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대장경

大方廣佛華嚴經卷第二十八

ABC_IT_K0079_T_028
008_0197_b_01L대방광불화엄경 제28권
008_0197_b_01L大方廣佛華嚴經卷第二十八

동진 천축삼장 불타발타라 한역
이운허 번역
008_0197_b_02L東晉天竺三藏佛馱跋陀羅 譯

23. 십명품(十明品)
008_0197_b_03L十明品第二十三

그때 보현(普賢)보살마하살은 여러 보살들에게 말하였다.
“불자들이여, 보살마하살은 열 가지 밝음[十種明]을 가지고 있다. 그 열 가지란, 그 보살마하살이 삼천대천세계 중생들의 마음을 다 아는 것이니, 이른바 착한 마음과 착하지 않은 마음, 착하지도 악하지도 않은 마음[無記心], 넓은 마음, 좁은 마음, 나쁜 마음, 훌륭한 마음, 생사를 따르는 마음, 생사를 등지는 마음, 성문의 마음, 연각의 마음, 보살의 마음, 성문행의 마음, 연각행의 마음, 보살행의 마음, 하늘의 마음, 용의 마음, 야차의 마음, 건달바의 마음, 아수라의 마음, 가루라의 마음, 긴나라의 마음, 마후라가의 마음, 사람의 마음, 사람 아닌 것의 마음, 지옥 중생의 마음, 축생의 마음, 아귀의 마음, 염라에 있는 중생의 마음, 모든 험난한 곳에 있는 중생의 마음 등 이런 한량없는 갖가지 중생들 마음을 다 분별해 압니다.
이런 백 세계, 천 세계, 백천 세계, 억 세계, 백억 세계, 천억 세계, 백천억 세계 내지 백천억 나유타 세계, (자세히 말하고) 내지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 티끌 수 같은 세계 중생들 마음을 다 잘 분별해 아나니,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첫째 남의 마음을 아는 지혜의 밝음[知他心智明]입니다.
008_0197_b_04L爾時普賢菩薩摩訶薩告諸菩薩言佛子薩摩訶薩有十種明何等爲十此菩薩摩訶薩悉知三千大千世界衆生心念所謂善心不善心無記心廣心狹心惡心勝心順生死背生死心聲聞心緣覺心菩薩心聲聞行緣覺行心菩薩行心天心龍心夜叉心闥婆心阿脩羅心迦樓羅心緊那羅心摩睺羅伽心人心非人心地獄心畜生心餓鬼心閻羅處衆生心諸難處衆生心如是等無量種種衆生心悉分別知如是等百世界千世百千世界億世界百億世界千億世界千億世界乃至百千億那由他世界廣說乃至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世界衆生悉能分別知其心念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一善知他心智明
008_0197_c_02L불자여, 보살마하살은 무량 무수하고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 티끌 수 같은 중생들이 여기서 죽어 저기서 날 때, 좋고 나쁜 모든 갈래와 잘나고 추한 얼굴과 깨끗하고 더러우며 검고 흰 얼굴들을 다 알며, 이와 같이 한량없는 갖가지 중생으로, 하늘ㆍ용ㆍ야차ㆍ건달바ㆍ아수라ㆍ가루라ㆍ긴나라ㆍ마후라가 등 사람인 듯 아닌 듯한 것들과, 미세한 중생ㆍ작은 중생ㆍ중간 중생ㆍ큰 중생ㆍ뛰어난 중생 등 이런 한량없는 갖가지 중생이 여기서 죽어 저기서 나는 것을 다 잘 압니다.
보살마하살은 장애 없이 밝고 깨끗한 하늘눈으로 다 비추어 보되, 그 업보를 따라 받는 고락과 갖가지 업과 갖가지 행과 갖가지 생각하는 소원과 갖가지 견해와 업과 같은 경계와 돌아다니는 그대로를 다 봅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둘째 걸림없는 하늘눈 지혜의 밝음[無礙天眼智明]입니다.
008_0197_b_19L佛子菩薩摩訶薩悉知無量無數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世界衆死此生彼惡諸趣若好若醜若垢若淨若黑若白如是等無量種種衆生夜叉乾闥婆阿脩羅迦樓羅緊那羅摩睺羅伽非人微細衆生小衆生中衆生大衆生勝衆如是等無量種種衆生死此生彼菩薩摩訶薩以無障礙明淨天眼悉能照見隨其業報所受苦樂種種業種種行種種思願種種如業境界如所迴轉悉能睹見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二無礙天眼智明
불자여, 보살마하살은 전생 일[宿命事]을 다 기억하는데, 자기나 남의 일을 다 기억하되, 무량 무수하고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의 티끌 수 세계 중생들의 무량무수하고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의 티끌 수 같은 지나간 겁의 일, 즉 그 생(生)이 어떠했고 그 성명은 무엇이며, 어떤 음식을 먹었고 어떤 고락을 받았다는 것 등을 다 압니다.
또 과거의 무량 무수하여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의 티끌 수 같은 부처님의 명호는 무엇이고 권속은 어떠했으며, 부모는 어떠했고 시자는 어떠했으며, 성문 제자는 어떠했고 가장 뛰어난 두 제자는 어떠했으며, 어떻게 나라를 버리고 집을 떠나 도를 구했고, 어떤 보리수 밑에서 가부하고 앉아 정각을 얻었으며, 머무는 곳은 어떠했고 앉은 자리는 어떠했으며, 어떻게 설법하고 어떻게 교화했으며, 수명은 어떠했고 어떻게 불사를 짓고는 남음 없는 열반[無餘涅般]에 들었으며, 부처님께서 멸도한 뒤에는 그 정법이 얼마나 오래 머물렀는가 등을 다 잘 기억합니다.
또 과거의 무량 무수하여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의 티끌 수 같은 부처님께서 처음으로 발심하고 원과 행을 내어 한량없는 부처님을 공경 공양하고, 일체 중생과 대중 권속을 잘 다스리며, 깨끗한 법륜을 굴리고 그 수명을 따라 신력을 나타내 보이며, 자재한 변화로 남음 없는 열반에 들고 탑묘를 장엄하여 선근을 기르고, 내지 법이 얼마나 머물렀다는 것 등을 다 잘 기억합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셋째 과거겁에 깊이 들어가 전생을 걸림없이 아는 지혜의 밝음[入過去際劫無礙宿命智明]입니다.
008_0197_c_06L佛子菩薩摩訶薩憶宿命事或自或他悉能憶念無量無數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世界衆生過去無量無數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劫事如是生如是名姓如是食如是苦樂能了知又憶過去無量無數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諸佛如是名號如是眷屬如是父母如是侍者如是聲聞如是最勝二大弟如是捨離王都出家求道如是菩提樹下結跏趺坐得最正覺如是住處如是牀座是說法如是化度如是壽命如是作佛事已入無餘涅槃佛滅度後正法如是久住悉能憶念過去無量無數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佛從初發心出生願行恭敬供養無量諸佛教化調伏一切衆生大衆眷屬轉淨法隨其壽命示現神力自在變化無餘涅槃莊嚴塔廟長養善根乃至法住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三深入過去際劫無礙宿命智
008_0198_a_02L불자여, 또 보살마하살은 미래겁에 깊이 들어가, 내지 무량 무수하여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의 티끌 수 같은 세계 중생들의 미래의 생사와 삼유(三有)에 헤매는 것을 잘 압니다. 즉 중생들의 업과 그 과보를 알고 중생들의 선과 불선을 알며, 중생들의 날 것과 나지 않을 것을 알고 중생들의 정취(定聚)와 정취 아닌 것을 알며, 중생들의 정정(正定)과 사정(邪定)을 알고 중생들의 번뇌 있는[有使] 선근과 번뇌 없는 선근을 알며, 중생들이 선근을 갖춘 것과 갖추지 못한 것을 알고, 중생들이 선을 섭취하는 것과 불선을 섭취하는 것을 알며, 중생들이 선을 모으는 것[積集善]과 불선을 모으는 것을 알고, 중생들이 악법을 모으는 것과 악법을 모으지 않는 것을 압니다.
또 그는 미래의 무량 무수하여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 티끌 수 같은 세계의 부처님의 그 명호는 무엇이고 권속은 어떠하며, 부모는 어떻고 시자는 어떠하며, 성문 제자는 어떻고 가장 뛰어난 두 제자는 어떠하며, 어떻게 나라를 버리고 집을 나와 도를 구하고, 어떻게 보리수 밑에 가부하고 앉아 정각을 얻으며, 어떤 곳에서 어떤 자리에 앉아 어떻게 설법하여 어떻게 교화하며, 얼마나 오래 살고 어떻게 불사를 짓고는 남음 없는 열반에 들며, 부처님께서 멸도한 뒤에는 그 정법이 얼마나 오래 머물 것이라는 것 등을 다 압니다.
또 그는 미래의 무량 무수하여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 티끌 수 같은 세계의 부처님께서 처음으로 발심하고 원행(願行)을 내어, 한량없는 부처님을 공경 공양하며, 일체 중생과 대중 권속을 다스리고 깨끗한 법륜을 굴리며, 그 수명을 따라 신력을 나타내 보이고 자재한 변화로 남음 없는 열반에 들며, 탑묘를 장엄하고 선근을 기르며, 내지 그 법이 얼마나 오래 머물 것이라는 것 등을 다 압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넷째 미래겁에 깊이 들어가는 걸림없는 지혜의 밝음[深入未來際劫無礙智明]입니다.
008_0197_c_24L佛子菩薩摩訶薩深入未來際劫乃至無量無數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世界衆生未來生死流轉三有知衆生業知衆生報知衆生善知衆生不善知衆生出知衆生不知衆生定知衆生不定知衆生正定知衆生邪定知衆生有使善根知衆生無使善根知衆生具足善根知衆生不具足善根知衆生攝取善知衆生攝取不善知衆生積集善知衆生積集不善知衆生積集惡法知衆生不積集惡法知未來無量無數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世界諸佛如是名號如是眷如是父母如是侍者如是聲聞如是最勝二大弟子如是捨離王都出家求道如是菩提樹下結跏趺坐得最正覺如是住處如是牀座如是說法如是化度如是壽命如是作佛事已入無餘涅槃佛滅度後正法如是久悉知未來無量無數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佛從初發心出生願行恭敬供養無量諸佛教化調伏一切衆生大衆眷屬轉淨法輪隨其壽命示現神力自在變化無餘涅莊嚴塔廟長養善根乃至法住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四深入未來際劫無礙智明
008_0198_b_02L불자여, 보살마하살은 걸림없는 천이통(天耳通)을 내는데, 그것은 청정하고 광대하며 완전하여 이루 헤아릴 수 없습니다. 그리하여 닦아 익혀 깨달음을 얻고, 밝고 깨끗하여 장애를 떠났으며 환히 알아 결정합니다.
보살은 걸림없는 천이통을 성취하여 시방의 멀고 가까운 모든 소리를 듣고 싶으면 듣고 듣기 싫으면 듣지 않기를 마음대로 자재합니다.
그리하여 동방의 무량 무수하여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 티끌 수 같은 모든 여래ㆍ응공ㆍ등정각의 말하는 것과 깨우는 것, 보이는 것, 제어하는 것, 조복하는 것, 교화하는 것, 생각하는 것, 분별하는 것, 가르치는 것, 깊고 묘하게 잘 이해하는 것과 한량없는 청정한 방편 등 이런 좋은 이치와 좋은 뜻을 다 들어 지닙니다.
대중을 따르고 사람을 따르며, 그 음성과 지혜와 의식을 따르고 교화를 따르며, 얻는 공덕을 따르고 경계를 따르며, 의지하는 것을 따르고 벗어나는 길을 따르되, 그것을 다 듣고 기억하여 잊지 않습니다. 묘한 법을 자세히 설명하여 일체 중생을 제도하되, 내지 한 글귀 한 뜻도 빠뜨리지 않으며, 동방에서와 같이 일체 시방에서도 또한 그와 같습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다섯째 걸림없는 청정한 천이통 지혜의 밝음[無礙淸淨天耳智明]입니다.
008_0198_a_21L佛子菩薩摩訶薩出生無礙天耳淸淨廣大具足不可稱量修習得證明淨離障了達決菩薩成就無礙天耳十方遠近一切音聲欲聞不聞自在隨意於東方無量無數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諸如來應供等正覺所說所發所開所示所制所調伏所教化所分別所教深妙善解無量淸淨方便是一切悉能聞持善義善味隨衆隨人隨音隨智隨識隨所化度所得功德隨境界所依隨出道悉能聞持無有忘失廣說妙法度脫一切乃至不失一句一味如東方一切十方亦復如是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五無礙淸淨天耳智明
008_0198_c_02L불자여, 또 보살마하살은 두려움 없는 신력의 지혜의 밝음에 편히 머물면서, 자재하여 지음이 없는 신력과 평등한 신력, 광대한 신력, 한량없는 신력, 의지 없는[無依] 신력, 생각대로 이르는[念至] 신력, 변하지 않는[不轉] 신력, 물러나지 않는 신력, 다함이 없는 신력, 깨뜨릴 수 없는 신력, 자라나는 신력, 따라 행하는 신력 등을 얻습니다.
그리하여 만일 시방의 한량없는 아승기 세계와 끝없는 세계, 한계[分齊] 없는 세계, 말할 수 없는[不可稱量] 세계, 불가사의한 세계, 헤아릴 수 없는[不可度量] 세계, 내지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 티끌 수 같은 세계에 부처님께서 계신다는 말을 들으면 곧 거기 나아가 공경 예배하고 찬탄 공양하면서, 갖가지 장엄과 갖가지 공덕과 한량없는 공덕이 가득한 여래의 청정한 부처 세계를 깊이 압니다.
그리고 한량없는 자재와 한량없는 경계를 나타내 보이면서, 모든 여래를 찬탄하고 공경 공양하며, 그 몸을 나타내어 시방의 모든 부처님 계신 곳에 있으면서도 여기를 떠나지 않고 저기 이른 것을 다 스스로 압니다. 그 부처님께 나아가서는 공경 예배하고 찬탄 공양하면서 보살의 법을 물어 부처 지혜를 내고 모든 부처 세계의 권속과 변화를 보며, 설법하는 모양을 알고 부처 세계의 모양을 알되 조금도 집착하지 않고 모든 일에 있어서 모두 완전히 압니다.
저 언덕에 도달했지만 신력에는 조금도 감손이 없어, 시방 모든 세계를 빨리 돌아다니면서, 뵈옵지 않는 부처님이 없고 듣지 않는 법이 없으며 알지 않는 대중이 없습니다.
그리하여 항상 바른 법을 들어 끊임이 없고 즐겨 불법을 구하며, 뛰어난 소원을 모두 이루고 보현보살의 한량없는 모든 행을 다 완전히 갖춥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여섯째 두려움 없는 신력에 편히 머무는 지혜의 밝음[安住無畏神力智明]입니다.
008_0198_b_10L佛子菩薩摩訶薩安住無畏神力智明逮得自在無作神力平等神廣大神力無量神力無依神力念至神力不轉神力不退轉神力無盡神力不可壞神長養神力隨順行神力若聞十方無量阿僧祇世界無邊世界無分齊世界不可稱量世界不可思議世界不可度量世界乃至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等一切世界現在諸聞已悉能往詣彼諸佛所恭敬禮拜讚歎供養深知如來淸淨佛剎種種莊嚴種種功無量功德皆悉充滿示現無量自在無量境界讚歎一切如來恭敬供養示現其身在十方一切佛所亦不離此而往到彼悉自了知詣諸佛所恭敬禮拜讚歎供養問菩薩出生佛智見諸佛剎眷屬變化知說法相知佛剎相悉無所著於一切事皆悉究竟於彼岸無損神力速徧十方一切世界無佛不見無法不聞無衆不知常聞正法未曾斷樂求佛法勝願成滿具足修習普賢菩薩無量諸行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六安住無畏神力智明
불자여, 또 보살마하살은 무량 무수하여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부처 세계 티끌 수 같은 세계 중생들의 음성과 말을 다 잘 압니다. 이른바 중앙국의 말소리, 변방의 말소리, 하늘의 말소리, 용의 말소리, 야차의 말소리, 건달바의 말소리, 아수라의 말소리, 가루라의 말소리, 긴나라의 말소리, 마후라가의 말소리, 사람의 말소리, 사람 아닌 것의 말소리 등 이런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온갖 중생들의 말과 소리는 다 같지 않지만 보살마하살은 그것을 다 분별해 압니다.
그리하여 일체 시설(施設)에 들어가고 모든 세속 이치에 깊이 들어가 그것을 알며 갖가지 말소리의 법을 다 알고 갖가지 말소리의 큰 바다에 들어갑니다.
보살마하살은 그 들어감을 따라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그 세계 중생들의 성품을 다 잘 알며, 성품을 알고는 모든 말소리의 법을 다 압니다. 마치 해가 나와 모든 빛깔을 비추어 눈이 있는 사람들로 하여금 다 그 빛깔과 모양을 보게 하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모든 말소리의 구름에 들어가 모든 말소리의 법을 잘 압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일곱째 일체 말소리를 분별하는 지혜의 밝음[分別一切言音智明]입니다.
008_0198_c_06L佛子菩薩摩訶薩於無量無數不可說不可說佛剎微塵數世界衆生音語言悉能了知所謂中國言音邊國言音天言音龍言音夜叉言音乾闥婆言音阿脩羅言音迦樓羅言音緊那羅言音摩睺羅伽言音人言音非人言音如是等不可說不可說種種衆生言音不同菩薩摩訶薩悉能了善分別知入一切施設深入解了一切世悉知種種諸言音法分別了知諸言音法入一切種言音大海菩薩摩訶薩隨其所入遊行世界悉能了知此世界中衆生之性其性已悉解一切諸言音法如日天子出照一切色令有眼者悉見色相菩薩摩訶薩亦復如是悉入一切諸言音雲善知一切諸言音法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七分別一切言音智明
008_0199_a_02L불자여, 또 보살마하살은 일체의 빛깔의 법[色法], 즉 생기지 않는[不生] 빛깔, 갖가지가 아닌 빛깔, 허망하지 않은 빛깔, 파랑ㆍ노랑ㆍ빨강ㆍ하양 등의 형색이 없는 빛깔 등을 잘 압니다.
그리고 보살마하살은 깊은 법계에 들어가 갖가지 형색으로 변화하는 빛깔, 즉 한량없는 빛깔, 밝고 깨끗한 빛깔, 맑고 깨끗한 빛깔, 두루 나타나는 빛깔, 다른 것과 같아지는 빛깔, 두루 비추는 빛깔, 얻어지는 빛깔, 더러움이 없는 빛깔, 모양을 갖춘 빛깔, 청정한 모양의 빛깔, 악을 떠난 빛깔, 힘센 빛깔, 존중한 빛깔, 끝없는[無窮] 빛깔, 다함없는 빛깔, 여러 가지 빛깔, 단엄한 빛깔, 측량할 수 없는 빛깔, 잘 배우는 빛깔, 잘 자라는 빛깔, 성숙한 빛깔, 따라서 교화하고 구제하는 빛깔, 걸림없는 빛깔, 밝게 트인 빛깔 등을 맡아 지닙니다.
또 더러움을 떠난 빛깔, 맑고 고요한 빛깔, 바른 몸의 빛깔, 불가사의한 방편의 빛깔, 깨뜨릴 수 없는 빛깔, 가장 훌륭한 빛깔, 흐림을 떠난 빛깔, 어둠을 여읜 빛깔, 굳센 빛깔, 잘 섞인 빛깔, 공덕 모양의 빛깔, 자태가 좋은 빛깔, 큰 나의 빛깔, 경계의 빛깔, 잘 다스리는 빛깔, 청정하고 정직한 빛깔, 뛰어난 빛깔, 훌륭하게 넓은 빛깔, 끊을 수 없는 빛깔, 의지한 데가 없는 빛깔, 같음이 없는 빛깔, 말로 할 수 없이 충만한 부처 세계 빛깔, 자라는 빛깔 등을 맡아 지닙니다.
또 가장 견고한 빛깔, 훌륭한 빛깔, 나쁜 빛깔, 훌륭한 공덕 빛깔, 희망을 따르는 빛깔, 성품이 청정한 빛깔, 항상 선한 빛깔, 잘 결정하는 빛깔, 장애 없는 빛깔, 허공처럼 밝고 깨끗한 빛깔, 청정하게 자라는 빛깔, 때[垢]가 없는 빛깔, 티끌을 여읜 빛깔, 가지가지 티끌을 여읜 빛깔, 잘 나타나는 빛깔, 두루 응하여 나타나는 빛깔, 때를 따라 나타나 보이는 빛깔, 고요한 빛깔, 욕심을 여읜 빛깔, 공덕 복밭 빛깔, 진실한 빛깔, 안온한 빛깔, 두려움을 떠난 평등한 위의 빛깔, 뛰어난 지혜의 빛깔 등을 맡아 지닙니다.
또 걸림없는 몸의 빛깔, 두루 노니는 몸의 빛깔, 어리석음을 여윈 빛깔, 큰 사랑을 평등하게 일으키는 빛깔, 큰 슬픔을 받아 지니는 빛깔, 바르게 나아감을 내는 빛깔, 공덕의 힘을 두루 갖춘 빛깔, 바른 생각을 따르는 빛깔, 한량없는 보배 빛깔, 밝고 깨끗한 법의 창고 빛깔, 일체 중생을 기쁘게 하는 빛깔, 모든 지혜문의 빛깔, 기뻐하는 눈의 빛깔, 비할 데 없는 모든 보배 장엄의 빛깔, 집착하지 않는 마음의 빛깔, 견고하지 않는 빛깔, 자재하게 맡아 지니는 빛깔, 갖가지 신력이 자재한 빛깔, 여래 가문에 나는 빛깔 등을 맡아 지닙니다.
또 견줄 데 없는 빛깔, 법계에 충만한 빛깔, 중생을 따라 다니는 빛깔, 갖가지 빛깔, 두루 갖춘 빛깔, 선행의 빛깔, 끝까지 교화를 따르는 빛깔, 아무리 보아도 싫증나지 않는 빛깔, 한량없는 여러 광명 빛깔, 한량없는 아승기 불꽃 광명을 놓는 빛깔, 말할 수 없는 갖가지 광명 빛깔, 불가사의한 향 광명으로 삼계를 두루 쐬는 빛깔, 헤아릴 수 없는 햇빛 불꽃의 빛깔, 말할 수 없는 달 모양의 빛깔, 한량없는 즐거운 꽃구름을 놓는 빛깔, 갖가지 보배 화만으로 장엄한 구름 빛깔, 일체 세간을 초월한 모든 향 불꽃으로 두루 쏘이는 빛깔, 모든 여래의 공덕 창고를 내는 빛깔, 한량없는 음성으로 모든 법을 자세히 말해 나타내는 빛깔, 갖가지 행을 두루 갖춘 보현보살의 빛깔 등을 다 맡아 지닙니다.
불자여, 보살마하살이 무형 법계에 들어가 갖가지 형상으로 변화하는 빛깔을 맡아 지니는 것은 그 응함을 따르기 때문이니 이른바 견해로써 교화하고 바른 생각으로 교화하며, 법륜을 굴려 교화하고 때를 따라 교화하며, 생각생각에 교화하고 친근하여 교화하며, 따라다니면서 교화하고 신력으로 교화하며, 갖가지 자재함으로 교화하고 불가사의한 큰 신변(神變)으로 교화하여 일체 중생을 다 구제해 해탈하게 하는 것입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여덟째 한량없는 아승기 색신의 장엄을 내는 지혜 밝음[出生無量阿僧祇色身莊嚴智明]입니다.
008_0198_c_21L佛子菩薩摩訶薩知一切色法生色無種種色無虛妄色無靑黃赤白等形而菩薩摩訶薩入深法界住持變化種種形色無量色明淨色淸淨色普現色似彼色普照色所得色無染污色具足相色淸淨相離惡色大力色尊重色無窮色無盡色端嚴色不可稱量色善學色善長養色熟色隨化度色無礙色明徹色離垢色澄淨正身色不可思議方便色不可壞色最勝離曀色離闇色牢强色善雜色功德相色姿好色大我色境界色善調伏色淸淨正直上色勝廣色不可斷色無所依色無等色充滿不可說佛剎色長養色最堅固色勝色惡色勝功德色隨希望色淸淨性色常善色善決定色無障色虛空明淨色淸淨長養色無垢色離塵色離種種塵色善示現色普應現色隨時示現色寂靜色離欲色功德福田眞實色安隱色離恐怖平等威儀色超越智慧色無礙身色徧遊行身色離愚癡色大慈等起色大悲受持色出正趣色具足功德力隨正念色無量寶色明淨藏色令一切衆生歡喜色一切智門色歡喜眼色一切寶莊嚴無比色不著心色不堅固色住持自在色種種神力自在色如來家生色無比色充滿法界色隨衆往詣色種種色具足色善行色隨化究竟色見無厭足色無量雜光色放無量阿僧祇焰光色不可說種種光色不可思議香光普熏三界色不可量日光焰色不可稱月形像色放無量樂華雲色種種寶華鬘莊嚴雲色過一切世閒一切香焰普熏色生一切如來功德藏色無量音聲廣說一切法顯現色一切種行具足普賢菩薩色佛子菩薩摩訶薩入無色法界住持變化種種形隨所應故所謂見教化正念教化轉法輪教化隨時教化念念教化親近教化隨逐教神力教化種種自在教化不可思議大神變教化悉能度脫一切衆生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八出生無量阿僧祇色身莊嚴智
008_0199_c_02L불자여, 또 보살마하살은 모든 법은 이름이 없음을 알고 모든 법은 성품이 없음을 알며, 모든 법은 감도 옴도 없음을 알고 모든 법은 각기 다름을 알며, 모든 법은 각기 다르지 않음을 알고 모든 법은 둘도 아니고 둘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나가 없음을 알고 모든 법은 견줄 데 없음을 알며, 모든 법은 나지 않음을 알고 모든 법은 멸하지 않음을 알며, 모든 법은 온 곳이 없음을 알고 모든 법은 가는 곳이 없음을 압니다.
또 모든 법은 무너짐이 없음을 알며, 모든 법은 진실하지 않음을 알고 모든 법은 한 모양도 없음[一相無相]을 알며, 모든 법은 있는 것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없는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법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법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말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말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업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업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과보가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과보가 아닌 것도 아님을 압니다.
또 모든 법은 지은 것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지은 것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최상의 이치[第一義]가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최상의 이치가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1) 모든 법은 벗어남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벗어남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분량[量]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분량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세간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세간을 떠난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원인이 있어서 생긴 것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원인이 없이 생긴 것도 아님을 압니다.
또 모든 법은 일정한 빛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일정한 빛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완전하게 갖춘 빛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완전하게 갖춘 빛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생사를 벗어나는 것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생사를 벗어나는 것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허망한 것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허망한 것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알며, 모든 법은 방편이 아님을 알고 모든 법은 방편이 아닌 것도 아님을 압니다.
보살마하살은 이렇게 모든 법을 알기 때문에 세속 이치[世諦]에도 집착하지 않고 으뜸가는 이치[第一義諦]에도 집착하지 않으며, 허망하게 모든 법을 취하지 않고 어떤 문자도 일으키지 않으며, 적멸한 성품을 따르면서도 모든 서원을 버리지 않으며, 제일의 진실한 이치를 알아 모든 법을 결정코 알며, 한량없는 법 구름을 일으키고 모든 감로의 법 비를 두루 내리며, 말할 수 없는 방편에 들어가면서 말할 수 없는 방편을 뛰어나며 끝없는 변재로 여실한 이치를 자세히 말하되, 참법을 어기지 않고 선교방편으로 모든 법을 설명하며, 다함없는 변재로 큰 자비를 성취합니다.
문자 없는 경계에서 문자의 뜻을 내어 문자의 성품을 깨뜨리지 않고, 모든 법은 인연을 따라 일어나는 것임을 관찰하여 거기에 집착하지 않으며, 모든 말의 법을 알아 중생을 깨우치고 인도하며, 법을 드날리고 나타내며, 완전히 청정하여 온갖 의심 그물을 없애며, 중생을 껴잡되 진실한 이치를 버리지 않고 둘이 아닌 법[不二法]에서 물러나지 않으며, 걸림없는 법문과 미묘한 음성을 완전히 갖추어 법 비를 두루 내리되 때를 놓치지 않습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아홉째 모든 법에 대한 진실한 지혜의 밝음[一切諸法眞實智明]입니다.
008_0199_b_11L佛子菩薩摩訶薩悉知諸法無有名字一切法悉無有性知一切法無來無去知一切法別異知一切法無別異知一切法不二非不二知一切法無我知一切法無比知一切法不生知一切法不滅知一切法無所從去無所至知一切法無壞知一切法不實知一切法非不實知一切法一相無相知一切法非有知一切法非無知一切法非法一切法非非法知一切法非語言知一切法非非語言知一切法非業知一切法非非業知一切法非報知一切法非無報知一切法非作知一切法非不作知一切法非第一義知一切法非出知一切法非不出知一切法非量知一切法非無量知一切法非世閒一切法不離世閒知一切法非因生知一切法非無因生知一切法非定色知一切法非不定色知一切法不具足色知一切法非不具足色知一切法不出生死知一切法非不出生死知一切法非虛妄知一切法非不虛知一切法非方便非不方便菩薩摩訶薩知如是諸法故不著世諦不著第一義諦虛妄取諸法不起諸文字隨順寂滅性不捨一切願見第一實義決定知諸法興無量法普雨一切甘露法雨入不可說方便度不可說方便以無盡辯才廣說如實義不違眞善巧方便說一切法辯才無盡成就大慈無文字境界出生文字義不壞文字性察諸法悉從緣起無所染著解了一切諸語言法開發示導偁揚顯現具足淸淨滅衆疑攝取衆生不捨實法於不二法而不退沒具足成就無礙法門微妙音聲普雨法雨曾失時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九一切諸法眞實智明
008_0200_a_02L불자여, 또 보살마하살은 생각생각에 모든 법을 멸하는 삼매[三昧正受]에 들어가 물러나지 않으면서도, 보살의 일을 버리지 않고 큰 자비심을 버리지 않으며, 바라밀을 버리지 않고, 모든 부처 세계를 잘 분별하되 만족할 줄 모르며, 큰 서원을 버리지 않고 중생을 구제하며, 쉬지 않고 법륜을 굴려 중생을 교화하고 다스리기를 끊지 않으며, 모든 부처님을 공경하고 공양하기를 버리지 않고 모든 법의 자재한 법문을 버리지 않으며, 쉬지 않고 모든 부처님을 항상 뵈오며, 끊이지 않고 부처님의 바른 법을 항상 들어 걸림없는 모든 법을 잘 내며, 모든 법은 다 평등한 줄을 잘 알고 모든 부처님의 훌륭한 법과 온갖 서원을 다 완전히 성취합니다.
모든 부처 세계에 깊이 들어가고 모든 부처 종성의 저 언덕에 도달하며, 모든 세계에서 배울 것을 다 잘 배우고 일체 법의 모양에 있어서는 그 법의 모양에 깊이 들어가, 모든 법은 인연을 따라 일어나는 것임을 잘 알고 모든 법은 진실하지 않은 것임을 잘 알며, 세간의 모든 말의 법을 따르면서도 그 법에 집착하지 않으며, 근기를 따라 방편으로 모든 법을 연설합니다.
보살마하살은 모든 법이 다 없어진 삼매[正受]에 들어 혹은 한 겁을 머물고, 혹은 백 겁을 머물며, 혹은 백천 겁을 머물고, 혹은 억 겁을 머물며, 혹은 백억 겁을 머물고, 혹은 백천억 겁을 머물며, 혹은 억 나유타 겁을 머물고, 혹은 백억 나유타 겁을 머물며, 혹은 천억 나유타 겁을 머물고, 혹은 백천억 나유타 겁을 머물며, 혹은 무량겁을 머물고, 혹은 무변겁을 머물며, 혹은 아승기겁을 머물며, 혹은 불가사의한 겁을 머물며, 혹은 측량할 수 없는 겁을 머물고, 혹은 한계 없는[無分齊] 겁을 머물고, 혹은 말할 수 없이 말할 수 없는 겁을 머뭅니다.
그는 그 삼매에 항상 들어 있으면서도 얼굴이 닳아지지 않고 몸도 여위는 모습이 없으며 또한 허물어지지도 않습니다. 불로 태울 수도 없고 물에 빠뜨릴 수도 없으며, 잃게 할 수도 없고 끝내게 할 수도 없으며, 일이 있거나 없거나 아무 하는 일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러면서도 보살의 할 일을 모두 잘 이루어, 모든 법을 자세히 설명하여 중생을 교화하되 때를 놓치지 않으며, 모든 여래 법을 증장하고 모든 보살행을 다 완성하며, 중생을 이롭게 하는 일을 버리지 않고 시방에 응해 교화하되 잠깐도 쉬지 않으며, 끊임없이 모든 갈래[趣]를 두루 비추지만, 그 삼매 자리[正受地]에서 조금도 움직이지 않습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열째 모든 법이 멸한 삼매의 지혜 밝음[一切諸法滅定智明]입니다.
008_0199_c_19L佛子菩薩摩訶薩於念念中入滅一切法三昧正受而不退轉亦不捨菩薩不捨大慈悲心不捨諸波羅蜜善能分別諸佛剎土而無厭足不捨大願度脫衆生捨轉法輪不捨教化調伏衆生不捨供養恭敬一切諸佛不捨一切諸法自在法門不捨常見一切諸佛不捨常聞諸佛正法悉能出生一切無礙法知一切法皆悉平等具足成就一切諸佛勝法諸願深入一切佛剎究竟一切諸佛種性彼岸於一切世界悉能善學一切所學一切法相深入法相善知諸法悉從緣起了一切法無有眞實隨順世閒諸語言法於一切法無所染著隨其所應方便演說一切諸法菩薩摩訶薩於一切法滅盡正或住一劫或住百劫或住百千劫或住億或住百億劫或住百千億劫或住億那由他劫或住百億那由他劫或住千億那由他或住百千億那由他劫或住無量劫或住無邊劫或住阿僧祇劫或住不可思議劫住不可稱量劫或住無分齊劫或住不可說不可說劫常在滅一切法三昧正受顏容無體無羸損亦不壞散不可燒不可沒不可不可盡於有於無悉無所作悉能成辦諸菩薩事廣能演說一切諸法教化衆生未曾失時長養一切諸如來法滿足一切諸菩薩不捨饒益一切衆生應化十方未曾暫息不捨普照一切諸趣於正受地寂然不動是爲菩薩摩訶薩第十一切諸法滅定智
008_0200_b_02L보살마하살이 이 명지(明地)에 편히 머무는 경지는 모든 천인도 사의(思議)하지 못하고 일체 세간도 사의하지 못하며, 성문과 연각도 사의하지 못하고 아래 지위의 보살도 사의하지 못하며, 몸ㆍ입ㆍ뜻의 업으로도 사의하지 못하고 일체 자재한 삼매로도 사의하지 못하며, 지혜의 경계로도 사의하지 못하며, 오직 부처님만 그 이의 공덕을 잘 설명하고 다른 이는 말하지 못합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열 가지 지혜 밝음[智明]으로서, 그 보살마하살은 이 지혜 밝음에 머물면서 삼세의 걸림없는 지혜 밝음을 다 얻습니다.”
008_0200_a_23L菩薩摩訶薩安住此明一切天人不能思一切世閒不能思議聲聞緣覺不能思議下地菩薩不能思議意業不可思議切三昧自在不可思議智慧境界不可思議唯有如來乃能演說此人功德餘無能說是爲菩薩摩訶薩十種智明此菩薩摩訶薩住此智明悉得三世無礙智明

24. 십인품(十忍品)
008_0200_b_05L大方廣佛華嚴經十忍品第二十四

그때 보현보살마하살은 다시 여러 보살에게 말하였다.
“불자들이여, 보살마하살은 또 열 가지 인(忍)을 성취하여 걸림없는 모든 인의 자리를 얻고, 또 모든 부처님의 다함없고 걸림없는 법을 얻습니다.
그 열 가지란, 이른바 음성을 따르는 인과 순응하는 인, 생멸하는 법이 없다는 인, 꼭두각시와 같다는 인, 아지랑이와 같다는 인, 꿈과 같다는 인, 메아리와 같다는 인, 번개와 같다는 인, 허깨비와 같다는 인, 허공과 같다는 인 등입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열 가지 인으로서, 과거 부처님이 이미 말씀하셨고 미래 부처님이 장차 말씀하실 것이며, 현재 부처님이 지금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008_0200_b_06L爾時普賢菩薩摩訶薩復告諸菩薩言佛子菩薩摩訶薩成就十種忍能得一切無礙忍又得一切諸佛無盡無礙之法何等爲十所謂隨順音聲忍順忍無生法忍如幻忍焰忍如夢忍如響忍如電忍如化忍如虛空佛子是爲菩薩摩訶薩十種忍過去諸佛已說未來諸佛當說現在諸佛今說
불자여, 어떤 것이 보살마하살의 음성을 따르는 인[隨順音聲忍]인가. 그는 혹 진실한 법을 들어도 놀라거나 두려워하지 않고 겁내지도 않으며, 믿고 이해하여 받아 지니며 사랑하고 좋아하며 그대로 따라 들어가 닦아 익혀 편히 머무는 것입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첫째 음성은 따르는 인입니다.
008_0200_b_13L佛子等爲菩薩摩訶薩隨順音聲忍若聞眞實法不驚不怖不畏信解受持愛樂順入修習安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一隨順音聲忍
불자여, 어떤 것이 보살마하살의 순응하는 인[順忍]인가.
불자여, 보살은 고요함에 순응해 모든 법을 관찰하고 평등한 바른 생각으로 모든 법을 어기지 않으며, 모든 법에 순응해 깊이 들어가고 청정하고 정직한 마음으로 모든 법을 분별하며, 평등한 관찰을 닦고는 거기에 완전히 깊이 들어가나니,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둘째 순응하는 인입니다.
008_0200_b_16L佛子何等爲菩薩摩訶薩順忍佛子此菩薩隨順寂靜觀一切法平等正念不違諸法順深入一切諸法淸淨直心分別諸法修平等觀深入具足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二順忍
008_0200_c_02L불자여, 어떤 것이 보살마하살의 생멸하는 법이 없다는 인[無生法忍]인가. 불자여, 보살은 어떤 법의 나는 것도 보지 않고 어떤 법의 멸하는 것도 보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만일 나지 않으면 멸하지 않을 것이요, 만일 멸하지 않으면 다함이 없을 것이며, 만일 다함이 없으면 때[垢]를 여읠 것이요, 만일 때를 여의면 무너짐이 없을 것이며, 만일 무너짐이 없으면 움직이지 않을 것이요, 만일 움직이지 않으면 적멸의 자리일 것이며, 만일 적멸의 자리면 욕심을 떠났을 것이요, 만일 욕심을 떠났으면 행하는 것이 없을 것이며, 만일 행하는 것이 없으면 그것은 큰 원일 것이요, 만일 그것이 큰 원이면 장엄에 머물 것이기 때문이니,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셋째 생멸하는 법이 없다는 인입니다.
008_0200_b_21L佛子何等爲菩薩摩訶薩無生法忍此菩薩不見有法生不見有法滅何以故若不生則不滅若不滅則無盡若無盡則離若離垢則無壞若無壞則不動若不動則寂滅地若寂滅地則離欲若離欲則無所行若無所行則是大願若是大願則住莊嚴是爲菩薩摩訶薩第三無生法忍
008_0201_a_02L불자여, 어떤 것이 보살마하살의 꼭두각시 같다는 인[如幻忍]인가. 불자여, 보살은 모든 법은 다 꼭두각시 같다고 보는 데에 깊이 들어가 인연해서 일어나는 법을 관찰하고, 한 법 가운데서 많은 법을 알며, 많은 법 가운데서 한 법을 압니다.
보살마하살은 저 모든 법에서 모든 세계를 분별하고 중생계와 법계에 들어가 세간을 평등하게 보며, 부처님의 나고 드는 것이 아님을 평등하게 보아, 거기 머물고 그것을 지닙니다.
비유하면 꼭두각시는 코끼리 군사도 말 군사도 수레 군사도 걸어 다니는 군사도 아니요, 남자도 여자도 아니며 소년도 소녀도 아니요, 나무도 잎도 아니며 꽃도 열매도 아니요, 땅도 물도 불도 바람도 아니며 밤도 낮도 아니요, 반달도 한 달도 아니며, 일 년도 백 년도 아니요, 해도 달도 아니며 겁의 수도 아니요, 고요함도 어지러움도 아니며 같은 것도 다른 것도 아니요, 순일한 것도 뒤섞인 것도 아니며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아니요, 많은 것도 적은 것도 아니며 분량이 있는 것도 분량이 없는 것도 아니요, 굵은 것도 가는 것도 아니며 여러 가지 무리의 꼭두각시가 아니요, 꼭두각시가 여러 가지 무리인 것이 아니며, 다만 꼭두각시기 때문에 온갖 빛깔과 형상을 나타내는 것과 같습니다.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일체 세간을 다 꼭두각시와 같다고 봅니다. 이른바 업의 세간, 번뇌의 세간, 부처 세계의 세간, 법 세간, 삼세의 세간, 흘러 다니는 세간, 이루어지는 세간, 무너지는 세간, 행의 세간 등 이런 세간입니다.
보살마하살이 모든 세간을 다 꼭두각시와 같다고 관찰할 때에는 중생을 일으키지도 않고 중생을 깨뜨리지도 않으며, 세계[刹]를 일으키지도 않고 세계를 깨뜨리지도 않으며, 모든 법을 일으키지도 않고 모든 법을 깨뜨리지도 않으며, 과거의 허망한 모양을 취하지도 않고 미래를 짓지도 않으며 미래에 구르지도 않고, 현재에 머물지도 않고, 또 집착하지도 않습니다. 보리를 관찰하지도 않고 허망하게 보리를 취하지도 않으며, 부처님께서 세상에 나오심을 취하지 않고, 또 부처님의 열반도 그에게는 없으며 큰 원에 머물지도 않습니다.
청정함을 취하지 않고 생(生)을 떠나 평등하여, 벗어나지도 않고 집착하지도 않으며, 장엄한 부처 세계를 내고 결정코 참 법을 알며, 중생 세계를 내고 중생을 분별해 알며, 결정코 법계를 알고 바른 법에 머물러 흔들리지 않으며, 삼세에 평등하게 들어가면서도 어기지 않고 삼세를 분별하며, 오음과 십이입을 내면서도 의지하는 데를 없애어 중생을 구제하고, 법계를 평등하게 보아 차별이 없으며, 모든 법은 문자도 말도 아닌 줄을 알면서도 깊고 묘한 변재를 버리지 않고, 중생 교화에 집착하지 않으면서도 법륜을 굴리며, 중생을 위하기 때문에 대비를 받아 지녀 일체를 구제하면서 과거의 인연을 말하며, 모든 법을 진실로 알아도 이르는 곳이 없습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넷째 꼭두각시와 같다는 인입니다.
008_0200_c_03L佛子等爲菩薩摩訶薩如幻忍佛子此菩薩深入諸法皆悉如幻觀緣起法於一法中解衆多衆多法中解了一法菩薩摩訶薩於彼諸法分別諸剎入衆生界法界等觀世閒等觀佛出入不二入出生住持譬若如幻非象兵馬兵車兵步兵非男非女非童男童女非樹非葉非華非果非地非晝非夜非半一月非年歲非百年非月非日非劫數非亂非一非異非純非雜非好非惡非多非小非量非無量非麤非細種種衆非幻非種種衆但以幻故示衆色像菩薩摩訶薩亦復如是觀一切世閒皆悉如幻所謂業世煩惱世閒佛剎世閒法世閒三世世閒轉世閒成世閒壞世閒行世閒菩薩摩訶薩觀察一切世閒悉如幻時不起衆生不壞衆不起諸剎不壞諸剎不起諸法不壞諸法不取過去虛妄相不作當來不轉當來現在不住亦無所著不觀察菩提不虛妄取菩提不取佛興世亦無佛涅槃不住大願不取淸淨離生平等無出無著出生嚴淨佛剎決定知眞法出生衆生界分別知衆生決定知法住正法不動等入三世而亦不違分別三出生陰入除滅所依度脫衆生等觀法界無有差別知一切法非文字非言說而亦不捨諸深妙辯不著化衆生而轉法輪爲衆生受持大悲度脫一切說過去因緣實知諸而無所至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四如幻忍
불자여, 어떤 것이 보살마하살의 아지랑이 같다는 인[如燄忍]인가. 불자여, 보살은 일체 세간이 다 아지랑이와 같은데, 더울 때의 아지랑이는 일정한 자리가 없는 것임을 깨달아 압니다.
보살마하살은 모든 법도 일정한 곳이 없어서, 안도 바깥도 아니요, 있는 것도 없는 것도 아니며, 항상한 것도 아주 없어지는 것도 아님을 결정코 압니다. 모든 법은 다 실로 거짓 이름의 시설로서, 한 빛깔도 아니요 여러 빛깔도 아니며, 빛깔이 없는 바탕도 아니라고 관찰합니다. 그리하여 모든 법을 완전히 깨달아 아나니,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다섯째 아지랑이와 같다는 인입니다.
008_0201_a_07L佛子何等爲菩薩摩訶薩如焰忍佛子此菩薩覺悟一切世閒皆悉如焰如熱時焰無有方處菩薩摩訶薩決定了知一切諸法亦無方處非內非外非有非無非常非斷一切法皆悉眞實假名施設非一色非種種非無色地具足證知一切諸法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五如焰忍
불자여, 어떤 것이 보살마하살의 꿈과 같다는 인[如夢忍]인가.
불자여, 보살은 모든 세간이 꿈과 같음을 압니다. 비유하면 꿈은 세간도 아니요, 세간을 떠난 것도 아니며 욕심 세계도 형상 세계도 무형 세계도 아니요, 남[生]도 죽음도 아니며 깨끗한 것도 더러운 것도 아니요, 맑은 것도 흐린 것도 아니면서 그래도 나타나 보이는 것과 같습니다.
이와 같이 보살마하살도 모든 세간이 다 꿈과 같음을 알아, 꿈을 깨뜨리려 하지도 않고 꿈에 집착하지도 않으며, 꿈의 성품은 적멸하고 꿈에는 제 성품이 없으므로 모든 법을 받아 지니되 다 꿈과 같음을 알아, 꿈을 깨뜨리려 하지도 않고 허망하게 그것을 취하지도 않습니다. 그리하여 모든 세간이 다 꿈과 같음을 아나니,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여섯째 꿈과 같다는 인입니다.
008_0201_a_13L佛子何等爲菩薩摩訶薩如夢忍佛子此菩薩解一切世閒皆悉如夢譬如夢非世閒非離世閒非欲界色界非無色界非生非死非淨非穢非淸而有示現如是菩薩摩訶薩覺悟一切世閒皆悉如夢不壞夢不著夢夢性寂滅夢無自性受持一切法皆悉如夢不壞夢不虛妄取夢覺悟一切世閒皆悉如夢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六如夢忍
008_0201_b_02L불자여, 어떤 것이 보살마하살의 메아리 같다는 인[如響忍]인가.
불자여, 보살은 모든 법을 내되 잘 배우고 성취하여 거룩한 법을 알고는 저 언덕에 이르고 모든 법이 다 메아리 같음을 알면서 온갖 소리를 다 분별합니다.
마치 메아리가 이르는 곳이 없는 것처럼, 보살마하살은 여래의 음성이 안에서 나오는 것도 아니고 밖에서 나오는 것도 아니며 안팎에서 나오는 것도 아님을 알며, 그 듣는 소리가 안에 있지도 않고 밖에 있지도 않으며 안팎에 있지도 않지만 교묘한 방편의 지혜를 내어, 소리는 메아리와 같아서 다 인연을 따라 일어나는 것임을 알지만, 그래도 법의 보시를 파괴하지 않고 음성에 깊이 들어가서는 뒤바뀐 생각을 멀리 떠나 일체를 잘 배웁니다.
또 제석천왕의 왕후가 한 음성에서 천 가지 묘한 소리를 내면서도 허망한 음성에 집착하지 않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허망을 떠난 법계에 들어가 교묘한 방편의 지혜를 내어 무량무변한 세계에서 중생들을 위해 깨끗한 법륜을 굴려 일체 중생을 구제합니다.
그리고 여래의 넓고 긴 혀의 상호를 받들어 지녀 한량없고 걸림없는 음성을 내어 시방 일체 세계에 가득히 채워, 중생들로 하여금 다 들어 이해하여 선근을 일으키게 하면서도 그 음성에 변함없음이 말할 수 없습니다. 또 음성이란 말이 아님을 알면서도 말을 따르지만 그래도 그 갖가지 음성에 집착하지 않고 일체의 음성을 깨달아 아나니,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일곱째 메아리와 같다는 인입니다.
008_0201_a_21L佛子何等爲菩薩摩訶薩如響忍佛子此菩薩出生諸法善學成究竟聖法得到彼岸知一切法皆悉如響分別衆聲猶如呼響而無所至菩薩摩訶薩解如來音不從內出不從外出不從內外出彼聞音者不在內不在外亦不在內外而能出生巧方便智了聲如響悉從緣起亦不壞法施深入音聲遠離顚倒善學一切如帝釋后於一音中出千妙音而亦不取虛妄音聲菩薩摩訶薩亦復如是入離虛妄法界出生巧妙方便音聲於無量無邊世界廣爲衆生轉淨法輪度脫一切受持如來廣長舌相生無量無障礙音充滿十方一切世界普令衆生悉得開解發起善根而音聲無轉不可言說知音聲非語言而隨順語言亦不染著種種音聲覺悟了知一切音聲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七如響忍
008_0201_c_02L불자여, 어떤 것이 보살마하살의 번개와 같다는 인[如電忍]인가.
불자여, 보살은 세간에서 나지도 않고 세간에서 죽지도 않으며, 세간 안에 있지도 않고 세간 밖에 있지도 않으며, 세간에 다니지도 않고 세간에 다니지 않는 것도 아니며, 세간을 파괴하지도 않고 세간을 파괴하지 않지도 않으며, 세간의 갈래를 일으키지도 않고 세간의 갈래를 떠나지도 않으며, 세간과 같지도 않고 세간과 다르지도 않으며, 세간도 아니거니와 세간을 떠나지도 않으며, 보살행을 행하지도 않으면서 큰 원을 버리지도 않으며, 진실도 아니고 허망도 아니면서 그 행이 진실하여 모든 여래의 바른 법을 다 이루고, 세간의 모든 일을 다 갖추면서도 세간의 흘러 다님은 따르지 않고, 또 바른 법의 흘러 다님에도 받아 지니지 않습니다.
비유하면 번개나 해나 달은 산ㆍ나무ㆍ남녀ㆍ집ㆍ장벽ㆍ대지ㆍ흐르는 물 등을 다 비추어 밝고 깨끗하게 하며, 또 물이나 기름이나 몸의 보배 구슬과 거울 등 이런 청정한 빛은 모든 깨끗한 경계를 다 밝게 비추지만, 번개가 밝고 깨끗한 것을 떠나지 않고, 밝고 깨끗한 것도 번개를 떠나지 않으며, 번개는 멀리 비출 수 있으면서도 멀고 가까운 것이 아닌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남과 나의 모든 경계를 비추면서도 그 지혜는 분별을 짓고 않고 남과 나의 모든 경계를 잘 비추어 나타냅니다.
또 비유하면 종자 속에는 뿌리ㆍ싹ㆍ줄기ㆍ마디ㆍ가지ㆍ잎 등이 없으면서도 그 인(因)이 되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둘이 아닌 법 가운데서 두 모양을 분별하여 걸림없는 한계를 닦습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여덟째 번개 같다는 인입니다. 이 인을 성취한 보살마하살은 모든 여래 계신 곳에 가지 않으면서도 모든 부처 세계에 두루 나타나고, 이 세계에서 일어나지 않고 일체 세계에 이르지 않으면서도 일체 세계에 그 몸을 나타냅니다.
마치 번갯불이 나타나는 것처럼, 그는 걸림없이 노닐어 시방에 두루 이르되, 금강으로 된 모든 산의 견고한 물건도 그를 막지 못하며, 부처 집안의 청정한 몸과 입과 뜻의 업을 완전히 성취하여 한량없이 청정한 일체의 색신을 얻습니다.
008_0201_b_13L佛子何等爲菩薩摩訶薩如電忍佛子此菩薩不生世閒不死世不內世閒不外世閒不行世閒非不行世不壞世閒非不壞世閒不起世閒趣不離世閒趣不等世閒非不等世閒非世閒非離世閒不行菩薩行而不捨大願非實非虛行眞實究竟一切如來正法能辨一切世閒諸事亦不隨順世閒流轉亦不受持正法流譬如電或日或月室宅牆壁流水等皆悉能照令明淨故譬水明鏡如是等一切淸淨色悉能照明一切淨界電不離明淨明淨不離電電能遠照電非遠近菩薩摩訶薩亦復如是能照彼我一切境界而其智慧不作分別照現彼我一切境界如種子中無有根而能爲因菩薩摩訶薩亦復如是於不二法中分別二相修無礙際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八如電忍若菩薩摩訶薩成就此忍雖不往詣諸如來所而悉普現一切佛剎不起此世不至一切世界菩薩現身徧一切世界電光現遊行無礙普至十方金剛諸山堅固之物所不能障具足成就佛家淸淨身得無量淸淨一切色身
008_0202_a_02L불자여, 어떤 것이 보살마하살의 아홉째 허깨비와 같다는 인[如化忍]인가.
불자여, 보살은 일체 세간이 다 허깨비와 같은 줄을 압니다. 이른바 일체 중생의 업의 허깨비, 일체 중생의 행의 허깨비, 일체 허망의 허깨비, 일체 고락에 대한 뒤바뀜의 허깨비, 일체 허망하게 취하는 허깨비, 일체 세간의 진실함이 없는 법의 허깨비, 일체 말의 길의 허깨비, 일체 번뇌의 허깨비니 모든 생각이 일으켰기 때문이며, 중생을 다스리는 허깨비니 더러움을 떠나 청정하기 때문이며, 삼세에서 물러나지 않는 허깨비니 생멸이 없어 평등하기 때문이며, 보살의 서원의 허깨비니 보살의 행을 기르기 때문이며, 여래의 대비의 허깨비니 중생들의 모든 고통을 없애기 때문이며, 법륜을 굴리는 방편 지혜의 허깨비니 한량없고 두려울 것 없는 지혜의 변재를 내기 때문입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이 아는 세간과 이세간(離世間)의 허깨비로서, 그는 결정코 그 광대함을 알되 무량무변과 같음을 알고 여여(如如)함을 알며, 한량없는 자재를 완전히 성취하여 진실한 가운데서 흔들리지 않으며, 모든 것에는 진실함이 없는 줄을 알면서도 그 행을 깨뜨리지 않습니다.
비유하면 저 허깨비는 마음을 따라 일어나지도 않고 마음속에 머물지도 않으며, 업으로 말미암아 일어나지도 않고 그 과보를 받지도 않으며, 세간에서 생기는 것도 아니요 세간에서 멸하는 것도 아니며, 세간에서 생기는 것도 아니요 세간에서 멸하는 것도 아니요, 법에 포섭되는 것도 아니요 법에 접촉되는 것도 아니며, 오랫동안 머무는 것도 아니요 잠깐 동안 머무는 것도 아니며, 세간의 행도 아니요 세간을 떠난 것도 아니며, 여러 방위에 노는 것도 아니요 세간을 떠난 것도 아니며, 여러 방위에 노는 것도 아니요 여러 방위에 포섭되는 것도 아니며, 분량이 있는 것도 아니요 분량이 없는 것도 아니며, 싫은 것도 아니요 싫지 않은 것도 아니며, 쉬는 것도 아니요 쉬지 않는 것도 아니며, 범부도 아니요 성인도 아니며, 깨끗한 것도 아니요 더러운 것도 아니며, 나는 것도 아니요 죽는 것도 아니며, 어리석은 것도 아니요 지혜로운 것도 아니며, 보이는 것도 아니요 없어지는 것도 아니며, 세간을 의지하는 것도 아니요 법계에 포섭되는 것도 아니며, 영리한 것도 아니요 미련한 것도 아니며, 불꽃처럼 일어나는 것도 아니요 고요한 것도 아니며, 생사도 아니요 열반도 아니며, 있는 것도 아니요 없는 것도 아닙니다.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세간에 살면서 보살행을 행할 때, 방편을 받아 지녀 세간을 다 허깨비와 같다고 관찰합니다. 그리하여 세간에도 집착하지 않고 허깨비에도 집착하지 않으며, 허망하게 세간을 취하지도 않고 또한 허깨비도 취하지 않으며, 세간에 머물지도 않고 세간에서 멸하지도 않으며, 바른 법에 머물지도 않고 그른 법을 따르지도 않으면서 중생 교화를 버리지 않으며, 한결같은 바른 생각으로 모든 원을 원만히 갖추고 모든 법을 장엄하지 않고 장엄한 모든 법을 깨뜨리지도 않으며, 아무 법도 가지지 않으면서 모든 불법은 다 완전히 갖춥니다.
비유하면 허깨비는 있는 것도 아니요 없는 것도 아닌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이 허깨비 같다는 인에 머물면서 모든 부처 보리를 다 갖추어 중생을 이롭게 합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아홉째 허깨비와 같다는 인입니다.
008_0201_c_11L佛子何等爲菩薩摩訶薩第九如化忍佛子此菩薩知一切世閒皆悉如化所謂一切衆生業化一切衆生行化一切虛妄化一切苦樂顚倒化一切妄取化一切世閒無實法化一切語言道化切煩惱化諸想所起故調伏衆生化離垢淸淨故三世不退轉化無生平等故菩薩願化長養菩薩行故如來大悲化除滅衆生一切苦故法輪方便智化出生無量無畏智辯故佛子是爲菩薩摩訶薩解知世閒離世閒化決定知廣大知無量無際等知如如具足成就無量自在於眞實中而不傾動悉見一切無有眞實而不壞所行譬如化不從心起住心中生不由業起亦不受報非世閒生世閒滅非法所攝非法所觸非是久住非須臾住非世閒行非離世閒非遊諸方非諸方所攝非量非無量非厭非無厭非休息非無休息非凡非聖非淨非穢非生非死非愚非見非失不依世閒非法界所攝非黠慧非愚蒙非熾然非寂滅非生死非涅槃非有非無如是菩薩摩訶薩處於世閒行菩薩行受持方便觀察世閒皆悉如化不著世閒不著化不妄取世閒亦不取化不住世閒滅世閒不住正法不隨非法而不捨教化衆一向正念具足諸願不莊嚴諸法亦復不壞諸莊嚴法於一切法悉無所有悉能具足一切佛法譬如化非有非無菩薩摩訶薩亦復如是安住如化忍中悉能具足諸佛菩提饒益衆生佛子是爲菩薩摩訶薩第九如化
불자여, 보살마하살이 만일 이 인을 성취하면 그는 모든 부처 세계에 아무 집착이 없나니, 그것은 허깨비가 일체 세계에 아무 집착이 없는 것과 같습니다. 또 모든 불법에 대해 허망하게 행동하지 않나니, 허깨비의 행동은 행동하는 것이 없어 모든 뒤바뀜을 떠난 것과 같습니다.
또 마치 허깨비가 몸이 아니면서 모든 몸을 나타내 보이는 것과 같고, 또 허깨비가 빛깔이 아니면서 모든 빛깔을 나타내 보이는 것과 같으며, 허깨비가 실제(實際)에 집착하지 않으면서 평등하게 만족하여 제 성품이 없는 것과 같고, 허깨비가 해탈하는 법이 아니면서 모든 법이 있는 곳을 다 나타내 보이는 것과 같으며, 허깨비가 머무는 곳이 없는 성품으로서 조복할 것도 아니요 깨끗한 것도 아닌 것과 같고, 허깨비가 모든 신력을 떠났으면서 모든 여래 계신 곳에 나아가는 것과 같으며, 또 허깨비가 물러나지 않고 생멸이 없으며 모든 장애를 다 떠나, 일체의 힘과 금강의 여러 산 등 모든 산이 막을 수 없는 것과 같습니다.
008_0202_a_16L佛子若菩薩摩訶薩成就此忍於一切佛剎無所依著譬如化於一切世界無所依著於一切佛法不虛妄行譬如化行無所行諸顚倒譬如化非身示現一切身譬如化依色示現一切色譬如化不著實際平等滿足自性無性譬如化非解脫法悉能示現一切法處譬如化無處所性亦非調伏亦非淸譬如化離一切神力往詣一切諸如來所譬如化不可退轉不生不滅悉離罣礙一切諸力金剛諸山所不能障
008_0202_b_02L불자여, 어떤 것이 보살마하살의 열째의 허공과 같다는 인[如虛空忍]인가.
불자여, 보살은 모든 법계가 허공과 같음을 아나니 그 성품이 없기 때문이며, 모든 세계도 허공과 같음을 아나니 모든 부처 세계는 일어남이 없기 때문이며, 모든 법도 허공과 같음을 아나니 두 법이 없기 때문이며, 모든 중생의 행도 허공과 같음을 아나니 행해도 행함이 없기 때문이며, 모든 불법도 허공과 같음을 아나니 분별이 없기 때문이며, 모든 부처의 힘도 허공과 같음을 아나니 다름이 없기 때문이며, 모든 선정도 허공과 같음을 아나니 삼세를 알기 때문이며, 모든 설법도 허공과 같음을 아나니 말할 수 없기 때문이며, 모든 부처 몸도 허공과 같음을 아나니 걸림이 없기 때문이며, 허공처럼 모든 곳에 두루했나니 모든 법이 허공과 같음을 알기 때문입니다.
008_0202_a_25L佛子何等爲菩薩摩訶薩第十如虛空忍佛子此菩薩解一切法界猶如虛空以無性故譬如虛空一切世界亦復如是解一切佛剎無所起故譬如虛一切諸法亦復如是解無二法故譬如虛一切衆生行亦復如是解行無所行故如虛空一切佛法亦復如是解無分別故如虛空一切佛力亦復如是解無異故譬如虛空一切諸禪亦復如是解三世故譬如虛一切說法亦復如是解不可說故譬如虛一切佛身亦復如是解無礙故譬如虛空徧一切處解一切法如虛空故
008_0202_c_02L불자여, 보살마하살은 이와 같이 모든 법이 다 허공과 같음을 알아 허공과 같은 인의 지혜를 얻고는, 허공과 같은 몸을 얻고, 허공과 같은 몸의 업을 얻으며, 허공과 같은 입을 얻고 허공과 같은 입의 업을 얻으며, 허공과 같은 마음을 얻고 허공과 같은 마음의 업을 얻습니다.
마치 허공이 나지도 않고 죽지도 않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모든 법신은 나지도 않고 죽지도 않습니다. 마치 허공은 무너뜨릴 수 없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그 지혜의 모든 힘은 무너뜨릴 수 없습니다. 마치 허공은 모든 세간의 의지하는 것이 되면서도 그는 의지하는 곳이 없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모든 법의 의지하는 곳이 되면서도 그는 의지하는 곳이 없습니다.
마치 허공은 나지도 않고 멸하지도 않으면서 모든 생멸의 의지하는 곳이 되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향하지도 않고 이루어 주지도 않으면서 모든 중생들을 다 청정하게 합니다. 마치 허공은 방위도 아니요, 방위 아닌 것도 아니면서도 모든 바다의 한계[分際]를 잘 나타내 보이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업도 아니요, 그 과보도 아니면서 생사의 모든 큰 바다의 한계를 잘 연설합니다.
마치 허공은 다니지도 않고 머물지도 않으면서 갖가지 위의를 잘 나타내 보이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다니지도 않고 머물지도 않으면서 모든 행을 다 잘 분별합니다. 마치 허공은 빛깔도 아니고 빛깔이 아닌 것도 아니면서 백천의 모든 빛깔을 잘 나타내 보이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세간의 빛깔도 아니요, 세간을 떠난 빛깔도 아니면서 모든 빛깔을 다 잘 나타내 보입니다. 마치 허공은 오래 머물지도 않고 잠깐 머물지도 않듯이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오래 나아가지도 않고 잠깐 나아가지도 않으면서 모든 보살의 머물고 행하는 것을 자세히 잘 연설합니다.
마치 허공이 깨끗한 것도 아니요, 더러운 것도 아닌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세간의 장애도 아니요 또 청정한 것도 아닙니다. 마치 허공은 모든 세간이 그 앞에 나타난다고 하지만 실은 그 앞에 나타나지 않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모든 법이 보살 앞에 나타나지만 보살에 있어서는 그 앞에 나타남이 없는 것입니다. 마치 허공은 모든 곳에 머물러 있지만 허공에는 한계가 없는 것처럼, 보살마하살도 그와 같아서, 모든 법에 머물러 있지만 보살의 마음에는 한계가 없습니다.
무슨 까닭인가. 보살마하살은 자기 선근이 저 허공의 선근처럼 청정한 선근, 원만한 선근, 평등한 선근, 같은 부분[一分]의 선근, 고요한 선근, 같은 맛의 선근, 같은 분량의 선근, 청정하기가 허공의 빛깔과 같은 선근으로 모든 갈래[道]에 나아가 한 법도 잊지 않는 줄을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리하여 무너지지 않는 모든 법을 얻어서는 모든 세계에 노닐고, 일체의 몸을 다 갖추었으면서도 그 몸에 조금도 집착하지 않으며, 시방 어디에서도 의혹을 아주 떠나고, 깨뜨릴 수 없는 힘을 완전히 성취하며, 모든 공덕의 경계를 원만히 갖추고 갖가지 법을 다 얻으며 매우 즐거운 법을 얻고 허공과 같은 견고한 선근을 얻으며, 모든 묘한 음성을 내어 일체 세간에서 항상 법륜을 굴리되 때를 놓치지 않습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열째 허공과 같다는 인입니다.
008_0202_b_12L佛子如是菩薩摩訶薩解一切法悉如虛空得虛空等忍得虛空等身得虛空等身業得虛空等口得虛空等口業得虛空等心得虛空等心業譬如虛空不生不死菩薩摩訶薩亦復如是一切法身不生不死譬如虛空不可破壞薩摩訶薩亦復如是智慧諸力不可破壞如虛空一切世閒之所依止而無所依菩薩摩訶薩亦復如是一切諸法之所依止而無所依譬如虛空不生不滅悉爲一切生滅所菩薩摩訶薩亦復如是非向非成令一切衆生皆悉淸淨譬如虛空非方非非方而能示現諸海分際菩薩摩訶薩亦復如是非業非業報而能演說一切生死大海分際譬如虛空非行非住而能示現種種威儀菩薩摩訶薩亦復如是非行非住而能分別一切諸譬如虛空非色非無色而能示現百千諸菩薩摩訶薩亦復如是非世閒色非離世閒色而能示現一切諸色譬如虛空非久住非須臾住菩薩摩訶薩亦復如是非夂趣向非須臾趣向能廣演說一切菩薩之所住行譬如虛空非淨非穢菩薩摩訶薩亦復如是非世閒障覆亦非淸淨譬如虛空一切世閒皆謂現前實非現前菩薩摩訶薩亦復如是一切諸法現菩薩前而於菩薩無所現前如虛空住一切處而虛空無分齊菩薩摩訶薩亦復如是住一切法而菩薩心無有分齊何以故菩薩摩訶薩思惟自己善根猶如虛善根淸淨善根具足善根平等善根一分善根寂滅善根一味善根一量善根淸淨如虛空色善根趣一切道不忘一切法得一切不壞法遊行一切剎具足一切身而於諸身悉無所著普於十方永離癡惑具足成就不可壞力滿足一切功德境界得一切種法深樂法得虛空等金剛善根出生一切諸妙音聲一切世閒常轉法輪未曾失時佛子爲菩薩摩訶薩第十如虛空忍
008_0203_a_02L이 인을 성취한 보살마하살은 옴이 없는 몸[無來身]을 얻나니 그것은 감이 없기 때문이요, 나지 않는 몸[不生身]을 얻나니 멸하지 않기 때문이며, 모이지 않는 몸[不聚身]을 얻나니 흩어지지 않기 때문이요, 진실하지 않은 몸을 완전히 갖추나니 진실이 없기 때문이며, 한 모양의 몸[一相身]을 얻나니 모양이 없기 때문이요, 한량이 없는 몸을 얻나니 부처의 힘이 한량없기 때문이며, 평등한 몸을 얻나니 진여의 모양이기 때문이요, 무너지지 않는 몸을 얻나니 삼세를 평등하게 보기 때문이며, 어디로나 가는 몸을 얻나니 깨끗한 눈의 두루 비춤이 장애가 없기 때문입니다.
끝까지 욕심을 떠난 몸을 얻나니 모든 법은 모이거나 흩어짐이 없기 때문이요, 허공의 끝까지 가는 공덕 창고를 얻나니 다함이 없기 때문이며, 무궁무진하고 평등한 법에 대한 변재를 얻나니 모든 법의 성품은 허공과 같이 한 성품이기 때문이요, 한량없고 걸림없는 미묘한 음성을 얻나니 걸림없기 허공과 같기 때문이며, 청정하고 완전한 보살의 행에 대한 교묘한 방편을 얻나니 모든 법은 걸림없고 청정하기 허공과 같기 때문이요, 모든 불법의 바다를 얻나니 끊을 수 없기 허공과 같기 때문입니다.
모든 부처 세계를 받아 지니나니 한량없기 허공과 같고 탐욕을 떠났기 때문이요, 모든 법을 쉬지 않고 자재하게 나타내 보이나니 견고하기 허공과 같기 때문이며, 깨뜨릴 수 없이 견고한 법신을 얻나니 허공과 같이 일체 세간을 가지기 때문이요, 깨뜨릴 수 없는 금강과 같은 근성을 얻나니 모든 세간의 이뤄지고 무너짐을 나타내 보이기 때문이며, 두루 갖춘 힘을 얻어 일체 세간을 잘 부지하나니 지혜를 받아 지니기 허공과 같기 때문입니다.
불자여, 이것이 보살마하살의 열 가지 인입니다.”
008_0202_c_24L若菩薩摩訶薩成就此忍得無來身以無去故得不生身以不滅故得不聚身以無散壞故具足不實以無眞實故得一相身以無相故得無量以佛力無量故得平等身以如相故得不壞身以等觀三世故得至一切處身以淨眼普照無障礙故得離欲際身以一切法無合散故得虛空際功德藏以無盡故得無窮盡平等法辯以一切法性如虛空一性故得無量無礙微妙音聲以無礙如虛空故得淸淨具足一切菩薩行巧妙方便以一切法無礙淸淨如虛空故得一切佛法海以不可斷如虛空故得受持一切佛剎以無量如虛空離貪欲故得一切法示現自在未曾休息以堅固如虛空故得不可壞堅固法身以如虛空能持一切世閒故具足成就不可沮壞金剛諸根以示現一切世閒成敗故得具足力持一切世閒以受持智慧如虛空故佛子爲菩薩摩訶薩十種忍
그때 보현보살은 이 뜻을 거듭 펴기 위해 모든 보살에게 다음 게송을 외웠다.
008_0203_a_18L爾時普賢菩薩欲重宣此義爲諸菩薩以偈頌曰

비유하면 어떤 세상 사람이
보물 창고 들어 있는 곳을 들으면
그는 그 말 듣고 매우 기뻐하나니
그 보물 창고를 얻겠기 때문이네.
008_0203_a_19L譬如世有人
聞有寶藏處
聞已大歡喜
寶藏可得故

이와 같이 큰 지혜를 가진
참 불자 보살들은
부처님의 깊은 적멸한 법을
듣고는 다 매우 기뻐하네.
008_0203_a_20L如是大智慧
菩薩眞佛子
佛深寂滅法
聞已大歡喜

그들은 그 깊은 법 듣고
마음에 두려움 내지도 않고
놀라워하는 마음도 내지 않으며
또한 물러나거나 약해지지도 않네.
008_0203_a_21L聞彼深法已
其心不恐怖
亦不生驚畏
不退亦不沒

보리로 향하는 보살들은
이 적멸한 음성을 듣고
적멸한 법을 참고 견디며
거기에 대해 의심을 내지 않네.
008_0203_a_22L菩薩向菩提
聞此寂滅音
堪忍寂滅法
於彼不生疑

나는 일체의 지혜를 가진
천상 인간의 높은 길잡이 되리니
그것은 매우 깊은 법 듣고
마음으로 참고 견디기 때문이네.
008_0203_a_23L我作一切智
天人尊導師
以聞甚深法
其心堪忍故

그는 적멸한 음성 듣고
뛸 듯이 못내 기뻐하면서
한마음으로 모든 불법을
오로지 구하기 즐거워하네.
008_0203_a_24L彼聞寂滅音
踊躍大歡喜
一心樂專求
一切諸佛法

제어하는 마음을 닦아 익히고
바르고 곧게 보리 구하며
갖가지 선근을 잘 기르면서
법의 성품을 안 깨뜨리네.
008_0203_a_25L修習調伏心
正直求菩提
長養諸善根
而不壞法性
008_0203_b_02L
적멸한 법을 참고 견디며
그 음성에 잘 순응하고
보살의 행을 닦아 익히며
음성의 인(忍)에 편히 머무네.
008_0203_b_02L堪忍寂滅法
隨順彼音聲
修習菩薩行
安住音聲忍

훌륭하고 묘한 도를 더욱 구하여
가지가지의 선한 법 내며
꾸준히 나아가 물러나지 않고서
끝내는 보리를 다 성취하네.
008_0203_b_03L轉求勝妙道
出生諸善法
精進不退轉
究竟成菩提

이 묘한 음성을 듣고는
보리의 마음이 청정해지고
용맹하고 씩씩한 선근을 얻어
모든 부처님을 기쁘게 하네.
008_0203_b_04L聞此妙音聲
菩提心淸淨
得勇健善根
令諸佛歡喜

비유하면 큰 공덕 갖춘 사람이
큰 보배의 창고를 얻어
그 몸의 알맞음 따라
온갖 장엄거리를 만드는 것처럼
008_0203_b_05L譬如功德人
獲大珍寶藏
隨順身所宜
造諸莊嚴具

지혜로운 사람도 그와 같아서
이 깊은 법의 뜻 듣고
지혜의 바다를 더욱 넓히고
따라서 온갖 법을 모두 구하네.
008_0203_b_06L慧者亦如是
聞此深法義
增廣智慧海
隨順求諸法

결정코 모든 법에 잘 순응하나
아무것도 없음을 다 분별하고
그 진여에 순응해서는
저 진실한 법을 얻네.
008_0203_b_07L決定隨順法
分別無所有
隨順於眞如
得彼眞實法

깨끗하고 자재한 마음을 얻어
밝게 트이어 매우 기뻐하면서
모든 법은 다 인연을 따라
일어나는 것임을 깨달아 아네.
008_0203_b_08L得淨自在心
明徹大歡喜
解了一切法
悉從衆緣起

평등한 법을 닦아 익히고
성품과 성품 아님 잘 분별하며
불법의 창고를 부수지 않고
일체의 법을 바로 깨닫네.
008_0203_b_09L修習平等法
分別性非性
不壞佛法藏
正覺一切法

정직하고 견고한 그 마음으로
깨끗한 보리를 장엄하고는
수미산처럼 움쩍 않으면서
한결같이 부처님 도를 구하네.
008_0203_b_10L正直心堅固
莊嚴淨菩提
不動如須彌
一向求佛道

깊은 삼매를 닦아 익히되
부지런히 정진해 게으르지 않고
한량없는 겁에 수행하면서
일찍이 물러나는 일이 없었네.
008_0203_b_11L修習深三昧
精進不懈怠
無量劫修行
未曾有退失

가장 훌륭하고 매우 깊은 바다
끝내는 저 언덕에 이르려
모든 법의 근원을 알고
갖가지 두려움을 멀리 떠나네.
008_0203_b_12L最勝甚深海
究竟到彼岸
盡諸法原底
遠離衆恐怖

평등한 마음으로 모든 법을 관찰해
부처님의 말씀한 그대로 수행하고
그리하여 순응하는 인을 이루어
평등한 지혜를 원만히 이루었네.
008_0203_b_13L等心觀諸法
如無等所說
成就隨順忍
平等智滿足

순응하는 인의 문을 갖추어
부처님의 말씀한 그대로 따르면
진실한 지혜에 순응하면서
법의 모양을 분별 안 하네.
008_0203_b_14L具足順忍門
順佛之所說
隨順眞實智
不分別法相

저 삼십삼천에 사는
모든 하늘 천자들
한 보배 그릇에 함께 먹지만
먹는 음식은 각기 다르네.
008_0203_b_15L三十三天中
彼諸天子等
共一寶器食
所食各不同

저 천상의 갖가지 음식
시방의 좇아온 것 아닌데
그들의 각기 닦은 업 따라
음식이 저절로 그릇에 있네.
008_0203_b_16L諸天種種食
不從十方來
隨彼所修業
自然食在器

보살도 또한 그와 같아서
일체의 법을 관찰할 때에
모든 것 인연 따라 일어났으니
나지도 않고 또 멸하지 않았네.
008_0203_b_17L菩薩亦如是
觀察一切法
悉從因緣起
不生亦不滅

나지도 멸하지도 않는 법이면
그 법은 그 끝을 알 수 없지만
이뤄지고 무너짐을 깨달아 알면
청정하여 깨뜨릴 수 없는 것이네.
008_0203_b_18L若法不生滅
是法不可盡
了達其成敗
淸淨不可壞

진여는 깨뜨릴 수 없는 것으로
모두 적멸하고 여여하나니
금강 같은 서원으로 이롭게 하고
부처님의 걸림없는 지혜 갖추네.
008_0203_b_19L實際不可壞
悉寂滅如如
金剛願饒益
具佛無礙智

적멸한 법을 오로지 생각하여
그 마음이 일찍 떠난 일 없지만
세간의 행을 따르기 때문에
큰 자비의 서원을 자꾸 기르네.
008_0203_b_20L專念寂滅法
其心未曾離
隨順世閒行
長養大悲願

모든 원력을 갖추어 있으면서
그러나 그 세간에 집착 안 하고
매우 깊은 지혜를 성취하고는
따라서 법을 두루 설명하나니
008_0203_b_21L具足諸願力
不著於世閒
成就甚深智
隨順廣說法

이것은 생멸이 없다는 인으로서
도는 법의 다함이 없음을 알고
모든 것이 다 여여하여서
법계의 일어남이 없음을 아네.
008_0203_b_22L是名無生忍
解諸法無盡
了達悉如如
法界無所起

보살이 이 인에 머물면
시방 일체 세계에 계시는
현재의 그 한량없는 부처님
모두 그에게 수기 주시네.
008_0203_b_23L菩薩住此忍
一切十方界
現在無量佛
皆悉授彼記

적멸한 법을 관찰하기 즐기면서
갖가지 선근을 다 길러 내고
한 찰나에 삼세를 통달해 알며
중생들을 다스려 깨끗이 하네.
008_0203_b_24L樂觀寂滅法
出生諸善根
一念達三世
調伏淨衆生

모든 세간을 다 관찰하여
그것이 다 꼭두각시 같음을 알고
아무것도 없이 적멸하기에
거기에 대해 아무 집착이 없네.
008_0203_b_25L觀察諸世閒
解了悉如幻
寂滅無所有
於彼無染著
008_0203_c_02L
마음으로 지어지는 모든 물질이
나타나 보이는 것 꼭두각시와 같아
진실이 아니어서 허망하나니
모든 존재란 다 꼭두각시와 같네.
008_0203_c_02L諸色從心造
示現猶如幻
虛空非眞實
一切有如幻

비유하면 교묘한 요술쟁이가
네거리에서 온갖 형상 나타낼 때
중생들 그것 보고 기뻐하지만
실상은 아무것도 없는 것처럼
008_0203_c_03L譬如工幻師
四衢現衆像
衆生見歡喜
而實無所有

이 세간도 또 그와 같아서
모든 것이 다 요술 같기에
있다 없다의 그 모든 법이
다 허망한 것임을 깨달아 아네.
008_0203_c_04L世閒亦如是
一切皆如幻
有無等諸法
了知悉虛妄

일체 중생을 제도하는 것
그것도 다 요술임을 깨달아 알고
중생들도 요술과 다름없음을
그는 평등하게 다 잘 아네.
008_0203_c_05L度脫一切衆
解了悉如幻
善能平等知
衆生幻無異

저 중생과 모든 부처 세계와
삼세의 갖가지 법과
한량이 없는 이 모든 세간들
그것이 다 요술임을 환히 아네.
008_0203_c_06L衆生諸佛剎
三世一切法
無量諸世閒
悉了義如幻

마치 교묘한 요술쟁이가
남자ㆍ여자와 코끼리ㆍ말ㆍ소와
동산 수풀과 꽃과 열매 등
갖가지 형상을 나타내지만
008_0203_c_07L譬如工幻師
示現種種形
男女象馬牛
園林華果等

그것은 요술이라 집착할 것이 없고
또한 그것은 머무는 곳 없으며
요술이란 원래 진실한 것 아니어서
나타내는 것 다 허망한 것과 같이
008_0203_c_08L幻無所染著
亦無有住處
幻法無眞實
所現悉虛妄

불자도 또한 그와 같나니
모든 세간을 다 관찰할 때
있고 없고의 그 모든 법이
다 요술 같음을 깨달아 아네.
008_0203_c_09L佛子亦如是
觀察諸世閒
有無一切法
了達悉如幻

중생 세계와 모든 부처 세계
갖가지의 업으로 된 것이기에
그것이 다 요술의 한계임 알고
거기에 대해 아무런 집착 없네.
008_0203_c_10L衆生諸佛剎
種種業所造
覺悟如幻際
於彼無所著

저 보살마하살들은
언제나 고요한 법을 즐기어
진실한 자리에 깊이 들어가
끝까지 법계에 머물러 있네.
008_0203_c_11L菩薩摩訶薩
常樂寂靜法
深入眞實地
究竟住法界

그 따라 바른 법을 향하면서도
가장 훌륭한 법에서 화생(化生)하여
일체의 생각이 저 중생들을
얽묶고 있음을 잘 아나니
008_0203_c_12L隨順向正法
最勝法化生
善解一切想
纏網群生類

생각이란 뜨거울 때 아지랑이 같아
중생들을 착각을 일으키게 하나니
보살은 그 생각을 잘 알기에
일체 모든 착각을 능히 떠나네.
008_0203_c_13L想如熱時焰
令衆生顚倒
菩薩善知想
能離一切倒

이 세간이란 제각기 달라
그 형상들 모두 같지 않은데
불자는 그것을 밝게 깨달아
모양이란 참 모양 아님을 아네.
008_0203_c_14L世閒各別異
形類悉不同
佛子善明達
了相非眞相

시방의 저 모든 중생들
모두 생각 그물에 덮이었거늘
보살은 깨끗한 지혜 눈으로
세간의 모든 생각 잘 보아 아네.
008_0203_c_15L十方諸群生
悉爲想網覆
菩薩慧眼淨
善見世閒想

세간은 마치 아지랑이 같은데
망상으로 그 세간에 집착하지만
보살은 모든 세간 생각을 끊고
곧 세 가지의 착각을 떠나네.
008_0203_c_16L世閒猶如焰
妄想取世閒
能斷世閒想
則離三種倒

마치 뜨거울 때 이는 저 아지랑이
중생들 그것을 멀리서 보고
망상으로 그것을 물이라 하지만
실은 그것 참 물이 아닌 것처럼
008_0203_c_17L譬如熱時焰
衆生於遠見
妄想謂爲水
其實非眞水

중생들 또한 그와 같아서
허망하게 세간에 집착하지만
생각이란 뜨거울 때 아지랑이와 같아
마음 경계에 걸림이 없네.
008_0203_c_18L衆生亦如是
虛妄取世閒
想如熱時焰
無礙心境界

일체의 생각을 잘 분별하면
걸림없는 지혜를 성취하나니
생각이 중생을 얽매지만
용맹한 이는 잘 벗어나네.
008_0203_c_19L分別一切想
成就無礙智
想縛群生類
勇健能解脫

방일과 교만을 멀리 버리고
세간의 생각을 모두 없애면
다함과 다함없음 모두 아나니
다함이 없음이란 방편이니라.
008_0203_c_20L遠離放逸慢
除滅世閒想
究竟盡無盡
無盡者方便

이 세간의 일체의 법은
모두 꿈과 같다고 그는 아나니
꿈의 성품 그 장소 없는 것처럼
이 세간도 또한 그것과 같네.
008_0203_c_21L彼能解世閒
一切法如夢
夢性無方處
世閒亦如是

법을 알아 허망함을 잘 떠나면
적멸한 마음은 다름이 없고
세간의 행을 밝게 깨치면
삼세는 모두 저 꿈과 같네.
008_0203_c_22L解法離虛妄
寂滅心無異
明了世閒行
三世皆如夢

꿈이란 나고 죽는 법이 아니요
있는 것 아니며 없음 아니네.
삼계가 모두 꿈과 같으면
적멸한 마음에는 결박이 없네.
008_0203_c_23L夢非生死法
非有亦非無
三有悉如夢
寂滅心無縛

세간이 꿈 성품과 같음을 알아
그 세간에 의지하지 않으며
세간의 적멸함을 관찰하고는
어떤 갈래에도 집착 안 하네.
008_0203_c_24L解世如夢性
不依於世閒
觀世閒寂滅
不染著諸趣

일체 세간을 환히 보아
허망한 착각을 안 일으키고
법이란 꿈과 같음 잘 깨닫고
꿈과 같다는 그 인을 얻네.
008_0203_c_25L明見一切世
不起虛妄倒
善解法如夢
逮得如夢忍
008_0204_a_02L
중생들은 꿈속에서 가지가지의
그 각기 다른 모양 보고 있지만
그것이 다 마음으로 된 줄을 알면
실로 거기에는 아무것도 없네.
008_0204_a_02L衆生於夢見
種種諸異相
悉知從心造
而實無所有

중생들은 다 꿈과 같다고
지혜로운 사람은 이렇게 보네.
모든 것이 꿈같다고 깨닫고 나면
일체의 허망함을 모두 떠나네.
008_0204_a_03L智月如是見
衆生皆如夢
曉了如夢已
離一切虛妄

모든 법이란 꿈과 같다고
보살은 방편으로 그것 아나니
꿈의 성품은 진실 아니요
하나도 아니고 다른 것 아니네.
008_0204_a_04L菩薩方便解
一切法如夢
夢性無眞實
非一亦非異

중생 세계 일체의 법과
부처 세계의 모든 행원 등
그것들 모두 꿈과 같음을
보살은 모두 다 환히 아네.
008_0204_a_05L衆生一切法
佛剎諸行業
菩薩悉明了
一切皆如夢

일체의 더럽고 깨끗함 따라
그것을 다 여실히 알고
세간이 모두 꿈과 같음 알아
허망한 모양을 취하지 않네.
008_0204_a_06L隨一切垢淨
悉能如實知
解知世如夢
不取虛妄相

보살이 행하는 모든 행과
또 그들의 모든 서원 등
그것 다 꿈과 같음 밝게 알기에
거기에도 또한 집착 안 하네.
008_0204_a_07L菩薩所行行
一切諸妙願
明解悉如夢
於彼無所著

일체의 법과 모든 세간들
그것을 결정코 환히 알고
또 그 성품이 꿈과 같음을
보살은 모두 다 깨달아 아네.
008_0204_a_08L決定解諸法
及一切世閒
菩薩能善知
其性皆如夢

세간의 나고 멸하는 법과
중생들의 가고 오는 모양 등
그것이 깨끗하여 꿈같음 알고
그 성품 조금도 잊는 일 없네.
008_0204_a_09L世閒生滅法
衆生去來相
解了淨如夢
其性無忘失

꿈같은 행을 그대로 따르면서
또한 세간을 깨뜨리지 않으며
모든 위의가 길고 짧음 같아서
진실이 아닌 줄을 환히 아네.
008_0204_a_10L隨順如夢行
亦不壞世閒
了達諸威儀
如脩短無實

이것이 꿈같다는 그 인으로써
일체의 법을 깨달아 알고
걸림이 없는 지혜를 성취하여
일체 중생을 다 구제하네.
008_0204_a_11L是名如夢忍
解了一切法
成就無礙智
度脫一切衆

저 보살마하살들은
한량없는 행 두루 행하고
일체의 바른 깨달음과
또 평등한 법을 내나니,
008_0204_a_12L菩薩摩訶薩
廣行無量行
出生於一切
正覺平等法

그는 갖가지 방편으로써
법의 진실한 모양을 알 때
모든 법에는 오감이 없기에
거기에 집착하는 마음도 없네.
008_0204_a_13L種種諸方便
解法眞實相
諸法無去來
於彼心無著

저 일체 중생 무리들
한량이 없는 그 음성들을
보살은 깊이 깨달았나니
그것은 모두 메아리와 같았네.
008_0204_a_14L一切衆生類
無量諸音聲
菩薩深覺悟
了之悉如響

보살은 모든 음성을 알았나니
그것은 안이나 바깥 법이 아니네.
그리하여 그는 모든 음성이
다 메아리와 같음을 아네.
008_0204_a_15L菩薩知音聲
非是內外法
諦了諸音聲
一切皆如響

일체의 온갖 음성들
그것은 모든 허망한 것이어니
보살은 그것이 진실 아님을 알고
거기에 대해 아무 집착이 없네.
008_0204_a_16L一切諸音聲
皆悉是虛妄
菩薩知非實
於彼無所著

시방에 계시는 모든 부처님
보살은 그분들 모두 뵈옵고
또 그분들이 범음성으로
설법하는 소리를 모두 다 듣네.
008_0204_a_17L菩薩悉睹見
十方一切佛
又聞彼如來
梵音演說法

저 모든 큰 도사를
온갖 경전을 자세히 설명할 때
보살은 그 법음을 모두 듣고도
거기에 집착하는 마음이 없네.
008_0204_a_18L彼諸大導師
廣說修多羅
菩薩聞法音
其心無所著

그의 듣는 소리는 메아리 같아
모두 어디서 온 곳이 없나니
그는 모든 음성을 다 분별하고
무너짐이 없는 법을 모두 잘 아네.
008_0204_a_19L所聞聲如響
悉無所從來
分別一切音
善解無壞法

모든 음성을 다 분별하고
일체의 법을 모두 잘 알며
소리란 소리가 아님을 알아지면
한량없는 깨끗한 음성을 내네.
008_0204_a_20L分別諸音聲
善解一切法
解聲非是聲
出無量淨音

일체의 법을 관찰할 때에
그것은 다 음성을 떠나 있네.
그러므로 갖가지 말의 한계를
그들은 다 잘 깨달아 아네.
008_0204_a_21L觀察一切法
皆悉離音聲
種種語言際
悉能善了知

모든 중생을 메아리 같다고
보살은 그것을 깨달아 아나니
이렇게 그는 일체 중생을
모두 다 깊이 잘 이해하네.
008_0204_a_22L菩薩於衆生
了之悉如響
如是能深解
一切諸衆生

갖가지 모든 언어의 길을
보살은 그 따라 잘 통달하나니
그리하여 이 모든 세간의
갖가지 음성을 환히 아네.
008_0204_a_23L菩薩善隨順
明達語言道
解了一切世
種種諸音聲

음성의 성품을 깨달아 알고는
고요한 자리를 항상 즐기며
이 세간의 모든 것은 다
메아리와 같음을 환히 아네.
008_0204_a_24L了知音聲性
常樂寂靜地
明解諸世閒
一切悉如響

비유하면 마치 언어의 길이
갖가지 법을 펴 밝힐 때
허망한 것이건만 그 음성을
중생들 즐겨 집착하나니
008_0204_a_25L猶如語言道
宣明種種法
衆生樂染著
虛妄之音聲
008_0204_b_02L
저 음성의 성품과 같이
세간도 또한 그와 같으며
중생의 모양도 그러한 것을
참 불자들은 깨달아 아네.
008_0204_b_02L如彼音聲相
世閒亦如是
衆生相亦然
眞佛子明覺

이 진실한 모양과 같이
밝은 지혜 가진 이의 인의 힘은
음성을 깨끗하고 묘하게 하여
이 세간이 모두 다 적멸함 아네.
008_0204_b_03L如此眞實相
明智之忍力
令音淨微妙
解世皆寂滅

그는 저 삼세에 걸쳐
언어의 그 길을 밝게 잘 알아
허망한 소리를 취하지 않으므로
그 마음에는 아무 집착이 없네.
008_0204_b_04L彼於三世中
了達語言道
不取虛妄聲
其心無所著

고요히 안정된 뜻 세간 위하여
한결같이 오로지 부처 보리 구하면서
허망하게 세간 일에 집착이 없이
그 마음은 언제나 적멸 즐기네.
008_0204_b_05L寂靜定意爲世閒
一向專求佛菩提未曾虛妄取世閒
心常欣樂寂滅法

이 세간을 빈틈없이 관찰할 때에
그것은 다 적멸하여 제 성품이 없지만
중생 위해 오로지 보리 구하고
지혜 힘과 큰 자비를 모두 갖추네.
008_0204_b_07L觀察世閒無有餘
皆悉寂滅無自性專求菩提爲衆生
具足智力大慈悲

그 어떤 세간에도 태어나지 않거니와
또한 세간에서 해탈하려 하지 않고
그 어떤 세간에도 의지하는 곳 없거니와
또한 세간의 의지됨도 버리지 않네.
008_0204_b_09L不受一切世閒生
亦不解脫於世閒一切世閒無所依
亦復不離依世閒

중생과 모든 법의 성품을 알면서도
그 법의 성품에 물들지 않고
그 어떤 중생에도 의지하는 일 없어
청정하게 해탈하여 얽매임 없네.
008_0204_b_11L解知衆生諸法性
於彼法性不染著於諸衆生無所依
淸淨解脫而無縛

그는 모든 갈래의 진실한 성품과
세간 생사에 헤매는 법을 알며
법에는 두 가지가 없는 줄을 알지만
둘이 없는 그 법에도 집착이 없네.
008_0204_b_13L於一切趣知實性
世閒生死流轉法菩薩解法無有二
於不二法無所著

그 마음이 세간에 머무르지 않지만
그렇다고 세간을 여의지도 않으며
그의 행도 세간 밖에 안 있으면서
모든 법의 진실한 모양을 아네.
008_0204_b_15L其心不住諸世閒
又亦不離於世閒所行不在世閒外
了知諸法眞實相

비유하면 물속의 번갯불 빛이
안에도 밖에도 있지 않는 것처럼
보살도 중생들을 이롭게 하기 위해
세간에 진실이 없다고 연설하네.
008_0204_b_17L譬如水中電光色
彼色非內亦非外菩薩饒益衆生故
演說世閒無眞實

중생은 얽매임도 해탈도 없고
모든 세간 어떻다 말할 수 없네.
세간은 안도 아니요 바깥도 아닌 것이
마치 저 물 속에 있는 번갯불 모양 같네.
008_0204_b_19L衆生無縛無解脫
一切世閒不可說世閒非內亦非外
如彼水中電光像

이와 같이 청정하여 더러움 없는 마음
매우 깊고 미묘한 그 행에 순응하여
지혜의 법 등불 두루 갖추고
모든 원을 성취하여 물러나지 않나니
008_0204_b_21L如是淸淨離垢心
隨順甚深微妙行具足智慧法燈明
成滿諸願不退轉

헤아릴 수 없이 성취한 그 지혜로
언제나 일체 중생 이롭게 하되
두려움 없는 법에 그들 편히 세우고
일체 모든 장애를 다 없애 주네.
008_0204_b_23L智慧成就不可量
常能饒益一切衆安立衆生無畏法
除滅一切諸障礙

매우 깊은 법을 닦아 익히어
일체 중생을 다 이익하게 하나니
이 인(忍)은 묘한 지혜를 더욱 늘리고
보살의 온갖 행을 모두 갖추네.
008_0204_b_25L修習甚深法
饒益一切衆
此忍增妙智
具足菩薩行
008_0204_c_02L
적멸(寂滅)의 그 법에 깊이 들어가
모든 것 허깨비와 같은 줄 알므로
한량없는 행을 나타내 보이지만
실로는 그에게 아무 행 없네.
008_0204_c_02L深入寂滅法
諦了悉如化
示現無量行
而實無所行

훌륭한 자리에서 보리를 닦지만
허깨비와 같은 행에 순응하나니
허깨비가 언제나 고요하듯이
보살의 행도 또한 그러하니라.
008_0204_c_03L勝地修菩提
隨順如化行
如化常寂滅
菩薩行亦然

중생 무리와 또 한량이 없는
온갖 행업이 다 평등하여
모두 허깨비와 같은 줄을 아나니
해탈도 또한 그와 다르지 않네.
008_0204_c_04L了知衆生類
及無量行業
平等悉如化
解脫亦如是

삼세의 모든 부처님들
허깨비와 같음을 환히 아나니
한량없는 본래의 행과 원으로
모든 길잡이들 변화로 이뤄졌네.
008_0204_c_05L明解三世佛
一切悉如化
無量本行願
化成諸導師

자비심이 더욱 광대하여
중생을 청정하게 교화하지만
그 청정도 바로 허깨비거니
허깨비의 힘으로 응해서 나타났네.
008_0204_c_06L大慈悲彌廣
化衆生淸淨
淸淨卽是化
化力持應現

세간은 모두 허망한 것으로서
보살은 그것을 허깨비와 같다 아네.
허깨비의 성품이 모든 세간에서
갖가지의 업으로 장엄하나니
008_0204_c_07L世閒悉虛妄
菩薩解如化
化性諸世閒
種種業莊嚴

변화의 창고를 장엄하게 꾸며
보살의 행을 완전히 이룰 때
세간의 온갖 행한 업 따르기에
갖가지로 뒤섞여 한량이 없네.
008_0204_c_08L變化藏嚴飾
究竟菩薩行
隨世諸行業
種種雜無量

허깨비가 바로 허망한 법으로써
허깨비의 허망함을 내건만
보살이 행하는 큰 모든 법
그것은 모두 허망을 떠나네.
008_0204_c_09L化是虛妄法
出生化虛妄
菩薩所行法
皆悉離虛妄

바다와 같은 허깨비의 지혜는
허깨비의 인(印)으로 세간에 인치지만
허깨비는 나거나 멸하는 법 아니거니
지혜도 또한 그와 다르지 않네.
008_0204_c_10L化智海決定
化印印世閒
化非生滅法
智慧亦如是

열째의 인(忍)으로 밝게 관찰하는 것
그것은 청정하여 허공 같나니
그러므로 허공과 중생의 법을
평등하게 관찰해 차별이 없네.
008_0204_c_11L第十忍明觀
淸淨如虛空
虛空衆生法
等觀無別異

지혜가 원만하기 허공과 같아
온갖 장애를 모두 없애며
허공 성품에는 섞임 없나니
세간도 그와 같아 다르지 않네.
008_0204_c_12L智滿如虛空
除滅諸障礙
虛空性無雜
世閒亦如是

허공 인(忍)의 힘을 성취하면
허공과 같아서 그 끝이 없나니
경계도 또한 그와 같아서
허망한 모양을 취하지 않네.
008_0204_c_13L成就空忍力
如空不可盡
境界如虛空
不取虛妄相

허공은 원래 제 성품이 없으며
허공은 또 끊을 수가 없으며
허공은 또 여러 가지 없나니
지혜의 힘도 또한 그러네.
008_0204_c_14L虛空無自性
虛空不可斷
虛空無種種
智力亦如是

비유하면 저 허공의 성품에는
처음과 중간과 나중이 없으며
또 다른 성품이 없는 것처럼
지혜도 그와 같아 다르지 않네.
008_0204_c_15L譬如虛空性
無有初中後
虛空無異性
智慧亦如是

이렇게 모든 법 바로 관찰할 때에
그것은 모두 다 허공과 같아
나지도 않고 멸하지도 않나니
평등하게 모든 법 관찰하여라.
008_0204_c_16L如是正觀法
皆悉如虛空
無生亦無滅
平等觀諸法

허공과 같은 법에 편히 머물러
시방 중생들 위해 두루 연설하나니
허공과 같다는 방편의 인으로
일체의 악마들을 다 항복 받네.
008_0204_c_17L安住虛空法
廣爲十方說
虛空方便忍
調伏一切魔

허공에는 원래 제 성품이 없나니
세간도 그와 같아 다르지 않네.
성품이 있거나 성품이 없는 법
그 모두 평등하여 허공과 같네.
008_0204_c_18L虛空無自性
世閒亦如是
有性無性法
平等如虛空

한 방편의 장엄으로써
세간이 허공 같다 관찰하고는
저 삼세의 온갖 법이
허공의 성품 같음 모두 다 아네.
008_0204_c_19L一方便莊嚴
觀世閒虛空
悉知三世法
猶如虛空性

보살은 그 지혜의 몸과
음성이 모두 허공과 같고
몸의 성품도 허공과 같아
허공 같은 지혜에 편히 머무네.
008_0204_c_20L菩薩智慧身
音聲如虛空
身性亦虛空
安住虛空智

이것이 이른바 열 가지 인으로서
이것을 완전히 행하는 불자는
마음이 인(忍)의 힘에 편히 머물러
시방 중생들 위해 자세히 설명하리.
008_0204_c_21L是名十種忍
佛子具足行
心安住忍力
廣爲十方說

참 불자는 잘 공부하여
뛰어나게 지혜의 힘을 이루고
법의 힘과 결정 지혜의 힘 이루고
그 따라 보리를 닦아 행하네.
008_0204_c_22L眞佛子善學
超成智慧力
法力定智力
隨順修菩提

이 인의 문에 깊이 들어가
걸림이 없는 지혜를 성취하여
일체의 악마를 다 항복 받고
위없는 법 바퀴를 그는 굴리네.
008_0204_c_23L深入此忍門
成就無礙智
調伏一切惡
轉無上法輪

한량없는 이 법에 편히 머물면
아무도 그것을 알 수 없지만
잘 다루는 스승[調御師]의 지혜 바다의
그 밑바닥을 보살은 모두 잘 아네.
008_0204_c_24L安住無量法
一切莫能知
調御師智海
菩薩盡原底

겸허하게 보리의 법을 행하여
이 매우 깊은 법인을 얻고
묘한 법과 청정한 뜻을 얻으면
일체 소원을 원만히 성취하리.
008_0204_c_25L謙下行菩提
得此深法忍
妙法淸淨意
悉滿一切願
008_0205_a_02L
저 일체 중생 무리와
모든 부처 세계의 그 티끌 수는
모두 다 세어서 알 수 있지만
이 보살들의 공덕은 알기 어렵네.
008_0205_a_02L一切衆生類
諸佛剎微塵
悉可算其數
菩薩德難知

만일 어떤 참 불자로서
이 열 가지 인을 잘 성취하면
저 일체의 어떤 중생도
그의 경계를 알지 못하리.

약추(若醜) : 뒷글자는 창(昌)과 구(九)의 반절이다.
소제(所制) : 뒷글자는 정(征)과 례(例)의 반절이다.
이예(離曀) : 뒷글자는 어(於)와 계(計)의 반절이다.
힐혜(黠慧) : 앞글자는 호(胡)와 팔(八)의 반절이다.
008_0205_a_03L若有眞佛子
成此十種忍
一切諸衆生
無能知境界
大方廣佛華嚴經卷第二十八
若醜下昌九切 所制下征例切 離曀下於計切
黠慧上胡八切
甲辰歲高麗國大藏都監奉勅彫造
  1. 1)1) 고려대장경 원문에는 이 부분이 결락되었는데, 신수대장경을 참조하여 보입하였다.[知一切法非不第一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