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bliographical Introduction

닫기

염송설화절록(拈頌說話節錄)

1. 저자
벽송 지엄碧松智嚴(1464~1534) 속성은 송宋, 호는 야로埜老. 제자인 청허 휴정淸虛休靜의 『삼로행적三老行蹟』에일대기가 전한다. 지리산 수국암壽國庵에서 『법화경』을 강설하다 입적하였다. 경남 함양 지리산 벽송사碧松寺에 영정이 전한다.
2. 서지 사항
사자암獅子庵, 1512년(중종 7) 필사. 필사본. 1책. 32.8×19.3cm. 필사본에 보이는 약자나 반자半字 등을 1684년(숙종 10)에 간행한 『선문염송설화禪門拈頌說話』에서 해당 구절을 대교하여 정자로 바꾼 다음 『한국불교전서』에 수록하였다.
3. 구성과 내용
사자암獅子庵, 1512년(중종 7) 필사. 필사본. 1책. 32.8×19.3cm. 필사본에 보이는 약자나 반자半字 등을 1684년(숙종 10)에 간행한 『선문염송설화禪門拈頌說話』에서 해당 구절을 대교하여 정자로 바꾼 다음 『한국불교전서』에 수록하였다.『염송설화』의 주요 부분을 모아 정리할 목적으로 쓴 책. 엄밀하게 말하면 『선문염송설화』 30권의 각 칙則에 붙어 있는 설화說話 전체 가운데 본칙本{則에 대한 설화의 요지만 간추릴 의도로 쓴 책이다. 진각 혜심眞覺慧諶이 편집한 『선문염송』에 해설을 붙인, 각운覺雲의 『염송설화』에서 본칙의 설화만 대상으로 그 요지를 모은 것이다. 본래 설화는 『선문염송』의 본칙뿐만 아니라 송頌과 염拈 그리고 상당上堂ㆍ거擧 등의 각 구절에 붙인 해설을 말한다. 본서는 이들 설화 중에서 오로지 본칙에 대한 설화만 절록節錄한 것이다.<개행>제명 자체로 보면 핵심을 추려내었으리라 추정하지만 대부분은 본칙 설화를 그대로 수록하고 문장에서 일부를 생략하는 정도에 그친다. 부분적으로는 막연하게 중간에서 마무리한 곳도 발견된다. 원문 일부를 그대로 필사하여 편집상의 묘미도 없고 기록해 두어야 할 특별한 이유도 알 수 없다. 서발에 해당하는 글도 없기 때문에 필사한 의도를 알기 어렵다. 말미에 “때는 정덕 임신년(1521) 중추 아무개 날에 벽송이 사자암에서 쓰다.(時正德壬申, 仲秋日, 碧松書於獅子庵.)”라 한 서기書記로 필사가 마무리된 시점과 필사자가 벽송이라는 사실만 알 수 있을 뿐이다. 절록이라는 제명으로 보면 『선문염송설화』의 핵심을 짚어낼 수 있는 기록을 남기겠다는 의도가 엿보이지만, 주어진 원 자료 자체로는 가치를 평가하기에 무리가 있다. 또 벽송이 벽송 지엄인지도 분명하지는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