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대장경

大宋新譯三藏聖教序

ABC_IT_K1483_T_001
041_0174_b_01L대송신역삼장성교서(大宋新譯三藏聖教序)1)

대종신공성덕문무황제(大宗神功聖德文武皇帝) 지음
041_0174_b_01L大宋新譯三藏聖教序


위대하구나, 우리 부처님의 가르침이여. 헤매는 중생들을 교화해 인도하시고, 으뜸가는 성품을 널리 드날리셨도다. 넓고 크고 성대한 언변이여, 뛰어나고 훌륭한 자도 그 뜻을 궁구하지 못하는구나. 정밀하고 은미하고 아름다운 말씀이여, 용렬하고 우둔한 자가 어찌 그 근원을 헤아릴 수 있으랴. 뜻과 이치가 그윽하고 현묘한 진공(眞空)은 이루 다 헤아릴 수 없으며, 만상(萬象)을 포괄하는 비유는 끝이 없네. 법 그물[法網]의 벼릿줄을 모아 끝이 없는 바른 가르침을 펴셨고, 사생(四生)을 고해에서 건지고자 삼장(三藏)의 비밀스러운 말씀을 풀어주셨다.
041_0174_b_02L大宗神功聖德文武皇帝製
하늘과 땅이 변화하여 음과 양을 이루고, 해와 달이 차고 기울며 추위와 더위를 이뤘으니, 크게는 선과 악을 말씀하셨고, 세밀하게는 항하의 모래알에 빗대야 할 정도네. 다 서술할 수 없이 많은 중생들의 온갖 일들을 마치 상법(像法)2)을 엿보듯이 하고 그림자가 형체를 따르는 것과 같이 하였다. 이는 육정(六情)3)을 벗어나 길이 존재하고 천겁이 지나도록 오래갈 만한 것이며, 마치 수미산이 겨자씨에 담기 듯 여래께서 끝없는 세계에서 걸림이 없으신 것이다.
041_0174_b_03L大矣哉我佛之教也化導群迷闡揚宗性廣博宏辯英彦莫能究其旨微妙說庸愚豈可度其源義理幽玄眞空莫測包括萬象譬喩無垠綜法網之紀綱演無際之正教拔四生於苦海譯三藏之祕言
달마(達磨)께서 서쪽에서 오시자 법이 동토에 전해졌고, 오묘한 이치를 선양하시자 대중이 돌아갈 길을 순순히 따랐으니, 피안(彼岸)은 보리요 애욕의 강은 생멸이라, 오탁의 악취(惡趣)에서 보살행을 실천하고, 삼업(三業)의 길에서 빠진 자들을 건지셨다. 세상에 드리운 경은 궁구하기 어렵지만 도는 사사로움이 없어 영원히 태평하도다. 설산(雪山)의 패엽(貝葉)4)이 눈부신 은대(銀臺)와 같고, 세월의 연라(煙蘿)5)가 저 멀리 향계(香界)6)를 일으켰지만 높고 우뚝하여 측량하는 자가 드물고, 멀고 아득하여 이름을 붙이기 어렵다. 이런 까닭에 도(道)를 깨달은 십성(十聖)7)과 덕(德)을 갖춘 삼현(三賢)8)께서 지극한 도를 건원(乾元)9)에서 일으키고 온갖 오묘함을 태역(太易)10)에서 낳아 무성한 생명체들을 총괄해 어둠을 뚫고 한 가닥 빛을 비추었으며, 저 시시비비를 단절하고 이 몽매함을 깨우쳤던 것이다.
041_0174_b_09L天地變化乎陰日月盈虧乎寒暑大則說諸善惡細則比於恒沙含識萬端弗可盡述若窺像法如影隨形離六情以長存歷千劫而可久須彌納藏於芥子來坦蕩於無邊
041_0174_c_02L서역의 법사 천식재(天息災) 등11)은 항상 사인(四忍)12)을 지니며 삼승(三乘)을 일찌감치 깨달은 분들이니, 불경의 참된 말씀을 번역하여 인간과 천상의 성스러운 가르침을 이었다. 이는 꽃망울이 거듭 터진 것이요, 국운이 창성할 때를 만난 것이니, 문장(文章)에서 오성(五聲)13)을 윤택하게 하였고, 풍율(風律)14)에서 사시(四始)15)를 드러냈다. 당당한 행동거지에 온화하고 아름답도다. 광대한 세월 어둠에 빠졌던 세계가 다시 밝아 현묘한 문이 환하게 드러났으며, 궤범이자 두루한 광명인 오묘한 법이 청정한 세계에서 이름을 드날렸다.
041_0174_b_14L達磨西來法傳東土宣揚妙理順從指歸彼岸菩提愛河生滅用行於五濁惡趣拯溺於三業途中經垂世以難窮道無私而永泰雪山貝葉若銀臺之耀目歲月煙蘿起香界之自遠巍巍罕測杳杳難名所以道資十聖德被三賢至道起於乾元衆妙生乎太易摠繁形類竅鑿昏明絕彼是非開茲蒙昧
유정을 이롭게 하여 함께 깨달음의 언덕에 오르고, 장애를 만드는 일 없이 병들고 지친 자들을 모두 구제하였으며, 드러내지 않고 자비를 행하며 만물 밖으로 광대하게 노닐고, 부드러움으로 탐학한 자들을 조복해 어리석음을 씻고 깨우쳐 주었다. 소승의 성문(聲聞)을 연설하여 그 위의에 합하고 대승의 정각(正覺)을 논하여 그 성품을 정립하자, 모든 생명체들이 깨달아 복을 받았고, 삼장의 교법에서 결락된 것들이 다시 흥성하였다.
041_0174_b_22L有西域法師天息災等常持四忍早悟三乘貝葉之眞詮續人天之聖教芳猷重運偶昌時潤五聲於文章暢四始於風律堂堂容止穆穆輝華曠劫而昏墊重明玄門昭顯軌範而彌光妙淨界騰音
허깨비에 홀려 길을 잃은 것이니, 화택(火宅)16)은 심오한 비유로다. 부처님께서 비록 이런 가르침을 시설하셨지만 알지 못하는 자들이 많다. 이에 “선념(善念)이 생기면 한량없는 복이 남몰래 찾아오고, 악업(惡業)이 일어나면 인연 따라 모두 타락한다”17)는 말씀으로 사부대중을 길들이고 시방세계에서 보살행을 쌓았다. 금륜왕[金輪]18)에게 꽃비를 쏟아 붓고 대궐에서 항하 모래알처럼 많은 세계를 보호하였으니, 유정천(有頂天)에 부는 바람19)도 파괴하지 못할 것이고, 끝이 보이지 않는 홍수도 휩쓸지 못하리라. 맑고 고요해 담담한 것이 원만하고 밝으며 청정한 지혜요, 성품이 공하여 물듦이 없는 것이 망상으로부터 해탈하는 인연이니, 이로써 마음의 밭에서 번뇌를 벗어날 수 있을 것이고, 이로써 우주에서 청량을 얻을 수 있으리라.
041_0174_c_06L利益有情俱登覺岸成鄣礙救諸疲羸冥昧慈悲浩汗物柔伏貪很啓滌昏愚演小乘聲聞合其儀論大乘正覺立其性含靈悟而蒙福藏教缺而重興
짐은 부끄럽게도 박학하지도 못하고 석전(釋典)20)에 능통하지도 못하니, 어찌 감히 서문을 써서 후인에게 보일 수 있는 자이겠는가? 반딧불이나 횃불과 같아 찬란한 태양과 견주기에 턱없이 부족하니, 작은 소라로 바다를 측량하려다 그 깊은 연원을 끝내 밝히지 못하는 자일 따름이로다!
041_0174_c_10L幻化迷途宅深喩雖設其教不知者多善念生而無量潛臻惡業興而隨緣皆墮調御四衆積行十方澍華雨於金輪恒沙於玉闕有頂之風不可壞無際之水弗能漂澄寂湛然圓明淸淨之智慧性空無染妄想解脫之因緣以離煩惱於心田可以得淸涼於宇
041_0174_c_21L계작성교서(繼作聖教序)21)
041_0174_c_18L朕慚非博學釋典微閑豈堪序文以示來者如縻螢爝火不足比之於皎日將微蠡量海未能窮盡於深淵者哉


진종문명장성원효황제(眞宗文明章聖元孝皇帝) 지음
041_0174_c_21L繼作聖教序
041_0175_a_02L

높고 밝은 것이 처음으로 나뉘자 삼진(三辰)22)이 비로소 차례로 나타났고, 두텁게 실어주는 것이 비로소 안정되자, 만물이 이로써 실마리를 일으켰으니, 맑음과 탁함의 본체가 이미 밝혀진 것이요, 선과 악의 근원이 여기서 드러난 것이다. 이런 다음에 문물(文物)로 그 가르침을 세우고 바른 법전[正典]으로 그 세속을 교화하는 것이니, 이익의 공은 모두 이치로 돌아간다.
041_0174_c_22L眞宗文明章聖元孝皇帝製
이렇게 상법(像法)이 서쪽 나라에서 와 진제(眞諦)가 중국에 유포되었지만 천고의 세월을 관통하는 진실한 이치는 궁구할 방법이 없고, 구위(九圍)23)를 포괄하는 현묘한 문은 궁구할 수가 없다. 허망한 생각으로 말하자면 오온(五蘊)이 모두 공하고, 참된 모습을 나타내자면 터럭 하나에도 원만하니, 광대한 그 가르침을 어찌 기술할 수 있겠는가!
041_0174_c_23L高明肇分三辰方乃序其次厚載初萬彙於以發乎端淸濁之體旣彰善惡之源是顯然後以文物立其教以正典化其俗利益之功同歸於理
삼가 살피건대, 대종신공성덕문무황제께서는 법성이 두루 원만하시어 인자함을 널리 베푸셨다. 오랑캐들을 교화하시자 만방(萬邦)이 바큇살처럼 몰려들어 온 백성을 인수(仁壽)의 영역에 올려놓으셨고, 교법을 숭상하시자 사해(四海)가 구름처럼 뒤따라 창생에게 풍요로운 땅을 베푸셨다. 존귀한 경전이 방대함을 보시고는 방편을 시설해 물에 빠진 자들을 구제하셨고, 법계가 광활함을 알시고는 정진을 행하여 나태한 자들을 거두셨다. 이에 아늑한 절을 선택해 저 참된 문서24)들을 교열하고는 천축의 고승들에게 명령하여 패다라(貝多羅)의 부처님 말씀을 번역하게 하셨다.25) 상아 붓대가 휘날리며 황금의 글자를 완성하고, 구슬을 엮어 다시 낭함(琅函)에 안치하자26) 용궁(龍宮)의 성스러운 문장27)이 새롭게 탈바꿈하였으니, 취령(鷲嶺)의 필추(苾芻)28)들마저 우러러 감탄하였다. 이로 말미암아 삼승(三乘)이 모두 하나로 꿰뚫어지고 사제(四諦)가 함께 원만해졌으니, 고(苦)가 공하다는 참되고 바른 말씀을 완전히 밝히고, 정밀히 연구한 비밀스러운 뜻을 환히 드러냈다. 상(相)을 찬탄하는 상이 바로 진실한 상이고, 공(空)을 논하는 것도 공하여 모조리 공이라 하였으니, 화엄(華嚴)의 이치와 궤도를 같이하고, 금상(金像)29)의 가르침과 규구(規矩)30)가 동일하였다.
041_0175_a_04L於是乎像法來於西國眞諦流於中洞貫千古眞實之理無以窮囊括九圍玄妙之門莫能究言乎妄想五蘊皆空現乃眞容則一毫圓滿大之教豈能紀述者哉
041_0175_b_02L짐은 대업(大業)을 계승하여 삼가 황위에 임했기에 항상 조심하면서 만백성을 어루만지고 매일 긍긍하면서 선황의 훈계를 지켜왔다. 불교경전[釋典]에 대해서는 더구나 정밀하지도 상세하지도 못하니, 진실로 그 그윽하고 심오한 뜻을 어찌 탐색하고 측량할 수 있겠는가? 그러나 역경원(譯經院)31)의 서역 승려 법현(法賢)32)이 간절한 글을 올리고 그 뜻을 너무도 열심히 피력하였다. “선황제께서는 참된 교화의 바람을 크게 펼치고 부처님의 뜻을 높이 전하셨으며, 전대의 왕들이 빠뜨린 전적을 흥성시키고 각로(覺路)33)의 무너진 기강을 다시 떨치셨다”고 하면서, 하늘이 이룬 공로를 높이 휘날리고 성황의 글34)을 널리 알리고 싶다며 나에게 서문을 지어 성인의 가르침을 계승해달라고 청하였다.
041_0175_a_09L伏睹大宗神功聖德文武皇帝法性周圓仁慈普布化蠻貊則萬邦輻湊躋烝民於仁壽之鄕崇教法則四海雲從惠蒼生於富庶之域見尊經之浩汗設方便以救沈淪知法界之恢宏精進而攝懈怠乃擇其邃宇校彼眞命天竺之高僧譯貝多之佛語管翻成於金字珠編復置於琅函宮之聖藻惟新鷲嶺之苾芻仰歎是三乘共貫四諦同圓盡苦空眞正之言顯祕密精硏之義讚相相乎實論空空乎盡空華嚴之理合軌轍金像之教同規矩
성고(聖考)35)께서 승하하시고 추호(追號)36)가 아직 잊히지도 않았는데 정사 밖에 마음을 둘 겨를 어디 있었겠는가? 담제(禫祭)37)를 마치고 이제야 생각이 은미하고 오묘한 곳에 미치게 된 것이다. 어려서 자비로운 가르침을 받았다고는 하지만 능통한 재주가 본래 부족한 걸 어쩌랴. 법해(法海)의 나루터와 언덕을 어찌 궁구하리오! 공문(空門)의 문턱으로 나아가질 못하니, 대략 대의나마 서술하여 이로써 사람들의 마음에 부응할 따름이다. 소발자국에 고인 빗물이라 태양을 씻는 파도에 빗대기에는 부족하니, 한척짜리 채찍이 어찌 드넓은 하늘의 그림자를 측량할 수 있으랴! 이렇게나마 짧은 서문을 지어 이로써 성인들의 공로를 기록할 따름이다.
041_0175_a_22L朕纘嗣丕構恭臨寶圖常翼翼而撫兆民兢兢而守先訓以至釋典尤未精詳諒其幽深曷能探測有譯經西域僧法賢奏章懇切致意專勤先皇帝大闡眞風高傳佛旨興前王之墜典振覺路之頹綱欲旌天造之功庸用廣聖文之述作請予製序繼聖教焉
041_0175_b_15L금색동자인연경(金色童子因緣經) 제1권
041_0175_b_08L聖考上僊追號罔息政事之外何暇經心今已禫除思臻微奧雖幼承慈奈夙乏通才焉窮乎法海之津涯莫造乎空門之閫域略敷大意以徇輿情蹄涔不足擬浴日之波尺箠豈能量昊天之影聊述短序以紀聖功者焉


유정(惟淨) 한역
권영대 번역
041_0175_b_15L金色童子因緣經卷第一


이와 같이 따라 들었다.
041_0175_b_16L譯經三藏朝散大夫試鴻臚卿光梵大師賜紫沙門臣惟淨等奉詔譯
존자 대가섭(大迦葉)은 이미 원상(圓常)에 나아갔지만 존자 아난(阿難)은 큰 위엄과 덕망을 갖추고 큰 지혜가 있어서 존자 사리자(舍利子)와 다름이 없었으며, 자비로운 마음은 부처님과 같아서 일체 중생을 널리 거두었으며, 방방곡곡에서 그들의 처지에 따라 뛰어난 방편으로 일체 중생을 조복하고 교화하고 제도하였다. 나중에 이르러서는 구지 백천 여러 중생들을 널리 교화하기 위하여 바른 법을 연설하여 단 이슬비를 내려 마음과 정수리에 부었으며, 큰 성 암몰라원(菴沒羅園)을 두루 널리 장엄하여 다 이롭고 즐겁게 하였다.
041_0175_b_18L如是隨聞
041_0175_c_02L이때에 왕사성(王舍城)에 일조(日照)라는 장사꾼 우두머리가 살았는데 재보가 풍성하고 권속이 치성하여서 넓고 크고 많이 모은 것이 비사문천왕(毘沙門天王)과 다름이 없었다. 그는 부자였으므로 귀족에게 장가들어 서로 웃고 즐기며 노닐고 오락하였으나 오래도록 자식이 없었으므로 장자와 권속들은 애타게 바라고 매우 근심하였다.
041_0175_b_19L尊者大迦葉已趣圓常者阿難具大威德有大智慧與尊者舍利子等無有異悲心如佛普攝一能於國城聚落方處隨彼彼處勝方便調伏化度一切衆生乃至後廣爲教化俱胝百千諸衆生故說正法而雨甘露灌注心頂周徧廣嚴大城菴羅樹園皆作利樂
이때 도리천(忉利天)에 한 천자(天子)가 복과 위덕을 갖추었으나 천상의 과보가 거의 다하자 다섯 가지 쇠퇴하는 모양[五哀相]이 나타났다. 그러나 그는 부처님이 세상에 나오셔서 열반하기까지의 장엄한 일들을 보고 싶어 인간 중에 태어나기를 구하였다.
041_0175_c_02L是時王舍大城有一商主其名日照居處城中財寶富饒眷屬熾盛其廣其大攝聚增多與毘沙門天王等無有異以富盛故娶於上族相與嬉戲遊止娛樂久無嗣息長者眷屬心懷渴慕極生憂惱
그때에 제석천왕(帝釋天王)은 그 천자가 거의 죽게 되자 부처님의 장엄 등의 일을 보려고 인간 속에 태어나고 싶어 하는 것을 알고는 그 천자에게 말했다.
“네가 만약 인간에 나고자 하거든 지금 알아 둬라. 왕사성에 일조(日照)라는 장사꾼 우두머리가 있는데, 그의 아내는 네가 그 자궁[陰] 속에 의탁할 만하다.”
천자는 대답하였다.
“제가 옛날에 그 장사꾼 우두머리는 불법에 대하여 깨끗한 믿음이 없다고 들었습니다.”
041_0175_c_08L是時忉利天中有一天子具福威德天報將盡五衰相現然其樂欲觀佛出世乃至涅槃莊嚴等事求於人中相續受生
제석은 다시 말했다.
“그대[仁者]는 지금 내가 한 대로 해라. 내가 그 일조로 하여금 불법에 대하여 깊이 깨끗한 믿음을 내도록 하리라.”
천자는 아뢰었다.
“천왕의 말씀대로라면 지시를 따르겠습니다. 일조가 그의 아내와 함께 목숨이 끝나도록 삼보에 귀의한다면 저는 명령대로 그의 자궁 속에 들겠습니다.”
041_0175_c_12L爾時帝釋天主觀彼天子將其謝滅樂欲觀佛莊嚴等事欲於人中相續受生知已乃謂彼天子言汝若樂欲人中生者汝今應知王舍城中有一商主其名日照而彼妻室堪汝托陰天子答言我昔曾聞彼商主者於佛法中而無淨信
041_0176_a_02L이때에 제석천왕은 천상에서 사라져 왕사성의 일조의 집 공중에 머물렀는데, 그 몸의 위신력으로 이 집 둘레에 미묘한 광명이 생겨 비추었다.
041_0175_c_19L帝釋復言仁者今當如我所作我能令彼日照商主於佛法中深生淨信天子白言如天主語唯然受教若彼商主與其妻室乃至盡壽歸依三寶我當從命托彼陰中
이때 일조는 미묘한 광명이 비추는 것을 보고 매우 이상히 여기어 서글서글한 눈[熙恰目]으로 사방을 두리번거리면서 자세히 관찰하다가 이내 제석천왕의 훌륭한 모양을 발견하고는 머리 조아려 두 발에 절하고 아뢰었다.
“천왕이시여, 저는 오늘 좋은 이익을 쾌히 얻었습니다. 당신께서는 천상의 성스럽고 존귀한 분으로 이 작은 집에 오셨으니 어떤 지시가 계실 것입니다. 이 상서롭고 좋은 일에 어찌 말로써 하겠습니까?”
041_0175_c_23L是時帝釋天主從天中隱卽於王舍大城日照商主舍中處空而住以其帝釋天主色相威神周帀是舍有微妙光而爲照耀
천왕은 대답하였다.
“그대가 아들이 없음을 아노라. 그대가 만약 자식을 바라거든 그대의 아내와 함께 이제부터 목숨이 다할 때까지 마땅히 깨끗한 마음을 내어 삼보에 귀의하라. 반드시 귀한 아들을 얻으리라.”
041_0176_a_04L時日照商主見是微妙光明照已生奇異擧熙怡目周徧四方審諦觀察乃見帝釋天主勝相卽時頭面禮奉雙足作是白言天主我於今日快得善利汝天聖尊降于小舍當何教吉祥勝事何所成辦
이때에 일조는 이 말을 듣고 마음이 흐뭇하여 기뻐 뛰면서 아뢰었다.
“저희는 이제 가르친 대로 지금부터 죽을 때까지 아내와 함께 깨끗한 마음을 내어 삼보에 귀의하겠습니다.”
041_0176_a_10L天主答言知汝無子汝若希求有子息者與妻室從今已往乃至盡壽應發淨心歸依三寶當生貴子
그때에 제석천왕은 일조와 그의 아내를 위해 깨끗한 믿음을 내게 하였으며 삼보에 귀의하게 하고는 곧 왕사성에서 사라져 나타나지 않았으며, 다시 도리천의 그 천자 궁중으로 돌아와 그 앞에 나타나서 그 천자를 위해 낱낱이 겪은 일을 설명하였다.
041_0176_a_13L是時日照商主聞是語已心意泰然踊躍歡喜是白言天主我等今者如尊教令今已往乃至盡壽同己妻室皆發淨心歸依三寶
041_0176_b_02L그 뒤에 천자는 천상의 과보가 다하자 곧 왕사성의 일조의 아내에게 탁태하였다. 성자(聖子)가 태에 들 때에는 기묘한 현상이 나타나는데, 이때 일조의 아내의 몸에 가장 좋은 빛깔과 모양과 광명이 저절로 갖추어졌으며, 마음을 즐겁게 하는 향기로운 바람이 때로 불어와 스쳤다.
041_0176_a_17L爾時帝釋天主爲其日照商主及彼妻室開發淨信歸依三寶已卽於王舍城中隱而不現還復忉利天中彼天子宮現住其前爲彼天子一一廣宣如上事相
이때에 성안의 어진 부인들은 다 지혜로운 이를 낳았는데, 또 다섯 가지 독특한 모양이 있었다. 어떤 것이 다섯 가지인가 하면, 첫째는 남이 사랑하고 좋아함을 잘 앎이요, 둘째는 남이 사랑하고 좋아하지 않는 것을 잘 앎이요, 셋째는 때[時]를 앎이요, 넷째는 때 가운데 미세(微細)한 것을 앎이요, 다섯째는 태에 드는 일을 잘 앎이었다.
041_0176_a_22L乃至其後而彼天子於彼天中謝滅天報卽於王舍城中日照商主之妻托陰胎藏聖子入胎相斯現時商主妻身中自然具有最上色相威光悅意香風時來吹觸
태에 드는 일이란 입태할 때 남자인가 여자인가를 잘 아는 것이니, 남자라면 탯속에서 오른쪽에 의지해 있고 여자라면 탯속에서 왼쪽에 의지해 있음을 말한다.
041_0176_b_03L國城賢女之家皆生智者復有五種獨異之相何等爲五一者能知人所愛樂二者能知人不愛樂三者四者能知時中微細五者能知入胎藏事
이때 그의 아내는 마음에 환희하여 남편에게 말하였다.
“당신은 아셔야 합니다. 지금 내가 밴 성자는 살펴보니 태의 위치가 차츰차츰 자라서 오른쪽에 의지해 있습니다. 뒤에 낳으면 반드시 아들일 것입니다.”
041_0176_b_08L入胎藏事者謂入胎時能知所生是男是女若是男者於胎藏中依右而住若是女者於胎藏中依左而住
남편은 듣고서 더욱 즐거워하였다.
이때에 일조의 아내는 몸이 개운하여 오른팔을 쭉 펴면서 말했다.
“나는 오랫동안 자식을 바랐다. 자식의 얼굴이 보고 싶다. 지금 밴 자식을 낳든 낳지 않든 복된 일을 해야지.” 곧 집사[主執]를 불러서 “보배와 재물을 모으고 힘껏 보시하여 우리의 종족이 오래오래 번성토록 해야겠다. 왜냐하면 나는 전생에 많거나 적거나 그대로 보시해서 복을 지었으므로 지금 생에서도 보시란 이름이 떨어지지 않으니 또한 생마다 그때그때 보시하기를 잃지 말자.”
041_0176_b_11L是時其妻心生歡喜謂夫主言君應當知我觀于今所懷聖子胎藏分位漸增成長依右而住其後當生決定是男夫主聞已加復欣悅
041_0176_c_02L그때에 일조의 아내는 태가 차츰 성장함에 따라 그 모양을 알고 훌륭하고 편안한 곳에서 잘 길렀다. 추우면 추위에 맞추어 잘 기르고 더우면 더위에 맞추어 잘 길렀으며, 방문과 약으로 다스리고 음식으로 잘 조절하였다. 쓰고 달고 맵고 짜고 싱거운 맛을 모두 지나침이 없게 하고, 여섯 가지 맛을 고르게 하여 실수하지 않았으며, 또한 영락으로 그 몸을 장엄하여 마치 천녀(天女)와 같았으며, 항상 즐거운 동산에서 놀되 평상이냐 자리냐에 따라 높낮이를 바꾸며, 딱딱하거나 거친 땅은 밟지 않았으며, 좋지 못한 소리는 조금도 듣지 않았다.
041_0176_b_14L時商主妻其身輕擧乃舒右臂卽作是言我久時中希求子息願見子面今所懷子若生未生我今宜應營作福事卽召主執聚以珍財隨力行施令我種族久住昌盛何以故我於前世少若多隨行布施作福事已於今生中施名不墜亦復生生隨逐不失
그 뒤 태가 성숙해서 원만하여 여덟 달이 차고 아홉 달이 차서 한 동자를 낳았는데, 생김새가 뛰어나게 고와서 모두가 즐겨 보았으며 단정하고 엄숙하며 몸과 팔 다리가 둥글고 평평하였다. 몸에는 금빛 광명이 곱게 빛났으며 모든 기관이 구족하여 눈에 들고 마음에 맞았다. 여러 사람들이 구경함에 금빛의 황색 옷이 저절로 몸을 덮었으며 전단향 바람이 온 몸을 스쳤으며 입안에 또한 우발화(優鉢花)의 향기가 풍겼다.
041_0176_b_21L爾時商主之妻胎藏漸成預知其相處于高閣安隱之所善養護之寒卽隨寒而妙資養熱卽隨熱而妙資養方藥攝治飮食順度苦醋甘辛鹹淡之味悉無過極六味調匀離諸愆失復以瓔珞莊嚴其身猶如天女而常遊戲歡喜園中若座若牀高低隨易或履地時無諸硬澀亦不少聞不悅意聲
동자가 날 때에 장자의 집 안에 온갖 묘한 옷들이 내렸는데 내려온 옷 빛깔은 모두 금빛이었으며, 가니가(迦尼迦) 꽃들이 펄펄 떨어졌다. 이와 같이 희유한 상서로운 모양을 나타내되 넓고 크고 원만하게 이루어졌다.
이때에 일조는 그의 아내와 권속들과 함께 이런 일을 보고 다들 놀래어 이상히 여겼다.
041_0176_c_07L乃至其後胎中分位成熟圓滿或滿八月或滿九月生一童子色相殊麗人所樂觀端正嚴好支體成滿身有金色光相豔赫諸分具足悅目適心衆共瞻睹金黃色衣自然覆體旃檀香風徧觸其身口中復出優鉢花香
이때 일조는 곧 집을 나가 문 옆에 서서 바라보고 더욱 기뻐 뛰었으며 보 고 나서 이렇게 생각하였다.
‘동자가 탄생하였으니 진실로 많이 자라고 커라.’
그는 마음에 가장 큰 환희심을 내고 집 안으로 들어왔으며, 뒤에 다시 동자를 봄에 생김새가 수려하고 단정하고 엄숙하니, 기뻐 뛰며 게송을 말하였다.
041_0176_c_13L童子生時長者舍中又復雨衆妙衣所雨之衣皆悉金色迦尼迦花繽紛而墜現如是等希有瑞相廣大圓成是時日照商主與其妻室幷諸眷屬見是事已咸生驚異

쾌하여라, 나 이제 좋은 이익 있었네.
쾌하여라, 뜻하던 소원 원만히 이루었네.
복과 덕 갖춘 아들 오늘 낳았네.
이래서 내 마음 크게 즐겁네.
041_0176_c_18L于時商主卽出其舍住於門側自外而觀愈增欣躍見是相已乃作是念童子誕生誠多增長心生最上最極歡喜還入舍中乃至其後見是童子色相殊麗端正嚴好踊躍歡喜說伽陀曰
041_0177_a_02L
게송을 마치고도 즐거워서 다시 집 안에 있던 좋은 옷을 내어 사문ㆍ바라문 및 외로운 이ㆍ헐벗은 이ㆍ가난한 이들과 마을의 친속들에 나눠줌으로써 복된 일을 지었다.
041_0176_c_23L快哉我今得善利
快哉意願已圓成
福威德子今日生
是故我心大歡喜
때는 동자가 난 지 스무하루가 지난 때였다. 온갖 복된 일을 행하고 나서, 친족들은 함께 의논하여 이름을 지어야 된다고 하였다.
한 친척이 말하였다.
“지금 이 동자는 몸에 금빛 광명이 있으니 여러 친척들은 이제 이 동자의 이름을 금색이라 지어야겠습니다.”
여러 의논이 이미 정해지자 곧 금색 동자라고 이름하였다.
041_0177_a_02L說伽陀已以歡喜故復出家中殊妙衣服普施沙門及婆羅門孤露貧者宗里親屬以營福事
이때에 일조는 곧 금색 동자를 위하여 여덟 여인을 뽑아 그의 어머니로 명하였으니, 둘은 기르기 위함이요, 둘은 세탁하기 위함이요, 둘은 젖먹이기 위함이요, 둘은 놀기 위함이었다. 이렇기 때문에 빨리 자랐는데 마치 깨끗한 연꽃이 진흙 속에서 나온 것 같았다. 차츰 가르침을 받아 어린이의 예능을 익히었으니, 쓰기ㆍ산수와 여러 가지 일이었다. 곧 첫째는 글씨와 산수ㆍ공문서를 잘 늘어놓음이요, 둘째는 모든 연모[用具]를 잘 늘어놓음이요, 셋째는 옷을 늘어놓음이요, 넷째는 말을 늘어놓음이요, 다섯째는 왕의 수레를 늘어놓음이요, 여섯째는 진기한 보물을 늘어놓음이요, 일곱째는 동남(童男)을 늘어놓음이요, 여덟째는 동녀를 늘어놓음이었다.
041_0177_a_05L爾時童子生後已經二十一日廣爲修營衆福事已親族共議宜當立名有親者言今此童子身有金色豔赫光明諸親今當爲此童子立名金色衆議已定于是乃名金色童子
이와 같은 여덟 가지를 널리 잘 늘어놓고는 동자로 하여금 직접 보고 좋아하는 것을 실제로 겪게 한 뒤에 비로소 동자의 예능이 이루어지고 말씨가 밝고 영리하였으며, 신심이 청정하고 뜻이 어질고 착하여 자신을 이롭게[自利]하고 남을 이롭게[利他] 하기 위하여 큰 위엄과 덕을 갖추었으며, 자비의 행을 잘 닦아 법욕(法欲)을 성취하고 중생을 사랑하였으며, 지혜가 밝고 분명하여 글과 이론을 잘 이해하였다. 이와 같이 동자는 공(功)과 업(業)을 원만하게 갖추었다.
041_0177_a_10L是時商主卽爲金色童子選八女人命爲其母二爲養育二爲洗濯二爲乳哺二爲戲翫由是速疾長養成立如淨蓮花淤泥中出漸當教習童子藝能若書若筭及諸事業一爲安布書筭印記二爲安布諸所用具三布衣服四安布馬五布乘輿六布珍寶七布童男八布童女
041_0177_b_02L그때 일조는 이렇게 생각하였다.
‘이제 이 동자는 복과 위엄과 덕과 힘과 의복과 재보 등 일체를 두루 갖추었다. 그러나 나는 이 복과 위엄과 덕이 어디에 기인하였는가를 알지 못하지만 아마도 내가 삼보께 귀의한 큰 힘 때문에 이 아이가 나서 이러한 뛰어난 복덕을 얻은 것이 아니겠는가.’
그 뒤에 일조는 불법에 다시 깨끗한 믿음을 내어서 때에 따라 맞는 대로 모든 불사(佛事)를 지었다.
041_0177_a_18L如是八種廣安布已悉令觀矚驗其所好而後童子藝業成立語言明利信心淸淨志意賢善自利利他具大威德善修悲行成就法欲愛念衆生智慧明了善解文論如是童子功業圓備
그때 왕사성에 이름이 이구(離垢)라는 장사꾼 우두머리가 있었는데, 그는 큰 바다를 건너가 많은 이익을 얻고 편안히 돌아왔으며, 부처님과 1,250비구 권속들을 위하여 크게 깨끗한 밥 공양을 드렸으며 비구마다 세 벌씩의 옷을 보시하였다.
041_0177_a_23L商主爾時作是思惟今此童子福威德力衣服財寶一切圓具然我不知此福威德其何所因豈非以我歸依三寶勝威力故此子誕生獲是勝福其後商主於佛法中轉生淨信依時如應作諸佛事
이때에 이구(離垢)의 깨끗한 믿음의 명망이 세간에 두루 가득하여 모두들 이렇게 찬탄하였다.
“지금 이 반수[商主] 상인들 잘 이끌고 큰 바다 건너가 장사 잘하여 불법 가운데 좋은 일 하였네.”
041_0177_b_06L爾時王舍城中有一商主名曰離垢經泛大海獲利圓成安隱而還爲佛世尊及千二百五十苾芻眷屬普徧淸淨飯供已訖一一苾芻復以三衣而爲布施
이때에 일조 반수[商主]는 이 말을 듣고 서로 익히고 가르치기를 원하였으며 이런 생각을 하였다.
‘내가 만약 이들과 함께 바다를 건너갔다가 무사히 돌아온다면 나는 부처님과 모든 성문 제자들과 나아가 이 염부제에 사는 모든 이들에게 부처님의 교칙으로 한 모임을 열어 가장 좋은 음식을 두루 공급하며 또한 비구마다 가장 좋은 옷 세 벌씩을 주어야겠다.’
041_0177_b_11L于是離垢商主淨信之名充徧世閒咸讚是言今此商主善爲商導涉渡大海果利無虛而能於佛法中廣作勝事
이런 생각을 하고 위의 일을 모두 아내에게 말하자 아내는 대답하였다.
“당신께서 그럴 형편[勢用]이 되신다면 당신의 소원대로 꼭 준비하십시오.”
041_0177_b_14L日照商主聞是言已願相習斅起是念我若同此涉渡大海無難還願我當以佛諸聲聞弟子之衆至徧住此閻浮提以佛教勅聚爲一我當悉以上妙飮食徧供給已於一一苾芻各以上妙三衣周行給
041_0177_c_02L이때에 일조 반수는 곧 왕사성에서 세 차례나 방울을 울리면서 두루 알렸으며, 이내 5백 상인 권속을 데리고 바닷길에 올랐으며 건너가서 목적지[後方]에 잘 내렸다.
041_0177_b_21L作是念已具以上事告語其妻卽荅言夫主若能有其勢用隨汝所願必能成辦
이때에 불세존께서 이미 열반하셨고, 그 뒤에 존자 대가섭도 열반했다고 들렸다.
그 뒤에 금색 동자는 죽림정사(竹林精舍)에서 어떤 비구가 외우는 무상게(無常偈)를 들었다.
041_0177_b_23L是時日照商主卽於王舍城中三復振鈴徧警告已乃與五百商人眷屬登涉大海旣已得渡安處彼方

밤이거나 낮이거나
다니거나 서거나
강물 흐르듯
순간도 멈춤이 없다.
041_0177_c_03L時佛世尊已入涅槃其後復聞尊者大迦葉亦入涅槃乃至後時金色童子於竹林精舍聞一苾芻誦無常偈曰

이 밤을 자고 나면
목숨 또한 줄어진다.
작은 물의 고기인데
즐거울 게 무엇인가.
041_0177_c_06L若晝若夜中
或行或復住
如大河迅流
念念無停止

이 빛과 모양 쇠하고
병들면 무너진다.
마치 잡힌 양이
죽음이 멀지 않듯.
041_0177_c_08L寢宿過是夜
壽命隨減少
猶如少水魚
斯何有其樂

이 몸은 오래 가지 못하는데
지(地) 등 6대(大)로 이뤄진 것
텅 빈 들에 사는 듯
문도 대문도 없네.
041_0177_c_10L此色相衰朽
病集卽破壞
如羊被殺時
命去死不久

이 몸에 즐길 것 무엇인가.
온갖 더러움 철철 흐르네.
병드는 괴로움에 얽매이며
늙고 죽음에 놀라고 떠네.
041_0177_c_12L此身非久住
地等六大成
譬如曠野居
無門無關閉

이제 이 더러운 몸
병덩어리 흩어지고
열반을 얻어야만
가장 편안하고 즐거우리.
041_0177_c_14L此身何所樂
穢惡衆盈流
病苦所縈纏
老死常驚怖

이때에 금색 동자는 이 게송을 듣고 나서 죽는 데에 대하여 심한 싫증을 냈으며 열반이 좋다고 몹시 찬탄하였다. 곧 그 비구에게 절하고 이내 질문하였다.
“조금 전에 성자(聖者)께서 외운 게송 구절을 들었습니다. 무슨 말입니까?”
비구는 대답하였다.
“너는 그것이 부처님의 말씀인 줄 알아야 한다.”
041_0177_c_16L今此穢惡身
病集卽離散
得勝寂靜時
乃最上安樂
041_0178_a_02L동자는 듣고서 불법에 대해 더욱 깨끗한 믿음을 내었으며, 곧 진정으로 즐겨 출가하려는 뜻을 내어 다시 엄숙하고 공순하게 비구의 앞에서 두 번 절하고 아뢰었다.
“성자여, 저는 이제 청정한 출가를 하고자 합니다. 성자께서는 자비로 섭수(攝受)하시어 출가케 하옵소서.”
비구는 대답하였다.
“네가 출가코자 하면 부모님이 허락하셨느냐?”
041_0177_c_18L是時金色童子聞是偈已於生死中極生厭離欣樂涅槃廣多讚歎卽時禮奉彼苾芻已乃發問言向聞聖者所誦偈句云何語邪苾芻荅言汝今當知此是佛語
동자는 대답하였다.
“아직 허락을 받지 않았습니다.”
비구는 말하였다.
“너는 지금 가서 부모님께 아뢰어야 한다. 만약 허락하신다면 출가해도 좋다.”
동자는 대답하였다.
“높으신 가르침대로 하겠습니다.”
041_0177_c_23L童子聞已於佛法中益生淨信乃發諦誠樂欲出家轉復肅恭於苾芻前再伸拜奉白言聖者我今樂欲淸淨出家惟願聖者悲愍攝受令得出家
이때에 금색 동자는 나고 죽음이 싫고 또 매우 무서웠으며 출가하는 것이 즐거웠다. 그는 곧 집으로 돌아와서 어머니에게 가서 두 발에 절하고 아뢰었다.
“저는 지금 청정한 출가를 하여 불법 중에서 바른 법과 율을 닦고 싶으니 허락해 주세요.”
041_0178_a_04L苾芻答言汝欲出家父母聽不童子答言未承其命苾芻告言汝今宜應往白父母若其聽許乃可出家童子復言如尊所教
어머니는 말을 듣고 나자 깜짝 놀라 무릎을 치고 탄식하면서 아들에게 말하였다.
“너는 나의 사랑하는 외아들이다. 네가 좋아하는 대로 온갖 것을 다 들어주었는데 어찌하여 나를 두고 출가한단 말이냐?”
041_0178_a_07L是時金色童子深厭生死極大怖畏志樂出家卽還自舍詣其母所拜奉雙足前白母言願母知我我今樂欲淸淨出家於佛法中修正法律惟垂聽許
아들은 어머니에게 아뢰었다.
“은혜나 사랑은 떠나고 흩어지기 마련입니다. 어머니는 저의 출가를 허락하여 바른 법과 계율을 닦게 해주세요.”
어머니는 이 말을 듣고 괴로운 마음이 더욱 심하여 목메어 울면서 다시 아들에게 말하였다.
“너는 알아야 한다. 내 앞에서 다시는 이 말을 하지 말라. 더운 피를 내 입에서 흐르게 하지 말라.”
041_0178_a_11L母聞言已悚然驚懼拊膝傷歎謂其子言唯汝一子我所愛念如其意樂百種依隨云何汝今捨我出家
그의 어머니는 그때 스스로 생각하여 보았다.
‘이와 같이 하여서 끝내 그의 뜻을 그치게 하지 못할 바엔 방편을 써서 그의 마음을 풀어줘야겠다.’
그리고는 다시 말하였다.
“얘야, 너의 아버지께서 불법을 믿어 널리 좋은 일을 하셨다. 이미 바다를 건넜으니 오래지 않아 돌아오실 것이다. 너는 아버지가 돌아올 때를 기다려야겠다. 아버지는 너의 출가를 허락하실 것이다.”
041_0178_a_14L子白母言母今當知諸有恩愛決定離散願母于今聽我出家修正法律母聞言已逼惱之心轉復增極哽咽垂涕復謂子言子今當知勿於我前三復斯說無令熱血自口而流
041_0178_b_02L이때에 동자는 어머니를 효성으로 받들었으므로 곧 스스로 생각하였다.
‘내가 만약 거듭 조른다면 틀림없이 어머니를 고뇌케 할 터이니 시키는 대 로 아버지가 집에 돌아오시기를 기다리자.’
이에 동자는 말없이 지시를 따랐다.
041_0178_a_19L其母卽時乃自思忖若今如是畢竟不能止其意樂宜設方便以解其心乃復謂言童子汝父淨信於佛法中廣營勝事已涉大海非久卽還汝今宜應俟父歸復父必有命聽汝出家
그때에 금색 동자는 살빛과 생김새가 뛰어나게 곱고 엄숙하였으므로 네거리에 지나거나 놀거나 나갈 때에 뭇사람들이 함께 아무리 보아도 싫어하지 않았다.
041_0178_a_24L是時童子於母孝奉卽自思惟我若重復啓言陳告必令我母極生逼惱我宜從命俟父還家于是童子默然受教
이때에 동자의 어머니는 다시 이런 생각을 하였다.
‘내 아들이 단정하고 엄숙하여 살빛과 생김새가 유달리 고와서 여러 사람의 귀여움을 받는구나. 하지만 내 아들은 세간의 법을 아주 싫어하니, 이 때문에 마음이 늘 의심스럽다. 이 아이가 훌쩍 나를 버리고 출가하면 나는 기어코 따라다니면서 막아야 한다. 아이가 만약 떠나면 뒤에 반드시 괴로우리라.’
041_0178_b_04L爾時金色童子以其色相嚴好殊麗凡於四衢經遊出處衆共瞻睹觀者無厭
041_0178_b_07L時童子母復作是念我子端嚴色相殊麗衆所愛樂然我之子於世閒法深生厭背以是緣故心常懷疑此子欻然捨我出家我今應當隨遂防衛子若去之後當生苦
金色童子因緣經卷第一
甲辰歲高麗國大藏都監奉勅彫造
  1. 1)1) 대송신역삼장성교서(大宋新譯三藏聖教序) : 이 서문은 태평흥국(太平興國) 7년(982)에 천식재(天息災)가 『성불모경(聖佛母經)』을, 법천(法天)이 『길상지세경(吉祥持世經)』을, 시호(施護)가 『여래장엄경(如來莊嚴經)』을 각각 번역하여 올리자 송나라 태종(太宗)이 이를 치하해 지은 것이다.
  2. 2)2) 상법(像法) : 부처님의 열반 뒤에 정법(正法)ㆍ상법(像法)ㆍ말법(末法)으로 나누어진 교법의 세 시기 중의 하나이다. 열반 후 500년부터 1000년까지의 시기로, 부처님의 가르침과 수행은 따르지만 깨달음을 증득하지 못하는 시기를 말한다.
  3. 3)3) 육정(六情) : 육근(六根) 또는 육근이 발생시키는 정식(情識)을 말한다.
  4. 4)4) 설산은 인도, 패엽은 불교경전을 뜻한다.
  5. 5)5) 연라(煙蘿) : 연하등라(煙霞藤蘿)의 준말로, 안개와 노을이 자욱하고 등나무 여라덩굴이 우거진 곳이라는 뜻이다. 깊은 산이나 은둔처를 의미한다.
  6. 6)6) 향계(香界) : 향기 자욱한 세계라는 뜻으로, 사찰을 가리키는 말이다.
  7. 7)7) 십성(十聖) : 10지(地)의 보살을 말한다.
  8. 8)8) 삼현(三賢) : 10주(住)ㆍ10행(行)ㆍ10회향(回向)의 위(位)에 있는 보살을 말한다.
  9. 9)9) 건원(乾元) : 하늘의 도(道)이며, 천덕(天德)의 시초이다. 『주역』 <건괘(乾卦> 단(彖)에 “위대하도다, 건원이여! 만물이 이를 힘입어 비롯되나니, 이에 하늘을 통괄하도다.[大哉 乾元 萬物資始 乃統天]”라고 하였다.
  10. 10)10) 태역(太易) : 기(氣)가 분화되기 이전 최초의 상태이다.
  11. 11)11) 천식재(天息災) 등 : 역경원에서 번역을 주도했던 천식재(天息災)와 법천(法天)과 시호(施護)를 말한다.
  12. 12)12) 사인(四忍) : 무생법인(無生法忍)ㆍ무멸인(無滅忍)ㆍ인연인(因緣忍)ㆍ무주인(無住忍)을 말한다. 인(忍)은 인가(忍可)ㆍ안인(安忍)의 뜻으로, 진실을 수긍하고 안주(安住)해 마음이 흔들리지 않는 것을 말한다.
  13. 13)13) 오성(五聲) : 오음(五音)이라고도 한다. 궁(宮)ㆍ상(商)ㆍ각(角)ㆍ치(徵)ㆍ우(羽)의 다섯 가지 음조를 말한다.
  14. 14)14) 풍율(風律) : 시나 음악의 운율을 말한다.
  15. 15)15) 사시(四始) : 사성(四聲)이라고도 한다. 평성(平聲)ㆍ상성(上聲)ㆍ거성(去聲)ㆍ입성(入聲)이니, 사성으로 음운(音韻)의 고저(高低)와 강약(强弱)과 장단(長短)을 구분한다.
  16. 16)16) 화택(火宅) : 삼계(三界)가 탐욕 등의 번뇌로 어지러운 것을 불타는 집에 비유한 것이 『법화경』 「비유품」에 나온다.
  17. 17)17) 천식재(天息災)가 『분별선악업보경(分別善惡報應經)』을 번역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18. 18)18) 금륜왕[金輪] : 4종의 전륜성왕(轉輪聖王) 중 최고의 권위를 가진 제왕을 말한다.
  19. 19)19) 유정천(有頂天)에 부는 바람 : 비람풍(毘嵐風)을 말한다. 우주가 파괴되는 시기에 이 바람이 불어 인간세계로부터 위로 색구경천까지 차례로 파괴한다고 한다. 유정천은 색구경천(色究竟天)의 다른 이름이다. 따라서 가장 마지막에 파괴된다.
  20. 20)20) 석전(釋典) : 석가의 가르침을 담은 전적, 즉 불교서적을 말한다.
  21. 21)21) 이 서문은 송나라 진종(眞宗)이 함평(咸平) 원년(998)에 법현(法顯) 등에게 내리고, 태종의 성교서(聖教序) 뒤에 붙이게 한 것이다.
  22. 22)22) 삼진(三辰) : 해와 달과 별의 세 가지를 말한다. 『좌전(左傳)』에 “하늘에는 삼진이 있고, 땅에는 오행이 있다[天有三辰 地有五行]”고 하였다.
  23. 23)23) 구위(九圍) : 구주(九州)와 같은 말로, 온 천하를 뜻한다.
  24. 24)24) 진문(眞文) : 천식재를 비롯한 서역승들이 가져온 범어 경전을 말한다.
  25. 25)25) 송 태종은 태평흥국 5년(980)에 태평흥국사(太平興國寺) 서쪽에다 역경원(譯經院)을 세우고, 천식재(天息災)ㆍ법천(法天)ㆍ시호(施護) 등에게 수집한 범어경전을 번역하게 하였다.
  26. 26)26) 아름다운 문장으로 만들어 이를 귀한 상자에 보관했다는 뜻이다. 낭함(琅函)은 천자의 문서를 보관하던 옥으로 만든 함이다.
  27. 27)27) 범어경전의 문장을 말한다. 용수 보살이 용궁의 창고에서 『화엄경(華嚴經)』을 가져와 유포했던 것에서 유래하였다.
  28. 28)28) 인도출신 승려들을 말한다. 취령(鷲嶺)은 영취산 봉우리란 뜻으로, 곧 인도를 의미한다. 필추(苾芻)는 Ⓢbhikkhu의 음역어로, 비구(比丘)라고도 한다.
  29. 29)29) 금상(金像) : 황금 같은 형상이란 뜻으로 곧 부처님을 지칭한다.
  30. 30)30) 규구(規矩) : 목수가 사용하는 컴퍼스와 곱자로, 곧 기준ㆍ척도ㆍ법규를 뜻한다.
  31. 31)31) 역경원(譯經院) : 송 태종이 태평흥국 5년(980)에 태평흥국사(太平興國寺)에 설치한 번역기관이다. 후에 전법원(傳法院)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32. 32)32) 법현(法賢) : 중인도 출신으로, 본래 이름은 법천(法天)이었는데, 송 태종이 법현(法顯)이란 법명을 하사하였다. 973년(개보 6)에 중국에 와서 천식재(天息災) 등과 함께 평생 역경사업에 종사하였다.
  33. 33)33) 각로(覺路) : 깨달음의 길, 즉 불교를 뜻한다.
  34. 34)34) 태종이 쓴 <대송신역삼장성교서(大宋新譯三藏聖教序)>를 말한다.
  35. 35)35) 성고(聖考) : 임금의 돌아가신 아버지를 칭하는 말이다.
  36. 36)36) 추호(追號) : 죽은 임금에게 올리는 시호(諡號)를 말한다.
  37. 37)37) 담제(禫祭) : 죽은 지 만 2년 기일에 지내는 제사가 대상(大祥)이고, 대상을 치른 다음 달에 지내는 제사가 담제(禫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