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bliographical Introduction

닫기

대방광불화엄경수자분(大方廣佛花嚴經修慈分)

1. 개요
7세기 말 우전국(于闐國) 출신의 학승 제운반야(提雲般若, Devaprajña)가 한역하였다. 깨달음을 얻고자 하는 보살의 수행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자비심이라는 점이 주된 내용이다.
2. 성립과 한역
당(唐)나라 때인 689년에서 대주(大周)시대인 691년 사이에 신도(神都)의 대주동사(大周東寺)에서 제운반야(提雲般若)가 한역하였다.
3. 주석서와 이역본
본 문헌의 주석서와 이역본은 없다. 별경명(別經名)은 『수덕분(修德分)』이다.
4. 구성과 내용
이 경전은 전체 1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경전은 부처님이 왕사성의 취봉산에 있을 때, 미륵 보살을 비롯하여 수많은 보살들에게 했던 설법이 주요 내용이다. 부처님은 보살의 수행에 대해서 묻는 미륵 보살의 질문에 대해서 설명해 준다. 즉 보살이 자비심을 얻기 위해서 닦아야 할 덕목들은 바로 6바라밀이라고 하면서, 각 바라밀을 설명한다. 그리고 만약에 보살이 6바라밀을 원만하게 닦는다면 부처의 자비심과 부처만이 지니고 있는 10역(力) 등을 가질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자비심을 닦기 위해서 보살은 조용하고 적정한 곳에서 청정심으로써 모든 심법(心法)을 섭수해야 한다. 자신의 몸이란 지(地)ㆍ수(水)ㆍ화(火)ㆍ풍(風), 4대(大)가 일시적으로 화합된 것에 불과함을 알아야 하고, 그 화합된 인연 조건만 사라진다면 아무것도 남지 않는 공(空)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 밖에도 자비심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계율을 어김없이 지켜야 한다. 만약 계율을 어기는 사람을 보게 된다면, 보살은 자기 자신도 예전에 그런 죄업을 지었기에 지금 수행하는 데 장애를 받고 있음을 생각하고 그들에게 이로운 일을 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설사 자신을 해치려는 자가 나타날지라도 너그러운 마음을 내서 자비롭게 대하는 것이 보살의 수행이다. 이렇게 자비심을 닦는 이를 가리켜 자자(慈者)라고 한다. 자비심을 잘 닦는 이는 모든 죄업(罪業) 장애(障碍)를 소멸하고 최상의 깨달음을 얻을 것이다.
이와 같이 깨달음을 얻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자비심을 닦는 것임을 강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