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대장경

序迴諍論翻譯之記

ABC_IT_K0630_T_001
017_0756_a_01L회쟁론번역기(廻諍論飜譯記)
017_0756_a_01L序迴諍論翻譯之記
『회쟁론(廻諍論)』은 용수(龍樹)보살이 지은 것으로서 게송문[數舒盧迦]이 32자(字)이다. 이 논의 정본(正本)은 대략 6백 개가 있다. 대위(大魏)1)가 업(鄴)에 수도를 정한 흥화(興和) 3년2)이자, 해로는 대량(大梁)3) 3월[辰之月]이요, 초하루는 계유(癸酉)이다. 신묘(辛卯, 19일)일에 오장국(烏0國)의 찰리왕종(刹利王種)4) 출신인 삼장법사 비목지선(毘目智仙)5)이 천축국(天竺國)의 바라문 출신인 구담류지(瞿曇流支)와 함께 수도 업의 금화사(金華寺)에서 번역하였다. 번역한 기간은 20여 개월[餘功]이며, 수로는 대강 만 1천98자이며, 대역(對譯)을 맡은 사문인 담림(曇林)이 필수(筆受)하였다. 표기대장군(驃騎大將軍) 개부의동 삼사(開府儀同三司) 어사중위발해(御史中尉渤海) 고중밀(高仲密)이 공양하기를 계청하였다. 이에 당시의 일을 기록하니 법을 즐겨하는 자가 이 논을 글로써 보거나 말로써 듣게 된다면 함께 이 번역을 숭상할지니라.
017_0756_a_02L『迴諍論』者龍樹菩薩之所作也數舒盧迦三十二字此論正本凡有六百大魏都鄴興和三年歲次大梁建辰之月朔次癸酉辛夘之日烏萇國人剎利王種三藏法師毘目智仙共天竺國婆羅門人瞿曇流支在鄴城內金華寺譯時日所費二十餘功大數凡有一萬一千九十八字對譯沙門曇林之筆受驃騎大將軍開府儀同三司御史中尉勃海高仲密啓請供養且記時事以章以聞令樂法者若見若聞同崇翻譯矣
017_0756_a_14L회쟁론(廻諍論)
017_0756_a_14L迴諍論偈初分第一
용수보살(龍樹菩薩) 지음
비목지선(毘目智仙)ㆍ구담류지(瞿曇流支) 공역
이현옥 번역
017_0756_a_15L龍樹菩薩造後魏三藏毘目智仙共瞿曇流支譯
1. 게초분(偈初分)
게송으로 묻겠다.
017_0756_a_17L問曰偈言
만약 일체에 자체[體]가 없다면
언어도 일체에 속하니
언어 스스로 자체가 없다면
어떻게 그 자체를 부정할 수 있겠는가?
017_0756_a_18L若一切無體
言語是一切
言語自無體
何能遮彼體
만약 언어에 자체가 있다면
앞서 세운 주장이 깨어진다.
이처럼 오류가 있으니,
특별한 이유[勝因]를 또한 말해야 한다.
017_0756_a_20L若語有自體
前所立宗壞
如是則有過
應更說勝因
그대가 말한 소리를 내지 말라는 것처럼
이 주장은 옳지 않다.
소리가 있기에 능히 소리를 부정할 수 있지만
소리가 없으면 어떻게 부정할 수 있겠는가?
017_0756_a_21L汝謂如勿聲
是義則不然
聲有能遮聲
無聲何能遮
017_0756_b_01L그대는 부정하는 말과 부정의 대상이
그와 같다는 말을 해도 옳지 않다.
이와 같이 그대의 주장의 형식은
스스로 파괴되지만 나의 주장은 아니다.
017_0756_a_22L汝謂遮所遮
如是亦不然
如是汝宗相
自壞則非我
만약 그 지각[現量]이 존재하면
그대는 물리칠 수 있겠지만
그 지각 역시 없는데
어떻게 오류를 물리칠 수 있겠는가?
017_0756_b_02L若彼現是有
汝可得有迴
彼現亦是無
云何得取迴
지각ㆍ추리ㆍ성언ㆍ비유 등
네 인식방법은
지각ㆍ추리ㆍ성언으로 성립하며
비유로도 역시 성립할 수 있다.
017_0756_b_03L說現比阿含
譬喩等四量
現彼阿含成
譬喩亦能成
지혜로운 사람은 법에
선법(善法)이 있다고 알며
세간의 사람은 그 밖의 법에도
자체가 그와 같이 존재한다고 안다.
017_0756_b_04L智人知法說
善法有自體
世人知有體
餘法亦如是
출법(出法)에는 출법의 자체가 있으니
이것은 성인(聖人)이 말한 것이다.
이와 같이 불출법(不出法)에는
불출법의 자체가 있다.
017_0756_b_06L出法出法體
是聖人所說
如是不出法
不出法自體
모든 법에 만약 자체가 없다면
자체가 없기에 명칭할 수 없다.
자체가 있어야 명칭할 수 있는데
명칭만 있으면 무엇을 명칭하겠는가?
017_0756_b_07L諸法若無體
無體不得名
有自體有名
唯名云何名
만약 법을 떠나 법의 명칭이 있다면
그 법 가운데 명칭이 없는 것이니
법을 떠나 명칭이 있다는 말을 하면
그 사람은 곧 곤란해질 것이다.
017_0756_b_08L若離法有名
於彼法中無
說離法有名
彼人則可難
법에 만약 자체가 있다면
모든 법을 부정할 수 있다.
모든 법에 만약 자체가 없다면
궁극에는 무엇을 부정하겠는가?
017_0756_b_10L法若有自體
可得遮諸法
諸法若無體
竟爲何所遮
병이 있고 진흙이 있어야
병과 진흙을 부정할 수 있듯이
사물이 있어야 부정하고
사물이 없으면 부정하지 못한다.
017_0756_b_11L如有甁有埿
可得遮甁埿
見有物則遮
見無物不遮
만약 법에 자체가 없다면
언어는 무엇을 부정하는가?
법 없이도 부정할 수 있다면
언어 없이도 부정은 성립한다.
017_0756_b_12L若法無自體
言語何所遮
若無法得遮
無語亦成遮
마치 어리석은 사람이 망령되게
불을 물이라 집착하듯이
그대가 부정에 관해 망령되게 집착하는
그러한 일도 역시 이와 같다.
017_0756_b_14L如愚癡之人
妄取炎爲水
若汝遮妄取
其事亦如是
취착, 취착의 대상, 취착하는 자,
부정, 부정의 대상, 부정하는 자
이와 같은 여섯 가지 뜻은
모두 다 유법(有法)이다.
017_0756_b_15L取所取能取
遮所遮能遮
如是六種義
皆悉是有法
만약 취착 및 취착의 대상이 없고
또한 취착하는 자도 있지 않다면
부정과 부정의 대상도 없고
또한 부정하는 자도 있지 않다.
017_0756_b_16L若無取所取
亦無有能取
則無遮所遮
亦無有能遮
만약 부정과 부정의 대상이 없고
또한 부정하는 자도 없다면
일체 법은 성립하고
그 자체도 역시 성립한다.
017_0756_b_18L若無遮所遮
亦無有能遮
則一切法成
彼自體亦成
그대의 이유는 성립하지 않으며
자체가 없는데 어떤 이유가 있겠는가?
만약 법이 무인(無因)이라면
어떻게 성립한다고 말할 수 있는가?
017_0756_b_19L汝因則不成
無體云何因
若法無因者
云何得言成
그대가 만약 무인의 성립으로써
모든 법의 자체를 물리친다면
나 역시 무인의 성립으로써
모든 법에 자체가 있다고 한다.
017_0756_b_20L汝若無因成
諸法自體迴
我亦無因成
諸法有自體
만약 원인은 있어도 자체가 없다면
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세간에서는 자체가 없는 법을
있다고 말할 수 없다.
017_0756_b_22L若有因無體
是義不相應
世閒無體法
則不得言有
먼저 부정이 있고 나중에 부정의 대상이 있다면
이는 상응하지 않는다.
나중에 부정이 있거나 혹은 부정과 부정의 대상이 동시에 있다면
이처럼 자체가 있음을 알게 된다.
017_0756_b_23L前遮後所遮
如是不相應
若後遮及竝
如是知有體
017_0756_c_01L2. 게상분(偈上分)
017_0756_c_01L迴諍論偈上分第二
나의 언어에
원인과 연(緣)과 화합법(和合法)이 없다면
이것은 공의(空義)가 성립하여
일체 법에는 자체가 없게 된다.
017_0756_c_02L我語言若離
因緣和合法
是則空義成
諸法無自體
만약 인연의 법이 공하다면
이 주장에 관해 내가 지금 말하니,
어떤 사람이 인연이 있다면
그 인연에는 자체가 없다.
017_0756_c_04L若因緣法空
我今說此義
何人有因緣
彼因緣無體
화현(化顯)한 사람에 대한 또 다른 화현한 사람의 관계나
환인(幻人)에 대한 다른 환인의 관계처럼,
다음과 같은 부정과 부정의 대상에 관한
그 주장도 역시 그와 같다.
017_0756_c_05L化人於化人
幻人於幻人
如是遮所遮
其義亦如是
언어에 자체가 없으니
말에도 역시 자체가 없다.
나에게는 이처럼 오류가 없으니
특별한 이유[勝因]를 말할 필요가 없다.
017_0756_c_06L言語無自體
所說亦無體
我如是無過
不須說勝因
그대의 소리를 내지 말라는 말은
나의 비유가 아니다.
나는 이 소리로써
능히 저 소리를 부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017_0756_c_08L汝言勿聲者
此非我譬喩
我非以此聲
能遮彼聲故
어떤 장부가 허망하게
화현한 여인의 몸에 집착하여
욕정을 일으키듯이
이 주장 역시 그와 같다.
017_0756_c_09L如或有丈夫
妄取化女身
而生於欲心
此義亦如是
주장의 목적이 같다면 옳지 않다.
음향 중에 원인이 없기 때문이다.
나는 세속에 의거하기에
그와 같은 말을 하는 것이다.
017_0756_c_10L同所成不然
響中無因故
我依於世諦
故作如是說
만약 세속에 의하지 않으면
진제(眞諦)를 증득할 수 없고
진제를 증득하지 않으면
열반(涅槃)을 증득할 수 없다.
017_0756_c_12L若不依世諦
不得證眞諦
若不證眞諦
不得涅槃證
만약 나에게 주장이 있다면
나에게 오류가 있을 것이다.
나에게는 주장할 사물이 없기에
이와 같이 오류를 얻을 수 없다.
017_0756_c_13L若我宗有者
我則是有過
我宗無物故
如是不得過
만약 내가 주장을 전개하여 물리치는 데[轉廻] 집착한다면
지각 등이 반드시 필요할 것이다.
주장을 전개하고 물리치는 데 집착하면 오류가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데 어떤 오류가 있겠는가?
017_0756_c_14L若我取轉迴
則須用現等
取轉迴有過
不爾云何過
인식방법에 의해 법을 세운다면
그것은 다시 인식방식을 세우는 것이다.
그대는 어느 곳에 인식방법이 있기에
이 인식방법을 세운단 말인가?
017_0756_c_16L若量能成法
彼復有量成
汝說何處量
而能成此量
만약 인식방법이 인식방법을 벗어나 성립한다면
그대는 논쟁의 근거[諍義]를 잃는다.
이와 같이 곧 오류가 생겨
특별한 이유를 또다시 말해야 한다.
017_0756_c_17L若量離量成
汝諍義則失
如是則有過
應更說勝因
비유하면 마치 불빛이
능히 스스로를 비추고 다른 것도 비추듯이
그 인식방법도 역시 이와 같이
자신과 남을 함께 비춰 성립한다.
017_0756_c_18L猶如火明故
能自照照他
彼量亦如是
自他二俱成
그대의 말에는 오류가 있으니,
불은 스스로 비출 수 없어
그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마치 어둠 속의 병을 보듯이.
017_0756_c_20L汝語言有過
非是火自照
以彼不相應
如見闇中甁
다시 만약 그대의 말대로
불이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비춘다면
불과 같은 것은 다른 것을 태우면서
어째서 스스로 타지 못하는가?
017_0756_c_21L又若汝說言
火能自他照
如火能燒他
何故不自燒
다시 만약 그대가 말하듯이
불이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비춘다면
어둠도 마찬가지로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어둡게 해야 한다.
017_0756_c_22L又若汝說言
火能自他照
闇亦應如是
自他二俱覆
017_0757_a_01L불 가운데 어둠이 없는데
어디서 자신과 다른 것이 동시에 머물겠는가?
그 어둠에 의해 빛이 제거된다면
불에 어떻게 빛이 존재하겠는가?
017_0757_a_01L於火中無闇
何處自他住
彼闇能殺明
火云何有明
이처럼 불이 발생할 때
곧 발생 순간에 비추기에,
불이 발생하자마자 곧 어둠에 도달한다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017_0757_a_02L如是火生時
卽生時能照
火生卽到闇
義則不相應
만약 불이 어둠에 도달하지 않아도
능히 어둠을 깰 수 있다면
불은 이곳에 머물면서
모든 어둠을 반드시 깨야 할 것이다.
017_0757_a_03L若火不到闇
而能破闇者
火在此處住
應破一切闇
만약 인식방법이 스스로 성립하여
인식 대상에 의존하지 않고 성립한다면
이것은 인식방법이 스스로 성립하는 것이며
다른 것에 의존하지 않고 성립하는 것이다.
017_0757_a_05L若量能自成
不待所量成
是則量自成
非待他能成
인식대상인 사물에 서로 의존하지 않고
만약 그대가 인식방법이 성립할 수 있다면
인식방법을 사용해도
사람은 일체 법을 인식할 수 없다.
017_0757_a_06L若不待所量
而汝量得成
如是則無人
用量量諸法
만약 사물의 대상인 사물이
인식방법에 상호 의존하여 성립한다면
이것은 곧 인식 대상이 성립하여
인식방법에 상호 의존한 후 성립하는 것이다.
017_0757_a_07L若所量之物
待量而得成
是則所量成
待量然後成
만약 사물이 인식방법 없이 성립한다면
이것은 곧 인식방법에 상호 의존하는 것이다.
그대는 무엇으로써 인식방법을 성립시키며
그 인식방법은 무엇을 인식하는 것인가?
017_0757_a_09L若物無量成
是則不待量
汝何用量成
彼量何所成
만약 그대가 저 인식방법은 성립하고
인식 대상에 서로 의존하여 성립한다면
이것은 곧 인식방법과 인식 대상이
이와 같이 서로를 배제할 수 없게 된다.
017_0757_a_10L若汝彼量成
待所量成者
是則量所量
如是不相離
인식방법이 인식 대상을 성립시키거나
혹은 인식 대상이 인식방법을 성립시킨다고
그대가 이와 같이 주장한다면
두 가지 모두 성립하지 못한다.
017_0757_a_11L若量成所量
若所量成量
汝若如是者
二種俱不成
인식방법은 능히 인식 대상을 성립시키고
인식 대상도 능히 인식방법을 성립시킨다고
이와 같이 주장한다면
어떻게 능히 서로를 성립시킬 수 있는가?
017_0757_a_13L量能成所量
所量能成量
若義如是者
云何能相成
인식 대상이 인식방법을 성립시키고
인식방법이 능히 인식 대상을 성립시킨다고
이와 같이 주장한다면
어떻게 능히 서로를 성립시킬 수 있는가?
017_0757_a_14L所量能成量
量能成所量
若義如是者
云何能相成
아버지가 아들을 낳는 경우와
아들이 아버지를 낳는 경우,
어떤 것이 출생의 주체이며
어떤 것이 출생의 대상인가?
017_0757_a_15L爲是父生子
爲是子生父
何者是能生
何者是所生
어떤 것이 아버지가 되며
어떤 것이 아들이 되는가?
그대는 이 아버지와 아들 둘의 모습이
가히 의심스럽다는 말을 한다.
017_0757_a_17L爲何者是父
爲何者是子
汝說此二種
父子相可疑
인식방법은 능히 스스로 성립하지 못하고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성립시키지 못한다.
다른 인식방법이 성립하지 못하므로
무인연(無因緣)은 성립 못한다.
017_0757_a_18L量非自能成
非是自他成
非是異量成
非無因緣成
만약 아비달마 법사(法師)의 말대로
선법(善法)의 자체(自體)가 있다면
이 선법 중 자체와 존재는
나누어 말해야 한다.
017_0757_a_19L若法師所說
善法有自體
此善法自體
法應分分說
만약 선법에 자체가 있어도
인연에서 발생한다면
선법은 다른 것의 자체인데
어떻게 자체라 말하는가?
017_0757_a_21L若善法自體
從於因緣生
善法是他體
云何是自體
혹은 선법이 인연에서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면
선법이 만약 그렇다면
범행처(梵行處)에 머물지 않는다.
017_0757_a_22L若少有善法
不從因緣生
善法若如是
無住梵行處
017_0757_b_01L법(法)은 없고 법 아닌 것도 없으며
세간법(世間法)도 역시 없다.
자체가 있다면 상주이며,
상주하면 곧 인연이 없는 것이다.
017_0757_a_23L非法非非法
世閒法亦無
有自體則常
常則無因緣
선(善)ㆍ불선(不善)ㆍ무기(無記)의
일체의 유위법(有爲法)은
그대가 말한 대로라면 상주가 되니
그대는 이처럼 오류가 생긴다.
017_0757_b_02L善不善無記
一切有爲法
如汝說則常
汝有如是過
어떤 사람이 명칭이나 언어에
자체가 있다는 말을 하면
그 사람은 그대를 비난할 수 있겠지만
언어나 명칭은 나에게 실재하지 않는다.
017_0757_b_03L若人說有名
語言有自體
彼人汝可難
語名我不實
만약 이 명칭이 없다면
존재하거나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존재하는 것이든 존재하지 않는 것이든
그대의 주장에는 두 가지 모두 과실이 있다.
017_0757_b_04L若此名無者
則有亦是無
若言有言無
汝宗有二失
만약 이 명칭이 있다면
존재하거나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존재하지 않는 것이든 존재하는 것이든
그대의 주장에는 두 가지 모두에 과실이 생긴다.
017_0757_b_06L若此名有者
則無亦是有
若言無言有
汝諍有二失
이와 같이 나는 앞서 일체 법은
다 공하다는 말을 했다.
나의 주장명제가 그와 같다면
오류를 얻을 수 없다.
017_0757_b_07L如是我前說
一切法皆空
我義宗如是
則不得有過
만약 자체가 별개로 있기에
법 중에 명칭이 있지 않다는 말이
그대가 나를 생각하여 한 말이라면
이것은 쓸데없는 생각이다.
017_0757_b_08L若別有自體
不在於法中
汝慮我故說
此則不須慮
만약 자체가 있어야 부정할 수 있고,
공을 말하는 것이 성립하겠지만
자체가 없기에 공이 없다는 말을 하면
어떻게 부정이 성립하겠는가?
017_0757_b_10L若有體得遮
若空得言成
若無體無空
云何得遮成
그대는 무엇을 부정의 대상으로 삼는가?
그대의 부정의 대상은 공하다.
법이 공하여 부정이 있다면
이와 같이 그대의 쟁론에는 과실이 생긴다.
017_0757_b_11L汝爲何所遮
汝所遮則空
法空而有遮
如是汝諍失
나에게는 사물의 부정이 전혀 없다.
그러므로 내가 부정한다고 하는
이와 같은 도리에 어긋나는 항의로써
그대는 나를 비난하는 것이다.
017_0757_b_12L我無有少物
是故我不遮
如是汝無理
抂撗而難我
그대의 언어와 법이 별개라는
이 주장에 대해 지금 말한다.
법이 없어도 언어를 말할 수 있기에
나에게는 과실이 없다.
017_0757_b_14L汝言語法別
此義我今說
無法得說語
而我則無過
그대는 아지랑이[鹿愛]의 비유를 들어
대명제를 밝혔으니,
그대는 나의 답변을 잘 들으시오.
비유와 같이 상응함을.
017_0757_b_15L汝說鹿愛喩
以明於大義
汝聽我能說
如譬喩相應
만약 그것에 자체가 있다면
인연의 발생이 필요하지 않다.
혹은 인연이 필요하다면
이처럼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다.
017_0757_b_16L若彼有自體
不須因緣生
若須因緣者
如是得言空
만약 자체가 실재한다는 집착을 하면
어떤 사람이 부정으로써 물리칠 수 있겠는가?
그 밖의 것도 역시 그와 같다.
이 까닭으로 나에게는 오류가 없다.
017_0757_b_18L若取自體實
何人能遮迴
餘者亦如是
是故我無過
이 무인(無因)설의 주장은
앞에서 이미 마쳤다.
세 때[三時]의 이유를 말했는데
그것과 같은 말이다.
017_0757_b_19L此無因說者
義前已說竟
三時中說因
彼平等而說
만약 그대가 세 때의 이유를 말한다면
앞에서 말한 것과 같다.
이렇게 세 때의 이유는
공이란 말에 상응한다.
017_0757_b_20L若說三時因
前如是平等
如是三時因
與說空相應
만약 사람이 공(空)을 믿으면
그 사람은 일체를 믿는 것이다.
만약 어떤 사람이 공을 믿지 못하면
그 사람은 일체를 믿지 못하는 것이다.
017_0757_b_22L若人信於空
彼人信一切
若人不信空
彼不信一切
공ㆍ자체ㆍ인연
세 가지는 하나의 중도라고 말씀하신
가장 뛰어난 지혜를 지니신 [부처님께]
나는 귀명하며 예를 올립니다.
017_0757_b_23L空自體因緣
三一中道說
我歸命禮彼
無上大智慧
017_0757_c_01L3. 석초분(釋初分)6)
017_0757_c_01L迴諍論釋初分第三
『회쟁론』의 첫 송에서 말하였다.
017_0757_c_02L釋曰論初偈言
만약 일체에 자체(自體)가 없다면
언어도 일체에 속하니
언어 스스로 자체가 없다면
어떻게 그 자체를 부정할 수 있겠는가?
017_0757_c_03L若一切無體
言語是一切
言語自無體
何能遮彼體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일체의 법이 다 인연이라면 이 인(因)과 연(緣)과 인연의 화합은 모든 인연을 떠난 것이다. 이렇다면 일체의 자체도 역시 없는 것이다. 이렇게 모든 법은 다 공하다. 마치 싹이 종자 중에 존재하지 않듯이, 싹은 땅ㆍ물ㆍ불ㆍ바람ㆍ허공 등의 인연 중에 존재하지 않으며, 개개의 인연 가운데도 존재하지 않고, 인연이 화합한 가운데도 존재하지 않는다. 또한 인연이나 인연 화합을 벗어난 다른 곳에 별도로 존재하지 않는다. 이들 중에 일체 모두가 없다면 ‘싹에는 자체가 없다’는 말을 할 수 있다. 이처럼 일체의 자체가 없다면 그것들이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다. 만약 일체의 법이 모두 다 공하다면 언어도 없다. 언어가 없다면 모든 법을 부정할 수 없다.
017_0757_c_05L此偈明何義若一切法皆是因緣是因因緣和合離諸因緣是則更無一切自體如是一切諸法皆空芽非是種子中有非地非水非火非虛空等因緣中有非是一一因緣中有非諸因緣和合中有非離因因緣和合餘處別有若此等中一切皆無如是得言芽無自體若如是無一切自體彼得言空若一切法皆悉空者則無言語若無言語則不能遮一切諸法
그대(논주)의 의도대로 언어는 공하지 않지만 언어로써 말하는 일체 법은 다 공하다는 말을 한다면 이 주장은 옳지 못하다. 왜냐하면 그대가 모든 법이 다 공하다는 말을 하면 그 말 역시 공하기 때문이고, 언어는 원인 가운데 없고, 4대(四大) 가운데 없으며, 개개의 인연 중에 없으며, 개개의 인연이 화합한 중에 없기 때문이다. 인연과 화합한 것에는 개개 인연의 집합이 없기에 화합 중에 일체 모든 것이 없다. 이렇듯 언어는 목구멍ㆍ입술ㆍ혀ㆍ이뿌리ㆍ잇몸ㆍ코ㆍ정수리 등 낱낱의 모든 것에 없고 집합 속에도 없으며 개개이면서 동시에 집합인 경우에도 없다.
017_0757_c_16L若汝意謂言語不空語所說一切法空是義不然何以故汝言一切諸法皆空則語亦空何以以因中無四大中無一一中無合中無因緣和合不和合中一切皆如是言語咽喉中無齒根頂等一一皆無和合中無二處俱
017_0758_a_01L오직 인연과 인연화합이 화합한 가운데 있다. 이렇게 인연화합을 벗어나 달리 별개의 법은 없다. 만약 그렇다면 일체 언어에는 다 자체가 없게 된다. 이렇듯 언어의 자체가 없다면 일체 법에는 다 자체가 없게 된다. 언어에 자체가 없다고 말한다면 이는 오직 명자(名字)만을 부정한 것이지 법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비유하면 불이 없으면 탈 수 없고 또한 칼이 없으면 벨 수 없는 것과 같다. 또 물이 없으면 젖을 수 없는 것과 같다. 이처럼 언어가 없는데 어떻게 모든 법 자체를 부정할 수 있겠는가? 이미 모든 법 자체를 부정할 수 없는데 마음속의 생각으로 일체 법 자체를 부정하여 물리치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57_c_23L唯有因緣因緣和合若離如是因緣和合更無別法若如是者一切言語皆無自體若如是無言語自體一切法皆無自體若此言語無自體唯有遮名不能遮法譬如無火則不能燒亦如無刀則不能割又如無水則不能瀾如是無語云何能遮諸法自體旣不能遮諸法自體而心憶念遮一切法自體迴者義不相應復有義偈言
만약 언어에 자체(自體)가 있다면
앞서 세운 주장이 깨어진다.
이처럼 오류가 있으니,
특별한 이유[勝因]를 또한 말해야 한다.
017_0758_a_09L若語有自體
前所立宗壞
如是則有過
應更說勝因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이 언어에 자체가 있다면 그대가 앞서 세운 주장의 뜻을 스스로 파괴하는 것이 되어, 곧 오류가 생긴다. 그렇다면 특별한 이유를 다시 말해야 할 것이다. 그대의 생각대로 언어에 자체는 있지만 그 밖의 법이 공하다면 이처럼 모든 법이 공하다는 말에 위배되어, 그대의 주장 또한 파괴된다.
017_0758_a_11L此偈明何義若此言語有自體者前所立義宗自壞是則有過若爾便應更說勝因若汝意謂語有自體法空者如是則違諸法空語汝宗亦
017_0758_b_01L다시 주장한다. 언어는 일체의 법수(法數)를 벗어나지 않는다. 만약 일체 법이 모두 다 공하다면 언어 역시 공하다. 언어가 공하면 모든 법을 부정할 수 없다. 그와 같다면 여섯 가지 쟁론(諍論)에 상응하고 그것은 어찌하여 그대의 주장과는 상응하지 않는가?
그대가 모든 법은 다 공하다는 말을 하면 언어 역시 공하다. 왜냐하면 언어도 일체법이기 때문이다. 언어가 만약 공하다면 일체 법을 부정할 수 없다. 그것을 만약 부정하여 일체 법이 공하다는 말을 하면 상응하지 않는다.
만약 상응하여 언어가 능히 일체 법의 자체를 부정할 수 있다면 ‘일체 법은 공하다’는 말은 공하지 않은 말이 되는 것이다. 언어가 만약 공하지 않다면 일체 법을 부정하는 것과 상응하지 않는다.
만약 모든 법이 공하고 언어는 공하지 않다면 언어는 무엇을 부정할 수 있겠는가? 또한 이 언어가 일체 가운데에 들어가면 비유에 상당하지 않는다.
017_0758_a_16L又復有義言語不離一切法數一切法皆悉空者言語亦空若言語則不能遮一切諸法若如是者六種中諍論相應彼復云何汝不相汝說一切諸法皆空則語亦空以故言語亦是一切法故言語若空則不能遮彼若遮言一切法空則不相應又若相應言語能遮一切法體一切法空語則不空語若不空遮一切法則不相應若諸法空言語不空語何所遮又若此語入一切中喩不相當
만약 그 언어가 곧 일체에 속한다면 일체가 이미 공하여 언어 역시 공하다. 또한 언어가 공하다면 부정을 할 수 없다.
만약 언어가 공하여 모든 법도 역시 공하다면 공으로써 모든 법을 부정하여 공하게 만드는 것이다. 그렇다면 공도 역시 인연(因緣)이 되니, 이것은 옳지 않다.
만약 그대가 비유에 상당하지 않을까 두려워 ‘일체 법은 공하여 능히 인연을 만들 수 있다’는 말을 하면서 이러한 공한 말로써 일체의 자체를 부정할 수는 없다.
017_0758_b_04L若彼言語是一切者一切旣空言語亦空若語言空則不能遮若語言空諸法亦空以空能遮諸法令空如是則空亦是因緣是則不可又若汝畏喩不相當一切法空能作因緣如是空語則不能遮一切自體
또다시 주장한다. 한쪽에 치우친 오류가 있다. 법에 공(空)이 있고 또한 불공(不空)도 있기에 그것에 만약 오류가 있다면 다시 특별한 이유[勝因]를 말해야 한다.
만약 한편으로는 공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공하지 않다거나 이처럼 일체 법은 공하여 자체가 없다는 말을 하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다시 주장을 세운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58_b_09L又復有義一邊有過以法有空亦有不空彼若有過更說勝因若一邊空一邊不空如是若說一切法空無自體者義不相應又復有義偈言
그대가 말한 소리를 내지 말라는 것처럼
이 주장은 옳지 않다.
소리가 있기에 능히 소리를 부정할 수 있지만
소리가 없으면 어떻게 부정할 수 있겠는가?
017_0758_b_13L汝謂如勿聲
是義則不然
聲有能遮聲
無聲何能遮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그대의 생각대로, 소리로써 소리를 부정하는 것은 마치 어떤 사람이 ‘그대는 소리를 내지 말라’는 말을 하면서 그 스스로 소리를 내며 소리를 부정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이처럼 일체 법은 공하여 공한 말로 부정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것에 상응하지 않는다는 말을 한다. 왜냐하면 이 소리로써 능히 저 소리를 부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대의 말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모든 법의 자체를 부정할 수 없다. 그대가 세운 언어도 없고 모든 법도 없다는 주장이 ‘소리를 내지 말라’는 비유와 같다면 이것은 오류이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58_b_15L此偈明何義若汝意謂聲能遮聲有人言汝莫作聲彼自作聲而能遮如是如是一切法空空語能遮我今說此不相應何以故以此聲有能遮彼聲汝語非有則不能遮諸法自體汝所立義語亦是無諸法亦無如是若謂如勿聲者此則有過偈言
그대는 부정 그대로 부정의 대상이
그와 같다는 말을 해도 옳지 않다.
이와 같이 그대의 주장의 형식은
스스로 파괴되지만 나의 주장은 아니다.
017_0758_b_22L汝謂遮所遮
如是亦不然
如是汝宗相
自壞則非我
017_0758_c_01L이 게송은 무엇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부정하는 말과 부정의 대상도 이와 같다’고 한다면 그것에 상응하지 않는다. 그대가 ‘나는 모든 법에 자체가 있음을 언어로써 부정한다’면 그것에 상응하지 않는다. 이에 대해 내가 지금 말하겠다. 이 주장은 옳지 않다. 왜냐하면 이와 같은 주장의 내용은 그대의 오류이지 나의 오류는 아니기 때문이다. 그대는 모든 법이 다 공하다는 말을 한다. 이처럼 그대의 주장에는 앞서 세운 주장의 오류가 있지만 나에게는 있지 않다. 만약 그대의 말대로, ‘그대가 부정하는 말과 부정의 대상에 상응하지 않는다’면 이 주장은 옳지 않다.
또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58_c_01L此偈明何義若汝意謂遮與所遮亦如是者彼不相應若汝說言我語能遮一切諸法有自體者彼不相應我今說是義不然何以故知如是宗汝過非我汝說一切諸法皆空是汝義前宗有過咎不在我若汝說汝遮所遮不相應者是義不然復有義偈言
만약 그 지각[現量]이 존재하면
그대는 물리칠 수 있겠지만
그 지각 역시 없는데
어떻게 오류를 물리칠 수 있겠는가?
017_0758_c_09L若彼現是有
汝可得有迴
彼現亦是無
云何得取迴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일체 법에 지각이 있기에 취할 수 있다면 그대는 나를 물리쳐 일체 법이 공하게 되겠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무엇으로써 그것을 알겠는가? 지각도 일체 법수(法數)에 들어가므로 또한 공하다. 그대는 지각에 의지해 추리가 있다는 분별을 하나 지각 추리는 다 공하다. 이처럼 지각과 추리가 다 없는데 어떻게 지각과 추리를 얻을 수 있는가? 지각과 추리가 다 없으면 어떻게 부정하는가? 그대가 모든 법이 공하다는 말을 하면 이 주장은 옳지 않다. 만약 그대의 말대로 다시 지각 혹은 추리 또는 성언[阿含]에 의해 일체 법을 얻을 수 있다면 이와 같이 모든 법의 자체로써 나를 물리칠 수 있을 것이라고 하자. 이 뜻에 대해 지금 말하겠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58_c_11L此偈明何義若一切法有現可取得迴我諸法令空而實不爾何以知現量入在一切法數則亦是空汝分別依現有比比皆空如是無何可得現之與比是二皆無何得遮汝言一切諸法空者是義不若汝復謂或比或喩或以阿含得一切法如是一切諸法自體我能迴此義今說偈言
지각ㆍ추리ㆍ성언ㆍ비유 등
네 가지 인식방법은
지각ㆍ추리ㆍ성언으로 성립하며
비유로도 역시 성립할 수 있다.
017_0758_c_20L說現比阿含
譬喩等四量
現比阿含成
譬喩亦能成
017_0759_a_01L이 게송은 무엇을 밝히는가? 추리ㆍ비유ㆍ성언ㆍ지각 등은 네 인식방법이다. 만약 지각이 성립하면 추리ㆍ아함 등이 다 성립할 수 있다. 마치 일체 법이 모두 다 공하면 지각 역시 공한 것과 같다. 이처럼 추리와 비유 역시 공하다. 그 인식방법이 세우는 모든 법은 모두 다 공하다. 네 가지 인식방법이 일체에 속하는데 어떤 법을 따르겠는가? 만약 추리가 성립하면 또한 비유도 성립하고 또 아함도 성립한다. 그 성립된 법은 일체가 다 공하다. 그대가 추리ㆍ비유ㆍ성언 등의 세 가지 인식방법으로써 일체 법의 인식 대상도 역시 공하다고 한다면 법은 성립할 수 없으며, 인식방법과 인식 대상도 없다. 이 까닭으로 부정도 없다. 이처럼 만약 일체 법은 공하여 무자체라고 말하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58_c_22L此偈明何義阿含現等四量現能成阿含等皆亦能成如一切法皆悉是空現量亦空如是比喩亦彼量所成一切諸法皆悉是空四種量在一切故隨何等法若爲比亦譬喩成亦阿含成彼所成法一切皆空汝以比阿含等三量一切法所量亦空若如是者法不可得所量無是故無遮如是若說一切法空無自體者義不相應又復有義偈言
지혜로운 사람은 법을 설함에
선법(善法)에 자체가 있다고 알며
세간의 사람은 그 밖의 법에도
자체가 그와 같이 존재한다고 안다.
017_0759_a_10L智人知法說
善法有自體
世人知有體
餘法亦如是
이 게송은 무엇을 밝히는 것인가? 법사(法師)는 선법(善法)에 관하여 말한다. 선법(善法)에는 119가지가 있지만 이른바 마음은 한 모습이다.7)
첫 번째 수(受), 두 번째 상(想), 세 번째 각(覺), 네 번째 촉(觸), 다섯 번째 관찰(觀察), 여섯 번째 욕(欲), 일곱 번째 신해탈(信解脫), 여덟 번째, 정진(精進), 아홉번째 억념(憶念), 열 번째 삼마제(三摩提), 열한 번째 혜(慧), 열두 번째 사(捨), 열세 번째 수(修), 열네 번째 합수(合修), 열다섯 번째 습(習), 열여섯 번째 득(得), 열일곱 번째 성(成), 열여덟 번째 변재(辯才), 열아홉 번째 적(適), 스무 번째 근(勤),
017_0759_a_12L此偈明何義法師說善法善法一百一十有九謂心一相一者二者三者四者五者觀察六者信解脫八者精進九者憶念十者三摩提十一者十二者十三者十四者合修十五者十六者十七者十八者辯才十九者十者二十一者
017_0759_b_01L스물한 번째 사(思), 스물두 번째 구(求), 스물세 번째 세력(勢力), 스물네 번째 부질(不嫉) 스물다섯 번째 자재(自在), 스물여섯 번째 선변재(善辯才), 스물일곱 번째 불회(不悔), 스물여덟 번째 회(悔), 스물아홉 번째 소욕(少欲), 서른 번째 불소욕(不少欲), 서른한 번째 사(捨), 서른두 번째 불사(不思), 서른세 번째 불구(不求), 서른네 번째 불원(不願), 서른다섯 번째 요설(樂說), 서른여섯 번째 불착경계(不着境界), 서른일곱 번째 불행(不行), 서른여덟 번째 생(生), 서른아홉 번째 주(住), 마흔 번째 멸(滅), 마흔한 번째 집(集), 마흔두 번째 노(老), 마흔세 번째 열뇌(熱惱), 마흔네 번째 민(悶), 마흔다섯 번째 의(疑), 마흔여섯 번째 사량(思量), 마흔일곱 번째 애(愛),
017_0759_a_20L二十二者十三者勢力二十四者不嫉二十五自在二十六者善辯才二十七者不悔二十八者二十九者少欲十者不少欲三十一者三十二者不思三十三者不求三十四者不願三十五者樂說三十六者不著境界三十七者不行三十八者三十九四十者四十一者四十二四十三者熱惱四十四者十五者四十六者思量四十七者
마흔여덟 번째 신(信), 마흔아홉 번째 낙(樂), 쉰 번째 불순(不順), 쉰한 번째 순취(順取), 쉰두 번째 불외대중(不畏大衆), 쉰세 번째 공경(恭敬), 쉰네 번째 작승법(作勝法), 쉰다섯 번째 경(敬), 쉰여섯 번째 불경(不敬), 쉰일곱 번째 공급(供給), 쉰여덟 번째 불공급(不供給), 쉰아홉 번째 정순(定順), 예순 번째 숙(宿), 예순한 번째 발동(發動), 예순두 번째 불락(不樂), 예순세 번째 복(覆), 예순네 번째 부정(不定), 예순다섯 번째 수뇌(愁惱), 예순여섯 번째 구부득(求不得), 예순일곱 번째 황란(荒亂),
017_0759_b_08L四十八者四十九者五十者不順五十一者順取五十二者不畏大衆五十三者恭敬五十四者作勝五十五者五十六者不敬五十七者供給五十八者不供給五十九定順六十者宿六十一者發動十二者不樂六十三者六十四者不定六十五者愁惱六十六者求不六十七者荒亂
017_0759_c_01L예순여덟 번째 해태(懈怠), 예순아홉 번째 우궤(憂憒), 일흔 번째 희정(希淨), 일흔한 번째 내신(內信), 일흔두 번째 외(畏), 일흔세 번째 신(信), 일흔네 번째 참(慚), 일흔다섯 번째 질직(質直), 일흔여섯 번째 불광(不誑), 일흔일곱 번째 적정(寂靜), 일흔여덟 번째 불경(不驚), 일흔아홉 번째 불착(不錯), 여든 번째 유연(柔軟), 여든한 번째 개해(開解), 여든두 번째 혐(嫌), 여든세 번째 소(燒), 여든네 번째 성(惺), 여든다섯 번째 불탐(不貪), 여든여섯 번째 부진(不瞋), 여든일곱 번째 불치(不癡), 여든여덟 번째 불일체지(不一切知), 여든아홉 번째 방사(放捨),
017_0759_b_16L六十八者懈怠十九者憂憒七十者希淨七十一者內信七十二者七十三者七十四者七十五者質直七十六者七十七者寂靜七十八者不驚十九者不錯八十者柔軟八十一者開解八十二者嫌八十三者八十四者八十五者不貪八十六者八十七者不癡八十八者不一切八十九者放捨
아흔 번째 불유(不有), 아흔한 번째 괴(愧), 아흔두 번째 부자은악(不自隱惡), 아흔세 번째 비(悲), 아흔네 번째 희(喜), 아흔다섯 번째 사(捨), 아흔여섯 번째 신통(神通), 아흔일곱 번째 부집(不執), 아흔여덟 번째 불투(不妬), 아흔아홉 번째 심정(心淨), 백 번째 인욕(忍辱), 백한 번째 이익(利益), 백두 번째 능용(能用), 백세 번째 복덕(福德), 백네 번째 무상정(無想定), 백다섯 번째 불일체지(不一切智), 백여섯 번째 무상삼매(無常三昧) [나머지 열세 가지법을 본(本)에서 찾아보았지만 전혀 없다], 이렇게 선법(善法)은 1백19가지이다.
017_0759_c_02L九十者不有九十一者九十二者不自隱惡九十三九十四者九十五者九十六者神通九十七者不執九十八者不妒九十九者心淨一百者忍辱百一者利益一百二者能用一百三福德一百四者無想定一百五者一切智一百六者無常三昧少十三法無處訪本是如是善法一百一十有九
마치 그 선법에 선법의 자체가 있듯이 그 불선법에도 불선법의 자체가 있다. 이렇게 무기(無記)에는 무기의 자체가, 본성무기(本性無記)에는 본성무기의 자체가 있다. 욕계(欲界)에는 욕계의 자체, 색계(色界)에는 색계의 자체, 무색계(無色界)에는 무색계의 자체가 있다. 무루(無漏)에는 무루의 자체가 있다. 고(苦)ㆍ집(集)ㆍ멸(滅)ㆍ도(道)에는 고ㆍ집ㆍ멸ㆍ도의 자체가, 수정(修定)에는 수정의 자체가 있다. 이렇게 본디 무량(無量)의 여러 법마다 자체가 있다. 이와 같이 모든 법에 다 자체가 없듯이 이렇게 자체가 없기에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다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이에 대해 다시 주장하여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59_c_10L如彼善法善法自體彼不善法不善法自體是無記無記本性無記本性無記界欲界色界色界無色界無色界漏無漏苦集滅道苦集滅道修定修如是如是見有無量種種諸法皆有自體如是若說一切諸法皆無自如是無體得言空者義不相應復有義偈言
출법(出法)에는 출법의 자체가 있으니
이것은 성인(聖人)이 말한 것이다.
이와 같이 불출법(不出法)에는
불출법의 자체가 있다.
017_0759_c_18L出法出法體
是聖人所說
如是不出法
不出法自體
017_0760_a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마치 출법에 출법의 자체가 있듯이 이처럼 불출법에도 불출법의 자체가, 각분(覺分)에는 각분의 자체가, 보리분(菩提分)에는 보리분의 자체가, 비보리분(非菩提分)에는 비보리분의 자체가 있다. 이와 같이 그 밖의 법도 다 그와 같다. 만약 이와 같이 무수히 많은 여러 법에 자체가 있다고 보나 모든 법에는 다 자체가 없다는 말을 하고, 자체가 없는 것이 공이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든다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59_c_20L此偈明何義如說出法出法自體是不出法不出法自體覺分覺分自菩提分菩提分自體非菩提分非菩提分自體如是餘法皆亦如是如是見彼無量種諸法自體而如是說一切諸法皆無自體以無自體名爲空者義不相應又復有義偈言
모든 법에 만약 자체가 없다면
자체가 없기에 명칭할 수 없다.
자체가 있어야 명칭할 수 있는데
명칭만 있으면 무엇을 명칭하겠는가?
017_0760_a_04L諸法若無體
無體不得名
有自體有名
唯名云何名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일체 법에 다 자체가 없다면 자체가 없다는 말 역시 없다. 사물이 있어야 명칭이 있고 사물이 없으면 명칭도 없다. 일체 법에 다 명칭이 있기 때문이다. 마땅히 모든 법에 다 자체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 법에 자체가 있으므로 일체 법은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없다. 이처럼 만약 일체 법이 공하여 자체가 없다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0_a_06L此偈明何義若一切法皆無自體無自體言語亦無何以故有物有名無物無名以一切法皆有名故當知諸法皆有自體法有自體故不得言一切法空如是若說一切法空無自體者義不相應偈言
만약 법을 떠나 법의 명칭이 있다면
그 법 가운데 명칭이 없는 것이니
법을 떠나 명칭이 있다는 말을 하면
그 사람은 곧 곤란해질 것이다.
017_0760_a_12L若離法有名
於彼法中無
說離法有名
彼人則可難
이 게송은 무엇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의도가 이른바 법이 있으면 이름이 있고 법을 떠나도 이름이 있는 것이라면 이렇게 모든 법은 다 공하고 자체가 없음이 성립한다. 사물에 이름이 없는 것이 아니고 사물이 있기에 이름이 있다는 말에 내가 지금 말하겠다. 만약 그와 같이 된다면 어떤 사람이 법의 자체를 떠나 달리 이름이 있다는 말을 하겠는가? 만약 이름과 법이 별개로 있다면 이름은 법을 지시할 수 없고, 법은 이름에 의하여 지시될 수 없다. 이와 같이 그대가 마음속으로 분별하여 모든 법은 이름과 별개로 있다는 이 주장은 옳지 않다. 또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0_a_14L此偈明何義若汝意謂有法有名法有名如是一切諸法皆空無自體非物無名有物有名此我今說如是者有何等人說離法體別有名若別有名別有法者則不得示彼不可示如是汝心分別別有諸法有名者是義不然又復有義偈言
법에 만약 자체가 있다면
모든 법을 부정할 수 있다.
모든 법에 만약 자체가 없다면
궁극에는 무엇을 부정하겠는가?
017_0760_a_21L法若有自體
可得遮諸法
諸法若無體
竟爲何所遮
병이 있고 진흙이 있어야
병과 진흙을 부정할 수 있듯이
사물이 있어야 부정하고
사물이 없으면 부정하지 못한다.
017_0760_a_23L如有缾有埿
可得遮缾埿
見有物則遮
見無物不遮
017_0760_b_01L이 게송은 무엇을 밝히는 것인가? 사물이 있어야 부정을 하고, 사물이 없으면 부정할 수 없다. 병과 진흙이 없다면 부정이 필요 없는 것처럼, 병이 있으면 부정할 수 있고 병이 없다면 부정 못한다. 이처럼 법에 자체가 없다면 부정이 필요 없다. 법에 자체가 있어야 부정할 수 있지만, 없다면 무엇을 부정하는가? 만약 일체 법에 다 자체가 없지만 다시 부정하여 모든 법에 자체가 없다는 말을 하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그대는 무엇을 부정하는가? 만약 부정의 자체가 있다면 모든 법의 자체를 부정할 수 있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0_b_01L此偈明何義有物得遮無物不遮無缾則不須遮有缾得遮無缾不如是如是法無自體則不須遮有自體可得有遮無云何遮若一切法皆無自體而便遮言一切諸法無自體者義不相應汝何所遮若有遮能遮一切諸法自體偈言
만약 법에 자체가 없다면
언어는 무엇을 부정하는가?
법 없이도 부정할 수 있다면
언어 없이도 부정은 성립한다.
017_0760_b_08L若法無自體
言語何所遮
若無法得遮
無語亦成遮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법에 자체가 없으면 언어 역시 자체가 없는데 모든 법에는 다 자체가 없다는 부정을 말하는가? 이렇게 부정한다면 언어의 경우는 말할 수 없지만 부정은 성립할 수 있다. 만약 그렇다면 불이 차갑고 물이 딱딱한 그와 같은 오류가 생긴다. 또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0_b_10L此偈明何義若法無體語亦無體何遮言一切諸法皆無自體若如是不說言語亦得成遮若如是者冷水堅如是等過又復有義偈言
마치 어리석은 사람이 망령되게
불을 물이라 집착하듯이
그대가 부정에 관해 망령되게 집착하는
그러한 일도 역시 이와 같다.
017_0760_b_14L如愚癡之人
妄取炎爲水
若汝遮妄取
其事亦如是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마치 어리석은 사람이 망령되게 불을 물이라 집착하듯이, 없는 물을 허망하게 물이라 집착하는 속된 지혜를 가진 이의 그 마음을 돌이키기 위하여 ‘그대는 물에 망령되게 집착한다’는 말을 하는 것이다. 이처럼 자체가 없는 일체 법에 대하여 법의 자체가 있다고 집착하는 그 중생의 망령된 마음을 물리치기 위해 일체 법에는 다 자체가 없다는 말을 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지금 말하겠다.
017_0760_b_16L此偈明何義若汝意謂如愚癡人取炎爲水於無水中虛妄取水有黠慧人爲迴彼心而語之言汝妄取水是如是於無自體一切法中取法自爲彼衆生妄心迴故說一切法皆無自體此我今說偈言
취착, 취착의 대상, 취착하는 자,
부정, 부정의 대상, 부정하는 자
이와 같은 여섯 가지 뜻은
모두 다 유법(有法)이다.
017_0760_b_22L取所取能取
遮所遮能遮
如是六種義
皆悉是有法
017_0760_c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이와 같이 중생이 있다면 취착, 취착의 대상, 취착하는 자가 있고 허망한 부정과 부정의 대상 등을 말할 수 있어 이와 같이 여섯 가지의 주장이 성립할 것이다. 또한 여섯 가지 주장이 성립하지만 모든 법은 다 공하다는 말을 하면 이 주장은 옳지 않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0_c_01L此偈明何義若當如是有衆生者所取有能取者得言虛妄遮所遮如是六種義成若六義成而說諸法一切空者是義不然偈言
만약 취착 및 취착의 대상이 없고
또한 취착하는 자도 있지 않다면
부정과 부정의 대상도 없고
또한 부정하는 자도 있지 않다.
017_0760_c_05L若無取所取
亦無有能取
則無遮所遮
亦無有能遮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그대의 생각대로, 이처럼 오류가 없어 취착과 취착의 대상이 있지 않고 취착하는 자도 없다는 말을 하자. 그것은 이처럼 허망한 취착으로써 모든 법에는 자체가 없다는 부정을 하는 것이다. 그 부정도 역시 없고 부정의 대상도 역시 없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0_c_07L此偈明何義若汝意謂無如是過所取非能取者彼若如是虛妄取一切諸法無自體者彼遮亦無遮亦無能遮亦無偈言
만약 부정과 부정의 대상이 없고
또한 부정하는 자도 없다면
일체 법은 성립하고
그 자체도 역시 성립한다.
017_0760_c_11L若無遮所遮
亦無有能遮
則一切法成
彼自體亦成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부정, 부정의 대상, 부정하는 자도 있지 않다면 모든 법을 부정하지 않는 것이다. 즉 모든 법에는 다 자체가 있는 것이 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0_c_13L此偈明何義若非有遮非有所遮有能遮是則不遮一切諸法則一切法皆有自體偈言
그대의 이유는 성립하지 않으며,
자체가 없는데 어떤 이유가 있겠는가?
만약 법이 무인(無因)이라면
어떻게 성립한다고 말할 수 있는가?
017_0760_c_16L汝因則不成
無體云何因
若法無因者
云何得言成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일체 법은 공하여 자체가 없다면 이와 같은 주장 가운데 원인이 성립하지 못한다. 왜냐하면 모든 법은 공하여 자체가 없는데 어느 곳에 원인이 있는가? 만약 법이 무인(無因)이라면 일체 법이 공한데 무엇이 원인으로서 성립하는가? 이 까닭으로 그대가 일체 법이 공하여 자체가 없다는 말을 하면 이 주장은 옳지 않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0_c_18L此偈明何義若一切法空無自體是義中說因不成何以故一切諸法空無自體何處有因若法無因一切法空以何因成是故汝說一切法空無自體者是義不然偈言
017_0761_a_01L그대가 만약 무인(無因)의 성립으로써
모든 법의 자체를 물리친다면
나 역시 무인의 성립으로써
모든 법에 자체가 있다고 한다.
017_0760_c_23L汝若無因成
諸法自體迴
我亦無因成
諸法有自體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내가 무인에 의해 법의 무자체를 세우는 것은 마치 그대가 무인의 성립에 의해 자체를 물리치듯이, 나의 자체의 법도 무인에 의해 성립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1_a_02L此偈明何義若汝意謂我無因成無自體如汝無因自體迴成我自體法亦無因成偈言
만약 원인은 있어도 자체가 없다면
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세간에서는 자체가 없는 법을
있다고 말할 수 없다.
017_0761_a_05L若有因無體
是義不相應
世閒無體法
則不得言有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나에게 원인이 있어야 원인의 무자체가 성립한다면 이처럼 무자체의 뜻에 곧 상응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일체 세간에 자체가 없다면 있다는 말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1_a_07L此偈明何義若汝意謂我有因成無自體若如是者無自體義則不相何以故一切世閒無自體者不得言有偈言
먼저 부정이 있고 나중에 부정의 대상이 있다면
이는 상응하지 않는다.
나중에 부정이 있거나 혹은 부정과 부정의 대상이 동시에 있다면
이처럼 자체가 있음을 알게 된다.
017_0761_a_11L前遮後所遮
如是不相應
若後遮及竝
如是知有體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부정이 먼저 있고 나중에 부정의 대상이 있다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부정의 대상이 아직 있지 않은데 어떤 부정의 대상을 부정하겠는가? 부정이 나중에 있고 부정의 대상이 먼저 있어도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부정의 대상이 이미 성립했다면 부정은 어째서 부정한단 말인가? 부정과 부정의 대상이 동시에 있다면 서로 인연하지 않는다. 부정은 부정의 대상의 원인이 아니고, 부정의 대상은 부정의 원인이 아니다. 모든 자체가 있기 때문이다. 곧 부정을 말할 수 없다. 마치 나란히 솟은 뿔은 각기 서로의 원인이 아니기에 왼쪽 뿔은 오른쪽 뿔의 원인이 아니고, 오른쪽 뿔은 왼쪽 뿔의 원인이 아닌 것과 같다. 이처럼 만약 모든 법에 자체가 없다면 이 주장은 옳지 않다. 초분(初分)의 해석을 마친다.
017_0761_a_13L此偈明何義若遮在前所遮在後義不相應未有所遮遮何所遮若遮在後所遮在前亦不相應所遮已成遮何能遮若遮所遮二法同時不相因緣遮不因所遮所遮不因遮皆有自體則不得言遮如角竝生各不相因左不因右右不因左如是若說一切諸法無自體者是義不然釋初分竟
4. 석상분(釋上分)8)
017_0761_a_21L迴諍論 釋上分第四
해석하여 말한다. 그대가 말한 것에 대해 내가 지금 답변하겠다.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1_a_22L釋曰如汝所說我今答汝汝說偈言
017_0761_b_01L만약 일체에 자체가 없다면
언어도 곧 일체인데
언어 스스로 자체가 없다면
어떻게 그 자체를 부정할 수 있겠는가?
017_0761_a_23L若一切無體
言語是一切
言語自無體
何能遮彼體
이 게송에 대해 내가 답변하겠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1_b_02L此偈我今答偈言
나의 언어에
원인과 연(緣)과 화합법이 없다면
이것은 공의(空義)가 성립하여
일체 법에는 자체가 없게 된다.
017_0761_b_03L我語言若離
因緣和合法
是則空義成
諸法無自體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 언어가 원인, 4대(四大), 화합 중에 없고, 분산[離散] 속에도 없다면 목구멍ㆍ입술ㆍ혀ㆍ이뿌리ㆍ잇몸ㆍ코ㆍ정수리 등의 여러 곳마다 다 힘이 있겠지만 이처럼 두 곳이 화합한 곳에 언어는 없고, 이처럼 원인과 연과 화합을 벗어나 별개의 법도 없다. 이 까닭에 자체는 있지 않다. 자체가 없기 때문에 나의 언어는 모두 다 자체가 없어 공의 뜻이 성립한다. 이처럼 언어에는 자체가 없어 공하여 일체 법도 그와 같이 자체가 없어 공하다. 이 까닭에 그대의 말대로, 공하기에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없다면 그 주장은 옳지 않다. 또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1_b_05L此偈明何義若彼言語因中大中合中無離散中無齒根頂等諸處皆各有力如是二處合中無若離如是因緣和合更無別以如是故無有自體無自體故言一切皆無自體空義則成如此言語無自體空諸法如是無自體空故汝言汝語空故不能說空是義不又復有義偈言
만약 인연의 법이 공하다면
이 주장에 관해 내가 지금 말하니,
어떤 사람이 인연이 있다면
그 인연에는 자체가 없다.
017_0761_b_14L若因緣法空
我今說此義
何人有因緣
彼因緣無體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그대는 일체 법이 공하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공의 뜻을 알지 못하면서 어떻게 나를 비난할 수 있는가? 그대가 말한 대로, 그대의 언어는 공하여 언어의 자체는 없고, 자체가 없기에 법을 부정할 수 없다. 이 법이 인연에서 발생한다면 발생하기에 일체 법은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고, 일체에 다 자체가 없다는 말을 할 수 있다. 어떤 뜻에 의해 인연에서 발생하는 법에 자체가 없음을 알 수 있는가? 법이 모두 다 인연에서 발생한다면 일체 법에는 다 자체가 없다.
017_0761_b_16L此偈明何義汝不能解一切法空知空義何能咎我如汝所言汝語言語無自體無自體故不能遮法法若是因緣生者生故得言一切法得言一切皆無自體以何義故因緣生法無自體若法一切皆因緣則一切法皆無自體
017_0761_c_01L법에 자체가 없다면 인연을 필요로 하지만 만약 자체가 있다면 인연이 무슨 소용 있겠는가? 만약 인연을 벗어나면 모든 법은 없다. 인연에서 발생했다면 자체가 없다.
017_0761_b_23L法無自體須因緣若有自體何用因緣若離因則無諸法若因緣生則無自體
자체가 없기에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다. 이처럼 나의 말 역시 인연에서 발생하는 것이다. 인연에서 발생한다면 자체가 없다. 자체가 없기에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다. 일체 법이 인연에서 발생한다면 일체 법의 자체는 모두 공하다. 마치 수레ㆍ병ㆍ옷 등의 여러 사물처럼, 그 법의 낱낱에 인연이 있으므로 세간의 장작ㆍ초목ㆍ흙으로 만든 용기에 물ㆍ꿀ㆍ우유 등을 가지고 오거나 가거나 또는 손으로 들 수 있다.
017_0761_c_02L無自體故得言空如是我語亦因緣若因緣生則無自體以無自體得言空以一切法因緣生者自體皆如輿蕃等諸物彼法各各自有因緣世閒薪草土所作器等將來將去及擧掌等
다시 추위ㆍ더위ㆍ바람 등의 장애 속에서 일체 수용의 법은 인연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자체는 없다. 이와 같이 나의 언어는 인연화합에서 발생하므로 이처럼 자체는 있지 않다고 말할 수 있다. 만약 자체가 없다면 이와 같이 무자체의 성립을 말할 수 있기에, 이처럼 공한 말은 세간에서 수용된다. 이 까닭으로 그대의 말대로, 자체가 없기에 그대의 말 역시 공하여 모든 법의 자체를 부정할 수 없다는 이 주장은 옳지 않다.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1_c_08L又復寒等障中諸受用法因緣生故皆無自如是如是我語因緣和合而生是得言無有自體若無自體如是得言無自體成如是空語世閒受用故汝言無自體故汝語亦空則不能遮諸法自體是義不然又復有義偈言
화현(化顯)한 사람에 대한 또 다른 화현한 사람의 관계나
환인(幻人)에 대한 다른 환인의 관계처럼,
다음과 같은 부정과 부정의 대상에 관한
그 주장도 역시 그와 같다.
017_0761_c_14L化人於化人
幻人於幻人
如是遮所遮
其義亦如是
017_0762_a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마치 화현한 장부가 또 다른 화현한 장부의 오고 가는 여러 행동을 보고 곧 방해하는 것은, 마치 허깨비 장부가 다른 허깨비의 사람이 오고 가는 여러 행동을 보고 곧 그것을 방해하는 것과 같다. 행동을 저지하는 화현한 사람, 그 사람이 곧 공한 것이다. 그 행동을 저지하는 화현한 사람이 공하다면 저지당하는 다른 화현한 사람도 역시 공하다. 부정의 대상이 공하고 부정하는 사람도 역시 공하다면 부정하는 주체인 환인(幻人)도 공하다. 그 부정의 주체인 환인이 공하다면 부정의 대상인 또 다른 환인도 공하다. 부정의 대상이 공하면 부정하는 사람 역시 공하다. 이처럼 나의 언어가 공한 것은 마치 환화(幻化)가 공한 것과 같다.
017_0761_c_16L此偈明何義如化丈夫於異化人見有去來種種所作而便遮之如幻丈夫於異幻人見有去來種種所作而便遮之能遮化人彼則是空若彼能遮化人是空所遮化人則亦是空所遮空遮人亦空能遮幻人彼則是若彼能遮幻人是空所遮幻人則亦是空若所遮空遮人亦空如是如是我語言空如幻化空
이렇게 공한 언어로써 능히 모든 법의 자체를 부정한다. 그러므로 그대의 말대로 공하기에 능히 모든 법의 자체를 부정할 수 없다는 그대의 그 말과는 상응하지 않는다. 그대가 저 여섯 가지의 쟁론을 들 경우, 그것을 다음과 같이 부정한다. 이처럼 나의 말은 일체 법이 아니며, 나의 말도 공하고 모든 법도 역시 공하다. 일체의 법이 모두 다 공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2_a_02L如是空語遮一切諸法自體是故汝言汝語空則不能遮一切諸法有自體者彼語言則不相應若汝說言彼六種彼如是遮如是我語非一切法語亦空諸法亦空非一切法皆悉不又復汝說偈言
만약 언어에 자체가 있다면
앞서 세운 주장이 깨어진다.
이처럼 오류가 있으니
특별한 이유[勝因]를 말해야 한다.
017_0762_a_08L若語有自體
前所立宗壞
如是則有過
應更說勝因
이 게송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2_a_10L此偈我今答偈言
언어에 자체가 없으니
말에도 역시 자체가 없다.
나에게는 이처럼 오류가 없으니
특별한 이유[勝因]를 말할 필요가 없다.
017_0762_a_11L言語無自體
所說亦無體
我如是無過
不須說勝因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나의 이 언어는 인연에 의해 발생하여 자체가 있지 않다는 말은 앞서 말한 것과 같다. 자체가 발생하지 않기에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다. 이처럼 언어가 공하기에 그 밖의 일체 법도 모두 다 공하다. 이와 같이 공하기에 나에게는 오류가 없다. 내가 이 언어는 공하지 않지만 나머지 일체 법은 모두 다 공하다는 말을 한다면 나에게 오류가 있을 것이다. 그와 같지 않기에 나에게 오류가 없다.
017_0762_a_13L此偈明何義我此語言以因緣生有自體如前所說自體不生故得言如是得言此語言空餘一切法悉皆是空如是空故我則無過若我說言此語不空餘一切法悉皆空者則有過我不如是是故無過
이치적으로 언어는 공하지 않지만 나머지 모든 법은 다 공하여, 이 까닭으로 나는 특별한 이유를 말할 필요가 없다. 만약 언어가 공하지 않으나 나머지 일체 법은 모두 다 공하다는 말을 한다면 특별한 이유를 말할 필요가 있다. 이 까닭으로 그대의 말대로, 그대의 쟁론에 의해 언어를 파괴하면 오류가 생겨 특별한 이유를 말해야 한다면 이 주장은 옳지 않다. 또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2_a_19L理實不語言不空餘一切法皆悉是空以是故不說勝因若語不空餘一切法皆悉空者可說勝因是故汝言汝諍論壞語則有過應說勝因是義不又復汝說偈言
017_0762_b_01L그대가 말한 소리를 내지 말라는 것처럼
이 주장은 옳지 않다.
소리가 있기에 능히 소리를 부정할 수 있지만
소리가 없으면 어떻게 부정할 수 있겠는가?
017_0762_b_01L若謂如勿聲
是義則不然
聲有能遮聲
無聲何能遮
이 게송에 관해 내가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2_b_03L此偈我今答偈言
그대의 소리를 내지 말라는 말은
나의 비유가 아니다.
나는 이 소리로써
능히 저 소리를 부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017_0762_b_04L汝言勿聲者
此非我譬喩
我非以此聲
能遮彼聲故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이것은 나의 비유가 아니다. 마치 어떤 사람이 소리를 내지 말라면서 그 스스로 소리를 내어 소리로써 소리를 부정하는 것과 같다.
소리는 공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고 나는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 언어도 공하고 부정하는 법도 역시 공하다. 왜냐하면 저 소리로써 능히 이 소리를 부정하여 논파하는 비유는 나와 같은 경우가 아니다. 나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모든 법에는 다 자체가 없고 자체가 없으므로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다.
017_0762_b_06L此偈明何義此非我喩如何人言莫作聲者彼自作聲以聲遮聲聲非不我則不爾語言亦空遮法亦空以故譬如彼聲能迴此聲我不如是我如是說一切諸法皆無自體以無自體故得言空
왜냐하면 만약 자체가 없는 언어로써 무자체를 물리치면 일체 법은 모두 자체로서 성립한다. 마치 소리를 내지 말라 하면서 소리로써 소리를 부정하는 것과 같다. 이처럼 자체가 없는 언어로써 자체가 없는 법을 부정하는 것이다. 만약 이와 같이 자체가 없음을 부정하면 일체 법은 다 자체로서 성립하게 된다. 자체가 있다면 일체 법은 모두 다 공하지 않다는 것이다.
나는 법이 공하다고 말했지 공하지 않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 비유하면 다음과 같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2_b_12L何以故若無體語無自體則一切法皆成自體如言勿聲能遮聲如是如是無自體語遮無體法若如是遮無自體者則一切法皆成自體若有自體則一切法皆悉不空我說法空不說不空譬喩如偈言
어떤 장부가 허망하게
화현한 여인의 몸에 집착하여
욕정을 일으키듯이
이 주장 역시 그와 같다.
017_0762_b_18L如或有丈夫
妄取化女身
而生於欲心
此義亦如是
017_0762_c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마치 화현한 부녀자의 자체가 진실로 공하고, 혹은 어떤 장부가 변화한 여인의 몸에 대해 실제의 존재라는 생각을 일으켜 욕정을 내는 것과 같이, 일체 법에 대해 허망한 집착을 하는 것도 그와 같다. 그것은 여래 및 여래의 제자인 성문인(聲聞人)이 그 사람의 허망한 집착심을 물리치거나 혹은 이 여래의 위신력 및 여래 제자인 성문의 위신력에 의해 화인(化人)을 화현시키는 것과 같다. 이처럼 말은 공하니 마치 환화와 같다. 마치 화현한 부녀자에 자체가 없어 공한 것과 같다. 법도 이처럼 공하여 법에 자체가 있다는 취착을 능히 부정하여 물리칠 수 있다. 이와 같이 이 공의 비유로써 능히 공의 뜻을 세우는 것은 나와 상응해도 그대와는 상응하지 않는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2_b_20L此偈明何義如化婦女實自體空或丈夫於化女身生實有想起於欲彼虛妄取諸法亦爾彼或如來來弟子聲聞之人爲迴彼人虛妄取或是如來威神之力如來弟子聲聞威力化作化人如是如是語空如如化婦女無自體空法如是空法自體能遮令迴如是如是以此空喩能成空義我則相應非汝相應偈言
주장의 목적이 같다면 옳지 않다.
음향 중에 원인이 없기 때문이다.
나는 세속에 의거하기에
그와 같은 말을 하는 것이다.
017_0762_c_06L同所成不然
響中無因故
我依於世諦
故作如是說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가 또한 소리를 내지 말라는 비유를 하면 이유는 주장의 목적과 같아진다. 왜냐하면 모든 법에 자체가 없다는 이유를 벗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 소리는 음향이지만 자체가 있지 않아 인연이 발생하기에 자체는 없다. 만약 자체가 없어 그대는 소리로써 소리를 부정할 수 있다면 그 주장은 패한다. 또 그대가 말한 대로, 세속과 위배되지 않고 세속을 버리지 않는다. 세속에 의하기에 모든 법의 자체는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다. 만약 세속을 벗어난다면 법을 말할 수 없다. 부처님께서 게송에서 말씀하셨다.
017_0762_c_08L此偈明何義若汝或謂如勿聲者因同所成何以故以因不離一切諸法自體故非彼聲響而有自體以因緣故無自體若無自體汝說聲有能遮聲者彼義則壞又我所說不違世不捨世諦依世諦故能說一切諸法體空若離世諦法不可說佛說偈言
만약 세속에 의하지 않으면
진제(眞諦)를 증득할 수 없고
진제를 증득하지 않으면
열반(?槃)을 증득할 수 없다.
017_0762_c_15L若不依世諦
不得證眞諦
若不證眞諦
不得涅槃證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이처럼 모든 법은 곧 공하지 않은 것이 아니다. 모든 법은 모두 자체가 없다. 이 두 가지에는 차이가 없다. 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2_c_17L此偈明何義如是諸法非是不空切諸法皆無自體此二無異又復汝說偈言
그대가 부정하는 말과 부정의 대상이
그와 같다는 말을 해도 옳지 않다.
이와 같이 그대의 주장 형식은
스스로 파괴되지만 나는 아니다.
017_0762_c_20L汝謂遮所遮
如是亦不然
如是汝宗相
自壞則非我
이 게송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2_c_22L此偈我今答偈言
017_0763_a_01L만약 나에게 주장이 있다면
나에게 오류가 있을 것이다.
나에게는 주장할 사물이 없기에
이와 같이 오류를 얻을 수 없다.
017_0762_c_23L若我宗有者
我則是有過
我宗無物故
如是不得過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나에게 주장이 있다면 주장의 형식이 있을 것이다. 만약 내게 주장이 있고 주장의 형식이 있다면 나는 그대에게 말한 오류가 있을 것이다. 이처럼 나에게는 주장이 있지 않다. 이와 같이 모든 법은 진실로 적정하고 본성이 공한데, 어느 곳에 주장이 있겠는가? 이와 같은 주장의 형식이 어디에 있어 주장의 형식을 얻을 수 있는가? 나에게 주장의 형식이 없는데 어떻게 나의 허물을 말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그대의 말대로, 그대에게 주장의 형식이 있다면 오류를 얻을 것이라는 이 주장은 옳지 않다. 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3_a_02L此偈明何義若我宗有則有宗相我有宗有宗相者我則得汝向所說如是非我有宗如是諸法實寂靜本性空故何處有宗如是宗相爲於何處宗相可得我無宗相何得咎是故汝言汝有宗相得過咎者義不然又復汝說偈言
만약 그 지각[現量]이 존재하면
그대가 물리칠 수 있겠지만
그 지각 역시 없는데
어떻게 오류를 물리칠 수 있겠는가?
017_0763_a_09L若彼現是有
汝可得有迴
彼現亦是無
云何得取迴
지각[現量]ㆍ추리[比量]ㆍ성언[阿含]ㆍ비유(譬喩) 등
네 가지 인식방법[量]은
지각ㆍ추리ㆍ성언으로 성립하며
비유로도 역시 성립할 수 있다.
017_0763_a_11L說現比阿含
譬喩等四量
現比阿含成
譬喩亦能成
이 게송에 대해 지금 대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3_a_12L此偈我今答偈言
만약 내가 주장을 전개하여 물리치는 데[轉廻] 집착한다면
지각 등이 반드시 필요할 것이다.
주장을 전개하고 물리치는 데 집착하면 오류가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데 어떤 오류가 있겠는가?
017_0763_a_13L若我取轉迴
則須用現等
取轉迴有過
不爾云何過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내가 법이나 사물이 조금이라도 있다고 하면 반드시 지각ㆍ추리ㆍ성인ㆍ비유 그와 같은 네 가지 인식방법이 필요할 것이다. 다시 네 가지 인식방법이 있다는 그와 같은 주장을 내가 전개하여 물리치는 데 집착하면 나에게 오류가 있을 것이다. 나는 법을 물리치는 데 전혀 집착하지 않으므로 그대가 만약 나에게 오류가 있다면 그 주장은 옳지 않다. 만약 지각 등의 인식방법 이외에 다른 인식방법이 다시 있어 인식방법이 성립한다면 무한소급의 오류가 생긴다. 그대의 그와 같은 주장으로는 나를 비난할 수 없다.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3_a_15L此偈明何義我若如是少有法物須現阿含譬喩如是四量復有四我若如是取轉迴者我則有過旣不取少法轉迴若我如是不轉不汝若如是與我過者是義不然現等量復有量成量則無窮汝如是不能咎我又復有義偈言
인식방법에 의해 법을 세운다면
그것은 다시 인식방식을 세우는 것이다.
그대는 어느 곳에 인식방법이 있기에
이 인식방법을 세운단 말인가?
017_0763_a_22L若量能成法
彼復有量成
汝說何處量
而能成此量
017_0763_b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인식방법에 의해 사물을 세우는 것이, 마치 인식방법에 대한 인식 대상의 관계처럼, 지각ㆍ추리ㆍ성언ㆍ비유 등의 네 가지 인식방법 이외의 다른 인식방법에 의해 네 가지 인식방법이 세워지는 것인가? 네 가지 인식방법 이외에 다른 인식방법이 다시 성립하지 않고 인식방법은 스스로 성립할 수 없다. 만약 자신이 성립하지 않고 사물을 세울 수 있다면 그대의 주장은 패한다. 혹은 인식방법 이외에 다른 인식방법이 다시 성립한다면 인식방법은 무한소급이 된다. 무한소급이 되면 처음ㆍ중간ㆍ나중에도 성립하지 못한다.
017_0763_b_01L此偈明何義若汝意謂量能成物量所量阿含喩等四量復以何量成此四量若此四量更無量成自不成若自不成能成物者汝宗則若量復有異量成者量則無窮無窮者則非初成非中後成
왜냐하면 인식방법이 인식 대상인 사물을 세운다면 그 인식방법 이외에 다른 인식방법에 의해 그 인식방법은 성립하는 것이다. 다시 다른 인식방법이 성립하기에 이처럼 처음의 인식방법은 없다. 만약 처음이 없다면 이처럼 중간도 없다. 만약 중간이 없다면 어디에 최후의 것이 있겠는가? 이와 같이 그 인식방법 이외에 다른 인식방법을 다시 세운다면 이 주장은 옳지 않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3_b_07L何以故若量能成所量物者彼量復有異量來成彼量復有異量成故如是無初若無初者如是無中若無中者何處有後如是若說彼量復有異量成者是義不然偈言
만약 인식방법이 인식방법을 벗어나 성립한다면
그대는 논쟁의 근거[諍義]를 잃는다.
이와 같이 곧 오류가 생겨
특별한 이유를 또다시 말해야 한다.
017_0763_b_12L若量離量成
汝諍義則失
如是則有過
應更說勝因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인식방법 없이 인식방법이 성립하고 인식 대상인 사물이 인식방법을 성립시키거나, 인식에 의해 성립한다는 생각을 하거나, 혹은 인식방법이 인식의 대상을 성립시킨다는 쟁론을 하면 어떤 경우는 사물과 인식방법이 성립하지만 또 다른 어떤 경우는 인식방법이 성립하지 않는 오류가 그대에게 생긴다. 그와 같다면 특별한 이유를 말해야 한다. 특별한 이유를 말하면 알 수 있겠지만 어떤 경우는 인식방법이 성립하고, 어떤 경우는 성립하지 않는지 그대는 그러한 차이를 제시할 수 없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이에 대해 지금 내가 말하겠다. 마치 어떤 사람이 “내가 말한 인식방법은 자신과 다른 것을 능히 성립시킨다”고 말한 것과 같다. 그래서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3_b_14L此偈明何義若汝意謂量離量成量之物爲量成者若如是諍量成所汝則有過有物量成有不量成如是者應說勝因若說勝因則可得知何者量成何者不成汝不能示如是分別義不相應此我今說如有人言我所說量自他能成而說偈言
비유하면 마치 불빛이
능히 스스로를 비추고 다른 것도 비추듯이
그 인식방법도 역시 이와 같이
자신과 남을 함께 비춰 성립한다.
017_0763_b_21L猶如火明故
能自照照他
彼量亦如是
自他二俱成
017_0763_c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마치 불이 자신을 비추고 또한 다른 것을 능히 비추듯이 인식방법도 역시 그와 같이 자신을 성립시키고 다른 것을 성립시킨다. 내가 지금 그것에 관해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3_b_23L此偈明何義如火自照亦能照他亦如是自成成他我今答彼偈言
그대의 말에는 오류가 있으니,
불은 스스로 비출 수 없어
그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마치 어둠 속의 병을 보듯이
017_0763_c_02L汝語言有過
非是火自照
以彼不相應
如見闇中缾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그 인식방법은 마치 불처럼, 자신과 다른 것을 성립시키기에 비난과 상응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불은 자신을 비출 수 없다. 마치 처음에 빛이 없어 어둠 속의 병 등을 볼 수 없는 것과 같다. 불빛이 비춰진 후에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불이 스스로 비추려면 첫 순간의 불이 어둠에 상응한 후 이내 밝아진다. 이처럼 불은 스스로를 비출 수 있다. 만약 첫 순간의 불이 비춘다면 불은 스스로를 비춘다는 말을 할 수 없다. 그와 같은 분별은 불이 스스로와 다른 것을 동시에 비춘다는 주장과 상응하지 않는다.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3_c_04L此偈明何義彼量如火自他能成不相應何以故非火自照如初未照闇中缾等不可得見以火照已然後得見如是如是若火自照初火應闇後時乃明如是得言火能自照若初火明則不得言火能自照如是分別火自他照義不相應又復有義偈言
다시 만약 그대의 말대로
불이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비춘다면
불과 같은 것은 다른 것을 태우면서
어째서 스스로 타지 못하는가?
017_0763_c_11L又若汝說言
火自他能照
如火能燒他
何故不自燒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말대로, 마치 불이 스스로 비추고 또한 다른 것을 비출 수 있듯이, 이처럼 스스로를 비추고 다른 것을 비추거나, 이와 같이 이미 다른 것을 태우고 또한 자신을 태우는 이러한 일은 실제 볼 수 없다. 만약 그 불이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비출 수 있다는 말을 하면 주장과 상응하지 않는다.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3_c_13L此偈明何義若汝說言如火自照能照他如是如是自照照他如是如是旣能燒他亦應自燒而實不見有如是事若說彼火自他能照義不相又復有義偈言
다시 만약 그대가 말하듯이
불이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비춘다면
어둠도 마찬가지로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어둡게 해야 한다.
017_0763_c_18L又若汝說言
火能自他照
闇亦應如是
自他二俱覆此偈明何義若汝說言火自他照卻闇者闇何以不自他皆覆而實不見有如是事若說彼火自他照者不相應又復有義偈言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가 말하듯이, 불이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비춰 어둠을 제거한다면 어둠은 어째서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모두 어둡게 하지 못하는가? 그러나 실제로 그러한 일은 볼 수 없다. 만약 그 불이 자신과 다른 것을 비춘다면 주장과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4_a_01L於火中無闇
何處自他住
彼闇能殺明
火云何有明
017_0764_a_01L불 가운데 어둠이 없는데
어디서 자신과 다른 것이 동시에 머물겠는가?
그 어둠에 의해 빛이 제거된다면
불에 어떻게 빛이 존재하겠는가?
017_0764_a_03L此偈明何義火中無闇火處無闇何名爲明能破闇若彼火中如是無何處有闇火能破闇若當無闇可破滅者云何而得自他俱照此我今若如是者非火中闇非火處闇是如是火自他照彼火生時卽能破如是火中無闇火處無闇如是火生能照自他此我今說偈言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불 속에 어둠이 없고, 불 있는 곳에 어둠이 없는데 어떻게 빛이 어둠을 깰 수 있는가? 만약 그 불 가운데 이러한 어둠이 없다면 어느 곳에 어둠이 있어 불이 어둠을 깰 수 있겠는가? 장차 어둠 없이도 어둠을 깰 수 있다면 어째서 자신과 남을 동시에 비춘다고 하는가? 이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그와 같다면 불 속에 어둠이 없고, 불 있는 곳에 어둠이 없다. 이처럼 불은 자신과 남을 동시에 비추기에, 그 불이 생길 때 곧 어둠은 깨진다. 이렇게 불 가운데 어둠이 없고 불 있는 곳에 어둠이 없어도 이와 같이 불이 발생하여 자신과 남을 비출 수 있다. 이에 대해 지금 내가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4_a_11L如是火生時
卽生時能照
火生卽到闇
義則不相應
이처럼 불이 발생할 때
곧 발생 순간에 비추기에,
불이 발생하자마자 곧 어둠에 도달한다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017_0764_a_13L此偈明何義若火生時能自他照不相應何以知之如是初火不能到何以知之若未到闇不能破闇不破闇不得有明偈言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불이 일어날 때 자신과 다른 것을 비출 수 있다면 주장과 상응하지 않는다. 어떻게 그것을 아는가? 이처럼 첫 순간에 불은 어둠에 도달할 수 없다. 어떻게 그것을 아는가? 아직 어둠에 도달하지 않았으면 어둠을 깰 수 없고, 또한 어둠을 깰 수 없으면 빛이 있을 수 없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4_a_17L若火不到闇
而能破闇者
火在此處住
應破一切闇
만약 불이 어둠에 도달하지 않아도
능히 어둠을 깰 수 있다면
불은 이곳에 머물면서
모든 어둠을 반드시 깨야 할 것이다.
017_0764_a_19L此偈明何義若汝意謂火不到闇能破闇者火此處住則應能破一切世閒所有處闇何以故俱不到故而實不見有如是事若俱不到云何唯能破此處闇不破世閒一切處闇若汝意謂火不到闇而能破闇義不相應又復有義偈言
017_0764_b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불이 어둠에 도달하지 않아도 어둠을 깰 수 있다면 불은 이곳에 머물면서 일체 세간에 있는 어둠을 깨야 할 것이다. 왜냐 햐면 동시에 도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실로 이러한 일은 볼 수 없다. 동시에 도달하지 못하는데 어떻게 홀로 이곳의 어둠을 깰 수 있겠는가? 세간 모든 곳의 어둠을 깰 수 없다.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이른바 불이 어둠에 도달하지 못해도 어둠을 깰 수 있다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4_b_03L若量能自成
不待所量成
是則量自成
非待他能成
만약 인식방법이 스스로 성립하여
인식 대상에 의존하지 않고 성립한다면
이것은 인식방법이 스스로 성립하는 것이며
다른 것에 의존하지 않고 성립하는 것이다.
017_0764_b_05L此偈明何義若汝意謂量與所量如火成者量則自成不待所量何以故若自成者則不待他若待他者非自成故此我今說若不相待何不自成若待於他則非自成此我今說若量不待所量之物爲有何過此我今說偈言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이른바 인식방법과 인식 대상이 마치 불처럼 성립한다면 인식방법은 곧 스스로 성립하는 것이며, 인식 대상에 의존하지 않는 것이다. 왜냐하면 만약 스스로 성립한다면 다른 것에 의존하지 않는 것이다. 만약 다른 것에 서로 의존[相待]한다면 스스로 성립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지금 내가 답한다. 서로 의존하면 어째서 스스로 성립하지 못하는가? 만약 다른 것에 서로 의존하지 않으면 스스로 성립하지 않는 것이다. 이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만약 인식방법이 인식 대상인 사물에 서로 의존하면 어떤 오류가 생기는가?
이에 대해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4_b_12L不待所量物
若汝量得成
如是則無人
用量量諸法
인식 대상인 사물에 서로 의존하지 않고
만약 그대가 인식방법이 성립할 수 있다면
인식방법을 사용해도
사람은 일체 법을 인식할 수 없다.
017_0764_b_14L此偈明何義若汝意謂不待所量而量得成則無有人用量量法有如是若何等人須用量者不待所量而得有量若不待成彼得何過則一切法皆不待量若一切法不待量成得何過成得言成未成叵成以無待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인식 대상에 의존하지 않아도 인식방법이 성립할 수 있다면 사람은 인식방법을 사용해도 법(法)을 인식할 수 없는 그러한 오류가 생긴다. 어떤 사람이 인식방법을 필요로 한다면 인식 대상에 서로 의존하지 않아도 인식방법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서로 의존하지 않아도 인식방법이 성립할 수 있다면 그것은 어떤 과실을 얻는가 하면 바로 일체 법이 모두 인식방법에 서로 의존하지 않는 오류가 생긴다. 만약 일체 법이 인식방법에 의존하지 않고 성립한다는 주장을 하면 그것은 어떤 과실을 얻는가? 즉 이미 성립한 것에 한해 성립한다는 말을 할 수 있는 데도 아직 성립하지 않은 것에 대해 성립한다는 말을 해서는 안 된다. 서로 의존하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017_0764_b_21L若汝復謂待所量物量得成者是四量皆有待成何以故若物未成云何相待物若已成不須相待天得未成則不待物若已成者更不待成如物已作無作因緣又復有義偈言
017_0764_c_01L그대가 다시 인식 대상인 사물에 서로 의존하여 인식방법이 성립한다는 주장을 하면 이처럼 네 가지 인식방법 모두 상호 의존성이 성립한다. 그러므로 만약 사물이 아직 성립하지 못했는데 어떻게 의존하겠는가? 사물이 이미 성립했다면 상호 의존이 필요하지 않다. 천득(天得)이 아직 성립하지 않았다면 사물에 의존할 수 없고, 이미 성립했다면 다시 의존이 필요하지 않다.
마치 사물이 이미 만들어졌으면 인연이 작용하지 않는 것과 같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4_c_02L若所量之物
待量而得成
是則所量成
待量然後成
만약 사물의 대상인 사물이
인식방법에 상호 의존하여 성립한다면
이것은 곧 인식 대상이 성립하여
인식방법에 상호 의존한 후 성립하는 것이다.
017_0764_c_04L此偈明何義若所量物待量而成則以量成彼所量何以故所成非成量成所量又復有義偈言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인식 대상인 사물이 인식방법에 의존하여 성립한다면 인식방법으로써 그 인식 대상이 성립하는 것이 된다. 왜냐하면 성립의 대상이 성립하지 않고 인식방법이 인식 대상을 성립시키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4_c_07L若物無量成
是則不待量
汝何用量成
彼量何所成
만약 사물이 인식방법 없이 성립한다면
이것은 곧 인식방법에 상호 의존하는 것이다.
그대는 무엇으로써 인식방법을 성립시키며
그 인식방법은 무엇을 인식하는 것인가?
017_0764_c_09L此偈明何義若汝意謂不待彼量所量成者汝今何用求量而成何以故彼量義者爲何所求彼所量物離量成者彼量何用又復有義偈言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그 인식방법에 상호 의존하지 않고 인식 대상이 성립한다면 그대는 지금 무엇에 의해 인식방법을 추구하여 성립시키며, 그 인식방법에 관한 주장은 무엇을 추구하는 것인가? 그 인식 대상인 사물이 인식방법을 떠나 성립한다면 그 인식방법은 무슨 소용 있는가? 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4_c_13L若汝彼量成
待所量成者
是則量所量
如是不相離
만약 그대가 저 인식방법은 성립하고
인식 대상에 서로 의존하여 성립한다면
이것은 곧 인식방법과 인식 대상이
이와 같이 서로를 배제할 수 없게 된다.
017_0764_c_15L此偈明何義若汝意謂待所量物故有量畏有前過汝若如是量所量不得相離汝若如是量卽所量以知之所量成量所量卽量量成所量所量一偈言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이른바 인식 대상인 사물에 서로 의존하여 인식방법이 있다는 말을 하면 앞서 말한 오류가 생길까 두려워 그대가 만약 이렇게 인식방법과 인식 대상이 하나이므로 서로 배제하지 못하며, 또한 이처럼 인식방법이 곧 인식 대상이라는 말을 하면 어떻게 그것을 아는가? 인식 대상은 인식방법을 성립시키고, 인식 대상은 곧 인식방법이 된다. 인식방법은 인식 대상을 성립시키며 인식방법과 인식 대상은 하나이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4_c_20L若量成所量
若所量成量
汝若如是者
二種俱不成
인식방법이 인식 대상을 성립시키거나
혹은 인식 대상이 인식방법을 성립시킨다고
그대가 이와 같이 주장한다면
두 가지 모두 성립하지 못한다.
017_0764_c_22L此偈明何義若汝意謂量成所量待量故所量成量見待所量汝若如二俱不成何以故偈言
017_0765_a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이른바 인식방법은 인식 대상을 성립시킨다. 인식방법의 상호 의존을 볼 수 있고, 또한 인식 대상의 상호 의존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인식 대상이 인식방법을 성립시킨다고 하자. 그대가 만약 그와 같이 주장하면 두 가지 다 성립하지 못한다. 왜냐하면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5_a_02L量能成所量
所量能成量
若義如是者
云何能相成
인식방법은 능히 인식 대상을 성립시키고
인식 대상도 능히 인식방법을 성립시킨다고
이와 같이 주장한다면
어떻게 능히 서로를 성립시킬 수 있는가?
017_0765_a_04L此偈明何義若量能成所量之物所量物能成量者量自未成因緣不云何能成所量之物又復有義偈言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인식방법이 인식 대상인 사물을 능히 성립시키고 그 인식 대상인 사물이 능히 인식방법을 성립시킨다면, 인식방법 자체가 아직 성립하지 못하여 인연이 성립하지 못하는데 어떻게 인식 대상인 사물을 성립시키겠는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5_a_07L所量能成量
量能成所量
若義如是者
云何能相成
인식 대상이 인식방법을 성립시키고
인식방법이 능히 인식 대상을 성립시킨다고
이와 같이 주장한다면
어떻게 능히 서로를 성립시킬 수 있는가?
017_0765_a_09L此偈明何義若所量物能成彼量量能成所量之物所量未成因緣不云何成量偈言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인식 대상인 사물이 능히 저 인식방법을 성립시키고 인식방법이 능히 인식 대상인 사물을 성립시킨다면, 인식 대상이 아직 성립 못하여 인연이 성립하지 못하는데 어떻게 인식방법이 성립하겠는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5_a_12L爲是父生子
爲是子生父
何者是能生
何者是所生
아버지가 아들을 낳는 경우와
아들이 아버지를 낳는 경우
어떤 것이 출생의 주체이며
어떤 것이 출생의 대상인가?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마치 아버지가 능히 아들을 낳을 수 있듯이 그와 마찬가지로 이렇게 아들도 역시 아버지를 낳을 수 있다는 말을 어떤 사람이 한다면 그대에게 지금 말하겠다. 어떤 것이 출생의 주체이며 어떤 것이 출생의 대상인가? 그대의 인식방법은 인식 대상을 성립시키고, 인식 대상은 인식방법을 성립시킨다는 말에 대해 그대에게 지금 말하겠다. 어떤 것이 성립의 주체이며, 어떤 것이 성립의 대상인가?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5_a_14L此偈明何義如有人言父能生子若如是子亦生父汝今爲說何者能何者所生汝如是說量成所量量成量汝今爲說何者能成何者所又復有義偈言
어떤 것이 아버지가 되며
어떤 것이 아들이 되는가?
그대는 이 아버지와 아들 둘의 모습이
가히 의심스럽다는 말을 한다.
017_0765_a_19L爲何者是父
爲何者是子
汝說此二種
父子相可疑
017_0765_b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앞서 말한 두 가지가 이른바 아버지와 아들이라 하자. 어떤 것이 아버지이며, 어떤 것이 아들이 되는가? 부자의 두 모습이 서로 의존하여 발생한다면 그 말 중에 어떤 것이 아버지가 되며, 어떤 것이 아들이 되는가 의심스럽다. 그와 같이 이 인식방법과 인식 대상을 주장할 경우, 그 중 어떤 것이 인식방법이며, 어떤 것이 인식 대상인가? 이 둘 중 사물을 성립시키는 것을 인식방법이라 하고, 성립하는 것을 인식 대상이라고 말할 경우, 어떤 것이 인식방법이고, 어떤 것이 인식 대상인가라는 의심은 하지 못한다. 이와 같이 성립의 주체가 인식방법이며, 성립의 대상이 인식 대상이라면 어떤 것이 인식방법이고 어떤 것이 인식 대상인가라는 의심은 하지 못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5_a_21L此偈明何義前說二種所謂父子者爲父何者爲子父子二相若相待彼則可疑何者爲父何者爲子是如是若汝說此量與所量彼何者何者所量此之二種若能成物得言量若物可成得言所量則不疑云何者是量何者所量如是能成得言量如是可成得言所量此則不疑何者是量何者所量偈言
인식방법은 능히 스스로 성립하지 못하고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성립시키지 못한다.
다른 인식방법이 성립하지 못하므로
무인연(無因緣)은 성립하지 못한다.
017_0765_b_07L量非能自成
非是自他成
非是異量成
非無因緣成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이처럼 인식방법은 스스로 성립하지 못하기에 지각[現量]은 지각을 성립시키지 못하고, 추리[比量]는 추리를 성립시키지 못하고, 비유는 비유를 성립시키지 못하고, 성언[阿含]도 역시 그와 같이 성언을 성립시키지 못한다. 자신과 다른 것을 동시에 성립시키지 못하고 상호간에도 성립시키지 못하기에 지각은 추리ㆍ비유ㆍ아함 등을 성립시키지 못하고, 추리는 지각ㆍ비유ㆍ성언 등을 성립시키지 못하며, 비유는 지각ㆍ추리ㆍ성언 등을 성립시키지 못한다. 성언은 지각ㆍ추리ㆍ비유 등을 성립시키지 못한다. 지각ㆍ추리ㆍ비유ㆍ아함은 지각ㆍ추리ㆍ비유ㆍ성언 이외의 다른 인식방법의 도움에 의해 별개로 성립하지 못한다.
017_0765_b_09L此偈明何義如是量非自成現非現比非比成喩非喩成阿含亦爾阿含成非是自他迭互相成現非比阿含等成比非現阿含等成非現阿含等成阿含非現喩等非異現譬喩阿含別有現阿含異量來成
마치 인식방법의 자분(自分)이 화합하여 성립하지 못하듯이, 자신과 다른 것의 경계가 화합하여 성립하지 못하고, 무인(無因)이 성립하지 못하며, 집합이 성립하지 못한다. 이 인연은 앞서 말한 것의 도움에 의해 스무 가지, 서른 가지 혹은 넷, 다섯, 여섯 가지 혹은 스물, 서른, 마흔, 쉰, 예순 가지가 있다. 만약 그대가 말대로 인식방법이 있기에 인식 대상을 말할 수 있고, 인식방법과 인식 대상이 있기에 일체 법이 다 자체로서 성립함이 증명된다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5_b_16L如量自分和合不自他境界和合不成非無因成聚集成此之因緣如先所說二十十或四二十三十四十五十或有六十若汝所說以有量故得言所有量所量證一切法皆有自體不相應又復汝說偈言
지혜로운 사람은 법에
선법(善法)의 자체가 있다고 알며
세간의 사람은 그 밖의 법에도
자체가 그와 같이 존재한다고 안다.
017_0765_b_22L智人知法說
善法有自體
世人知有體
餘法亦如是
017_0765_c_01L출법(出法)에는 출법의 자체가 있으니
이 성인(聖人)이 말한 것이다.
이와 같이 불출법(不出法)에는
불출법의 자체가 있다.
017_0765_c_01L出法出自體
是聖人所說
如是不出法
不出法自體
이 게송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5_c_02L此偈我今答偈言
만약 아비달마 법사(法師)의 말대로
선법(善法)의 자체(自體)가 있다면
이 선법 중 자체와 법은
나누어 말해야 한다.
017_0765_c_03L若法師所說
善法有自體
此善法自體
法應分分說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 법사가 선법에 자체가 있다면 이 선법의 자체를 나누어 말해야 한다. 이 선법은 마치 저 선심(善心)과 같다. 선심의 자체가 그러하다면 모든 법은 이처럼 볼 수 없다. 만약 그와 같이 말했어도 법에 자체가 있다는 말을 하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5_c_05L此偈明何義若彼法師謂彼善法有自體者應分分說此善自體此之善法如彼善心善心自體如是如是切諸法不如是見若如是說亦法自義不相應又復有義偈言
만약 선법에 자체가 있어도
인연에서 발생한다면
선법은 다른 것의 자체인데
어떻게 자체라 말하는가?
017_0765_c_10L若善法自體
從於因緣生
善法是他體
云何是自體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선법의 자체가 인연화합에서 발생한다면 그것은 다른 것의 자체인데 선법에 어떻게 자체가 있겠는가? 선법의 자체처럼 나머지도 역시 그와 같다. 만약 그대의 말대로, 그 선법에 선법의 자체가 있듯이 이처럼 불선법에도 불선법의 자체가 있다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5_c_12L此偈明何義若善法體從於因緣和合而生彼是他體善法云何得有自如善法體餘亦如是若汝說言彼善法善法自體如是不善不善體義不相應又復有義偈言
혹은 선법이 인연에서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면
선법이 만약 그렇다면
범행처(梵行處)에 머물지 않는다.
017_0765_c_17L若少有善法
不從因緣生
善法若如是
無住梵行處
017_0766_a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선법(善法)이 인연에서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면 이처럼 불선법(不善法)도 불선법의 자체에서 발생하지 않고, 무기(無記)는 무기의 자체에서 발생하지 않아 장차 이와 같이 범행(梵行)에 머물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대가 그렇게 말한다면 곧 12인연을 버리는 것이다. 12인연을 장차 버린다면 이것은 곧 12인연을 보는 것을 버리는 것이다. 만약 이처럼 12인연이 없다면 12인연을 볼 수 없다면 12인연을 볼 수 없고 법을 볼 수 없다.
017_0765_c_19L此偈明何義若汝意謂少有善法不因緣生如是不善不善自體無記無記自體若當如是無住梵行何以故汝若如是是則捨離十二因緣若當捨離十二因緣是則捨見十二因緣若如是無十二因緣則不得見十二因緣如其不見十二因緣不得見法
세존께서는 “만약 비구가 12인연을 본다면 그 자는 곧 법(法)을 볼 것이다. 만약 법을 볼 수 없다면 범행에 머물 수 없다”라고 말씀하셨다. 또한 이와 같이 12인연을 떠나면 고(苦)의 원인[集]을 떠난 것이다. 12인연은 곧 고의 원인이기 때문이다. 만약 고의 원인을 떠나면 이것은 곧 고를 떠난 것이다. 고의 원인이 없다면 어느 곳에 고가 있겠는가? 고가 없다면 어떻게 고의 소멸이 있으며, 또한 고의 소멸이 없는데 장차 어디에 고를 소멸하는 방법이 있겠는가? 그렇다면 4성제(四聖諦)는 없다. 4성제가 없다면 또한 성문도과(聲聞道果)도 있지 않다. 4성제를 보는 것이 이와 같다면 성문도과를 증득한다. 성문과가 없다면 범행에 머무는 것은 없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6_a_03L世尊說言若比丘見十二因緣彼則見法若不見法不住梵行若離如是十二因緣則離苦十二因緣是苦集故若離苦是則離苦若無集者何處有苦若無苦者云何有滅若無苦當於何處修苦若如是者無四聖諦無四聖諦則亦無有聲聞道果見四聖諦如是則證聲聞道果無聲聞果無住梵行又復有義偈言
법(法)은 없고 법 아닌 것도 없으며
세간법(世間法)도 역시 없다.
자체가 있다면 상주이며,
상주하면 곧 인연이 없는 것이다.
017_0766_a_12L非法非非法
世閒法亦無
有自體則常
常則無因緣
017_0766_b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이처럼 인연화합의 발생을 벗어난다면 그대는 많은 오류를 얻을 것이다. 법 및 비법이 아닌 것은 성립할 수 없기에 일체 세간의 법은 다 성립할 수 없다. 왜냐하면 인연이 화합하여 일체 법은 발생하고, 일체 법은 다 인연화합에 따라 발생하기 때문이다. 만약 인연화합이 발생하지 않으면 일체 법은 모두 성립할 수 없다. 다시 자체가 인연화합에 따라 발생하지 않으니, 인연이 없으면 곧 상주법이 된다. 왜냐하면 인연의 법이 없으면 상주가 되기 때문이다. 그것이 이처럼 범행(梵行)에 머물지 않으면 그대의 법에는 또다시 과실이 생긴다. 왜냐하면 세존께서는 “일체 유위(有爲)는 모두 다 무상(無常)하다. 유위의 어떤 자체도 모두 다 무상하다”고 말씀하셨기 때문이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6_a_14L此偈明何義若當如是離於因緣和合生者汝得多過以不得法及非法一切世閒法皆不可得何以故緣和合生一切法以一切法皆從因緣和合而生若無因緣和合生者一切法皆不可得又復自體不從因緣和合而生無因緣有則是常法以故無因緣法則是常故彼若如是無住梵行又復汝法自有過失何以世尊所說一切有爲皆悉無常何自體皆悉無常偈言
선(善)ㆍ불선(不善)ㆍ무기(無記)의
일체의 유위법(有爲法)은
그대가 말한 대로라면 상주가 되니
그대는 이처럼 오류가 생긴다.
017_0766_b_02L善不善無記
一切有爲法
如汝說則常
汝有如是過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선법에 법의 자체가 있기에, 불선법이나 무기(無記)도 역시 그와 같이 있다고 말을 하자. 만약 그와 같다면 그대는 일체 유위법은 상주라 말해야 한다. 왜냐하면 법에 만약 원인이 없으면 발생ㆍ지속ㆍ소멸이 없고, 발생ㆍ지속ㆍ소멸이 없기에 유위법이 아니라면 일체 법은 다 무위(無爲)가 된다. 선 등의 모든 법에 다 자체가 있다는 말을 하면 일체법은 모두 다 공하지 않게 되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6_b_04L此偈明何義若說善法有法自體無記亦如是說若如是者汝說一切有爲法常何以故法若無因無生無生非有爲法則一切法皆是無爲若說善等一切諸法皆有自體則一切法皆悉不空義不相應又復汝說偈言
모든 법에 자체가 없다면
자체가 없기에 명칭할 수 없다.
자체가 있어야 명칭할 수 있는데
명칭만 있으면 무엇을 명칭하겠는가?
017_0766_b_11L諸法若無體
無體不得名
有自體有名
唯名云何名
이 게송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6_b_13L此偈我今答偈言
어떤 사람이 명칭이나 언어에
자체가 있다는 말을 하면
그 사람은 그대를 비난할 수 있겠지만
언어나 명칭은 나에게 실재하지 않는다.
017_0766_b_14L若人說有名
語言有自體
彼人汝可難
語名我不實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어떤 사람이 명칭이 있어야 자체가 있다는 말을 하면 그 사람에게 다음과 같이 그대는 비난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사람이 말하기를, “자체가 있기에 명칭이 있으며, 자체가 없으면 명칭이 없다”는 말을 하지만 나는 이처럼 명칭이 자체로서 있다는 말을 하지 않는데, 어떻게 모든 법에 다 자체가 없음을 알겠는가? 만약 명칭이 자체로서 없다면 명칭이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으나 명칭이 공하다면 실재하지 않는다는 말을 할 수 없다. 만약 그대가 명칭이 있어야 자체가 있다는 말을 하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6_b_16L此偈明何義若何人說名有自體人如是汝則得難彼人說言有體有無體無名我不如是說有名體以知之一切諸法皆無自體若無自彼得言空彼若空者得言不實汝有名有自體者義不相應又復有偈言
017_0766_c_01L만약 이 명칭이 없다면
존재하거나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존재하는 것이든 존재하지 않는 것이든
그대의 주장에는 두 가지 모두 과실이 있다.
017_0766_b_23L若此名無者
則有亦是無
若言有言無
汝宗有二失
만약 이 명칭이 있다면
존재하거나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존재하지 않는 것이든 존재하는 것이든
그대의 주장에는 두 가지 모두에 과실이 생긴다.
017_0766_c_02L若此名有者
則無亦是有
若言無言有
汝諍有二失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이 명칭이 없다면 이와 같은 주장은 오류이다. 그처럼 이것이 존재해도 이와 같이 쟁론에 과실이 있다. 나의 주장은 그렇지 않다. 사물이 있으면 명칭이 있고 사물이 없으면 명칭이 없다. 이처럼 모든 법에 자체가 있다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6_c_03L此偈明何義若此名無如是宗失其是有如是諍失我宗不爾有物有無物無名如是諸法有自體者不相應又復有義偈言
이와 같이 나는 앞서 일체 법은
다 공하다는 말을 했다.
나의 주장명제가 그와 같다면
오류를 얻을 수 없다.
017_0766_c_07L如是我前說
一切法皆空
我義宗如是
則不得有過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내가 앞에서 일체 법은 공하다는 말을 했을 때, 명칭도 공하다는 말을 했다. 그대는 공의 명칭에 집착하여 말하는 것이다. 일체 법에 다 자체가 없다면 명칭 또한 자체가 없는 것이다. 나는 이처럼 주장명제에 과실이 없다. 나는 명칭에 자체가 있음을 말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6_c_09L此偈明何義我前已說一切法空說名空汝取空名而有所說若一切法皆無自體名亦無體我如是說宗無過我不說名有自體故又復汝說偈言
만약 법을 떠나 법의 명칭이 있다면
그 법 가운데 명칭이 없는 것이니
법을 떠나 명칭이 있다는 말을 하는
그 사람은 곤란해질 것이다.
017_0766_c_14L若離法有名
不在於法中
說離法有名
彼人則可難
이 게송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6_c_16L此偈我今答偈言
만약 자체가 별개로 있기에
법 중에 명칭이 있지 않다는 말이
그대가 나를 생각하여 한 말이라면
이것은 쓸데없는 생각이다.
017_0766_c_17L若別有自體
不在於法中
汝慮我故說
此則不須慮
017_0767_a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그 쓸데없는 생각을 가지고 그대는 나를 허망하게 비난한다. 나는 모든 법의 자체를 부정하지 않는다. 나는 법을 떠나 달리 사물이 있다는 집착을 하지 않는다. 어떤 이라도 법에 집착하면 그 사람은 반드시 생각해야 한다. 나는 법에 집착하지 않기에 법을 부정하지 않는다. 무슨 오류가 생긴단 말인가? 내가 법에 집착하여 자체가 있다는 주장을 하면 그대는 상응하지 않는다는 말을 할수 있겠지만 나는 그렇지 않아 그대의 비난과 전혀 무관하여 상당(相當)하지 않는다. 또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6_c_19L此偈明何義彼不須慮汝妄難我則不遮諸法自體我不離法別有物何人取法彼人須慮我不取法不遮法云何有過若我取法有自體則可難言汝不相應我不如是難大賖全不相當又復汝說偈言
법에 만약 자체가 있다면
모든 법을 부정할 수 있다.
모든 법에 자체가 없다면
궁극에는 무엇을 부정하겠는가?
017_0767_a_02L法若有自體
可得遮諸法
諸法無自體
竟爲何所遮
병이 있고 진흙이 있어야
병과 진흙을 부정할 수 있듯이
사물이 있어야 부정하고
사물이 없으면 부정하지 못한다.
017_0767_a_04L如有缾有泥
可得遮缾泥
見有物則遮
見無物不遮
이 게송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7_a_05L此偈我今答偈言
만약 자체가 있어야 부정할 수 있고,
공을 말하는 것이 성립하겠지만
자체가 없기에 공이 없다는 말을 하면
어떻게 부정이 성립하겠는가?
017_0767_a_06L若有體得遮
若空得言成
若無體無空
云何得遮成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법이 있다면 법을 부정할 수 있지만 없다면 부정할 수 없다. 그대는 나에게 모든 법에는 다 자체가 없다는 비난을 한다. 실제로 그대가 말한 대로 모든 법에 다 자체가 없다면 어떻게 그것을 알겠는가? 그대는 법을 부정하여 무자체를 성립시키기 때문이다. 모든 법을 부정하여 무자체가 성립한다면 모든 법은 다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7_a_08L此偈明何義法若有者則可得遮法若無者則不得遮汝難我言一切諸法皆無自體實如汝言一切諸法皆無自體何以知之以汝遮法無自體若遮諸法無自體成得言一切諸法皆空偈言
그대는 무엇을 부정의 대상으로 삼는가?
그대의 부정의 대상은 공하다.
법이 공하여 부정이 있다면
이와 같이 그대의 쟁론에는 과실이 생긴다.
017_0767_a_14L汝爲何所遮
汝所遮則空
法空而有遮
如是汝諍失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일체 법의 자체가 있음을 부정하거나 또는 체가 없다는 말을 하면 그것이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없게 되어, 그 공도 역시 공하게 된다. 이 까닭으로 그대가 말하기를 사물이 있어야 부정할 수 있으며 사물이 없으면 부정할 수 없다고 하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7_a_16L此偈明何義若一切法遮有自體無自體彼得言空彼空亦空是故汝言有物得遮無物不遮義不相應復有義偈言
나에게는 사물의 부정이 전혀 없다.
그러므로 내가 부정한다고 하는
이와 같은 도리에 어긋나는 항의로써
그대는 나를 비난하는 것이다.
017_0767_a_20L我無有少物
是故我不遮
如是汝無理
抂撗而難成
017_0767_b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나에게 이와 같이 사물의 부정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그대는 나를 비난할 수 있겠지만 나에게는 사물의 부정이 없다. 이와 같이 사물이 없으면 나에게는 부정의 대상도 없기에 이렇게 일체 법이 공하다는 부정을 하지 않는다. 이와 같이 사물의 부정과 부정의 대상은 없다. 그러므로 그대를 향하여 다음과 같이 비난한다.
“무엇을 부정하는가라는 말을 하면 이것은 그대가 도리에 어긋나는 누명으로써 날 비난하는 것이다.”
또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7_a_22L此偈明何義若我如是少有物遮得難我我無物遮如是無物我無所如是無遮一切法空如是無物與所遮是故汝向如是難言何所遮此汝無理抂撗難我又復汝說偈言
만약 법에 자체가 없다면
언어는 무엇을 부정하는가?
법 없이도 부정할 수 있다면
언어 없이도 부정은 성립한다.
017_0767_b_04L若法無自體
言語何所遮
若無法得遮
無語亦成遮
이 게송에 대해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7_b_06L此偈我今答偈言
그대의 언어와 법이 별개라는
이 주장에 대해 지금 말한다.
법이 없어도 언어를 말할 수 있기에
나에게는 과실이 없다.
017_0767_b_07L汝言語法別
此義我今說
無法得說語
而我則無過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말하는 것인가? 만약 그대의 말대로, 언어가 있지 않아도 부정이 성립한다고 하자. 어떤 법에 의거해 그 일체 법은 다 자체가 없게 되는가? 그대가 모든 법에 자체가 없다는 말을 해도, 그 말은 자체를 만드는 것이 아니다. 이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만약 일체 법에 자체가 없다는 말을 해도 이 말은 자체가 없는 법을 만들지 않는다. 또다시 주장한다. 법에 자체가 없기에 법에 자체가 없음을 알고, 법에 자체가 있기에 법에 자체 있음을 알기 때문이다.
017_0767_b_09L此偈明何義若汝說言無有言語亦成遮者隨何等法彼一切法皆無自說彼諸法無自體語非此言語作無自體此我今答若說諸法無自體此語非作無自體法又復有義無法體知無法體以有法體知有法
비유하면 집안에 실제로 천득(天得)이 없기에 어떤 사람이 천득이 있는가라고 물으면, 있다고 대답하거나 또한 없다고 대답하는 것처럼, 대답하는 사람의 없다는 말은 그 집안에 천득이 없음을 조작하려는 것이 아니라, 단지 집안이 비어 천득이 없음을 알리려 할 뿐이다. 이처럼 만약 모든 법에 자체가 없다는 말을 하면 이 말은 일체 법을 무자체로 만드는 것이 아니며, 없다는 것은 단지 모든 법의 자체가 자체로서 없음을 알리려 할 뿐이다. 만약 그대의 말대로, “만약 사물이 없으면 곧 법은 무자체라고 말할 수 없다. 언어가 없기에 법의 무자체는 성립할 수 없다”는 말을 하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게송에서 그대가 말하였다.
017_0767_b_16L譬如屋中實無天得有人問言天得不答者言復有言答言無者語言不能於彼屋中作天得無知屋中空無天得如是若說一切諸法無自體者此語不能作一切法無自體無但知諸法自體無體若汝說言若無物者則不得言法無自體無語故不得成法無自體者義不相又復汝說偈言
017_0767_c_01L마치 어리석은 사람이 망령되게
불을 물이라 집착하듯이
만약 그대가 망령되게 부정에 집착하는
그 일도 역시 이와 같다.
017_0767_c_01L如愚癡之人
妄取炎爲水
若汝遮妄取
其事亦如是
취착, 취착의 대상 취착하는 자,
부정, 부정의 대상, 부정하는 자
이와 같은 여섯 가지 주장은
모두 다 유법(有法)이다.
017_0767_c_03L取所取能取
遮所遮能遮
如是六種義
皆悉是有法
만약 취착과 취착의 대상이 없고
또한 취착하는 자도 있지 않다면
부정과 부정의 대상도 없고
또한 부정하는 자도 있지 않다.
017_0767_c_04L若無取所取
亦無有能取
則無遮所遮
亦無有能遮
만약 부정과 부정의 대상이 없고
또한 부정하는 자도 없다면
일체 법은 성립하고
그 자체도 역시 성립한다.
017_0767_c_05L若無遮所遮
亦無有能遮
則一切法成
彼自體亦成
이 네 행의 게송에 대해 내가 지금 그대에게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7_c_07L此四行偈我今答汝偈言
그대는 아지랑이[鹿愛]의 비유를 들어
대명제를 밝혔으니,
그대는 나의 답변을 잘 들으시오.
비유와 같이 상응함을.
017_0767_c_08L汝說鹿愛喩
以明於大義
汝聽我能答
如譬喩相應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그대는 만약 이 아지랑이의 비유를 말하여 대명제를 밝힌다면, 그대는 나의 답변이 비유처럼 상응함을 잘 경청하라.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7_c_10L此偈明何義汝若說此鹿愛譬喩以明大義汝聽我答如喩相應偈言
만약 그것에 자체가 있다면
인연의 발생이 필요하지 않다.
혹은 인연이 필요하다면
이처럼 공하다는 말을 할 수 있다.
017_0767_c_12L若彼有自體
不須因緣生
若須因緣者
如是得言空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아지랑이를 물의 자체로서 집착하여 인연의 발생이 아니라는 말을 하면 그대의 비유에 상당(相當)할 것이다. 아지랑이는 그 전도된 견해를 인연하여 발생하고, 전도된 견해는 잘못된 관찰을 인연하여 발생한다. 그와 같다면 인연으로부터 발생한다는 말을 할 수 있다. 만약 인연에서 발생한다면 그 자체는 공하다. 이러한 주장은 앞서 말한 것과 같다. 또다시 주장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7_c_14L此偈明何義若鹿愛中妄取水體因緣生汝喩相當鹿愛因緣彼顚倒顚倒見者以不觀察因緣而生是得言因緣而生若因緣生彼自體如是之義如前所說又復有義偈言
만약 자체가 실재한다는 집착을 하면
어떤 사람이 부정으로써 물리칠 수 있겠는가?
그 밖의 것도 역시 이와 같다.
이 까닭으로 나에게는 오류가 없다.
017_0767_c_19L若取自體實
何人能遮迴
餘者亦如是
是故我無過
017_0768_a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아지랑이를 물의 자체로서 실재한다는 집착을 하면 어떤 사람이 능히 물리칠 수 있겠는가? 만약 자체로서 있다면 물리칠 수 없다. 마치 불의 뜨거움, 물의 축축함, 허공의 무저항성처럼, 그것을 물리칠 수 있다고 보나, 이와 같이 자체에 관한 집착은 공한 것이다. 나머지 법의 뜻도 역시 그와 같음을 알 수 있다. 집착이 자체로서 없듯이 나머지 다섯 가지도 또한 그렇다. 그대가 그 여섯 가지 법은 있으며, 이와 같이 모든 법은 다 공하지 않다는 말을 하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또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7_c_21L此偈明何義若鹿愛中取水體實人能迴若有自體則不可迴如火熱水濕空無障碍見此得迴如是取自體空如是如是餘法中義應如是知如是等如取無實餘五亦爾若汝說彼六法是有如是得言一切諸法皆不空者義不相應又復汝說偈言
그대의 이유는 성립하지 않으며,
자체가 없는데 어떤 이유가 있겠는가?
만약 법이 무인(無因)이라면
어떻게 성립한다고 말할 수 있는가?
017_0768_a_05L汝因則不成
無體云何因
若法無因者
云何得言成
그대가 만약 무인(無因)의 성립으로써
모든 법의 자체를 물리친다면
나 역시 무인의 성립으로써
모든 법에 자체가 있다고 한다.
017_0768_a_07L汝若無因成
諸法自體迴
我亦無因成
諸法有自體
만약 원인은 있어도 자체가 없다면
이 주장에 상응하지 않는다.
세간에서는 자체가 없는 법을
있다고 말할 수 없다.
017_0768_a_08L若有因無體
是義不相應
世閒無體法
則不得言有
이 게송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8_a_09L此偈我今答偈言
이 무인(無因)설의 주장은
앞에서 이미 마쳤다.
세 때[三時]의 이유를 말했는데
그것과 같은 말이다.
017_0768_a_10L此無因說者
義前已說竟
三時中說因
彼平等而說
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이러한 대의(大義)는 앞서 이미 말하였다. 이것이 무인임을 다음과 같이 마땅히 알아야 한다. 이와 같은 논의는 앞서 이유를 들어 여섯 가지를 부정하여 물리쳤으나, 그 앞의 논의를 지금 여기서 말한다. 또다시 그대가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8_a_12L此偈明何義如是大義於前已說則無因應如是知如是論義前因已遮六種迴彼前論義今於此說復汝說偈言
먼저 부정이 있고 나중에 부정의 대상이 있다면
이와 같이 상응하지 않는다.
나중에 부정이 있거나 혹은 부정과 부정의 대상이 동시에 있다면
이처럼 자체가 있음을 알게 된다.
017_0768_a_16L前遮後所遮
如是不相應
後遮若俱竝
如是知有體
이 게송에 대해 내가 지금 답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8_a_18L此偈我今答偈言
만약 그대가 세 때의 이유를 말한다면
앞에서 말한 것과 같다.
이렇게 세 때의 이유는
공이란 말에 상응한다.
017_0768_a_19L若說三時因
前如是平等
如是三時因
與說空相應
017_0768_b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이 이유로서 세 때를 부정하는 언어가 있다면 이에 대해 앞서 답변하였다. 마땅히 이와 같이 알아야 하니, 왜냐하면 이유는 평등하기 때문이다. 마치 세 때를 부정하듯이 그것에 상응하지 않는다. 그 언어도 부정과 부정의 대상 속에 존재한다. 만약 그대의 생각대로, 이른바 부정과 부정의 대상이 없기에 오히려 부정할 수 있다면 나는 이미 부정에 관한 말을 마쳤다. 이 세 때의 이유는 공을 말하는 사람의 언어와 상응한다. 또다시 주장한다. 앞서 이미 말하였다. 마치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8_a_21L此偈明何義若遮此因三時言語先已答應如是知何以故因平等故遮三時彼不相應彼語亦在遮所遮中若汝意謂無遮所遮猶故得遮我已遮竟此三時因與說空人言語相應又復云何先已說竟如向偈言
나에게는 사물의 부정이 전혀 없다.
그러므로 내가 부정한다고 하는
이와 같이 도리에 어긋나는 항의로써
그대는 나를 비난하는 것이다.
017_0768_b_04L我無有少物
是故我不遮
如是汝無理
抂撗而難我
만약 그대의 말대로, 다시 세 때의 부정이 성립하여 앞의 순간의 이유, 나중 순간의 이유, 동시 순간의 이유를 본다는 말을 한다면 그 앞의 순간의 이유는 마치 아버지에 대한 아들과 같고, 나중 순간의 이유란 마치 스승에 대한 제자와 같으며, 동시 순간의 이유는 마치 등불에 대한 빛과 같다. 이것에 대해 지금 답한다. 이것은 앞서 말한 세 가지와 같다. 그 세 가지 하나하나에는 다시 세 가지 과실이 있는데, 이것은 앞서 이미 말하였다. 다시 차례대로 부정해도 그대가 세운 주장에는 오류가 있다. 이처럼 자체의 부정은 성립한다. 게송에서 말하였다.
017_0768_b_06L若汝復謂三時遮成見前時因見後時因見俱時因彼前時因如父以子後時因者如師弟子俱時因者如燈以明此我今說此不如是前說三種彼三種中一一復有三種過失此前已說復次第遮汝立宗失如是等自體遮成偈言
만약 사람이 공을 믿으면
그 사람은 일체를 믿는 것이다.
만약 어떤 사람이 공을 믿지 못하면
그 사람은 일체를 믿지 못하는 것이다.
017_0768_b_13L若人信於空
彼人信一切
若人不信空
彼不信一切
017_0768_c_01L이 게송은 무슨 뜻을 밝히는 것인가? 만약 어떤 사람이 공을 믿으면 그 사람은 일체 세간ㆍ출세간의 법을 믿는다. 왜냐하면 만약 어떤 사람이 공을 믿으면 인연이 화합하여 발생하는 것을 믿기 때문이다. 만약 인연이 화합하여 발생하는 것을 믿으면 4제(四諦)를 믿는 것이다. 또한 4제를 믿으면 그 사람은 일체 승증(勝證)을 믿는 것이다. 만약 어떤 사람이 일체의 승증을 믿으면 삼보(三寶)를 믿는 것이다. 삼보란 이른바 부처님ㆍ부처님의 가르침ㆍ승단이다. 인연화합하여 발생하는 것을 믿으면 그 사람은 곧 법의 원인과 결과를 믿는 것이다. 어떤 사람이 법의 원인과 법의 결과를 믿으면 법이 아닌 것의 원인과 결과를 믿는다. 만약 어떤 사람이 법의 원인과 법의 결과를 믿고 법이 아닌 것의 원인과 결과를 믿으면 번뇌와 번뇌의 화합과 번뇌법인 사물을 믿는다.
017_0768_b_15L此偈明何義若人信空彼人則信一切世閒出世閒法何以故若人信空則信因緣和合而生若信因緣和合而生則信四諦若信四諦彼人則信一切勝證若人能信一切勝證則信三寶謂佛若信因緣和合而生彼人則信法因法果若人能信法因法果彼人則信非法因果若人能信法因法果信非法因信非法果則信煩惱煩惱和合煩惱法物
그 사람은 이처럼 일체를 믿게 된다. 이와 같이 그 사람은 선행(善行)과 악행(惡行)을 믿게 된다는 말을 앞서 하였는데, 어떤 사람이 능히 선행과 악행을 믿으면 그 사람은 선행과 악행의 법을 믿는다. 만약 사람이 선ㆍ악행의 법을 잘 믿으면 방편을 알게 되고 삼악도(三惡道)를 지나게 된다. 그 사람은 이처럼 능히 일체 세간의 모든 법을 믿는다. 이와 같이 한없이 말해도 이루 다 말할 수 없다.
017_0768_c_02L彼人如是一切皆信如是前說彼人則信善行惡行若人能信善行惡行彼人則信善惡行法若人能信善惡行法則知方便過三惡道彼人如是能信一切世閒諸法如是無量不可說盡
공(空)ㆍ자체(自體)ㆍ인연(因緣),
세 가지는 하나의 중도(中道)라고 말씀하신
가장 뛰어난 지혜를 지니신 부처님께
나는 귀명(歸命)하며 예를 올립니다.
017_0768_c_07L空自體因緣
三一中道說
我歸命禮彼
無上大智慧
『회쟁론』 게송의 뜻풀이를 마쳤다. 이 『회쟁론』을 지은 분은 아사리(阿闍梨) 용수보살마하살(龍樹菩薩摩訶薩)이며, 일체 논의 뜻을 모두 해석하였다.
017_0768_c_09L釋『迴諍論』偈義已竟作此論者阿闍梨龍樹菩薩摩訶薩一切論義皆能解釋
迴諍論一卷
甲辰歲高麗國大藏都監奉勅㓮造
  1. 1)1) 동위(東魏)를 말한다.
  2. 2)2) 효정제(孝靜帝) 흥화(興和) 3년(541)이다.
  3. 3)3) 양무제(梁武帝) 대동(大同) 7년(541)이다.
  4. 4)4) 크샤트리아 계급, 즉 정치를 관장하던 귀족 계급을 의미한다.
  5. 5)5) Vimokṣaprañā-ṛṣi를 음사한 것으로서 사람의 이름이다.
  6. 6)6) 용수(龍樹)에 대한 실재론자(實在論者)들의 반론(反論)이 초분 제3에서 제기된다. 주로 니야야학파와 바이쉐시카학파 및 설일체유부의 견해가 주장된다.
  7. 7)7) 한역자의 오역 및 용어의 혼용이 심하여 법수(法數)를 그대로 음사하였다. 『회쟁론』 티베트본에는 119가지 선법(善法)을 아래와 같이 표기하고 있다.
    인식ㆍ감각ㆍ표상ㆍ사유ㆍ감수ㆍ주의ㆍ의욕ㆍ이해ㆍ정진ㆍ기억ㆍ삼매ㆍ단정ㆍ무관심ㆍ예비수행ㆍ완전한 예비수행ㆍ득(得)ㆍ종교적 의지ㆍ무노(無怒)ㆍ만족ㆍ노력ㆍ열의ㆍ어리석음ㆍ세력ㆍ불해(不害)ㆍ자재(自在)ㆍ적의ㆍ불회(不悔)ㆍ취착ㆍ불취착ㆍ기억의 재출(再出)ㆍ견고ㆍ집착ㆍ불열의(不熱意)ㆍ무혹(無惑)ㆍ무세력ㆍ기원(祈願)ㆍ서원(誓願)ㆍ교만ㆍ대상에 대한 무집착ㆍ미계(迷界)에서 떠나지 않는 것ㆍ생기(生起)ㆍ지주(止住)ㆍ무상(無常)ㆍ구유(具有)ㆍ늙음ㆍ열뇌(熱惱)ㆍ불만ㆍ살핌[尋]ㆍ기쁨[喜]ㆍ정신(淨信)ㆍ부적당한 이해ㆍ애(愛)ㆍ불순(不順)ㆍ정당하게 배우는 것ㆍ두려워하지 않는 것ㆍ존경ㆍ찬탄ㆍ신애(信愛)ㆍ불신애ㆍ순종ㆍ경례ㆍ불경ㆍ경안(輕安)ㆍ웃음ㆍ말ㆍ동작ㆍ성취ㆍ부정신(不淨信)ㆍ불경안(不輕安)ㆍ청정ㆍ숙련ㆍ온아ㆍ회(悔)ㆍ근심ㆍ뇌(惱)ㆍ노(勞)ㆍ적당하게 배우는 것ㆍ의심ㆍ청정한 자제(自制)ㆍ내적 정신(淨信)ㆍ두려움에 이르기까지의 한 부분ㆍ신빙(信憑)ㆍ참(慙)ㆍ정직ㆍ불기(不欺)ㆍ적정ㆍ안정ㆍ불방일(不放逸)ㆍ온화ㆍ숙려(熟慮)ㆍ염리(厭離)ㆍ불갈망(不渴望)ㆍ불교(不礬)ㆍ무탐(無貪)ㆍ무진(無瞋)ㆍ무치(無癡)ㆍ전지(全知)ㆍ불방사(不放捨)ㆍ부귀ㆍ괴(愧)ㆍ죄를 감추지 않는 것ㆍ사고(思考)ㆍ비애(悲哀)ㆍ자애(慈愛)ㆍ의기소침하지 않는 것ㆍ무번뇌ㆍ신통ㆍ불한(不恨)ㆍ부질(不嫉)ㆍ마음의 힘이 다하지 않는 것ㆍ인욕ㆍ방기(放棄)ㆍ성적 향락을 떠나는 것ㆍ향수하는 데 적합한 것ㆍ복덕(福德)ㆍ무상정(無想定)ㆍ미계(迷界)에서 떠나는 것ㆍ전지(全知)가 아닌 것, 무위(無爲)이다.
  8. 8)8) 상분 제3에서 제기된 니야야학파ㆍ바이쉐시카학파ㆍ설일체유부등의 견해에 대한 용수의 반박이 상분 제4에서 전개된다.