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제

닫기

조선불교총보(朝鮮佛敎叢報)

   
《조선불교총보朝鮮佛敎叢報》는 1917년 3월 20일에 창간되어, 1921년 1월호인 통권 22호까지 30본산연합사무소本山聯合事務所에서 펴낸 불교 종합잡지이다. 이전 30본산연합사무소에서는 불교진흥회를 조직하여 《불교진흥회월보佛敎振興會月報》를 간행하면서, 그 잡지를 불교진흥회의 회보 및 불교계의 소식지로도 활용하였다. 그러나 불교진흥회가 조직 내에서의 운영의 주체 등으로 인한 일정한 갈등 및 일제 당국의 지시로 인하여 그 진흥회는 재가자 중심의 단체로 운영될 수밖에 없었다. 이에 재가자在家者 중심의 불교진흥회는 그 회지를《조선불교계朝鮮佛敎界》로 전환하였던 것이다.
그러나 그 불교진흥회는 1916년 7월경을 전후하여 폐지되고, 1917년 2월에는 불교옹호회佛敎擁護會가 발기・인가되었다. 불교옹호회는 불교진흥회의 정신을 계승하면서도, 일제 당국이 불교계를 ‘장려외호獎勵外護’ 한다는 바탕 아래 ‘충량忠良한 신민臣民’됨을 지원하려는 목적에서 설립되었다고 하며, 그 주도자는 이완용李完用, 권중현權重顯, 한창수韓昌洙 등이었다.
한편 불교진흥회에서 펴낸 《조선불교계》가 1916년 6월호인 제3호를 내고 폐간됨으로 인해서 자연 불교계의 잡지는 없어졌다. 이에 30본산연합사무소 설립의 주축이 된 전국 각 본산의 주지들은 1917년 1월 각황사의 집회에서 연합사무소의 기관지機關誌로서의 잡지를 함께 펴내기로 합의하였다. 이러한 배경과 준비에서 《조선불교총보朝鮮佛敎叢報》는 동년 3월에 발간되었던 것이다.
이 잡지의 발행 겸 편집인은 이능화李能和였으며, 발행소는 30본산연합사무소였다. 잡지의 편집원칙은 30본산연합사무소의 설립 취지가 불교의 ‘흥학興學’과 ‘포교布敎’이었기에 자연 편집의 기준도 그에 준하였다고 이해된다. 편집의 구성원칙은 정하여지지 않았으나 교리, 사상, 사적, 사찰 소개, 문예, 관보, 휘보 등을 담으면서 30본산연합사무소의 제반 활동을 전하였던 불교 종합잡지라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