一切形成就觀自身佛形以此自性成就眞言隨意而誦

옴 야타 살바다타아다 사다 타함43)
唵 也他 薩婆怛他▼(言+我)多 薩怛二合他唅
036_0714_a_15L唵也他薩婆怛他誐多薩怛二合他唅

이러한 말을 하고 나서44) 금강계보살마하살은 자신이 여래인 것을 현증(現證)하고 모든 여래께 예하고 나서 아뢴다.
“오직 바라건대 존귀하신 모든 여래시여, 저를 가지(加持)하시어 이 보리의 현증을 견고하게 하여주소서.”
036_0714_a_16L作是言已金剛界菩薩摩訶薩現證自身如來盡禮一切如來已白言唯願世尊諸如來加持於我令此現證菩提堅
이와 같이 말씀드리자,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계여래(金剛界如來)의 그 살타금강 가운데로 들어오신다.
036_0714_a_20L作是語已一切如來入金剛界如來彼薩埵金剛中
036_0714_b_01L그때 세존이신 금강계여래께서는 그 찰나 사이에 등각일체여래평등지(等覺一切如來平等智)를 현증하시고, 모든 여래의 평등지삼매야(平等智三昧耶)에 들어가시어 모든 여래의 법평등지(法平等智)의 자성청정을 증득하시며, 곧 모든 여래의 평등자성광명지장(平等自性光明智藏) 여래(如來)ㆍ응공(應供)ㆍ정변지(正遍知)를 성취하신다.
036_0714_a_21L時世尊金剛界如來當彼剎那頃現證等覺一切如來平等智一切如來平等智三昧耶證一切如來法平等智自性淸淨則成一切如來平等自性光明智藏如來應供正遍知
그때에 모든 여래께서는 다시 모든 여래의 살타금강으로부터 나와 허공장대마니보(虛空藏大摩尼寶)로써 관정하시고 관자재법지(觀自在法智)를 발생하시며, 모든 여래의 비수갈마(毘首羯磨)45)를 안립하신다.
036_0714_b_02L時一切如來復從一切如來薩埵金剛出以虛空藏大摩尼寶灌頂發生觀自在法智安立一切如來毘首羯
이로 말미암아 수미로(須彌盧)46) 정상의 금강보봉누각(金剛寶峰樓閣)에 도착하시고, 금강계여래께서는 모든 여래의 가지로 모든 여래의 사자좌에서 일체의 방면에 편안히 머무신다.
036_0714_b_06L由此往詣須彌盧頂金剛摩尼寶峯樓閣至已金剛界如來以一切如來加持於一切如來師子座一切面安立
그때 부동여래(不動如來)와 보생여래(寶生如來)와 관자재왕여래(觀自在王如來)와 불공성취여래(不空成就如來) 등 모든 여래께서는 모든 여래로써 자신을 가지(加持)하신다. 바가범석가모니여래께서는 모든 것에 평등하게 잘 통달하신 까닭에 모든 방향에서 평등성을 관찰하고 4방으로 앉으신다.
036_0714_b_09L時不動如來寶生如來觀自在王如來不空成就如來一切如來以一切如來加持自身婆伽梵釋迦牟尼如來一切平等善通達故一切方平等觀察四方而坐
이때47)에 세존이신 비로자나여래께서는 오래지 않아 평등한 깨달음인 모든 여래의 보현심을 현증(現證)하고, 모든 여래의 허공발생대마니보관정(虛空發生大摩尼寶灌頂)을 획득하고, 모든 여래의 관자재법지피안(觀自在法智彼岸)과 모든 여래의 비수갈마불공무애(毘首羯磨不空無礙)의 가르침과 원만한 사업과 원만한 마음의 즐거움을 얻으신다.
036_0714_b_13L爾時世尊毘盧遮那如來不夂現證等覺一切如來普賢心獲得一切如來虛空發生大摩尼寶灌頂得一切如來觀自在法智彼岸一切如來毘首羯磨不空無礙教圓滿事業圓滿意樂
모든 여래의48) 성품을 자신에 가지하고 곧 모든 여래의 보현마하보리살타의 삼매야(三昧耶)를 출생하는 살타(薩埵)를 가지하는 금강삼마지(金剛三摩地)에 들어가 모든 여래의 대승을 현증하는 삼매야이며 일체여래심이라 이름하는 주문을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낸다.
036_0714_b_19L一切如來性於自身加持卽入一切如來普賢摩訶菩提薩埵三昧出生薩埵加持金剛三摩地一切如來大乘現證三昧耶名一切如來從自心出

바아라 사다바49)
嚩日囉二合薩怛嚩二合下同
036_0714_b_23L嚩日囉二合薩怛縛二合下同
036_0714_c_01L
모든 여래심을 내자마자 곧 그 바가범보현은 수많은 월륜이 되어 널리 모든 유정의 대보리심을 맑게 하시고, 여러 부처가 빙 둘러 있는 곳에 머무신다 그 수많은 월륜으로부터 모든 여래의 지금강(智金剛)을 내고, 곧 바가범비로자나여래의 심장에 들어오신다.
036_0714_c_01L纔出一切如來心卽彼婆伽梵普賢爲衆多月輪普淨一切有情大菩提於諸佛所周圍而住從彼衆多月出一切如來智金剛卽入婆伽梵毘盧遮那如來心
보현의 견고함에 말미암아 금강살타의 삼마지로부터 모든 여래의 가지에 의하여 합하여 한 몸이 된다. 크기는 허공에 가득하고 두루 가득 차서 다섯 봉우리의 광명50)을 이룬다.
036_0714_c_06L由普賢堅牢故從金剛薩埵三摩地由一切如來加持爲一體量盡虛空遍滿成五峯光明
모든 여래의 몸과 입과 마음으로부터 금강저의 모습을 출생하여 모든 여래심으로부터 나와서 부처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4_c_08L切如來身心出生金剛形從一切如來心出住佛掌中
다시 금강으로부터 금강형(金剛形)의 갖가지 색상51)을 내고 두루 펼쳐서 모든 세계를 널리 비춘다. 그 금강광명문(金剛光明門)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여래의 몸을 내어서 법계에 두루하다. 마침내 모든 허공 끝까지 온갖 세계의 구름 바다에 두루하며, 널리 모든 여래의 평등지(平等智)의 신경통(神境通)을 증득한다.
036_0714_c_10L復從金剛出金剛形種種色相舒遍照曜一切世界彼金剛光明門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遍周法界究竟一切虛空一切世界雲海遍證一切如來平等智神通
모든 여래의 대보리심을 발하여 보현의 갖가지 행을 이루며, 모든 여래의 사업을 계승52)하고 대보리도량에 나아가 모든 마군을 굴복시킨다. 모든 여래의 평등대보리를 증득하여 이루며, 정법륜(正法輪)을 굴리어 모든 것을 구제하고, 다함 없는 유정계(有情界)를 이익 되고 안락하게 하며, 모든 여래의 지혜의 가장 뛰어난 신경통(神境通)의 실지 등을 성취한다.
036_0714_c_15L發一切如來大菩提心辦普賢種種行承事一切如來往詣大菩提場摧諸魔軍證成一切如來平等大菩提轉正法輪乃至拔濟一切利益安樂盡無餘有情界成就一切如來智最勝神境通悉地等
모든 여래의 신통유희(神通遊戱)의 보현을 시현하는 까닭에, 금강살타의 삼마지는 묘하게 견고한 까닭에, 모여서 한 몸으로 되어 보현마하보리살타(普賢摩訶菩提薩埵)의 몸을 내며 세존이신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의 심장에 머무르며 온타남(嗢陀南)53)을 설하신다.
036_0714_c_20L示現一切如來神通遊戲普賢故金剛薩埵三摩地妙堅牢故聚爲一體生普賢摩訶菩提薩埵身住世尊毘盧遮那佛心而說嗢陁南
036_0715_a_01L
기이하도다, 나 보현은
견고한 살타(薩埵)로서 스스로 그러하다.
견고한 무신(無身)으로부터
살타(薩埵)54)의 몸을 획득한다.
036_0715_a_01L奇哉我普賢
堅薩埵自然
從堅固無身
獲得薩埵身

그때 보현대보리살타의 몸은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 앞의 월륜에 의지하여 머무르며55)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이때에 바가범께서 모든 여래의 지삼매야(智三昧耶)에 들어감을 금강삼마지(金剛三摩地)라 이름한다.
036_0715_a_03L時普賢大菩提薩埵身從世尊心下一切如來前依月輪而住復請教令時婆伽梵入一切如來智三昧耶金剛三摩地
모든 여래의 계(戒)와 정(定)과 혜(慧)와 해탈(解脫)과 해탈지견(解脫知見)을 수용하고, 정법의 바퀴를 굴리어 세상사람들을 이익 되게 함과, 큰 방편과 힘[力]과 정진과 대지삼매야(大智三昧耶)와 다함 없고 남음 없는 유정세계의 구제와 온갖 주재(主宰)와 안락과 열의(悅意)를 수용하기 위하여, 나아가 모든 여래의 평등지와 신경통(神境通)과 위없는 대승현증(大乘現證)의 최승실지(最勝悉地)의 과(果)를 얻기 위하여, 모든 여래께서 성취한 금강을 그 보현마하보리살타에게 주고 모든 여래의 전륜왕(轉輪王)의 관정을 모든 부처님 몸의 보관회채(寶冠繪綵)로써 관정하고 나서 두 손으로 수여하신다.
036_0715_a_07L受用一切如來戒定慧解脫解脫知見轉正法輪利益有情大方便力精進大智三昧耶無盡無餘拔濟有情界一切主宰安樂悅意乃至得一切如來平等智神境通無上大乘見證最勝悉地果故一切如來成就金剛授與彼普賢摩訶菩提薩埵一切如來轉輪王灌頂以一切佛身寶冠繒綵灌已授與雙手
곧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명(金剛名)으로써 금강수(金剛手)라 부르고 금강수관정(金剛手灌頂)을 수여할 때에, 금강수보살마하살(金剛手菩薩摩訶薩)은 왼쪽은 느리게 하고 오른쪽은 춤추며56) 금강저를 희롱하여 곧 그 금강을 자심에 두는 증진의 자세를 유지하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5_a_15L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手——金剛手灌頂時金剛手菩薩摩訶薩左慢右儛弄跋折羅則彼金剛安自心增進勢說此嗢陁南

이것은 바로 온갖 부처님의
금강의 무상(無上)을 성취함이라.
나는 손바닥에 수여하고
금강을 금강에 가지한다.57)
036_0715_a_19L此是一切佛
成金剛無上
授與我手掌
金剛加金剛
036_0715_b_01L
이때58) 세존께서는 다시 불공왕대보살(不空王大菩薩)의 삼매야에 들어가시어 살타가지(薩埵加持)를 내니, 금강삼마지(金剛三摩地)라 이름한다. 모든 여래의 구소삼매야(鉤召三昧耶)라 이름하니 일체여래심이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한다.
036_0715_a_21L爾時世尊復入不空王大菩薩三昧所生薩埵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鉤召三昧耶一切如來心從自心出

바아라 라자59)
嚩日囉二合
036_0715_b_02L嚩日囉二合

일체여래심으로부터 나오자 곧 그 바가범금강수께서는 모든 여래의 대구(大鉤)로 된다. 나오고 나서 세존이신 비로자나의 심장으로 들어가 모여 한 몸이 되고, 금강대구(金剛大鉤)의 모습을 내어 부처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5_b_03L從一切如來心纔出已則彼婆伽梵金剛手爲一切如來大鉤出已入世尊毘盧遮那心聚爲一體生金剛大鉤形住佛掌中
금강대구의 모습으로부터 온 세상의 티끌처럼 수많은 여래의 몸이 나타나며, 모든 여래 등을 소청(召請)하고, 온갖 부처의 신통유희를 행한다. 묘불공왕(妙不空王)인 까닭에, 금강살타의 삼마지는 극히 견고한 까닭에, 모여서 한 몸이 되어 불공왕대보살(不空王大菩薩)의 몸을 내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머무르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5_b_07L從金剛大鉤形出現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召請一切如來等作一切佛神通遊戲妙不空王故金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爲一體生不空王大菩薩身住毘盧遮那佛心說此嗢陁南

기이하도다, 불공왕(不空王)은
금강으로부터 난 바의 구(鉤)이다.
모든 것에 부처님이 두루함으로 말미암아
구소(鉤召)를 성취하게 된다.
036_0715_b_12L奇哉不空王
金剛所生鉤
由遍一切佛
爲成就鉤召

그때 불공왕대보살의 몸은 부처님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오른쪽 월륜60)에 의지하여 머물며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036_0715_b_14L時不空王大菩薩身從佛心下依一切如來右月輪而住復請教令
그때 바가범께서 일체여래구소삼매야(一切如來鉤召三昧耶)에 들어가시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모든 여래의 구소삼매야와 무진무여(無盡無餘)의 유정계의 모든 구소(鉤召)와 모든 안락과 열의를 수용하게 하고자, 나아가 모든 여래의 집회가지(集會加持)의 최승실지(最勝悉地)를 받게 하고자, 곧 그 금강구(金剛鉤)로써 불공왕대보살(不空王大菩薩)의 두 손에 수여한다.
036_0715_b_16L時婆伽梵入一切如來鉤召三昧耶名金剛三摩地受一切如來鉤召三昧耶盡無餘有情界一切鉤召一切安樂悅意故乃至一切如來集會加持最勝悉地故則彼金剛鉤授與不空王大菩薩雙手
036_0715_c_01L 모든 여래께서 금강명(金剛名)으로써 금강구소(金剛鉤召)라 부르고 금강구소관정(金剛鉤召灌頂)을 수여할 때에, 금강구소보살마하살(金剛鉤召菩薩摩訶薩)은 금강구(金剛鉤)로써 모든 여래를 구소(鉤召)하고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5_b_22L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鉤召——金剛鉤召灌頂時金剛鉤召菩薩摩訶薩以金剛鉤鉤召一切如來說此嗢陁南

이는 바로 모든 부처님의
위없는 금강지(金剛智)이다.
모든 부처의 이익을 이루고
최상으로서 능히 구소한다.
036_0715_c_02L此是一切佛
無上金剛智
成諸佛利益
最上能鉤召

이때61) 바가범께서는 다시 마라대보살삼매야(摩羅大菩薩三昧耶)에 들어가 살타가지(薩埵加持)를 출생하시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일체여래수염삼매야(一切如來隨染三昧耶)로서 일체여래심이라 부른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한다.
036_0715_c_04L爾時婆伽梵復入摩羅大菩薩三昧出生薩埵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隨染三昧耶名一切如來心從自心出

바아라 라 아62)
嚩日囉二合
036_0715_c_08L嚩日囉二合邏哦

일체여래심으로부터 나오자 곧 그 바가범지금강(婆伽梵持金剛)은 모든 여래의 화기장(花器仗)63)이 된다. 나오고 나서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들어가 모여서 한 몸이 되고, 대금강전(大金剛箭)의 모습을 내고 부처님 손바닥에 머문다.
036_0715_c_09L從一切如來心纔出已卽彼婆伽梵持金剛爲一切如來花器仗出已世尊毘盧遮那佛心聚爲一體生大金剛箭形住佛掌中
그 금강전(金剛箭)의 모습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여래의 몸을 낸다. 모든 여래의 수염(隨染) 등을 행하고 온갖 부처님의 신통유희를 이루고 극살(極殺)하는 까닭에, 금강살타의 삼마지는 극히 견고한 까닭에, 모여서 한 몸이 되고 마라64)대보살(摩羅大菩薩)의 몸을 내어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머무르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5_c_13L從彼金剛箭形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作一切如來隨染等作一切佛神通遊戲極殺故金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爲一體生摩羅大菩薩身住世尊毘盧遮那佛心說此嗢陁南

기이하도다, 자성(自性)의 청정은
염욕(染欲)에 따라 스스로 그러하나니
욕(欲)을 여의어 청정한 까닭에
염(染)65)으로써 조복함이라.
036_0715_c_18L奇哉自性淨
隨染欲自然
離欲淸淨故
以染而調伏

그때 그 마라대보살의 몸은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왼쪽66) 월륜에 의지하여 머물고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그때 세존께서 일체여래수염가지(一切如來隨染加持)에 들어가시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036_0715_c_20L時彼摩羅大菩薩身從世尊心下一切如來左月輪而住復請教令世尊入一切如來隨染加持名金剛三摩地
036_0716_a_01L 모든 여래의 능살삼매야(能殺三昧耶)를 받으며, 다함 없는 유정계의 수염일체(隨染一切)와, 안락과 열의를 수용하기 위하여, 나아가 모든 여래의 마라업(摩羅業)의 가장 뛰어난 실지(悉地)의 과(果)를 얻기 위하여, 곧 그 금강전(金剛箭)을 마라대보살의 두 손에 수여한다.
036_0716_a_01L受一切如來能殺三昧耶無餘有情界隨一切安樂悅意故乃至得一切如來摩羅業最勝悉地果故則彼金剛箭授與摩羅大菩薩雙手
곧 모든 여래께서 금강명(金剛名)으로써 금강궁(金剛弓)이라 부르고 금강궁관정(金剛弓灌頂)을 수여할 때에, 금강궁보살마하살(金剛弓菩薩摩訶薩)은 금강전으로써 모든 여래에 거역하는 마음을 죽이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6_a_05L則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弓——金剛弓灌頂時金剛弓菩薩摩訶薩以金剛箭殺一切如來說此嗢陁

이것은 모든 부처님의 염지(染智)67)로서
더러움이 없다.
염(染)으로써 염리(厭離)68)를 끊어서
능히 모든 안락을 시여한다.
036_0716_a_08L此是一切佛
染智無瑕穢
以染害厭離
能施諸安樂

이때69) 바가범께서는 다시 극희왕대보살(極喜王大菩薩)의 삼매야에 들어가 살타가지(薩埵加持)를 내시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일체여래극희삼매야(一切如來極喜三昧耶)이며 일체여래심이라 이름한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하다.
036_0716_a_10L爾時婆伽梵復入極喜王大菩薩三昧所生薩埵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極喜三昧耶名一切如來心從自心出

바아라 사도70)
嚩日囉二合 娑度
036_0716_a_14L嚩日囉二合娑度

일체여래심으로부터 나오자 곧 그 바가범지금강은 모든 여래의 선재상(善哉相)이 되어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들어가 모여서 한 몸으로 되어 대환희의 모습을 내어 부처님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6_a_15L從一切如來心纔出已則彼婆伽梵持金剛一切如來善哉相入世尊毘盧遮那佛心聚爲一體生大歡喜形住佛掌中
그 환희형(歡喜形)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처럼 많은 여래의 몸을 내어서 모든 여래의 선재상(善哉相)을 구현한다. 모든 부처의 신통유희를 행하고 극희(極喜)인 까닭에, 금강살타삼마지(金剛薩埵三摩地)는 극히 견고한 까닭에, 모여서 한 몸이 되고 환희왕대보살(歡喜王大菩薩)의 몸을 내어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머무르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6_a_19L從彼歡喜形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作一切如來善哉相作一切佛神通遊戲極喜故金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聚爲一體生歡喜王大菩薩身住世尊毘盧遮那佛說此嗢陁南
036_0716_b_01L
기이하도다, 나 선재(善哉)는
모든 일체의 승지(勝智)이다.
분별을 여읜 자는
능히 구경(究竟)의 기쁨을 낸다.
036_0716_b_01L奇哉我善哉
諸一切勝智
所離分別者
能生究竟喜

그때 환희왕대보살의 몸이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뒷쪽 월륜71)에 의지하여 머무르며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그때 세존께서 일체여래등희가지(一切如來等喜加持)에 들어가시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036_0716_b_03L時歡喜王大菩薩身從世尊心下一切如來後月輪而住復請教令世尊入一切如來等喜加持名金剛三摩地
모든 여래의 등희일체안락열의(等喜一切安樂悅意)를 받았기에, 모든 여래의 무등희일체안락열의(無等喜一切安樂悅意)를 받게 하고자, 나아가 모든 여래의 무상희미최승실지과(無上喜味最勝悉地果)를 획득하고자, 곧 저 금강희를 그 환희왕대보살마하살의 양손에 수여한다.
036_0716_b_07L已受一切如來等喜一切安樂悅意故乃至得一切如來無等喜一切安樂悅意故乃至得一切如來無上喜味最勝悉地果故則彼金剛喜授彼歡喜王大菩薩摩訶薩雙手
곧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명으로써 금강희(金剛喜)라 부른다. 금강희를 관정할 때에 금강희보살마하살은 금강희선재상(金剛喜善哉相)으로 모든 여래를 환희하게 하고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6_b_11L則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喜——金剛喜灌頂時金剛喜菩薩摩訶薩以金剛喜善哉相歡悅一切如來說此嗢陁南

이것은 모든 부처님의
선재상(善哉相)을 능히 굴리네.
모든 희금강(喜金剛)을 만들고
묘희(妙喜)를 증장케 하느니라.
036_0716_b_15L此是一切佛
能轉善哉相
作諸喜金剛
妙喜令增長

대보리심72)과 모든 여래의 구소삼매야(鉤召三昧耶)와 일체여래수염지(一切如來隨染智)와 대환희(大歡喜) 등 이와 같은 것이 모든 여래의 대삼매야살타(大三昧耶薩埵)이다.
036_0716_b_17L大菩提心一切如來鉤召三昧耶切如來隨染智大歡喜如是一切如來大三昧耶薩埵
그때73) 바가범께서는 다시 허공장대보살신삼매야(虛空藏大菩薩身三昧耶)에 들어가 보가지(寶加持)를 내시니, 이를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모든 여래의 관정삼매야(灌頂三昧耶)이며 일체여래심이라 이름한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한다.
036_0716_b_20L爾時婆伽梵復入虛空藏大菩薩三昧耶所生寶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灌頂三昧耶名一切如來心從自心出
036_0716_c_01L
바아라 라다나74)
嚩日囉二合 囉怛那二合
036_0716_c_01L嚩日囉二合囉怛那二合

일체여래심으로부터 나오자마자 모든 허공평등성지(虛空平等性智)에 잘 통달하기 때문에, 금강살타삼마지(金剛薩埵三摩地)는 지극히 견고하기에 모여서 한 몸이 된다.
036_0716_c_02L從一切如來心纔出已一切虛空平等性智善通達故金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聚爲一體
곧 저 바가범 지금강께서는 모든 허공의 광명이 되고, 나오고 나서 모든 허공의 광명으로써 모든 유정계를 비추어 모든 허공계를 이루신다. 모든 여래의 가지로써 모든 허공계는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들어간다.
036_0716_c_05L則彼婆伽梵持金剛爲一切虛空光明出已以一切虛空光明照耀一切有情界成一切虛空界以一切如來加持一切虛空界入世尊毘盧遮那佛心
잘 수습하였기 때문에 금강살타의 삼마지는 모든 허공계의 태장(胎藏)으로부터 이루어진 온갖 세계에 두루 가득하며, 같은 크기의 대금강보형(大金剛寶形)을 출생하고 부처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6_c_09L善修習故金剛薩埵三摩地一切虛空界胎藏所成一切世界遍滿等量出生大金剛寶形住佛掌中
그 금강보형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과도 같이 수많은 여래의 몸을 낸다. 다 내고 나서 모든 여래의 관정 등을 행하며 온갖 세계에서 모든 여래의 신통유희를 행한다.
036_0716_c_12L從彼金剛寶形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出生作一切如來灌頂等於一切世界作一切如來神通遊戲
허공계 태장이 오묘하게 출생시키기 때문에, 금강살타의 삼마지는 극히 견고하기 때문에 모여 한 몸이 되어 허공장대보살의 몸을 내고, 세존이신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의 심장에 머무르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6_c_15L虛空界胎藏妙出生故金剛薩埵三摩地極堅牢聚爲一體生虛空藏大菩薩身世尊毘盧遮那佛心說此嗢陁南

기이하도다, 묘관정(妙灌頂)은
위가 없는 금강보(金剛寶)이다.
부처님은 집착함이 없으시므로
3계의 주인이 되시네.
036_0716_c_18L奇哉妙灌頂
無上金剛寶
由佛無所著
名爲三界主

그때 저 허공장대보살의 몸은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앞쪽75) 월륜에 의지하여 머무르며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036_0716_c_20L時彼虛空藏大菩薩身從世尊心下依一切如來前月輪而住復請教令
036_0717_a_01L 그때 세존께서는 일체여래대마니보금강(一切如來大摩尼寶金剛)이라 이름하는 삼마지에 들어가고, 모든 여래의 원만의락삼매야(圓滿意樂三昧耶)를 받으며, 유정계가 다하여 남김 없을 때까지 모든 의리를 획득하신다.
036_0716_c_22L時世尊入一切如來大摩尼寶名金剛三摩地受一切如來圓滿意樂三昧耶盡無餘有情界獲一切義利
모든 안락과 열의(悅意)를 받게 하고자, 나아가 모든 여래의 이익최승영성실지(利益最勝榮盛悉地)를 획득하게 하고자, 저 금강마니를 받아서 그 허공장대보살마하살(虛空藏大菩薩摩訶薩)과 금강보전륜왕(金剛寶轉輪王)에게 금강보형관정(金剛寶形灌頂)을 수여하고 양손에 두게 한다.
036_0717_a_02L一切安樂悅意故乃至得一切如來利益最勝榮盛悉地故受彼金剛摩與彼虛空藏大菩薩摩訶薩金剛寶轉輪王授與金剛寶形灌頂安於雙手
곧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명으로써 금강장(金剛藏)이라고 부른다. 금강장을 관정할 때, 금강장보살마하살(金剛藏菩薩摩訶薩)은 금강마니(金剛摩尼)로써 자신의 관정하는 곳에 두고서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7_a_07L則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藏——金剛藏灌頂時金剛藏菩薩摩訶薩以金剛摩尼安自灌頂處說此嗢陁南

이것은 온갖 부처님께서
유정계를 관정하심이다.
나의 손바닥에 수여하시고
보배를 보배 가운데에 안립하시네.
036_0717_a_10L此是一切佛
灌頂有情界
授與我手掌
寶安於寶中

그때76) 바가범께서는 다시 대위광대보살삼매야(大威光大菩薩三昧耶)에 들어가 보가지(寶加持)를 출생하시니, 이를 금강삼마지라 한다. 일체여래광삼매야(一切如來光三昧耶)이며 일체여래심이라 한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한다.
036_0717_a_12L爾時婆伽梵復入大威光大菩薩三昧耶出生寶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光三昧耶名一切如來心自心出

바아라 뎨야77)
嚩日囉二合 帝惹
036_0717_a_16L嚩日囉二合帝惹

일체여래심으로부터 나오자 바가범금강수께서는 매우 많은 대일륜(大日輪)이 되고, 나오고 나서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들어가 모여 하나의 몸이 된다. 그리고 대금강일형(大金剛日形)78)을 내며 부처님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7_a_17L從一切如來心纔出已卽彼婆伽梵金剛手爲衆多大日輪出已入世尊毘盧遮那佛心聚爲一體生大金剛日住佛掌中
그 금강일륜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여래의 몸을 내고, 모든 여래의 광명 등을 내비치고 모든 부처님의 신통유희를 행한다.
036_0717_a_21L從彼金剛日輪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放一切如來光明等作一切佛神通遊戲
036_0717_b_01L 극히 대위광(大威光)이기 때문에, 금강살타의 삼마지는 지극히 견고하기 때문에, 모여서 하나의 몸으로 되어 대위광보살마하살(大威光菩薩摩訶薩)의 몸을 낸다. 대위광보살마하살의 몸은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머물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7_a_23L極大威光金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聚爲一生大威光菩薩摩訶薩身住世尊毘盧遮那佛心說此嗢陁南

기이하도다, 비길 바 없는 광명은
유정계를 밝게 비추신다.
능히 청정하게 하시는 분이시며
모든 부처님을 내어 세상을 구하는 분이시다.
036_0717_b_03L奇哉無比光
照耀有情界
能淨淸淨者
諸佛救世者

그때 저 무구대위광보살(無垢大威光菩薩)의 몸은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오른쪽79) 월륜에 의지해 머무르며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036_0717_b_05L時彼無垢大威光菩薩身從世尊心依一切如來右月輪而住復請教
이때 세존께서는 모든 여래의 원광가지(圓光加持)에 드시니, 이를 금강삼마지라 한다. 모든 여래의 광삼매야(光三昧耶)를 수여 받고 다함 없는 유정계의 비할 바 없는 광명과, 모든 안락과 열의를 받기 위하여, 나아가 모든 여래의 자광명최승실지(自光明最勝悉地)를 얻기 위하여 금강일(金剛日)을 대위광보살마하살의 양손에 수여한다.
036_0717_b_08L時世尊入一切如來圓光加持金剛三摩地受一切如來光三昧耶盡無餘有情界無比光一切安樂悅意故乃至得一切如來自光明最勝悉地故金剛日授與大威光菩薩摩訶薩雙手
곧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명으로써 금강광(金剛光)이라 부른다. 금강광을 관정할 때 금강광보살마하살은 저 금강일(金剛日)로써 모든 여래를 비추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7_b_13L則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光——金剛光灌頂時金剛光菩薩摩訶薩以彼金剛日照曜一切如來說此嗢陁南

모든 부처님은 능히
무지(無智)의 암흑을 파괴한다.
설령 티끌처럼 많은 수의 해가 있더라도
이 빛이 그보다도 뛰어나다.
036_0717_b_16L此是一切佛
能壞無智暗
設微塵數日
此光超於彼

이때80) 바가범께서는 다시 보당대보살삼매야(寶幢大菩薩三昧耶)에 들어가 보가지(寶加持)를 내시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일체여래만의원삼매야(一切如來滿意願三昧耶)이며 일체여래심이라 이름한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한다.
036_0717_b_18L爾時婆伽梵復入寶幢大菩薩三昧出生寶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滿意願三昧耶名一切如來心從自心出

바아라 계도81)
嚩日囉二合 計都
036_0717_b_22L嚩日囉二合計都
036_0717_c_01L
일체여래심으로부터 나오자 곧 저 바가범 지금강께서는 갖가지 색의 당번(幢幡)으로 장엄된 형상이 된다. 나오고 나서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으로 들어가 모여 하나의 몸이 된다. 금강당형(金剛幢形)82)을 내고 부처님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7_b_23L從一切如來心纔出已卽彼婆伽梵持金剛爲種種色幢幡莊嚴形出已入世尊毘盧遮那佛心聚爲一體金剛幢形住佛掌中
그 금강당형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여래의 몸을 내고 모든 여래의 보당(寶幢) 등을 건립하며 모든 부처의 신통유희를 행한다. 대보당(大寶幢)이므로 금강살타삼마지는 지극히 견고하므로, 모여서 하나의 몸으로 되어 보당대보살(寶幢大菩薩)의 몸을 내고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머물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7_c_04L從彼金剛幢形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建一切如來寶幢等作一切佛神通遊戲寶幢故金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聚爲一體生寶幢大菩薩身住世尊毘盧遮那佛心說此嗢陁南

기이하도다, 비할 바 없는 당(幢)은
모든 이익을 성취한다.
모든 뜻을 채우며
모든 원(願)을 만족케 한다.
036_0717_c_09L奇哉無比幢
一切益成就
一切意滿者
令滿一切願

그때 보당대보살의 몸은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왼쪽83) 월륜에 의지해 머무르며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이때 세존께서는 일체여래건립가지(一切如來建立加持)에 들어가시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036_0717_c_11L時彼寶幢大菩薩身從世尊心下一切如來左月輪而住復請教令世尊入一切如來建立加持名金剛三摩地
모든 여래의 사유왕마니당(思惟王摩尼幢)을 받아 능히 삼마야를 건립한다. 다함 없는 유정계의 일체의 바라는 바의 뜻을 원만하게 하고 모든 것을 편안하고 즐거우며 기쁘게 하고, 나아가 모든 여래의 대이익최승실지과(大利益最勝悉地果)를 얻기 위한 까닭에, 곧 그 금강당을 보당보살마하살의 양손에 수여한다.
036_0717_c_15L受一切如來思惟王摩尼幢能建三昧耶盡無餘有情界令一切意願圓滿一切安樂悅意故乃至得一切如來大利益最勝悉地果故則彼金剛幢授彼寶幢菩薩摩訶薩雙手
그러자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명으로써 금강당(金剛幢)이라 부른다. 금강당을 관정할 때, 금강당보살마하살은 금강당으로 모든 여래를 단바라밀(檀波羅蜜)에 안립하고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7_c_19L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幢——金剛幢灌頂時彼金剛幢菩薩摩訶薩以金剛幢安立一切如來於檀波羅蜜此嗢陁南
036_0718_a_01L
이것은 바로 모든 부처가 능히
모든 하고자 하는 욕구를 만족시키시는 것으로
사유보당(思惟寶幢)이라 이름하는데
바로 보시바라밀의 이취(理趣)이네.
036_0717_c_23L此是一切佛
能滿諸意欲
名思惟寶幢
是檀度理趣

그때84) 바가범께서는 다시 상희열대보살삼매야(常喜悅大菩薩三昧耶)에 들어가 보가지(寶加持)를 출생시키니, 이를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일체여래희열삼매야(一切如來喜悅三昧耶)이며 일체여래심이라 이름한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한다.
036_0718_a_02L爾時婆伽梵復入常喜悅大菩薩三昧耶出生寶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喜悅三昧耶名一切如來心從自心出

바아라 하사85)
嚩日囉二合 賀娑
036_0718_a_06L嚩日囉二合賀娑

일체여래심으로부터 나오자마자 저 바가범지금강께서는 모든 여래의 미소(微笑)가 된다. 나오고 나서,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들어가 모여 하나의 몸으로 되어 금강소(金剛笑)의 모습을 내며 부처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8_a_07L從一切如來心纔出已卽彼婆伽梵持金剛爲一切如來微笑出已入世尊毘盧遮那佛心聚爲一體生金剛笑形住佛掌中
그 금강소의 모습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여래의 몸이 출생한다. 모든 여래의 기이하고 특별한 일 등을 행하고 모든 부처의 신통유희를 행한다.
036_0718_a_11L從彼金剛笑形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作一切如來奇特等作一切佛神通遊戲
상희열근(常喜悅根)이기 때문에, 금강살타삼마지는 지극히 견고하기 때문에 모여서 한 몸으로 되어 상희열근대보살(常喜悅根大菩薩)의 몸을 낸다. 상희열근대보살의 몸은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머물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8_a_13L常喜悅根故金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爲一體生常喜悅根大菩薩身住世尊毘盧遮那佛心說此嗢陁南

기이하도다, 나는 큰 미소(微笑)이다.
모든 것 중에서도 뛰어나고 크고 기이하고 특별하다.
부처님의 이익을 안립하며
언제나 묘등인(妙等引)에 머문다.
036_0718_a_16L奇哉我大笑
諸勝大奇特
安立佛利益
常住妙等引

그때 저 상희열근대보살의 몸은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뒷쪽86) 월륜에 의지하여 머무르며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이때 세존께서는 모든 여래의 기특가지(奇特加持)에 들어가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하며 일체여래출현삼매야(一切如來出現三昧耶)를 받는다.
036_0718_a_18L時彼常喜悅根大菩薩身從世尊心依一切如來後月輪而住復請教時世尊入一切如來奇特名金剛三摩地受一切如來出現三昧耶
036_0718_b_01L 다함 없는 유정계의 일체의 근(根)의 위없는 안락과 열의(悅意)를 받게 하고자, 나아가 모든 여래의 근(根)의 청정지신경통(淸淨智神境通)의 과(果)를 얻게 하고자, 곧 저 금강미소를 상희열근대보살마하살(常喜悅根大菩薩摩訶薩)의 양손에 수여한다.
036_0718_a_22L無餘有情界一切根無上安樂悅意乃至得一切如來根淸淨智神境通果故則彼金剛微笑授與彼常喜悅根大菩薩摩訶薩雙手
그러면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명(金剛名)으로써 금강희(金剛喜)라 부른다. 금강희를 관정할 때 금강희보살마하살은 금강미소로써 모든 여래를 기쁘게 하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8_b_03L則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喜——金剛喜灌頂時金剛喜菩薩摩訶薩以金剛微笑悅一切如來說此嗢陁南

이는 온갖 부처님께서
기묘하게 출현하시어
능히 대희열(大喜悅)을 지으심이니
다른 스승들은 가히 알지 못한다.
036_0718_b_06L此是一切佛
奇哉示出現
能作大喜悅
他師不能知

대관정(大灌頂)87)과 심원광(尋圓光)과 유정의 큰 이익과 큰 미소, 같은 것들이 모든 여래의 대관정살타(大灌頂薩埵)이다.
036_0718_b_08L大灌頂  尋圓光  有情大利大笑如是一切如來大灌頂薩埵
이때88) 바가범께서는 다시 관자재대보살의 삼매야에 들어 법가지(法加持)를 내시니, 이를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모든 여래의 법삼매야(法三昧耶)이며 일체여래심이라 이름한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한다.
036_0718_b_11L爾時婆伽梵復入觀自在大菩薩三昧耶出生法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法三昧耶名一切如來心自心出

바아라 달마89)
嚩日囉二合 達摩
036_0718_b_15L嚩日囉二合達摩

일체여래심으로부터 나오자마자 바가범지금강께서는 자성이 청정하고 일체법평등지(一切法平等智)에 잘 통달하기 때문에 금강살타의 삼마지는 정법의 광명이 된다.
036_0718_b_16L從一切如來心纔出已卽彼婆伽梵持金剛自性淸淨一切法平等智善通達故金剛薩埵三摩地爲正法光
나오고 나서 그 정법광명으로써 온갖 세계를 비추어 법계를 이루며 법계가 다하도록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들어가 모여 하나의 몸으로 된다. 그 크기는 허공법계에 가득하며, 커다란 연꽃 모습을 내고 부처님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8_b_20L出已以彼正法光明照曜一切世成爲法界盡法界入世尊毘盧遮那佛心聚爲一體量遍虛空法界大蓮花形住佛掌中
036_0718_c_01L 저 금강연화형(金剛蓮華形)90)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여래의 몸을 출생시킨다. 모든 여래의 삼마지지신경통(三摩地智神境通) 등 일체의 신통유희를 행하고, 온갖 세계에 대해 묘관(妙觀)이 자재(自在)하기 때문에, 금강살타삼마지는 지극히 견고하기 때문에, 모여서 하나의 몸이 된다.
036_0718_b_23L從彼金剛蓮花形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一切如來三摩地智神境通等作一切神通遊戲於一切世界妙觀自在故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聚爲一體
관자재대보살(觀自在大菩薩)의 몸을 내고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머무르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8_c_04L生觀自在大菩薩身住世尊毘盧遮那佛心說此嗢陁南

기이하도다, 나는 승의(勝義)로서
본래부터 청정함이 스스로 그러하다.
제법은 뗏목의 비유와 같으므로
청정으로써 획득해야 한다.
036_0718_c_06L奇哉我勝義
本淸淨自然
諸法如筏喩
淸淨而可得

그때 저 관자재대보살의 몸은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앞쪽91) 월륜에 의지해 머무르며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이때 세존께서는 일체여래삼마지지(一切如來三摩地智)에 들어가 삼매야를 출생하시니, 이를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036_0718_c_08L時彼觀自在大菩薩身從世尊心下依一切如來前月輪而住復請教令時世尊入一切如來三摩地智三昧出生名金剛三摩地
능히 모든 여래를 청정하게 하고, 다함 없는 유정계의 무리를 청정하게 하며 모두를 편안하고 기쁘고 즐겁게 한다. 나아가 모든 여래의 법지(法智)와 신경통(神境通)의 과(果)를 얻게 하기 위하여, 곧 저 금강연화를 관자재보살마하살정법전륜왕(觀自在菩薩摩訶薩正法轉輪王)에게 수여하고 모든 여래의 법신관정(法身灌頂)을 수여하여 양손에 관(灌)한다.
036_0718_c_12L能淨一切如盡無餘有情界我淸淨一切安樂悅意故乃至得一切如來法智神境通果故則彼金剛蓮花授與觀自在菩薩摩訶薩正法轉輪王授與一切如來法身灌頂灌於雙手
그러면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명으로써 금강안(金剛眼)이라 부른다. 금강안을 관정할 때 금강안보살마하살(金剛眼菩薩摩訶薩)은 곧 저 금강연꽂이 활짝 핀 모습과 같고, 탐염청정(貪染淸淨)하여서 염착(染著)되지 않는 자성을 관찰한다. 관하고 나서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8_c_17L則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眼——金剛眼灌頂時金剛眼菩薩摩訶薩則彼金剛蓮花如開敷蓮花勢觀察貪染淸淨無染著自性觀已說此嗢陁南

이는 바로 모든 부처님이
욕(欲)의 진실을 깨달아
나의 손바닥에 수여하여
법을 법에 안립하심이네.
036_0718_c_21L此是一切佛
覺悟欲眞實
授與我手掌
法安立於法
036_0719_a_01L
그때92) 바가범께서는 다시 만수실리대보살삼매야(曼殊室利大菩薩三昧耶)에 들어가 법가지(法加持)를 출생시키시니, 이를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일체여래대지혜삼매야(一切如來大智慧三昧耶)이며 일체여래심이라 이름한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한다.
036_0718_c_23L爾時婆伽梵復入曼殊室利大菩薩三昧耶出生法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大智慧三昧耶名一切如來心從自心出

바아라 디­쇄나93)
嚩日囉二合 底乞灑拏三合
036_0719_a_04L嚩日囉二合底乞灑拏三合

일체여래심으로터 나오자 곧 저 바가범지금강은 수많은 지혜의 검으로 되며,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들어가 모여 한 몸이 되고, 금강검형(金剛劍形)을 내어 부처님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9_a_05L從一切如來心纔出已卽彼婆伽梵持金剛爲衆多慧劍出已入世尊毘盧遮那佛心聚爲一體生金剛劍形住佛掌中
곧 그 금강검형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여래의 몸을 출생시킨다. 모든 여래의 지혜 등과 모든 부처의 신통유희를 행한다. 묘길상(妙吉祥)이기 때문에, 금강살타삼마지는 지극히 견고하기 때문에, 모여 한 몸이 되고 만수실리대보살(曼殊室利大菩薩)의 몸을 내며, 세존이신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의 몸에 머무르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9_a_09L則從彼金剛劍形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一切如來智慧等作一切佛神通遊戲妙吉祥故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聚爲一體生曼殊室利大菩薩身住世尊毘盧遮那佛心說此嗢陁南

기이하도다, 모든 부처가
나를 미묘음(微妙音)이라 하는데
지혜94)는 형상이 없기 때문에
음성으로 얻어야 한다.
036_0719_a_14L奇哉一切佛
我名微妙音
由慧無色故
音聲而可得

그때 저 만수실리대보살의 몸은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오른쪽95) 월륜에 의지하여 머무르며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이때 세존께서는 모든 여래의 지혜삼매야에 드시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036_0719_a_16L時彼曼殊室利大菩薩身從世尊心依一切如來右月輪而住復請教時世尊入一切如來智慧三昧耶名金剛三摩地
모든 여래의 번뇌를 끊는 삼매야와 다함 없는 유정계의 모든 괴로움(苦)를 끊음과 모든 안락과 열의를 받게 하고자, 나아가 모든 여래의 음성에 수순하여 지혜의 원만을 성취하게 하고자, 곧 그 금강검을 만수실리대보살마하살의 양손에 수여한다.
036_0719_a_20L斷一切如來結使三昧耶盡無餘有情界斷一切苦受一切安樂悅意故乃至得一切如來隨順音聲慧圓滿成就故則彼金剛劍授與曼殊室利大菩薩摩訶薩雙手
036_0719_b_01L 그러면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명으로써 금강혜(金剛慧)라 부른다. 금강혜를 관정할 때 금강혜보살마하살은 금강검(金剛劍)을 휘두르며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9_b_01L則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慧——金剛慧灌頂時金剛慧菩薩摩訶薩以金剛劍揮斫說此嗢陁南

이것은 모든 부처의
지혜바라밀(智慧波羅蜜)의 이취(理趣)이다.
능히 모든 원적(怨敵)96)을 없애고
모든 죄를 없애는 데에 가장 뛰어나다.
036_0719_b_03L此是一切佛
智慧度理趣
能斷諸怨敵
除諸罪最勝

그때97) 바가범께서는 다시 재발심전법륜보살마하살(纔發心傳法輪菩薩摩訶薩)의 삼매야에 들어가 법가지를 출생하시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일체여래륜삼매야(一切如來輪三昧耶)이며 일체여래심이라 이름한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한다.
036_0719_b_05L爾時婆伽梵復入纔發心轉法輪菩薩摩訶薩三昧耶出生法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輪三昧耶名一切如來心從自心出

바아라 혜도98)
嚩日囉二合 係都
036_0719_b_09L嚩日囉二合係都

일체여래심으로부터 나오자 곧 저 바가범지금강께서는 금강계대만다라를 이루고 모든 여래의 대만다라가 된다. 나오고 나서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으로 들어가 모여 하나의 몸이 되어 금강륜형(金剛輪形)99)을 내며 부처님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9_b_10L從一切如來心纔出已卽彼婆伽梵持金剛成金剛界大曼茶羅爲一切如來大曼茶羅出已入世尊毘盧遮那佛心聚爲一體生金剛輪形住佛掌中
저 금강륜형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여래의 몸을 낸다. 발심하자마자 법의 바퀴를 굴리고, 금강살타의 삼마지는 지극히 견고하기 때문에 모여 하나의 몸으로 되고, 재발심전법륜보살마하살신(纔發心轉法輪菩薩摩訶薩身)을 내며,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머물러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9_b_15L從彼金剛輪形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纔發心轉法輪故金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聚爲一體纔發心轉法輪菩薩摩訶薩身住世尊毘盧遮那佛心說此嗢陁南

기이하도다, 금강륜(金剛輪)이여.
나는 금강승지(金剛勝持)100)이다.
발심하자마자 이에 말미암아
능히 묘법륜(妙法輪)을 굴린다.
036_0719_b_19L奇哉金剛輪
我金剛勝持
由纔發心故
能轉妙法輪
036_0719_c_01L
그때 재발심전법륜대보살의 몸은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왼쪽101) 월륜에 머무르며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이때 세존께서는 일체여래륜(一切如來輪)에 들어가시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036_0719_b_21L時彼纔發心轉法輪大菩薩身從世尊心下依一切如來左月輪而住請教令時世尊入一切如來輪名金剛三摩地
모든 여래의 대만다라삼매야(大曼茶羅三昧耶)와 다함 없는 유정계로 하여금 불퇴전법륜(不退轉法輪)을 얻어 일체의 안락과 열의를 받게 하고자, 모든 여래의 정법륜을 굴리는 최승실지(最勝悉地)인 저 금강륜(金剛輪)을 재발심전법륜대보살마하살의 양손에 수여한다.
036_0719_c_02L一切如來大曼茶羅三昧盡無餘有情界令入得不退轉法輪受一切安樂悅意故乃至轉一切如來正法輪最勝悉地故則彼金剛輪授與纔發心轉法輪大菩薩摩訶薩雙手
그러면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명으로써 금강장(金剛場)이라 부른다. 금강장을 관정할 때 금강장보살마하살(金剛場菩薩摩訶薩)은 저 금강륜으로써 모든 여래를 불퇴전에 안립하시게 하고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9_c_07L則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場——金剛場灌頂時彼金剛場菩薩摩訶薩以彼金剛輪令一切如來安立不退輪說此嗢陁南

이것은 모든 부처님이 능히
모든 법을 깨끗하게 하시는 것이다.
이것은 곧 불퇴전이며
또한 보리도량이라 이름한다.
036_0719_c_10L此是一切佛
能淨一切法
是則不退輪
亦名菩提場

그때102) 바가범께서는 다시 무언대보살마하살삼매야(無言大菩薩摩訶薩三昧耶)에 들어가 법가지를 출생시키니 금강삼마지라 이름한다. 모든 여래의 염송삼매야(念誦三昧耶)이며 일체여래심이라 이름한다. 자신의 마음으로부터 다음의 진언을 송한다.
036_0719_c_12L爾時婆伽梵復入無言大菩薩摩訶薩三昧耶出生法加持名金剛三摩地一切如來念誦三昧耶名一切如來心從自心出

바아라 바사103)
嚩日囉二合 婆沙
036_0719_c_16L嚩日囉二合婆沙

일체여래심으로부터 나오자 곧 저 바가범께서는 모든 여래의 법문자(法文字)가 된다. 나오고 나서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들어가 모여 하나의 몸으로 되고, 금강염송형(金剛念誦形)104)을 내며 부처님의 손바닥 안에 머문다.
036_0719_c_17L從一切如來心纔出已卽彼婆伽梵金剛手爲一切如來法文字出已世尊毘盧遮那佛心聚爲一體生金剛念誦形住佛掌中
036_0720_a_01L 그 금강염송형으로부터 온갖 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여래의 몸을 내고, 모든 여래의 법성 등과 온갖 부처의 신통유희를 행한다. 묘언어(妙言語)인 까닭에, 금강살타의 삼마지는 극히 견고하기 때문에 모여 하나의 몸으로 되고, 무언대보살(無言大菩薩)의 몸을 내며, 세존이신 비로자나불의 심장에 머무르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19_c_21L從彼金剛念誦形出一切世界微塵等如來身一切如來法性等作一切佛神通遊戲妙語言故金剛薩埵三摩地極堅牢故聚爲一體生無言大菩薩身住世尊毘盧遮那佛心說此嗢陁南

기이하도다, 스스로 그러한 비밀인
나를 비밀어105)라 이름한다.
설하는 바의 미묘한 법은
온갖 희론을 멀리 여의네.
036_0720_a_03L奇哉自然密
我名秘密語
所說微妙法
遠離諸戲論

그때 저 무언대보살의 몸은 세존의 심장으로부터 나와 모든 여래의 뒷쪽106) 월륜에 머무르며 다시 가르침을 청한다. 이때 세존께서는 모든 여래의 비밀어언의 삼매야에 드시니, 이를 일체여래비밀어언지삼마지(一切如來秘密語言智三摩地)라 이름한다.
036_0720_a_05L時彼無言大菩薩身從世尊心下一切如來後月輪而住復請教令世尊入一切如來秘密語名金剛三摩地
다함 없는 유정계의 말(語)를 성취함과 모두를 편안하고 기쁘고 즐겁게 함과 나아가 모든 여래의 어비밀(語秘密)의 체성을 획득하는 가장 뛰어난 실지인 그 금강염송을 무언대보살마하살의 양손에 수여한다.
036_0720_a_09L一切如來語智三昧耶盡無餘有情界令語成就受一切安樂悅意乃至得一切如來語秘密體性最勝悉地故則彼金剛念誦授與無言大菩薩摩訶薩雙手
그러면 모든 여래께서는 금강명으로써 금강어(金剛語)라 부른다. 금강어를 관정할 때 금강어보살마하살은 저 금강염송으로써 모든 여래와 함께 이야기하며 이 온타남을 읊는다.
036_0720_a_13L則一切如來以金剛名——號金剛語——金剛語灌頂時剛語菩薩摩訶薩以彼金剛念誦一切如來談論說此嗢陁南

이는 모든 부처의
금강염송이라 이름하니
모든 여래의 진언에서
빠르게 성취함이라.
036_0720_a_16L此是一切佛
名金剛念誦
於一切如來
眞言速成就

금강법지성(金剛法智性)107)과, 모든 여래의 지혜와 대전륜지(大轉輪智)와 모든 여래의 어륜전희론지(語輪轉戱論智)로 되는 이것은 바로 모든 여래의 큰 지혜의 살타이다.
036_0720_a_18L金剛法智性一切如來智慧大輪轉一切如來語輪轉戲論智此是一切如來大智薩埵
金剛頂一切如來眞實攝大乘現證大教王經卷上
丙午歲高麗國大藏都監奉勅雕造

  1. 1)1) 교광순(喬匡舜):중국 오대(五代)시대 남당(南唐)의 신하〔898~972〕이다. 글을 잘 짓는 것으로 유명하였다.
  2. 2)2) 황제(皇帝):중국 오대시대 남당(南唐)의 황제인 원종(元宗) 이경(李璟, 916~961)이다.
  3. 3)3) 교수(交修):교는 교류한다〔交互〕는 뜻이고, 수는 가르친다〔敎〕는 뜻으로, 서로 많은 것을 가르쳐 준다는 말이다.
  4. 4)4) 항안(恒安):중국 오대시대의 승려로, 오(吳)나라 천우(天祐) 14년〔917〕 강남(江南)에 이르러 명산(名山)을 순례했다. 남당(南唐) 이변(李昪) 황제 승원(昇元) 2년〔938〕에 오대산(五臺山)에 가서 참알했다. 이경(李璟) 황제 보대(保大) 3년〔945〕 금릉(金陵)으로 돌아와 보은선원(報恩禪院)의 주지를 지냈다. 다음 해에 『속정원석교록(續貞元釋敎錄)』 1권을 지어 올렸다.
  5. 5)5) 오대(五臺):중국 산시성 북동부에 있는 오대산이다. 이 산은 문수신앙과 화엄 사상의 본거지로 알려져 있다.
  6. 6)6) 관농(關隴):중국의 관중(關中), 감숙(甘肅), 영하(宁夏) 지역을 가리킨다.
  7. 7)7) 거서지혼(車書之混):온 세상이 하나로 통합된다는 뜻이다. 『중용장구(中庸章句)』 제28장에 “지금 온 천하가 같은 수레를 타고 같은 문자를 쓰게 되었다[今天下 車同軌 書同文]”라는 말에서 유래한 것이다.
  8. 8)8) 원문에는 ‘집(執)’으로 되었지만, 여기서는 ‘숙(孰)’으로 고쳐 번역하였다.
  9. 9)9) 가지는 범어로 adhi-ṣṭhāna로서 가(加)는 가피(加被)ㆍ증가(增加), 지(持)는 임지(任持)ㆍ섭지(攝持)의 뜻으로 해석된다. 즉 가는 제불의 대비의 힘이 수행자에게 가해지는 것이고, 지는 수행자의 신심에 부처가 감응하는 것을 말한다. 호념(護念)ㆍ가호(加護) 등의 번역도 같은 뜻이다.
  10. 10)10) Skt. akaniṣṭha 색구경천(色究竟天)을 말한다.
  11. 11)11) Skt. koṭi, 억(億).
  12. 12)12) Skt. jambu-dvīpa, 인간세계.
  13. 13)13) Skt. asaṁkhyā 무수(無數),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수.
  14. 14)14) Skt. buddha kṣetra, 부처님이 교화하시는 국토.
  15. 15)15) 이하에서 비로자나자수용신(毘盧遮那自受用身)의 체(體)와 용(用)을 밝힌다.
  16. 16)16) Skt. maṅi-ratna-ketu.
  17. 17)17) Skt. prajñā-jñāna.
  18. 18)18) 이하에서 제현성(諸賢聖)의 유현(流現)을 설한다. 보현(普賢)에서 견지(堅持)까지는 금강계만다라 갈마회의 십육존(尊)을 설하는 것이다.
  19. 19)19) 무시무종(無始無終)에서 야차(藥叉)까지는 대일여래(大日如來) 등의 5불(佛)을 설한다.
  20. 20)20) 나찰용(羅刹勇)에서 오마천세주(鄔摩天世主)까지는 4바라밀(波羅蜜)을 설한다.
  21. 21)21) Skt. umā-pati.
  22. 22)22) 비뉴(毘紐,viṣṇu-jiṣṇu)에서 대종(大種)까지는 내외의 8공양(供養)을 설한다.
  23. 23)23) 선인익(善人益)에서 유전(流傳)까지는 4섭보살(攝菩薩)을 설한다.
  24. 24)24) 열반에서 불심까지는 현겁의 십육존을 밝힌다.
  25. 25)25) Skt. mahā-maha.
  26. 26)26) 모든 보리에서 불작업(佛作業)까지는 제불정(諸佛頂)을 밝힌다.
  27. 27)27) 집금강을 가리킨다.
  28. 28)28) 성문ㆍ연각을 가리킨다.
  29. 29)29) 대근본에서 대승까지는 부동(不動)ㆍ3세(世)ㆍ군다리(軍茶利)ㆍ대위덕(大威德) 등의 제명왕을 밝힌다.
  30. 30)30) 세천(世天)을 합칭하는 것이다.
  31. 31)31) 이하는 오상성신관(五相成身觀)을 설하는 부분이다.
  32. 32)32) Skt. Sarvārthasiddhi boddhisattva. 석존(釋尊)의 인위(因位)이다.
  33. 33)33) Skt. āsphānaka-samādhi. 무식신삼매(無識身三昧)라고 한다. 호흡을 세고 관하여 마음의 산란을 쉬는 일종의 참선법이다. 곧 수식관(數息觀)을 가리킨다. 서장역에서는 무동삼마지(無動三摩地)라 한다.
  34. 34)34) 오상성신관 중에서 제1 통달보리심(通達菩提心)이다.
  35. 35)35) Skt. Oṃ itta prativedhaṃ karomi.
  36. 36)36) 이하는 제2 수보리심(修菩提心)이다.
  37. 37)37) Skt. Oṃ bodhi-cittam utpādayāmi.
  38. 38)38) 이하는 제3성금강심(成金剛心)이다.
  39. 39)39) Skt. Oṃ tiṣṭha vajra.
  40. 40)40) 이하는 제4 증금강신(證金剛身)이다.
  41. 41)41) Skt. Oṃ vajr'ātmako'ham.
  42. 42)42) 이하는 제5 불신원만(佛身圓滿)이다.
  43. 43)43) Skt. Oṃ yathāsarva-tathāgatas tathā'haṃ.
  44. 44)44) 이하에서 삼십칠존의 출생성취를 밝힌다.
  45. 45)45) 훌륭한 사업.
  46. 46)46) Skt. sumeru, 수미산.
  47. 47)47) 여기에서부터 삼십칠존 가운데 먼저 오방여래(五方如來)의 유현(流現)을 밝힌다.
  48. 48)48) 이하에서 십육대보살의 출생을 설한다.
  49. 49)49) Skt. Oṃ vajrasattva 금강살타(金剛薩埵).
  50. 50)50) 5고(股)로부터 발하는 5지(智), 5색(色)의 광명을 말한다.
  51. 51)51) 청ㆍ황ㆍ적ㆍ흑ㆍ백의 5색.
  52. 52)52) 금강살타는 대일여래의 교칙(敎勅)의 사업을 계승하는 자이다.
  53. 53)53) 온타남(嗢陀南)udāna- 자설(自說)이라 하는데 묻는 사람 없이 부처가 스스로 설한 것을 말한다.
  54. 54)54) 이 몸이 법계에 두루 하여 무상(無相)인 까닭이다.
  55. 55)55) 동방 아촉불의 방향으로부터 앞방향, 곧 서쪽을 향한다.
  56. 56)56) 왼손은 금강권으로서 허리에 두고, 오른손으로서 금강저를 던지고 윤전(輪轉)함을 말한다. 증진의 세는 당기고 던지는 것을 말한다.
  57. 57)57) 수생(修生)의 금강으로써 본유(本有)의 금강을 가지하는 일.
  58. 58)58) 금강왕보살(金剛王菩薩)의 출생(出生)을 밝힌다.
  59. 59)59) Skt. vajra-rāja. 금강왕(金剛王).
  60. 60)60) 행자가 만다라를 향하여 오른쪽이라면 북방의 월륜에 해당한다.
  61. 61)61) 이하에서 금강애보살(金剛愛菩薩)의 출생을 밝힌다.
  62. 62)62) Skt. vajra rāga. 금강애(金剛愛).
  63. 63)63) 활과 화살의 앞에 꽃을 다는 것.
  64. 64)64) Skt. Māra.
  65. 65)65) 본래 갖고 있는 부정한 욕심으로써 망상으로 일어나는 부정한 욕심을 항복시킴을 말함.
  66. 66)66) 행자로부터 만다라를 향하여 왼쪽, 곧 남방(南方)의 월륜이다.
  67. 67)67) 대탐염(大貪染).
  68. 68)68) 이승(二乘)의 중생계를 싫증내어 떠나고자 하는 좁은 마음.
  69. 69)69) 이하에서 금강희보살(金剛喜菩薩)의 출생을 밝힌다.
  70. 70)70) Skt. vajra-sādhu. 금강희(金剛喜).
  71. 71)71) 아촉불의 동방의 월륜.
  72. 72)72) 대보리심 등의 넷을 아촉불의 사친근(四親近)인 금강살타ㆍ금강왕ㆍ금강애ㆍ금강희보살에게 배당한다.
  73. 73)73) 이하에서 금강보보살(金剛寶菩薩)의 출생을 밝힌다.
  74. 74)74) Skt. vajra-ratna. 금강보(金剛寶).
  75. 75)75) 남방 보생불의 북방이다.
  76. 76)76) 이하는 금강광보살(金剛光菩薩)을 밝힌다.
  77. 77)77) Skt. vajra-teja. 금강광(金剛光).
  78. 78)78) 태양의 모습이다.
  79. 79)79) 보생불의 동방이다.
  80. 80)80) 이하는 제7 금강당보살(金剛幢菩薩)을 밝힌다.
  81. 81)81) Skt. vajra-ketu. 금강당(金剛幢).
  82. 82)82) 금강보당(金剛寶幢).
  83. 83)83) 보생불의 서방이다.
  84. 84)84) 이하에서 금강소보살(金剛笑菩薩)의 출생을 밝힌다.
  85. 85)85) Skt. vajra-hāsa. 금강소(金剛笑).
  86. 86)86) 보생불의 남쪽이다.
  87. 87)87) 다음에 동방보생여래의 사친근인 금강보ㆍ금강광ㆍ금강당ㆍ금강소의 넷을 배당한다.
  88. 88)88) 이하에서 금강법보살(金剛法菩薩)의 출생을 밝힌다.
  89. 89)89) Skt. vajra-dharma. 금강법(金剛法).
  90. 90)90) 수직으로 세운 독고저(獨股杵)의 위에 붉은 색의 팔엽초할(八葉初割)의 연화를 둔다.
  91. 91)91) 서방 아미타불의 동쪽이다.
  92. 92)92) 이하에서 금강리보살(金剛利菩薩)의 출생을 밝힌다.
  93. 93)93) Skt. vajra-tīkṣna. 금강리(金剛利).
  94. 94)94) 문수보살의 무애지(無礙智)를 가리킨다.
  95. 95)95) 아미타불의 남쪽이다.
  96. 96)96) 내부의 번뇌마(煩惱魔)를 가리킨다. 외부는 천마(天魔)이다.
  97. 97)97) 이하에서 금강인보살(金剛因菩薩)의 출생을 밝힌다.
  98. 98)98) Skt. vajra-hetu. 금강인(金剛因).
  99. 99)99) 팔폭(八輻)의 금강륜(金剛輪).
  100. 100)100) 최승(最勝)의 지금강(持金剛).
  101. 101)101) 아미타불의 북쪽이다.
  102. 102)102) 이하에서 금강어보살(金剛語菩薩)의 출생을 밝힌다.
  103. 103)103) Skt. vajra-bhāṣa. 금강어(金剛語).
  104. 104)104) 설근(舌根)을 가리킨다.
  105. 105)105) 진언을 의미한다.
  106. 106)106) 아미타불의 서쪽이다.
  107. 107)107) 이상 아미타불의 4친근인 금강법ㆍ금강리ㆍ금강인ㆍ금강어의 4보살을 금강법지(金剛法智) 등의 구절에 배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